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태국에 있는 동안에는 우기 시즌이어서 비가 자주 오곤 했다. 우기 시즌이어서 비가 자주 오는 것은 맞는데 꼭 내가 밖에서 돌아다닐 때 비가 내렸던게 문제라면 문제였다. 그것도 적당한 비가 아니라 완전한 폭우로 도로에 물이 가득찰 정도였다. 30분을 기다려도 비가 그치지 않아서 그냥 비를 맞고 다녔는데 완전히 물에 빠진 생쥐처럼 쫄딱 젖은 적이 3일 연속해서 일어났다. 이 날도 예외는 아니었다. 어쨋든 비를 맞고 돌아와서는 씻고 안에서 좀 쉬고 있으면 언제 그랬냐는듯 밖은 멀쩡했다.

깐짜나부리 투어에서 알게 된 은희누나와 영국이를 그 이후에도 계속 만나게 되었다. 서로 심심하니까 같이 놀 사람이 생겼다면서 좋아하게 되었던 것이다. 나의 경우는 이틀 뒤에 홍콩으로 떠나게 되었고, 이 두 사람은 손발이 맞았는지 아래쪽 바닷가로 여행을 같이 가기로 했던 것이다. 나 역시 따라가고는 싶었지만 시간이 없었던 것이 문제였다.

그제서야 내 오랜 여정이 끝나간다는 사실이 실감이 나고, 이제 막 떠나는 사람들을 만나니 무진장 부러울 수밖에 없었다. 나도 지금부터 여행이 시작되었다면 하는 생각이 계속해서 들었다. 한국을 떠나온 것은 1년정도 되었지만 이런 자유로운 여행으로 이제부터 시작이라면 하는 꿈같은 상상만 했다.

저녁이 되자 우리는 색다른 밥을 먹으러 가자고 했다. 카오산로드에서는 이미 알려질데로 알려진 태국식 죽을 먹기로 했던 것이다. 노점 죽집은 카오산로드에서 북쪽으로 올라가면 작은 골목길에 노점에 많이 늘어서 있다. 죽의 가격은 내 기억 상으로 계란을 넣으면 30밧, 넣지 않으면 25밧이었던 것 같다.


처음보는 태국식 죽은 한국의 죽과 살짝 비슷하기도 했지만 계란을 풀어서 놨다는 것과, 고기 완자가 들어간 점, 그리고 파나 생강을 넣어서 먹을 수 있다는 점이 틀렸다. 처음에 채를 썰어놨던 것이 생강인줄 모르고 막 집어넣었다가 고통에 몸부림을 쳤다. 맛은 상당히 좋았다. 부드러운 죽의 맛과 부드럽게 씹히는 고기완자가 잘 어우러져서 딱 입 맛이 없을 때 좋아보였다. 다만 한 끼 식사로는 살짝 모자란 감이 있긴 했다.


우리는 죽을 먹고 난 후 바로 옆에 있던 아이스크림 가게에 가서 후식을 먹기로 했다. 가격들이 우리가 먹었던 죽의 2배 이상이었다. 이거 나도 된장남인건가?


주문했던 커피와 아이스크림이 나왔고 모처럼 비싼 후식을 먹는다고 생각했다. 여기는 에어컨까지 빵빵하게 틀어줬으니 밤에도 후덥지근한 태국의 밤에는 천국이 따로 없었다.


어김 없이 우리는 카오산로드를 배회했다. 유난히 많아진 한국인들 틈에서 어느 한 사람이 우리를 알아보고 인사를 했다. 워낙 짧게 만났던 사람이라 기억은 전혀 안 나지만 이 사람과 잠시 뭉쳐서 맥주를 마셨다. 그렇게 태국에서는 밤에 맥주가 빠지지 않았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엔젤라 2010.03.18 13:41 신고

    태국은 세번이나 갔으면서 카오산로드는 한번도 못가봤네요..배낭여행의 필수코스라는데..ㅠ_ㅠ
    먹음직스러운 사진 덕분에 입맛 도는데요?

  2. BlogIcon 술푼 tiger 2010.03.18 14:09 신고

    외국에서 한국사람 만나면 참 반갑죠!..

