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4시간쯤 잤을까? 겨우 잠에서 깼지만 나는 멍하니 누워서 내 머리 위에서 돌고 있던 선풍기를 바라봤다. 그래도 다행스러운 것은 짧게 잤는데도 푹 잔 기분이 들었다.


거리에 나오니 아침과는 다르게 많은 사람들이 오고 가는 변함없는 카오산로드의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었다. 대낮부터 맥주를 마시는 사람들이나 쌀국수를 먹고 있는 사람들을 바라보며 '역시 이곳은 전혀 변하는게 없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점심으로 내가 선택한 메뉴는 족발덮밥이었다. 양이 좀 줄었나 싶을 정도로 아쉬웠지만 더이상 다른 음식을 먹고 싶지도 않았다. 그냥 선착장에 가서 커피를 마시고 싶었기 때문이다. 선착장 가는 좁은 골목에서 팔던 커피가 35밧이었다. 생각보다 비싸지는 않았다.


파란색 수상버스인 18밧짜리를 타고 탁신으로 향했다. 비싸서 그런가 흔들거림도 없이 안정감을 유지한채 짜오프라야강을 흘러갔다. 그 시끄러운 호루라기는 불지 않고 움직였다.


외로웠던 나를 위로해주는 것은 시원한 바람뿐이었다.


탁신에서 내려야 하는데 실수로 오리엔탈역에서 내렸다. 그래도 그렇게까지 큰 지장은 아니었기 때문에 미얀마 대사관을 향해 걸어갔다.


복잡한 거리를 건너고 또 다시 다른 길을 건넌 뒤에 미얀마 대사관을 향해 제대로 찾아갔다. 세인트 루이스 병원의 맞은편에 있던 미얀마 대사관까지는 꽤 멀어 30분은 걸어갔던 것 같다.


미얀마 대사관에 도착해서 바로 찾을 수 있었던 나의 여권에는 미얀마 비자가 붙어 있었다. 그동안 여권 없이 일주일동안 태국을 돌아다녔는데 이제는 여권과 함께 미얀마 비자를 얻었으니 너무 기분이 좋았다. 이제야 미얀마가 눈에 보이는듯 했다.


탁신으로 돌아와 이번에는 주황색 수상버스에 올라탔다.


미얀마 비자를 드디어 받게 되었는데 돌아올 때의 기분은 무척이나 공허했다. 숙소에 돌아와서도 할게 없었던 나는 인터넷 잠깐 하고 방으로 올라왔다. 그냥 누워서 책을 읽었다.

혼자 하는 여행이 외롭지 않다? 혼자 하는 여행이 두렵지 않다? 아니다. 난 사실 겁많고 소심해서 이런 여행이 더욱 두렵고 외로웠다. 혼자 떠나는 여행은 절대 낭만적이지 않았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또웃음 2010.05.23 13:55 신고

    드디어 비자를 받고 출발하는 외로운 여행을 기대합니다.
    저는 어제 수락산에 다녀왔어요.
    친구가 바위에 상처를 입긴 했지만 산은 좋더군요.
    다음부턴 혼자서 근교 산을 다녀볼까 해요. ^^

  3. BlogIcon 픽팍 2010.05.23 14:05 신고

    오 족발 ㅋㅋㅋㅋ 근데 좀 기름져 보인다는 ㅋㅋㅋㅋㅋㅋ

    미얀마라 ㅋㅋ이름만 들어도 멋지네요 ㅋㅋ

  4. BlogIcon road31 2010.05.23 16:06 신고

    미얀마~ 멋집니다..^^

  5. BlogIcon 1234 2010.05.23 16:40 신고

    여행기 재미 있게 보고 있습니다. 후편들 기대됩니다

  6. BlogIcon Zorro 2010.05.23 17:23 신고

    저도 약간 소심해서.. 혼자 여행하면 그런 기분일거 같아요^^;;;

  7. BlogIcon 모피우스 2010.05.23 18:10 신고

    족발밥... 정말로 맛있죠... 미얀마... 기대됩니다.

  8. BlogIcon 디자이너스노트 2010.05.23 19:08 신고

    저도 혼자 국내여행을 한적이 있었는데...국내여행이라도 너무 쓸쓸했어요.
    하지만 또 가고 싶고...혼자 견뎌내고 부딪힌 만큼 얻는 것도 많았던 것 같아요~ ㅎ

  9. BlogIcon 제이슨 2010.05.23 21:32 신고

    막상 혼자 떠나는 여행.. 장점도 있겠지만 어쩔 수 없이 단점도 있겠지요.
    월드컵 다녀 온 이후에는 직장도 잡고.. 결혼도 하고..
    둘이서 떠나게 되기를 바랍니다. ^^

  10.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0.05.23 23:00 신고

    족발덮밥이 아주 푸짐하게 맛있어 보입니다. 아웅~

  11. BlogIcon 꽁보리밥 2010.05.23 23:36 신고

    호 이젠 미얀마로 넘어 갈 모양이군요.
    기대해도 될까요?....ㅎㅎㅎ
    좋은 꿈꾸고 새로운 한주 화이팅 하세요.^^

  12.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0.05.24 00:18 신고

    혼자 떠나는 타국으로의 여행..
    사실 혼자 떠나는 여행은 굉장히 외롭고 두려운게 사실이죠.. 그래서 반환점 삼아 자신을 돌아보러 혼자 떠나는 분들도 계시곤 하더라구요..^^

  13. BlogIcon 그린 데이 2010.05.24 00:58 신고

    동행을 좀 구해보시지.. ㅠㅠ

  14. BlogIcon 행복박스 2010.05.24 01:10 신고

    족발덮밥...신기한데요..
    족발은 가끔 먹지만 왠지 더 저렇게 먹으면 맛있을꺼 같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15. BlogIcon 악랄가츠 2010.05.24 04:59 신고

    흐흐 새로운 비자가 추가되시겠네요! >.<

  16. BlogIcon *시트콤인생* 2010.05.24 12:21 신고

    저도 혼자 다닐 때 그런 기분 느꼈더랬어요~

    근데 다니다 보면.. 혼자일 때가 더 좋을 때도 있고, 누가 있어서 더 좋을 때가 있고..

    그런 것 같아요~

    이제 또 혼자 떠날거인데.. 저도 조금 걱정되네요.. ㅎㅎ

  17. BlogIcon 보기다 2010.05.24 15:14 신고

    미얀마 비자는 손에 넣었는데 공허함에 빠지다...
    왠지 막판 보스 잡고 허탈해지는 rpg게임 같은 뉘앙스가;;
    그래도 바람처럼님의 미얀마 여행은 무척 기대됩니다^^

  18.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0.05.24 17:13 신고

    엇, 겁 많고 소심하세요~? 전혀 그렇게 보이지 않는걸요.
    혼자 여행하신거 처음이 아니었는데 왜 외로움을 더 많이 느끼셨을까요~?
    생일이 있어서 그랬나요...?

  19. BlogIcon 바람될래 2010.05.25 00:38 신고

    외국으로 떠난 여행은 두렵다..ㅡㅡ
    하지만 우리나라도 가끔 두렵고 무섭네요..

  20. BlogIcon 보링보링 2010.05.25 16:36 신고

    저를 헷갈리게 만든 그 트위터의...ㅎㅎ아직도 트위터에 포스팅 보내기를 못해요..ㅠ.ㅠ

  21. BlogIcon PinkWink 2010.06.15 01:50 신고

    오.. 드뎌 미얀마비자 글까지 왔습니다. ㅎㅎ
    아직 저의 리딩은 끝나지 않았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