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유명한 '콰이강의 다리'를 보고 난 후 우리는 점심을 먹으러 갔다. 아침도 안 먹고 출발한 여행이라 그런지 너무 배가 고팠는데 밥을 먹으러 가는 식당이 생각보다 멀어서 30분 넘게 달렸던 것 같다. 어느 강가에 위치해있던 식당에 도착하여  점심을먹었다. 배고파서 그런지 정신 없이 밥을 먹었는데 맛이 있었던 것은 아니었지만 그렇다고 없었던 것도 아닌 그냥 먹을만 했다.


밥을 먹고 난 후 곧 바로 식당 아래쪽 강가로 내려왔다. 이 곳에서 깐짜나부리 투어에 포함되어있던 뗏목을 타기 위해서였는데 나는 이미 2년 전에 치앙마이 트레킹에서 뗏목도 타보고 코끼리도 타봐서 그런지 기대는 되지 않았다.


우선  모터 보트를 타고 강의 상류쪽으로 올라갔다.


상류쪽에서 뗏목으로 갈아탔는데 원래대로라면 뗏목을 타고 하류까지 내려가는게 맞는데 여기는 보트에 끌려서 내려갔다. 이건 뗏목 타는게 아니잖아! 치앙마이에서 타봤던 뗏목은 직접 뗏목을 조정하면서 내려왔고, 무엇보다도 스릴도 있었는데 이건 그냥 물 위에서 달리는 것 뿐이었다.


그래도 다른 사람들은 신나는듯 했다. 깐짜나부리 투어에서 만난 은희 누나와 영국이는 나처럼 혼자 여행하고 있었다.


상류에서 내려오는 뗏목은 금방 금방 끝났고 우리는 다리 아래에서 멈춰섰다. 가이드는 저 다리 위로 올라서 건너자고 했다. 뭐... 가이드가 있긴 있었지만 그저 일정에 따라 우리를 데리고 다니는 것뿐 어떤 설명을 해주진 않았다.


다리는 건너기에 살짝 아슬아슬해 보이는 나무로 만들어져있었다. 이 곳에서 우리 무리들의 사진 촬영도 했다. 투어를 통해 깐짜나부리에 와서 3무리로 나누어지다니 좀 신기하기도 했다. 4명의 여자만 있던 무리는 아무래도 대학생 친구들처럼 보였고, 애초에 방학기간 동안에 짧게 여행을 온 모양이었다. 어쨋든 거의 완전한 배낭여행이었던 사람끼리 뭉친 것이다.


나무 다리는 이렇게 발이 쉽게 빠질 수 있었기 때문에 아래를 보면서 조심 조심 건너야 했다. 그렇다고 무섭거나 위험한 그런 느낌은 없었다.


뗏목을 타고 난 후 이어진 코스는 코끼리 타는 것이었다. 사실 이 것도 치앙마이 트레킹 할 때 타봤다. 코끼리 타는 것이야 치앙마이가 훨씬 유명한데 그렇다고 이미 타봤다고 안 탄다고 하는 것도 좀 이상했다. 하지만 내 생각에는 코끼리나 뗏목과 같은 경우에는 치앙마이에서 탔던게 훨씬 좋았다.


짧게 코끼리나 뗏목을 탄다면 깐짜나부리도 나쁘지는 않겠지만 제대로 즐기려면 치앙마이가 낫다고 생각한다. 깐짜나부리 투어에서는 뭐든지 치앙마이 트레킹의 맛보기가 같아서 살짝 아쉽기만 했다.

관련글
2008/01/06 - 치앙마이 트레킹에서 탄 코끼리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리자 2010.03.17 01:28 신고

    코끼리 진짜 재미있겠네요....
    엉덩이 안 아팠는지...

