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홍콩에서 참 많이도 헤매고 다녔다. 사실 내 입장에서 말하자면 홍콩의 이정표가 분명 이상했다. 항상 지도를 보면서 잘 걷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상하게 주변을 빙글빙글 돌았다. 덕분에 다리는 아프고, 습한 날씨 탓에 땀으로 범벅이 되어 빨리 돌아가서 씻고 싶었다. 그럼에도 아래로 내려가다 보면 길이 나올 거라는 막연한 믿음에 몸을 맡겼다.

도심을 향해 내려오던 도중 빅토리아 피크(The Peak)의 이정표가 보였다. 앗, 빅토리아 피크라면 그 기차를 타고 올라가서 야경을 볼 수 있는 곳? 나는 숙소로 돌아가는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고 빅토리아 피크로 향했다.



빅토리아 피크로 올라가는 역에 도착하니 입구에는 과거 운행했던 것으로 보이는 열차가 전시되어 있었다.



빅토리아 피크로 올라가기 위해 열차를 이용해야 하는데 가지고 있는 옥토퍼스 카드로 결제가 가능했다. 대표적인 관광지답게 수많은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어서 한 번에 탈 수는 없었다.

열차를 타고 언덕을 올라가는데 이거 말레이시아 페낭에서 탔던 것과 무척 흡사했다. 차이점이라면 페낭에서 탔던 열차는 페낭힐의 주민들을 위한 교통수단이었다는 것과, 빅토리아 피크의 열차는 금방 정상까지 올라갔다.



수많은 사람들 틈바구니에 섞여서 탈 수밖에 없었다. 창 우측으로 빌딩이 보이자마자 사람들은 일제히 카메라를 들고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전망대에 오른 것도 아닌데 높은 곳에서 바라본 홍콩의 전망은 시원했다.



생각보다 훨씬 빨리 도착했다. 내부는 쇼핑센터가 자리 잡고 있었고,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더 올라갈 수 있었다. 쇼핑에는 흥미가 없었기 때문에 곧바로 올라갔다.



바로 옆 창문으로 홍콩의 멋진 전망이 펼쳐져있었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니 상당히 비싸 보이는 레스토랑이 나왔다. 그냥 쳐다보는 것에만 만족하고 마지막 에스컬레이터를 타려는 순간 입장료가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러니까 마지막 장소는 스카이 테라스라 불리는 전망대였는데 25홍콩달러(약 4000원)를 내야 했다. 근데 나는 이 순간에도 25홍콩달러를 내고 올라가야 하는지 고민하고 있었다.

'25홍콩달러라... 들어갈까? 말까? 기껏 전망대를 들어가는데 25홍콩달러씩이나 내야돼?'

이내 이런 고민을 하고 있는 내 스스로 너무 어이가 없어서 들어가기로 결정했다. 사실 25홍콩달러면 별로 비싼 것도 아니다. 입구에서 옥토퍼스 카드를 보여주며 이걸로도 입장이 가능하냐고 묻자 입구에 서있던 안내원이 가능하다고 답했다. 홍콩에 있는 동안 옥토퍼스 카드는 여러모로 쓸모가 많았다.



스카이 테라스에 올라오니 그간 더위에 지친 나에게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이 느껴졌고, 더불어 넓은 공간에서 경치를 바라볼 수 있어 공간적인 시원함도 느낄 수 있었다. 과연 스카이 테라스라는 이름처럼 하늘 위에서 바라보는 멋진 경치였다.



멀리 보이는 IFC빌딩(중앙에 가장 높은 빌딩)이나 중국은행 타워China Bank Tower(맨 오른쪽 빌딩)가 독특한 외형 탓인지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왔다.



스카이 테라스에서는 역시 수많은 사람들이 자리를 잡고 사진을 찍고 있었는데 나처럼 혼자 온 사람은 별로 없어 보였다. 이런 멋진 장면을 배경으로 해서 사진을 찍고 싶었는데 항상 이럴 때는 혼자 여행하는 게 무척 외롭고 고달프다.



스카이 테라스 뒤로 가보니 빼곡히 늘어선 건물이 보여 정면의 시원함과는 정반대였다. 근데 저기 위에 있는 건물들은 뭘까? 설마 여기서 살고 있는 사람들의 집일까?



스카이 테라스까지 와서 사진을 안 찍을 수는 없어서 셀카도 찍어보고 지나가는 사람들을 붙잡고 찍어달라고 했는데 죄다 이상하게 나왔다.

홍콩의 날씨는 원래 덥기도 하지만 이날은 비가 오기 직전의 습한 날씨 탓에 무척이나 끈적였다. 캠코더를 들고서 사진을 찍는 내 손도 끈적거릴 뿐만 아니라 얼굴에도 기름기가 흘러넘칠 정도였다.



마치 흐르는 강처럼 보이던 홍콩의 바다와 그 옆에 어우러진 빌딩들의 모습이 정말 멋있었다.  이게 그 유명한 홍콩의 끝내주는 경치구나!


그렇게 꽤 오랜 시간동안 이곳에서 경치를 감상하고 있을 때 모녀가 사진을 찍고 있었는데, 목소리 때문에 한국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아무래도 아주머니는 사진 찍는 게 서투르신 듯 해서 내가 사진을 찍어드리겠다고 했다. 내가 한국 사람이라는 것에 살짝 놀란 것 같았지만 그래도 찍어준다는데 마다하시지는 않았고, 혼자인 나를 위해 사진을 찍어주셨다.



