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싱가폴은 작은 도시국가이다보니 정책상 깨끗하고 고급스러움을 추구한다. 그래서 싼 숙소가 별로 없었다. 물가도 다른 국가에 비해 비싼 수준이라서 자칫하면 여행 경비를 홀라당 써버릴 수가 있어 항상 주의가 필요했다.

MRT를 타고 오챠드로드에 내렸는데 화려함을 보고 기가 죽어 버렸다. 바깥의 풍경은 너무나 화려했고, 온통 비싼 명품 매장이 가득 보였던 것이다.  아무리봐도 여기에는 저렴한 숙소가 없을 것으로 판단했다.

그래서 찾아간 곳이 차이나타운이었다. 싱가폴은 70%이상이 중국계인데 신기하게 차이나타운이 형성되어 있었다. 차이나타운에 도착한 뒤 다시 여기에서 1시간정도 헤매다가 찾은 곳이 바로 호텔이라고 적혀있던 도미토리였다. 상당히 늦은 시각이었고, 더 늦으면 자칫 첫 날부터 길바닥에서 잘수도 있다는 생각에 그냥 이곳에 체크인을 했다.

열쇠를 받을 것도 없이 곧바로 올라가면 그냥 넓은 공간에 2층 침대만 10개정도 놓여져 있었고 선풍기 여러 대만 돌아가고 있었을 뿐이었다. 근데 도미토리에서 주무시는 분들은 대부분 나이드신 아저씨들이었는데 여행자의 모습과는 거리가 상당히 멀었다. 그냥 추측이었지만 여행자가 아니라 거기에서 생활하는 노동자가 아니었나 생각된다. 화려한 싱가폴의 이미지와는 전혀 반대의 허름한 도미토리였지만 그걸 따질 생각도 전혀 없었다.


밤에도 엄청나게 더운 날씨였고, 우리는 돌아다니느라 땀에 쩔어 있어서 얼른 씻고 나갔다. 후덥지근한 날씨였지만 차이나타운의 화려한 불빛에 흠뻑 취할 수 있었다. 차이나타운에서는 음식거리가 있었는데 이곳은 싸면서도 맛있는 음식을 많이 팔았다. 무슨 음식인지 전혀 모르지만 줄을 많이 선 곳에 가면 맛있는게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줄을 섰다.


주인아저씨가 땀을 흘리면서 족발(S$ 4)을 팔고 있었다. 얼른 족발을 사고, 테이블에 앉아 타이커맥주 한잔했다. 그 시원했던 맥주 한잔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만큼 상쾌한 맛이었다. 하루 동안 인천공항부터 싱가폴로 이동, 그리고 하루 종일 싱가폴에서 헤매다가 도착했는데 너무 더워 찝찝했던 기분이 작은 족발 하나로 행복해졌다. 여행의 기쁨은 아주 사소한 곳에 있었다.
'아... 드디어 내가 꿈꾸던 여행을 왔구나!' 도무지 실감이 나지 않았던 밤이었다.



크게 보기


안드로이드 어플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 출시로 인해 기존 동남아 배낭여행 글을 전부 수정, 재발행하고 있습니다. 여행기 자체가 바뀌는 것은 아니지만 글을 가다듬기 때문에 약간의 분위기는 바뀔 수 있습니다. 07년도 사진과 글이라 많이 어색하기는 하지만 어플을 위해 대대적으로 수정을 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스마트폰을 사용하시는 유저분들은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을 다운(http://durl.kr/2u2u8) 받으시면 쉽게 여행기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eNBe 2007.12.29 15:23 신고

    아아...이거 왠지 행복이 전해져 옵니다아...ㅡㅜ
    저 맥주...왠지 맛날것 같아효..츄릅..-ㅠ-

  2. BlogIcon 깔깔씨 2010.09.09 16:43 신고

    오빠는 어쩐지, 길에서도 잘 수 있을 것 같아요 ㅎㅎ
    어제 반가웠어요, 신도림에서 ㅋㅋ

  3. BlogIcon Mikuru 2010.09.09 16:52 신고

    휴우...음산한 분위기는 아닌 것 같습니다만? ㅋㅋ

  4. BlogIcon 티비의 세상구경 2010.09.09 17:05 신고

    저도 시원한 맥주한잔에 족발이 갑자기 생각이 나는데요~
    재미있게 잘 보고 갑니다. ^^

  5. BlogIcon 제이슨 2010.09.09 17:30 신고

    다시 읽으니 마치 제가 옛날 갔다온 곳을 다시 회상하는 것 같습니다. ^^

  6. BlogIcon 신기한별 2010.09.09 19:39 신고

    세계 곳곳 어디든지 차이나타운은 존재하나 봅니다..
    재미있게 잘 보고 갑니다.

  7. BlogIcon 마사이 2010.09.09 19:59 신고

    드디어 여장을 푸셨군요.....^^
    저도 바람님과 함께 여행을 따라나선 기분입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09 23:55 신고

      너무 예전에 쓴 글이라 수정을 많이 했습니다 ^^
      그래도 좀 어설픈게 사실이네요 ㅎㅎㅎ
      우선 싱가폴까지만 올리고...
      다시 미얀마 여행기도 올리려고 생각중입니다

  8. BlogIcon 공군 공감 2010.09.09 20:06 신고

    저는 싱가폴 도착후 비행기에서 내릴때 열기를 보고 '아 괜히왔다'고 느꼈었어요ㅋㅋ 정말 여행은 생각하기 나름인것같아요^^

  9. BlogIcon 파란연필 2010.09.09 20:24 신고

    도미토리 내부사진을 보여주셨으면 더 좋았을텐데....
    그래도 좋은 경험 하신것 같아요.... 족발.. 맛있었겠는데요? ㅎㅎ

  10. BlogIcon Reignman 2010.09.09 20:40 신고

    행복은 곁에 있어요
    아름다운 사랑의 이름으로...

  11. BlogIcon 라온 2010.09.09 21:22 신고

    하나도 안음산해보여요~~ 히히
    아... 여행가고싶당!!! ㅠㅠ

  12. BlogIcon 아이엠피터 2010.09.09 21:50 신고

    근데 첫끼가 족발이라니 급 웃음이 나오네요.ㅎㅎㅎ
    시원한 맥주는 지금 저에게 필요한것 같아요.
    첫날의 잠자리 이야기가 안 나와서 음산한 도미토리에서 어떻게 주무셨는지 궁금해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09 23:59 신고

      사진이 엉망이라 올리지 않았지만...
      우리가 생각하는 그런 족발 요리는 아니었어요 ^^
      아주 작은 덩어리였는데요
      검은 색이었지만 꽤 맛있었습니다 ^^
      지금 생각해보니 이 글을 쓴게 3년전이라 그런지 잠자리 이런건 아예 없네요

  13. BlogIcon Yujin 2010.09.10 04:14 신고

    싱가폴의 두얼굴~ 깨끗하고 음산하고... 여행 즐겁게 마치시길 빌어요^^

  14. BlogIcon 소나기 2010.09.14 10:09 신고

    저는 영국 에딘버러에서의 숙소가 가장음침하고 분위기가 축축했는데
    다행히 방에 다른 손님들이 없어서 잘 자긴 했었는데 좀 음산햇었습니다.ㅎㅎ

  15. BlogIcon 콜드레인 2010.09.14 21:53 신고

    침대 10개에 선풍기만 돌아가는 곳이라... 내무실이 생각나는건 왜일까요 ㅎ
    족발에 맥주... 갑자기 맥주가 급 땡기는군요. 다양한 음식을 먹어보는것도
    해외 여행의 묘미인것 같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