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코끼리를 타고 다음 장소로 이동했는데 다들 상당히 피곤했는지 골아 떨어지는 사람이 꽤나 있었다. 다음 장소는 어느 폭포였는데 유명한 에라완 폭포는 아닌듯 했다. 애초에 깐짜나부리는 '콰이강의 다리'만 알고 있었기 때문에 투어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알지 못했다. 그냥 태워주는데로 이동하는데 그래서 그런지 투어를 통해 돌아다니면 어디가 어디인지 기억에 남지 않았다.

우리의 밴은 어느 길가에 멈춰섰고 구경하다가 이 곳으로 돌아오라고 했다. 나와 영국이는 은희누나가 나이가 좀 있어서 이모라고 불렀는데 그 소리를 듣고 옆에 있던 아저씨도 이모라고 해서 한바탕 웃음이 터졌다. 우리는 아이스크림을 하나씩 물고 폭포로 향했다.


폭포는 생각만큼 웅장하거나 멋진 모습은 아니었다. 멀리서 보니 사람의 코 같았다.


폭포의 아래쪽에서는 얕은 웅덩이가 있어서 사람들이 수영을 하기도 했고, 위쪽에는 폭포가 있었지만 물이 벽을 타고 흐르는 상태였기 때문에 올라가봐도 문제가 없었다. 하지만 그게 전부였다. 폭포도 딱히 멋있다거나 하지도 않았고, 무엇보다도 날씨가 점점 흐려져 비까지 왔기 때문이었다. 비는 금세 소나기로 변해버렸다. 우리는 재난에 대피하는 사람들처럼 뛰어서 아래로 내려갔다가 어느 처마 밑에 옹기종기 모여 앉았다. 그자리에서 한 20분가량 쉬다가 멀리서 우리의 하얀색 밴이 보이는 것을 보고 뛰어 갔다.


깐짜나부리의 마지막 코스는 기차였다. 기차를 타기 위해 우리는 또 어디론가 이동했다. 가이드는 멀리서 보이는 산이 사람의 얼굴 모습이라고 알려주기도 했다. 기차는 깐짜나부리 투어에 포함되지 않고 따로 100밧을 내야했다. 나같은 여행자에겐 100밧도 아까운 돈인데 자꾸 돈을 내야하니 투어에 가격에 포함이 안 되어있는게 너무 이상했다.

어느 간이역으로 보이는 곳에서 내렸고 이 때 다시 비가 무지막지하게 쏟아져서 얼른 이동했다. 많은 사람들이 기차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우리처럼 투어 여행자들이었다. 비가 오니까 쌀쌀해진 날씨에 부들부들 떨면서 기차가 오기만을 기다렸다.


20분 뒤에 마치 미지의 세계로 안내하는 기차가 나타났고 우리는 올라탔다. 기차 내부는 지극히 평범하게 보였지만 고전틱한 느낌이 드는 기차가 은근히 마음에 들었다.


기차 내부에서는 간식을 파는 아주머니도 등장했는데 이 때 우리와 투어를 함께했던 아저씨께서 도너츠를 사주셨다. 마침 입이 심심하던 찰나였는데 사주셨으니 우리는 감사히 냠냠 잘 먹었다. 우리 옆에 있던 어린 친구들도 하나씩 집어들면서 도너츠를 먹었는데 잠시 타는 기차였지만 기차여행하는 포근한 기분이 들었다.


기차는 숲 속을 달리고 달렸다.


이런 지형에 철도를 놓으려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고통을 받았을까?


깐짜나부리 투어에서 그나마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은 이 기차였다. 이런 절벽 위에 기차가 달리니 약간의 스릴과 함께 멋진 경치를 보여주니 사람들의 입에서 절로 탄성이 나왔다.


대부분이 여행자인 기차를 향해 손을 흔드는 태국 사람들의 미소가 무척이나 아름다웠다. 갑자기 이름이 기억이 안 나는데 산 위에서 줄을 타고 내려오는 것을 하고 있었다. 단체로 놀러왔나 보다.

기차타고 방콕까지 가는 것은 아니었고 어느 간이역에 도착했다. 깐짜나부리 투어가 모두 끝나서 우리보다 먼저 도착한 밴을 타고 방콕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사실 그냥 여행하는 것도 무척 힘든데 나는 이상하게 스케쥴에 따라 움직이는 투어가 훨씬 힘들게 느껴졌다. 그 피로감은 장난이 아니었다. 방콕에 도착할 때 쯤에는 날이 어두워져 있었다.

나와 은희누나, 영국이는 샤워부터 하고 다시 만나서 저녁을 먹기로 했다. 샤워하고 돌아왔는데 비는 엄청나게 내리고 있었다. 근데 깐짜나부리 투어할 때 우리와 함께 했던 아저씨와 아주머니께서 은희누나의 숙소에 전화를 해서 저녁을 사줄테니 오라고 하셨다. 덕분에 우리는 한식당에 가서 삼겹살을 배터지게 먹고 술도 마실 수 있었다. 밥을 먹으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도 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가난했던 배낭여행자들에게 밥을 사주시다니 완전 행운이었다.