캠코더가 열을 받아서 그런지 사진이 잘 찍히지 않았다. 여러 번 시도한 끝에 이 사진을 남길 수 있었다. 나는 남들처럼 많은 사진을 남기지는 못했지만 대신 여기 스카이 테라스에서 '끝내주는 경치'를 질리도록 감상했다. 그것도 몇 시간이고 말이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홍콩 | 홍콩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10.03.26 09:36 신고

    멋진 모습이네요~ 야경은 더 멋질것 같단 생각이 듭니다^^ 앗..그런데 스킨 바꾸셨네요^^ 깔끔하고 환해져서 좋은것 같아요^^

  2. BlogIcon Phoebe Chung 2010.03.26 09:44 신고

    야경이 쥑이지요.ㅎㅎㅎ
    그래도 공기가 많이 나쁘지 않은날 올라가셧네요.
    사진에 건물들이 깨끗이 찍힌걸 보니...
    다음엔 여친이랑 같이 올라가실 기회가 오시길요.^^

  3. BlogIcon 라라윈 2010.03.26 10:24 신고

    스카이테라스의 경치가 넘 좋네요...
    건물들의 바다 위에 있는 섬같은 느낌이에요...
    아주 속이 탁 트이는 시원한 느낌입니다~ ^^

    바람처럼님이 사진 찍어주신 분들은 바람처럼님을 만나서 더 즐거운 여행이셨을 것 같아요~

  4. BlogIcon G-Kyu 2010.03.26 11:01 신고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사진을 부탁했는데 , 안 나와서 사진이 없는 줄 알고 있었는데
    마지막에 사진이 있었네요! 한국에서 온 모녀 덕분에 ^^
    오....뒤에 마천루도 멋있지만 정말 포스 장난 아니신데요~!
    사진 실력만큼 외모도 출중하시네요!! +_+

  5. BlogIcon 독코독담 2010.03.26 11:15 신고

    스카이 스크래퍼드이 모여있는덜 보니 기분이 묘하군요 ^^

  6. BlogIcon 하늘엔별 2010.03.26 11:50 신고

    맨 위의 제목 사진을 전에도 봤지만 넘 멋져요.
    위의 사진 때문에 홍콩 사진이 죽을 수 있으니까 좀 자제하심이. ㅋ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10.03.26 14:13 신고

      아... 저 이해를 못했는데...
      블로그 대문 사진 말씀하시는거군요 ^^
      감사합니다!!
      여행자의 분위기가 한껏 느껴지도록 태터앤미디어에서 만들어주었더라구요 ㅎㅎ

  7. BlogIcon 36.5˚C 몽상가 2010.03.26 12:00 신고

    기회되면 한번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

  8. BlogIcon 절대강자꼬마마녀 2010.03.26 12:01 신고

    올라갈때는 피크트램을 내려 갈대는 2층 버스를 이용했어요 피크 트램은 앞자리 경쟁이 치열해서 ;;ㅁ;;
    피크 트램보다 저는 2층 버스가 더 좋더군요 구비구비 모든 집을 들러서 내려 가는데 나무에 막 치이고 버스가 뒤집어 지지 않을까 조마조마한 스릴이!!

    • BlogIcon 바람처럼~ 2010.03.26 14:14 신고

      앗! 그런 방법이 있었군요 ㅠ_ㅠ
      전 전혀 몰랐어요
      그럴 줄 알았으면 절대강자꼬마마녀님께 여쭈어 보고 가는건데 ㅎㅎㅎ

  9. BlogIcon 둥이 아빠 2010.03.26 12:01 신고

    눈이 시원해지는데욤.. 안개가 ㅎㅎㅎ

  10. BlogIcon 사이팔사 2010.03.26 14:37 신고

    4천원이 아까울꺼 같지는 않습니다....^^
    너무 아름답군요....

    저런집에 사는 사람들은 얼마나 부자일까요?.....^^

  11. BlogIcon 바람될래 2010.03.26 14:57 신고

    정말 끝내줍니다...
    가끔 전시장에가면 건물들 미니어쳐로 만들어놓는걸 보곤햇는데
    그런 느낌이에요..

  12.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0.03.26 16:27 신고

    우아.. 경치 정말 끝내주는군요.
    왜 제가 바람처럼님의 블로그를 이렇게 오랜만에 왔을까요.. 흠..

  13. BlogIcon 초하(初夏) 2010.03.26 16:48 신고

    역 모습도 고풍스럽고 멋집니다. 이렇게 또 일상탈출을 꿈꾸며... :)

  14. BlogIcon 블루버스 2010.03.26 16:57 신고

    와우. 멋집니다.
    날씨가 많이 흐려보이는데 시야는 괜찮은 걸요.
    제가 갔을땐 흐려서 잘 보이지도 않았습니다.ㅋㅋ
    트랙백 걸어봅니다.

  15. BlogIcon 예문당 2010.03.27 22:01 신고

    전 밤에 갔었어요. 오래전이라 사실 별로 기억이 안나는데요, 사진으로 보니 넘 반갑네요~
    다시 가보고 싶습니다.

    오늘 넘 방가웠습니다. 댓글은 편하게 남겼었지만, 실제 이야기하려니 상당히 어색해서.... 흐흐... ^^;;;
    또 뵈어요~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

  16.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10.03.29 00:22 신고

    홍콩에 이런 곳이 있군요.
    정말 경치가 환상적이네요. 홍콩가면 꼭 올라봐 겠어요^^

  17.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0.03.31 09:38 신고

    끈적이는거 싫어요 ㅠㅠ
    역시 한국분들은 사진 잘 찍으시는 것 같아요. 마지막 사진 좋은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