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싱가폴에서 밥을 먹을 땐 주로 노점을 애용했다. 싱가폴에 도착하자마자 접한 곳도 차이나타운의 음식거리였는데 여기는 저녁마다 항상 맛있게 보이는 포장마차들이 가득했다. 무엇보다도 노점은 배낭여행자인 나에게 가격적인 면에서 훨씬 저렴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노점만 찾아다니곤 했다. 물론 맛도 좋았다. 하지만 아무것도 모르고, 어떤 음식인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아무거나 끌리는데로 주문을 해야 했기 때문에 항상 도전이 필요했다. 


포장마차에서 파는 음식들은 각양각색이었다. 중국음식, 인도, 말레이시아, 태국 음식 등 각국의 요리부터 간단히 먹을 수 있는 꼬치 종류까지 종류가 너무 많아 항상 뭘 먹을지 고민을 해야했다. 그 중에서 사람들이 많이 몰려드는 곳에 가서 이거 달라고 하거나 아니면 사진속 음식이 맛있어 보이는 것을 선택했다. 

에스플러네이드 옆으로 걸으니 노점지역이 나왔다. 원하는 곳으로 직접 가서 주문을 하고, 테이블에 앉아서 먹으면 된다. 가격도 무척 저렴했는데 우리는 보통 S$5~7달러짜리를 먹곤 했다. 


항상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식사를 하고 있었다. 싱가폴에서는 많은 음식을 즐기지는 못했지만, 나름 도전정신을 발휘하면서 음식을 주문했던 것 같다. 이렇게 새로운 음식을 먹는다는 것 자체도 여행의 즐거움이 아닐까? 물론 언제나 즐거운 것은 아니었고, 때론 먹으면서 힘이 들 때가 있다.


맛있었던 음식도 있었지만 도저히 알 수 없는 맛을 지닌 음식도 있었다. 우리는 아무거나 주문을 했기 때문에 밥을 먹을 때는 항상 도전 정신이 필요했던 것이다.

안드로이드 어플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 출시로 인해 기존 동남아 배낭여행 글을 전부 수정, 재발행하고 있습니다. 여행기 자체가 바뀌는 것은 아니지만 글을 가다듬기 때문에 약간의 분위기는 바뀔 수 있습니다. 07년도 사진과 글이라 많이 어색하기는 하지만 어플을 위해 대대적으로 수정을 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스마트폰을 사용하시는 유저분들은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을 다운(http://durl.kr/2u2u8) 받으시면 쉽게 여행기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루비 2010.09.16 15:49 신고

    배낭 하나 달랑 메고 떠나는 여행도 도전 정신 없이는 할 수 없지만
    여행지에서 만나는 정체 불명의 음식 또한 도전 정신 없이는 대할 수가 없지요..ㅎ

  3. BlogIcon 인쇄쟁이 2010.09.16 15:57 신고

    바람처럼님은 한국에 언제 있어요? ㅋ

  4. BlogIcon 에버그린 2010.09.16 16:12 신고

    근데 음식은 해외일경우 무조건 길거리를 전 추천 합니다.
    그나라의 문화룰 느낄수 있거든요^^

  5. BlogIcon 보기다 2010.09.16 16:15 신고

    면요리를 좋아해서 그런지 다 맛있어보이는데요~
    근데 향신료에 대한 거부감이 강해서 잘 먹을지는 모르겠네요ㅎㅎ

  6. BlogIcon 레오 2010.09.16 16:38 신고

    이렇게 처음 느껴보는 맛이 그립군요 한식 지겨워 ~~~

  7. BlogIcon 리브Oh 2010.09.16 16:44 신고

    가보고 싶은 나라 중 하나가 싱가폴이에요
    갔다온 사람 중엔 랍스타가 싸고 맛있다며 꼭 먹어보라던데
    역시 바람처럼님은 색다릅니다. 도전 정신을 가지고 먹어보는 노점 음식들은
    오히려 제 취향에 맞을거 같은데요^^

