본문으로 바로가기
카오산로드에 어둠이 깔리기 시작하면 다시금 축제의 열기에 휩싸인다. 혼자 여행을 온 나로써는 이들의 무리에 동참을 하기도 하고 혹은 먼발치 서서 구경하기도 한다. 어떻게 보면 구경하는 것 자체로도 즐거운 곳이 바로 이 곳이기 때문이다.


특별히 무슨 날이 아니었음에도 카오산로드에는 사람들로 가득 찼다.


길거리를 지나다니다가 먹는 음식도 빼놓을 수가 없었다. 특히 태국 음식은 한국 사람에게 잘 맞아서 그런지 먹는 것마다 다 맛있었다.


호주에서 태국으로 왔을 당시에는 6월 중순이었는데 그 때만 하더라도 한국 사람은 커녕 아시아 사람도 보기가 쉽지 않았었다. 그런데 캄보디아를 다녀오니 부쩍 한국 사람들이 많이 보였다. 곳곳에서 한국 말이 들렸다. 아마도 학생들의 방학을 비롯해서 많은 사람들이 휴가로 태국에 와서 그런듯 보였다.


카오산로드에서 항상 볼 수 있는 고산족 아주머니들. 그런데 실제로 이 아주머니들이 고산족인지는 확인할 방법이 없다. 07년에 태국에 처음 왔을 때부터 계셨는데 지금도 여전히 두꺼비 모양의 목각인형을 들고 다니며 여행자들을 상대로 물건을 팔고 있었다.


카오산로드의 밤은 화려하다.


내가 캠코더로 사진을 찍고 있었는데 아마도 영상을 찍고 있다고 생각했는지 손을 흔드는 사람도 있었다. 살짝 웃어줬다. 카오산에서는 국적은 상관 없이 누구라도 친구가 될 수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나는 시끄러운 카오산로드에서 벗어나 그래도 상대적으로 조용한 옆 거리인 람부트리로 돌아왔다.


내가 너무도 즐겨먹는 팟타이를 하나 샀다. 가격은 25밧(약 900원)에 나의 야식거리 하나는 마련한 셈이다.


길거리에서 파는 맥주(약 2000원)과 팟타이 하나를 놓고 나는 사람 구경을 한다. 술에 취해 비틀거리는 사람, 술병을 들고 깔깔거리며 웃는 무리들 그리고 그 사이를 비집고 돌아다니는 강아지 몇 마리들까지 나의 구경거리였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나인식스 2010.03.09 22:08 신고

    ★팟타이는 무슨 요리인가요~^^

    태국요리가 한국인입맛에 잘 맞는군요~^^먹어보고싶은....;;
    먹는것만은 사진으로도 채워지지가 않네요ㅠㅠ

  3. BlogIcon 오지코리아 2010.03.09 22:13 신고

    더운지방의 야시장은 사람들로 북적대죠.
    시원한 맥주 한잔이 생각나는군요.

  4. BlogIcon 불탄 2010.03.09 22:53 신고

    부럽고 또 부럽습니다.
    저도 이 시간에 시원하게 맥주 한 꼬뿌 했으면 좋겠네요. ^^

  5. BlogIcon 딸기우유! 2010.03.09 23:40 신고

    전 이렇게 밤이 깜깜해질때까지 못있어서 아쉬웠어요
    또 가고 싶다....
    노천바에 앉아 맥주마시면서 세월아 네월아 한번 했어야 하는데
    넘 바쁘게만 움직였던게 좀 후회되네요

  6. BlogIcon 인티플로 2010.03.09 23:54 신고

    저도 5년전 카오산로드에 갔던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ㅎ 정말 카오산로드는 여행자의 거리답게 세계 각국에서 온 배낭여행자들과 함께 교류할 수 있다는 것이 너무 좋았어요 ㅎ
    또 저렴한 가격에 각종 음식도 맛볼 수 있으며, 뭐랄까... 태국이라는 느낌보다는 여행중립국?? 같은 기분이 들었어요 ㅎ 좋은 글 보고갑니다 ^^

  7. BlogIcon 활활이 2010.03.10 00:03 신고

    유럽 여행할 때 가장 있었으면 했던 것이 야시장이었어요. 유럽은 해만 떨어지면 할 게 없어서요;;

    정말 저 야시장은 가보고 싶네요 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0.03.10 00:32 신고

      사실 호주도 그랬어요 ㅠ_ㅠ
      5시만 땡하면 상점은 다 닫고...
      갈만한 곳은 펍 몇 군데뿐....
      카오산로드는 여행자를 위한 거리라서 밤새 저렇게 논답니다 ㅋㅋ

  8. BlogIcon 악랄가츠 2010.03.10 00:34 신고

    거리에 에너지가 넘치네요! ㄷㄷㄷ

  9. BlogIcon 초하(初夏) 2010.03.10 01:23 신고

    팟타이, 맛있어 보여요~~ 꼭 음식 여행을 카오산로드로... 가야겠어요.

