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나를 들뜨게 하는 것은 항상 좋은 음식과 멋진 장소가 아니었다. 물론 카오산로드의 경우는 화려함의 극치이기 때문에 멋진 장소에 해당하긴 했지만 배낭여행의 경우는 꼭 그런 장소가 즐거움을 가져다 주는 것은 아니었던 것이다. 호주의 멋진 건물보다도 동남아의 현지 생활을 엿볼수 있는 골목이나 무얼 먹을지 고민을 하게 만드는 노점이 바로 그런 예다.

외로움에 사무쳐 그냥 책을 보면서 잠이 들었다. 겨우 잠에서 깰 때 쯤에는 이미 사방이 어두워져 있었던 상태였다. 이 250밧짜리 싱글룸은 사실상 가장 싸구려 방으로 맨 꼭대기에 있었다. 태국에서 가장 비싸게 지냈던 방인데도 이런 싸구려 대접을 받아야 한다니 참 이상했다.


창 밖으로 보이던 이상한 불빛은 왓아룬에서 나왔던 것일까? 그냥 멍하니 밖을 바라보다가 나는 또 밖으로 나갔다.


여전히 시끄러운 음악소리와 사람들이 떠드는 소리가 섞여 이 곳은 나의 현실과 맞닿아 비현실이 되어버렸다. 내가 정말 이렇게 외로움을 느끼고 싶어서 생일이며, 크리스마스이며, 연말을 무시하고 날아온 것일까? 이제는 더이상 태국의 후덥지근한 날씨도, 화려한 불빛과 음악도 나를 즐겁게 해주지 않았다.


혼자 밥을 먹고 와서는 혼자서 맥주를 마셨다. 보통 혼자서 맥주를 마시면 금세 외국인 친구들과 어울려 놀곤 했는데 어째 이 날은 나와 눈이 마주치거나 유쾌하게 웃으면서 같이 마실 수 있는 친구들이 생기진 않았다. 혼자서 맥주를 마시면서 거리를 바라보는데 정말 한국인들도 많이 지나갔다. 한국 사람이 싫은 것은 아니지만 나같은 여행자와는 전혀 다르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아 보여서 아니 그냥 호화로운 여행객들이 많아 보여서 그게 싫었다. 미얀마에 날아가도 이렇게 한국인들이 많을까?


혼자서 맥주를 마신 뒤에는 역시 혼자서 카오산로드를 걸었다.

나는 여행을 떠나면 무언가 깨달을 수 있다는 단순한 기대감이 있었다. 그래서 4학년 2학기 종강하자마자 비행기에 올라탄 것이다. 취업을 앞 둔 나에게 새로운 자극제가 되길 기대하면서 말이다. 그런데 여행을 떠나온지 일주일 째 나는 하염없이 방콕 거리를 방황하고 있을 뿐이었다.

사람들은 즐겁게 떠들고, 강아지들은 사람들 틈에서 서성이고, 시끄러운 음악소리가 사방에서 울리는 이 곳에서 뭔가를 깨닫겠다는 것은 또 무슨 생각이었을까?

방랑자가 된다는 것은 쉽지 않은데도 나는 그런 모습을 동경해서 어설프게 따라하는 그런 놈이었다. 나의 크나큰 착각이었다. 외로움에 사무쳐 감성적인 생각을 하다가 겨우 잠이 들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팰콘스케치 2010.05.24 08:48 신고

    낯선 이국땅을 혼자 방황하는 것!
    젊음의 특권이죠~!
    물론 외롭겠지만 말이죠~!

  3. BlogIcon 제이슨 2010.05.24 08:53 신고

    혼자서 여행하다보면 별의 별 생각이 다들겠지요.
    아마 미얀마가 기다리고 있으니 방콕에서의 느낌이 더 그랬을런지도..

  4. BlogIcon Phoebe Chung 2010.05.24 09:11 신고

    연말이라 그런 생각이 더 들었을 지도 모르지요.
    저는 아직도 배낭 여행이 꿈이예요. 젊었을땐 돈 번다고 바쁘게 살아서 못해보고 지금은 나이가 있다보니 선뜻 가게되질 않고......
    바람처럼님은 이 여행들이 다 재산으로 비축된거예요.^^ 나중에 그런 말 하시게 될날 오실겁니다. 그때 다닌게 진짜 공부였었지~~~

  5. BlogIcon 행복박스 2010.05.24 11:33 신고

    바람처럼님 그래도 저는 부럽기만한데요..저렇게 혼자서 여행 떠난다는게 쉽지 않잖아요
    저는 아직 두려움이 좀 커서....ㅠㅠ

  6. BlogIcon 샤방한MJ♥ 2010.05.24 13:01 신고

    컴백!
    ㅋㅋㅋㅋ
    시드니랑 멜번을 다녀왔다죠 ^^
    아... 여행의 떨림이 아직까지 두근두근 ㅎㅎㅎ
    내일부턴 포스팅해야겠어요
    아직은 싸이에만 ㅋㅋ

  7. BlogIcon 모피우스 2010.05.24 13:27 신고

    점점 여행철학의 심오한 경지에 이르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저도 예전에 창문을 바라보다 별의 별 생각을 하면서 잠을 들곤 했답니다.

