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게스트하우스 카운터에는 어제와는 달리 아저씨가 자리를 잡고 있었다. 아마 어제의 할아버지의 아들인듯 보였는데 내가 버스를 어디서 예매하는지 물어보는 것부터 시작해서 이것 저것 물어봤는데 굉장히 친절하게 알려줬다. 인상도 무척 좋았다. 게스트하우스의 시설은 정말 '잠만 자는 곳'이었지만 이 곳의 사람을 보면 미얀마 사람의 따뜻함을 그대로 느낄 수 있었다.


문을 열고 나가자 털털거리는 소리가 계속해서 들렸는데 그 범인은 다름 아닌 발전기였다. 미얀마에서는 전기가 제대로 들어오는 때가 드물어 이렇게 하루 종일 발전기를 돌리는 웃지 못할 상황이 벌어진다. 때문에 양곤 시내를 걸어다니면 사람들의 소음과 차 소음보다도 발전기 소음에 귀가 멍멍해질 정도였다.


무척이나 낡아 보이는 건물이 주변에도 널렸다.


양곤 시내의 가장 핵심적인 건물이라 할 수 있는 술레 파고다 앞에 섰는데 지난 밤과는 다르게 차량도 무척 많아졌고, 사람도 많이 걸어다니고 있었다. 이 이국적인 풍경에서 나는 멀뚱 멀뚱 서서 한참이나 지켜봐야 했다.


외국인은 거의 볼 수 없었을 정도로 그 유명한 양곤에서 나만 외국인 취급 받아야 했다. 물론 아주 간간히 외국인을 볼 수 있었지만 이렇게 거리를 걸을 때면 너무 이상하게 느껴졌다.

"Change money?" 라는 말을 걸어오면서 자신이 가지고 있는 두둑한 돈을 보일 때면 난감하기 그지 없었다. 특히 인도계 사람들을 조심하라는 말을 기억하고 있었고, 제대로 미얀마에 대한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은 상태에서 아무한테나 환전을 할 수는 없었다.


양곤의 거리 풍경은 어느 동남아와 유사하면서도 사실 자세히 들여다보면 너무도 틀렸다. 심지어 그 캄보디아에서도 좋은 차들이 거리를 활보하고 다녔는데 어째 양곤에서는 최소가 30년은 되어 보이는 차량들 뿐이었다. 게다가 보행자를 배려하는 횡단보도는 제대로 그려진 곳이 있을리가 없었다.


특히 더 재미있었던 것은 바로 미얀마 전통 의상인 롱지였다. 남녀노소 치마 비슷한 옷을 입고 있는데 일반적인 바지를 입은 경우보다도 더 많아 보였다. 원칙적으로는 롱지 안에 속옷을 입지 않는다고 한다.


양곤에 제대로 된 안내판은 당연히 없었고 나는 처음이라 그런지 지도를 보면서 헤매기 시작했다.


양곤의 중심 거리라고 생각되었지만 그 혼잡함은 어느 시장 못지 않았다. 거리에는 온통 사람들이 물건을 내다 팔고 있는 사람들로 가득했고, 차량 소음이나 발전기 소음 때문에 무척 시끄러웠기 때문이다.


롱지를 입은 아저씨들의 풍경에 적응하는데는 꽤 오래 걸렸다.


또 하나 특이했던 것은 거리에 전화기만 놓고 앉아있는 사람이 있었는데 아마 전화를 사용하고 돈을 지불하는 그런 장소인것 같았다. 주렁주렁 매달린 전화기 앞에 전화를 하려고 줄을 서 있었다.


미얀마에서는 온통 신기한 것 투성이었는데 여자 혹은 어린 아이들의 얼굴에 노란 분칠을 했는데 이것은 미얀마의 전통 화장품이라 불리는 '타나카'로 나무를 갈아서 나오는 가루를 바르는 것이다. 미얀마에서 꽁야(씹는 잎담배)와 더불어 타나카를 빼놓으면 있을 수 없는 일이었을 정도였다.