  2. BlogIcon 나비 2010.03.17 02:00 신고

    우왕 코끼리도 타고 좋으셨겠당.
    사람 좋은 인상이세요!
    분명 잘될거에요 :) 기업에서 좋아하는 인상이 아닌가요~~~
    이번에 이벤트 또 준비했는데..
    참여하시기 어려울거같아요..으크크크.....:)

  3. BlogIcon 술푼 tiger 2010.03.17 05:54 신고

    젊음이 부럽습니다.
    여행을 가 본지가 언제인지 가물 가물..
    잘 보고 갑니다. ^*^

  4. BlogIcon 악랄가츠 2010.03.17 06:02 신고

    우와! 코끼리는 아직 한번도 타 볼 기회가 없었네요 ㅜㅜ
    예전에 낙타는 한 번 타봤는데 ㅎㅎㅎㅎ
    코끼리 등에 올라가면 보다 멀리 볼 수 있겠네요! ㄷㄷㄷ

  5. BlogIcon 좋은사람들 2010.03.17 06:17 신고

    아..~ 저도 홀로 어디론가 마구마구 떠나고 싶네요.~
    저 분들도 부럽! 바람처럼님도 부럽!

  6. BlogIcon 제이슨 2010.03.17 08:41 신고

    이 글 읽으면 사람들이 과이강의 다리만 보고 다들 돌아갈 듯.. ㅎㅎ

  7. BlogIcon 배낭돌이 2010.03.17 10:10 신고

    다리위에서 찍은 사진 너무 표정이 잘나온것 같아요!!
    늘 웃는 모습이 아름다우신 바람처럼님!!
    서울 생활 잘 하시고 계신지요 ^^?

    즐거운 하루 시작하세용!! 화팅!@

  8.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10.03.17 10:37 신고

    항상느끼는것이지만....아..정말 멋진 경험여행같네요..
    코끼리 타보고 싶습니다..ㅠㅠ

  9. BlogIcon 커피믹스 2010.03.17 11:51 신고

    코끼리 타면참 스릴있고 재밌을거 같아요. 근데 배낭여행에서 만난 은희누나랑 참 닮으셨네요 ㅋㅋㅋ

  10. BlogIcon 팰콘 2010.03.17 14:00 신고

    치앙마이 트레킹은 함 했봤는데~
    그때 그 시절이 생각이 나네~!

  11.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0.03.17 14:41 신고

    맞아요!! 저도 코끼리한테 완전 미안했어요.
    태국 아저씨가 자꾸 갈고리(?) 같은걸로 코끼리를 때리시더라고요;
    특히 귀를요. 멈추거나 그러면 또 때리시고요 ㅠㅠ
    제가 탄 코끼리는 피까지 나서 정말 슬펐어요.

  12. BlogIcon 블루버스 2010.03.17 15:24 신고

    치앙마이에서 땟목을 타야겠습니다.ㅋㅋ
    그래도 분위기가 나름 있어 재미있을 듯 싶네요.

  13. BlogIcon PLUSTWO 2010.03.17 15:55 신고

    다리위 건너실때 카메라끈을 손목에 제대로 동여매야겠단 생각이..

  14. BlogIcon 콜드레인 2010.03.17 16:20 신고

    코끼리 타보고 싶은데... 덜컹덜컹 거리나요? ㅋ
    그러고보니 코끼리를 실제로 본게 꽤 오래됐네요.
    어릴때 동물원가서 보고는 한번도 못봤으니; ㅎ

  15. BlogIcon 모피우스 2010.03.17 19:34 신고

    깐차나부리 투어 정말로 재미있죠... 트랙백 살짝쿵 걸고 갑니다.

  16. BlogIcon 바람될래 2010.03.17 22:12 신고

    나무다리는 아찔한데요..^^
    코끼리위에서 내려다보는 세상도 아찔할거같아요..

  17. BlogIcon Naturis 2010.03.18 01:07 신고

    뗏목이 거의 난파선 부유물 수준인데요 ㅎㅎ 왠지 저거 타면 뒤집어 질거같은 위기감 ㅋㅋ

  18. BlogIcon PinkWink 2010.03.31 15:40 신고

    호.. 그렇군요... 치앙마이를 가줘야하는 것이군요...ㅎㅎ
    다음엔 치앙마이를 가줘야겠습니다...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