  3.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0.03.18 14:12 신고

    ㅋㅋ 후식이 더 비싸네요~
    완전 먹고싶어요 ㅠㅠ
    정말 예쁘게 데코해놨네요, 아까워서 못 먹겠어요 ㅋㅋ
    눈으로만 봐도 신나네요~♪

    바람처럼~님 지금 서울이라고 그러셨던거 같은데 맞나요?
    많이 춥고, 황사 불고 난리라던데 따뜻하게 주말 잘 보내세요 ^^

  4. BlogIcon 레오 ™ 2010.03.18 14:27 신고

    따뜻한 곳 사진만 봐도 부럽군요 ..이제 눈은 지겹습니다

  5. BlogIcon 샤방한MJ♥ 2010.03.18 14:55 신고

    으~>_<
    마냥부럽다는 ㅠ

    도토리받은걸로 멀사야나 고민하구있어요 ㅋㅋㅋ

  6. BlogIcon Phoebe Chung 2010.03.18 15:31 신고

    태국 죽은 수끼에 들어가는 죽같은 밥 말고는 못먹어봤는데 먹어보고싶네요.^^
    난 아직 중국 콩지도 안먹어 봤어요. 웬지 맛이 거부감 들것 같아서....^^

    • BlogIcon 바람처럼~ 2010.03.19 12:10 신고

      수끼 저도 몇 번 먹어봤는데 그 때 죽이 있었나요? ^^
      중국 콩지라면 두유같은 그거 말씀이신지요???
      저도 잘 모르겠네요 ㅎㅎ

  7. BlogIcon 제이슨 2010.03.18 20:05 신고

    사진만으로 봐서는 죽은 그다지 땡기는 않네요.
    막상 먹어보면 어떨 지 모르겠네요~

  8. BlogIcon 나이트엔데이 2010.03.19 00:07 신고

    태국 죽 진짜 맛있죠..ㅎㅎ
    아침에 허기질때 나가서 한그릇 뚝딱하면 완전 딱.
    죽 젤 맛있었던데는 빠이에 세븐일레븐 근처 식당이 젤 맛있었어요..
    아..태국 가고 싶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0.03.19 12:15 신고

      특히나 입맛이 없었을 때 딱인거 같아요
      태국은 더워서 가끔 입맛이 없을 때가 있거든요 ㅎㅎ
      이글루스에서 뵈었던 나이트앤데이님이시군요

  9. BlogIcon 콜드레인 2010.03.19 00:31 신고

    오;; 후식으로 나온 아이스크림 완전 맛있어 보이는데요.
    아.. 이런 출출한 시간에 이걸 봐버리다니, 큰일났습니다 ㅋㅋ

  10. BlogIcon 둥이 아빠 2010.03.19 10:21 신고

    자꾸 태국을 또 가고 싶게 만드네요......ㅠ.ㅠ.

  11. BlogIcon 바람될래 2010.03.19 12:52 신고

    아플때 먹었던 미음인가요..?
    그거랑 좀 비스무리하게 생겻어요..

  12.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0.03.19 15:12 신고

    태국의 밤에 맥주가 빠질수 없죠~ㅋ
    저런곳도 있내요 . 저도 한번쯤은 돌아 보고 싶어지는대요~ 카오산로드~ 언젠간 가고야 말겠스~ㅋ

    • BlogIcon 바람처럼~ 2010.03.19 16:51 신고

      앗! 카오산로드를 안 가보셨군요 ㅎㅎㅎ
      전 배낭여행을 해서 그런지 몰라도 3번 태국가서 전부 카오산로드에서 죽치고 있었죠

  13. BlogIcon 김치군 2010.03.19 22:27 신고

    죽.. 정말 무난하게 먹을 수 있는 녀석이죠 ㅎㅎ

  14. 말괄량이 2010.03.21 17:47 신고

    저도 저 죽 먹었봤어요 ㅋㅋ완자가 정말 맛있었어요~

  15. BlogIcon PinkWink 2010.04.09 13:43 신고

    태국의... 밤에 살짝 마셔주는 맥주....ㅎㅎ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