이 거대한 호텔은 과연 얼마나 좋을까? 무척 크고 깨끗해 보였는데 과연 투숙객은 있을지 그것도 궁금해졌다.


미얀마에서도 아바타의 열풍은 피해갈 수 없는가 보다. 다만 태국처럼 3D영화를 볼 수는 없을 것으로 예상되었다.


2시간은 넘게 걸어다녔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계속 주변만 돌아다니고 있었다. 다시 지도를 제대로 살펴본 뒤에 환전을 하기 위해 보곡 시장으로 발걸음을 제대로 옮겼다. 새로운 나라이고, 익숙하지 않은 문화라서 혹은 혼자 다니는 여행이라 덜컥 겁도 나기는 했지만 무언가 알아가면 알아갈 수록 신기한게 많은 나라였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road31 2010.06.02 20:14 신고

    거리가 비교적 한산하네요. 롱지를 시도해보지는 않으셨나요? ^^

  3. BlogIcon 꽁보리밥 2010.06.02 20:54 신고

    잘 지내고 있으시죠?
    간만에 들립니다.
    바쁘다는 핑계로..ㅎㅎ
    뛰엄 뛰엄 오더라도 미워하진 마세요.^^

  4.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0.06.03 01:55 신고

    생각보다 차들이 그리 좋지는 않내요?
    파타야는 그나마 좋은 차들 많이 굴러 다니던데~~

  5.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10.06.03 10:44 신고

    오오..과일깍는 여성분의 얼굴에 전 무슨 밀가루가 묻었나 했습니다..음..무식하면 용감하죠..ㅋㅋ
    전통화장품을 사용하는것을 보니..아직 문명보다는 전통이 더 작용하는곳 같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6.03 10:49 신고

      머니야님이 제대로 보셨네요 ^^;
      오랫동안 군부세력이 정치를 잡고 있고
      외국과의 단절하다 보니 전통이 그대로 남아있는 특징이 있었습니다

  6. BlogIcon 아이미슈 2010.06.03 11:28 신고

    갑자기드는 생각이지만 바람처럼님은 메모능력이 탁월할듯싶어요..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0.06.03 22:09 신고

      실제로는 안 그런데요 ^^;
      블로그를 생각하면 메모는 꼭 해야할거 같더라고요
      기억이 안 납니다 ㅎㅎㅎ
      하지만 호주와 홍콩 이야기들은 다 사진을 보면서 썼고요
      덕분에 머리가 너무 아팠습니다 ㅠ_ㅠ

  7. BlogIcon 솔바람 물결소리 2010.06.03 12:13 신고

    덕분에 가보지 못한 도시의 풍경을 구경 잘하고 갑니다.
    얼굴에 노란 분칠하는 것도 매우 특이하네요 ㅎㅎ
    남자들의 전통옷은 편해보입니다.
    저는 처음 보는 풍경이었어여 ^^

  8. BlogIcon 레오 ™ 2010.06.03 13:01 신고

    더위를 많이 타서 ..뜨거운 날에는 못 걸어 다닙니다 ..

    해가 져야지 나올 수 있는데 ..'데이워커'시군요 ^^

  9. BlogIcon 백미러 2010.06.03 13:45 신고

    신기한데요? 남자들이 치마를 입고다니니..^^

  10. BlogIcon 바람될래 2010.06.03 14:51 신고

    양곤거리 걷는것도 솔솔한 재미가 느껴져요..
    이것저것 볼거리가 참 많은듯합니다..
    파인애플갂고있는 여자가 인상적이고
    롱지라고 햇던가요..
    그거 입고있는 남자도 적응안되요..ㅡㅡㅎㅎ

  11. BlogIcon Naturis 2010.06.03 16:47 신고

    왠지 태국보다는 더 재미있을 것 같은 느낌이네요... 우리나라 지방 소도시 같기도 하고...