    준비하고 계실가요...
    ㅎㅎ 저는 공개했답니다. 응원 오실 거지요...??

  10. BlogIcon 보링보링 2010.03.10 03:19 신고

    팟타이...흠~사진에서보면 콩나물...이 들어간것처럼보이는데 맞나요?!ㅎㅎ

  11. BlogIcon 연구소장 안동글 2010.03.10 10:00 신고

    우왓 팟타이?ㅇㅅㅇ
    어떤걸로 만들어진 음식인가요?
    저는 이상하게 여행사진을 보면 먹을것에 눈이 @@ 띠용~

    아 그리고 여기 거리는 사람이 진짜 많네요 !
    사람 복작거리는거 진짜 좋아하는데 사진속으로 뛰어들고싶어여 ㅠㅠ

    • BlogIcon 바람처럼~ 2010.03.11 00:17 신고

      카오산로드는 배낭여행자들의 거리라서 그런지 항상 저렇거든요 ^^
      물론 외국인들의 놀이터가 되어서 술먹고 노는 곳이기도 하지만요 ㅋㅋㅋ
      그래도 뭐 재미있습니다

  12. BlogIcon 또웃음 2010.03.10 13:14 신고

    팟타이는 뭔가요? 야채볶음? 아니면 고기도 약간 들어간? ^^

  13. BlogIcon 바람될래 2010.03.10 15:29 신고

    바람님 구경하는 강아지가 보고싶어요..^^
    여행은 저런맛으로 다니죠..ㅎㅎ

  14. BlogIcon Naturis 2010.03.10 16:06 신고

    밤거리 구경도 하고 술한잔 하는 것도 재미있을 거 같네요. 저기는 거의 항상 여름이라 한국 사람들 가면 매일 술마시고 놀것 같은데요 ㅋㅋ

  15. BlogIcon Mr.번뜩맨 2010.03.10 22:39 신고

    오.. 저도 먹고싶어요.+_+팟타이~~

  16. BlogIcon 예문당 2010.03.11 00:33 신고

    전 스프링롤도 너무 좋아하고, 태국의 길거리 음식들 너무 좋아해요.
    2000년에는 배낭여행으로 방콕, 꼬싸멧을 다녀왔었고, 2001년에는 배낭여행 방콕 + 라오스를 다녀왔어요.
    그 후에는 2004년 푸켓으로 럭셔리한 신혼여행을, 딱 1년 전인 2009년 3월에는 방콕, 파타야 패키지로 다녀왔어요.
    그런데 제 마음속에 있는 태국은.. 그리고 방콕은.. 카오산로드가 그립고, 배낭여행으로 다녀온 태국이.. 더 진하게 남네요. 진짜 배낭여행 가고 싶네요. 글들 더 보면 안되게써요. 아흑....

  17. BlogIcon 미미씨 2010.03.11 14:24 신고

    아, 여행자의 밤에 맥주한병과 저 볶음국수 하나면 진짜 행복한 밤이 될거 같네요.

  18. BlogIcon 콜드레인 2010.03.11 22:24 신고

    사진에서 왁자지껄함이 느껴지네요~

  19. BlogIcon PinkWink 2010.03.25 08:08 신고

    ㅎㅎ 이제사 익숙한 그림이 나오는군요... 역쉬...
    포장마차에서... 살짝 음식시키고.. 맥주마시면서
    길거리를 바라만 봐도
    사랑에 빠질것같은 태국....ㅜ..ㅜ (다시가고싶군요....^^)

  20. 쿠리수탈 2010.08.03 00:28 신고

    !! 저 팟타이 아줌마..ㅠ_ㅠ
    저도 방콕있는동안 계속 먹었던 아줌만데...완전
    반갑구 좋구 쪼아요..

  21. BlogIcon 깔깔씨 2010.11.14 22:30 신고

    창하고 팟타이 +_+ 맛있겠다다다아아아아~ 카오산로드도 가고 싶고 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