  8. BlogIcon 파란연필 2010.09.16 21:03 신고

    외국 나가면 아무래도 음식이 제일 고민이긴 해요...
    그래도 다른 나라의 고유한 음식을 경험할 수 있다는 긍정의 힘만 가진다면.. ㅎ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0.12.03 22:03 신고

      물론 싱가폴에서 그 나라의 음식을 체험한다는 것 자체는 무리였지만...
      다른 나라에서는 분명히 그랬어요 ^^
      물론 좀 두렵긴 하지만 그것도 재미있는 경험이죠 ^^

  9.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0.09.17 00:37 신고

    외국에 나가면 항상 먹는 게 가장 큰 어려움이죠. 싱가폴은 그래도 중국 문화가 녹아있는 편이라 음식이 우리 입맛과 잘 맞을거라 생각되지만, 물론 아닐수도 있겠죠? ^^;

    • BlogIcon 바람처럼~ 2010.12.03 22:03 신고

      중국 문화 뿐만 아니라 다양한 인종이 어울려 살고 있는 나라이다 보니 음식도 다양했습니다 ^^
      큰 걱정은 되지 않던 곳이었죠
      물론 고르는데 좀 어려움이 있었지만요

  10. BlogIcon 녹차커피 2010.09.17 00:47 신고

    중국 음식이랑 비슷해 보이는데.. 맛은 어떤지 궁금하네요 아~ 저도 먹어 보고 싶네요.^^

  11. BlogIcon Sakai 2010.09.17 01:38 신고

    어디를 가든 노점 분위기는 비슷한것 같습니다.^^

  12. BlogIcon 하얀잉크 2010.09.17 02:37 신고

    글쎄요.... 사진으로 봐서는 맛을 가늠하기 힘든데요. 한국음식과 비슷한 것도 있지만
    동남아는 특유의 향이 나서 전 잘 못먹겠더라구요

  13. BlogIcon 소천*KA 2010.09.17 03:03 신고

    다 맛있어보이는데요. ^^

  14. BlogIcon mark 2010.09.17 13:02 신고

    우리가 배울게 많은 나라죠.

  15. BlogIcon 블루버스 2010.09.17 16:06 신고

    무한도전입니다.
    그땐 생소한 요리보다는 익숙한 요리만 찾게 되더라구요.^^;

  16. BlogIcon 둥이 아빠 2010.09.17 18:41 신고

    역시 그 도전정신이 참으로 도박(?)과 같은데요..ㅎㅎㅎ

    저한테는 다 맛나보이는데요.

  17. BlogIcon 바람될래 2010.09.18 13:00 신고

    음식먹기 도저어어언~~~ ^^

  18.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10.09.18 22:02 신고

    음식 주문에도 도전 정신이 필요하단 말 정말 실감해요.
    저도 홍콩에서 음식 잘못 주문했다 정말 고역이었다는...전혀 입맛에 맞지 않더라구요.

  19. BlogIcon 콜드레인 2010.09.19 23:20 신고

    진정한 복불복이네요 ㅋ
    사진으로만 보면 다 맛있어 보이지만, 맛없는게 걸리면 한 끼 식사가
    우울해 지겠는걸요 ㅜㅡ

  20. BlogIcon 유미영 2010.12.03 13:30 신고

    하이~나지금 뉴욕이다.
    오빤 어딘가했더니,좀잇음 한국돌아가는데 아부럽다.나도 싱가폴도 가고싶어!
    여기서도 사먹을때면 항상 도박거는거같아. 모아니면도
    사진보니까 음식이 다 맛있어보인다ㅠㅠ

  21. BlogIcon PinkWink 2010.12.03 13:37 신고

    외국에선 항상 도전정신이 필요한거 같아요..
    길을 걸을때도..
    뭔가를 탈려고 결정할때도..
    그리고 말씀하신데로.. 역시.. 뭔가를 먹을때도 말이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