  8. BlogIcon killerich 2010.05.24 13:51 신고

    타국에서 오래 살다보면 느끼는건 소외감 밖에 없죠..
    여행도 비슷한걸까요^^?..
    모든건 생각하기 나름이더군요.. 살다보니까요..^^

  9. BlogIcon 리자 2010.05.24 14:08 신고

    나홀로 여행의 특권이자 걸림돌이 되기도 하는 외로움.....
    익숙해질때도 되지 않았는지요....^^

  10. BlogIcon 레오 ™ 2010.05.24 14:53 신고

    외롭다는 것은 인간의 본능입니다 ..
    그 외로움의 끝을 보고나면 ..인간의 정신적 융해점이 얼마나 낮은가 !! ..놀라게 되더군요
    즐거운 일주일 되세요 ^^

  11. BlogIcon PLUSTWO 2010.05.24 15:37 신고

    즐겁게 떠난 여행이지만 홀로여행하다보면 갑자기 외로울때도 있겠군요
    맥주 한병으로는 외로움을 달래기가 좀 모잘랐겠는데요..^^

  12.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0.05.24 17:10 신고

    오늘 포스팅은 슬퍼요 ㅠㅠ
    아, 바람처럼~님! 노래 잘하시나봐요 +_+
    페이스북에서 봤어요~~~~~~

  13. BlogIcon 아이미슈 2010.05.24 17:19 신고

    마치 홍콩의 야시장과 비슷한점이 많은데요...

  14. BlogIcon 보시니 2010.05.24 21:26 신고

    카오산에 오래 머물다 보면 별의 별 생각이 다 드는 것 같아요~ㅎㅎ
    어떨 땐 즐겁다가도 어떨 땐 뭔가 우울해지고..
    여행도 우리의 삶과 별반 다를게 없다는 것을 종종 느낍니다.

  15. BlogIcon G-Kyu 2010.05.24 22:53 신고

    화려한 외형이 사람의 마음까지 화려하게 해 주는 것 같지 않네요 ㅠ
    오늘도 좋은 사진과 글 잘 보고 갑니다!!

  16. BlogIcon 바람될래 2010.05.25 00:37 신고

    그마음 저도 잘알죠,...^^
    좀 복잡한일이있어서 여행을 떠나면 여행이 즐거웠고
    즐기자고 떠난 여행이 어쩔땐 우울해서
    밤에 그곳 도시를 정신나간거처럼 다닐때가
    저도 있었어요.

  17. BlogIcon 소나기♪ 2010.05.27 12:48 신고

    4학년 2학기 종강이라 심난한시기에 떠나셨군요.
    취업의 조급함과 아직은 여유있어라는 마음의 중간즈음..갈피를 잡기 어려울때죠..

  18. sk 2010.06.12 06:51 신고

    혼자 여행할때는 무조건 싸돌아 댕겨야 해요
    그냥 넋놓고 있기엔 너무 심심하고 외로워지더라구요.
    혼자 있는거 좋아하고 밥도 잘먹고 혼자 영화도잘 보는데
    여행은 또 다르더라구요.

  19. BlogIcon PinkWink 2010.06.16 13:38 신고

    저도... 조금 있으면. 바람처럼님처럼... 떠나줘야겠습니다. 훌쩍....ㅠㅠ

  20. BlogIcon 치카에스 2010.08.16 23:55 신고

    저도 처음 카오산에 갔을 때는 아끼는 사람과 같이라 그런지 행복하고 즐거웠지만 3번째 태국여행에서 간 카오산은 저에게 좌절감을 안겨주었죠. 그 친구가 쉽게 생긴다는 카오산에서 어찌나 나에게 눈 한번 마주쳐 주는 사람이 없던지... 정말 고독했어요... 사람이 많고, 북적거리는 곳이라서 그런지...

  21. BlogIcon 일모도원 2010.12.22 04:41 신고

    방콕에 가시면 언제나 카오산에서 머무시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