    • BlogIcon 바람처럼~ 2010.06.03 22:11 신고

      더 독특한 곳이기에 재미있었던 것도 사실이긴 하지만...
      아무래도 외국인들도 별로 없고, 혹시나라는 생각에 조금은 두려웠던 것도 사실입니다
      그리고 사실 여행하기에 좋은 나라는 아니었습니다 ㅎㅎㅎ

  12. BlogIcon 기브코리아 2010.06.03 17:02 신고

    정말 신기한 것 투성이였겠습니다.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그런데 롱지를 입고 잇으면 뛰기가 영 불편할 것 같습니다.

  13. BlogIcon 자 운 영 2010.06.03 23:40 신고

    ㅎㅎ우리 나라 남자들 한태도 롱지를 입혀보면 어떨까요? ㅎㅎㅎ
    하나하나 잘 적응해 나가시는 군요^^

  14.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0.06.03 23:59 신고

    아직 미얀마 캄보디아가 햇갈리는데~ 그..미얀마 글씨 참 신기해요~ 무한대 처럼 보이는 동글동글한 문자
    어캐 해석하는지.;;

    • BlogIcon 바람처럼~ 2010.06.04 10:42 신고

      동남아 지도를 보시면 태국을 중심으로 오른쪽에 캄보디아와 라오스가 있고요, 왼쪽을 보면 커다란 미얀마가 자리잡고 있어요 ^^

  15. BlogIcon Phoebe Chung 2010.06.04 00:18 신고

    얼굴에 뽀얗게 칠해놓으니 이쁜것 같기도 하고 요상해 보이기도 하고....
    뭔 화장품을 저리 덕지 덕지 발랐을까요.ㅎㅎㅎ
    씹는 담배는 말레이시아에서도 많이 팔지요.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0.06.04 10:44 신고

      말레이시아에서도 씹는 담배가 있는지는 저도 처음 알았네요
      미얀마에서 거리를 걷다보면 사람들이 무언가 우물우물 씹다가 붉은 물을 내뿜는데... 그게 씹는 담배에서 나온는 물이었어요
      화장품인 타나카는 외국인들이 보기에는 좀 이상한데...
      그들은 오래전부터 발랐다고 하더라고요
      뜨거운 태양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서라나... ^^

  16. BlogIcon 보기다 2010.06.04 11:38 신고

    거리가 낡은 듯 하지만 그래서 더 정감있게 보이는건 왜일까요?^^;
    친절하고 인상좋은 미얀마 여행기라 그런지 읽는 내내 재미있네요~

  17. BlogIcon 보링보링 2010.06.04 19:03 신고

    ㅎㅎ타나카..?라는 화장품은 바르면 바로 티가나겠네요~^^;;;색이 사라지지 않는걸까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6.09 09:35 신고

      네... 계속 남아있다는게 특징이죠 ^^;
      미얀마의 전통은 아직도 잘 남아있다는게 특징이죠
      그건 워낙 폐쇄적인 나라의 성격탓이기도 하지만요

  18.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0.06.05 10:41 신고

    검도복을 입을 때도 속옷을 착용하지 않는다고 알아요 ㅋㅋ
    롱지... 신기하군요 -_-;;

  19.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6.08 02:01 신고

    모든 것들이 다 이색적이네요.
    치마 같은 롱지도 그렇고, 거리의 색깔도, 글에서 느겨지는 소음 마저도 말이죠.
    양곤에서는 시간이 참 느리게 흐를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20. BlogIcon 그린 데이 2010.06.09 00:21 신고

    인도에도 어느정도 규모를 갖춘 곳에는 자가발전기가 있다던데, 아직도 전력사정이 좋지 않은 나라들이 많은듯.. 재밌게 보고 갑니다. ^^

  21. BlogIcon PinkWink 2010.06.20 04:32 신고

    음.. 속옷을.. 안입는단.. 말이죠.... >.<ㅡ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