정말 배가 터질정도로 먹은 뒤에 우리는 칼립소쇼(태국의 유명한 트랜스젠더 쇼)를 보러 가기로 했다. 택시를 잡아타고 칼립소쇼를 하는 곳으로 안내를 받아 한 호텔까지 갔는데 아쉽게도 시간이 지나서 볼 수가 없었다. 우리는 그 근처에서 돌아다니면서 좀 놀다가 카오산으로 돌아왔다. 아저씨와 아주머니는 바로 다음 날 베트남을 통해 돌아간다고 하셨다. 여행은 비록 혼자서 했지만 계속해서 많은 사람들을 만나게 되었다. 그래서 외롭지는 않았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0.03.17 18:20 신고

    바위가 진짜 코 닮았어요 ^^
    기차를 보니 저도 캐언즈에서 탔던 산악기차 생각이 나네요~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0.03.17 18:42 신고

      케언즈에서 산악 열차는 못 타봤는데...
      그래도 저걸로 대신할 수 있으려나 모르겠어요 ^^;;;
      케언즈에서 안 탔던게 다행이라고 해야할까요? ^^

  2. BlogIcon 모피우스 2010.03.17 19:37 신고

    기차 투어는 생각보다 별로였던 같습니다.... ㅎㅎㅎ

  3. BlogIcon 제이슨 2010.03.17 21:27 신고

    정말.. 사람 코 같네요~
    그리고 어디가나 기차여행은 은근히 그 매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특히 저런 지형이라면 더 그렇겠지요?

  4. BlogIcon 탐진강 2010.03.17 21:41 신고

    칼립소쇼를 못보신 것이 아쉽겠군요.
    저도 그 사진을 봤어야 하는데요 ^^;

  5. BlogIcon 바람될래 2010.03.17 22:31 신고

    여행지에서 만나는 사람들도 재미있고 새롭다죠..^^

  6. BlogIcon 미자라지 2010.03.18 02:34 신고

    폭포사진만 보고 사람 코같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읽다보니 설명을 제 생각이랑 똑같이 해주셔서 신기했음...ㅋ
    도너츠 맛있게 드셨음?^^ㅋ

  7. BlogIcon Eden 2010.03.18 03:21 신고

    아..죽음의 철도..제가 여기 갔을 때가 벌써 5년전이라는게 안믿겨지네요..세월이 빠른 건지..그래도 그곳의 풍경은 변함없네요..좀있으면 방문자수 50만 채우겠네요...추카드려요~

  8. BlogIcon 배낭돌이 2010.03.18 11:22 신고

    우와 정말 사람코 같아요 ㅋ
    코 사이로 물이 마구 쏟아지면 대박이겠는데 ㅋㅋ

    바람처럼님글을 보고 있으면 늘 제가 다녀온여행을 돌아보는것 같아요 ^0^
    늘 멋진사진과 멋진글로 하루를 즐겁게 해주시는 바람처럼님!! 감사 드립니다. (__)

  9. BlogIcon 팰콘스케치 2010.03.18 11:28 신고

    오! 추억의 나무의자~!

  10. BlogIcon 멀티라이프 2010.03.18 11:40 신고

    오~ 코처럼 생긴 폭포가 인상적이네요~ ㅎ
    기차를 타면서보는 풍경들이 좋아 보입니다.

  11. BlogIcon PLUSTWO 2010.03.18 11:53 신고

    창밖으로 고개 내밀수 있는 기차 한번 타보고 싶네요
    KTX에서 머리 내밀었다간 ㅋㅋ

  12.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0.03.18 13:19 신고

    기차 타면 정말 멋진 광경을 볼 수 있겠네요~

    아... 그 트랜스젠더쇼가 칼립소쇼인가봐요.
    저 그거 보고 제가 여자인게 얼마나 우울하던지요 ㅠㅠ
    트랜스젠더분들이 훨씬 더 예쁘시더라고요 ㅠㅠ

    저도 혼자 여행해보고 싶어요. 외롭지 않다고 말씀하시니까 더 간절하네요 ㅋㅋ

  13. BlogIcon 콜드레인 2010.03.19 00:29 신고

    매번 새마을호나 KTX만 탔지만, 사진에 나온것 같은
    기차를 타고 여행하는것도 꽤 운치 있을것 같습니다 ㅎ

    p.s) 역시 기차 여행은 KTX처럼 휘리릭 지나가는거보다는
    좀 천천히 가는 기차가 좋다고 생각하는 1人입니다 ㅋ

    • BlogIcon 바람처럼~ 2010.03.19 12:30 신고

      느린 기차라면 미얀마를 강추합니다 ㅎㅎㅎ
      노후화되고 열차도 고장이 자주 나서 시속 30km도 안 된다던데요? ㅋㅋㅋ
      정말 느리고 비싸고 그래서 전 버스 타고 다녔지요

  14. BlogIcon 행복한꼬나 2010.03.19 09:45 신고

    와. 기차 최고다 정말. 시원~~~해지는 것같아.

  15.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0.03.19 15:13 신고

    폭포 바로 아래에서 수영하는 기분~ 캬~ 생각만해도 굉장히 부럽군요..

  16. BlogIcon PinkWink 2010.04.05 04:16 신고

    맨 마지막글 동감이에요...
    태국은... 음... 사람들이 외국인에게 정말 잘 웃어주는것 같아요...^^
    전 어릴때 외국인이 말걸면 도망갔는데...ㅜ.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