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양곤에서 가장 볼만한 곳을 꼽으라면 나는 주저없이 쉐더공 파고다를 고르겠다. 하긴 나뿐만 아니라 미얀마를 여행했던 대부분의 여행자들은 쉐더공 파고다를 꼽는 것을 주저 하지 않았다. 낮에 가서 봐도 정말 웅장함에 놀라지만, 밤에 가면 황금빛으로 가득 채워진 사원을 바라보면 저절로 아름답다라는 말이 나온다. 

파고다Pagoda는 불탑이라는 영어식 표현인데 퍼야라고 부르기도 한다. 미얀마를 여행할 때 파고다를 빼놓고는 말할 수 없을 정도인데 한가지 주의점이라고 한다면 미얀마 내의 모든 사원과 파고다는 신발을 벗고 맨발로 다녀야 한다. 


멀리서 쉐더공 파고다가 보였다. 멀리서부터 보였던 쉐더공 파고다는 벌써부터 나를 압도할 정도였는데 그 신비로움이나 웅장함을 가까이에서 직접 봐야지 풀릴거 같다는 생각에 걸음을 재촉했다. 


깐또지 호수에서 그리 멀지 않았고, 쉐더공 파고다가 워낙 거대하게 보였기 때문에 찾는게 크게 어려움은 없었다. 양곤의 골목과 골목을 지나 쉐더공 파고다를 찾을 수 있었다. 


거리를 걷다보면 노점은 정말 쉽게 볼 수 있었는데 종류도 각양 각색이었다. 재미있었던 것은 꽁야(씹는 담배의 종류)와 불법복제 시디를 파는 곳이었는데 특히 한국 드라마나 영화가 많이 보였다. 미얀마에서는 한국 드라마가 프라임타임 때 정식으로 방영되고 있어서 나같은 여행자도 한국 드라마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드디어 쉐더공 파고다의 앞에 도착할 수 있었다. 쉐더공 파고다의 앞에는 무슨 시장통인것처럼 정신이 없을 정도로 너저분했는데 사원의 물품을 파는 상점과 함께 입구 앞에서 무언가 팔려는 사람들이 늘어서 있기 때문이었다. 

그 뿐만 아니라 꼬마 아이 4~5명이 쪼르르 달려와 참새처럼 비닐봉지가 필요하다고 이야기를 하는데 이거 참 정신이 없었다. 파고다에 들어가려면 맨발로 가야하는데 비닐봉지가 필요할 거라면서 자꾸 달라 붙었다. 나는 필요없다고 계속 거부를 하다가 "이거 공짜야?"라고 물으니 그제서야 고개를 절래 절래 흔든다. 


아무래도 불교관련된 용품을 파는 곳이 대부분이었다. 


이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던 이 곳을 지나 쉐더공 파고다로 향하는 계단 앞까지 도착했다. 신발을 벗고 맨발로 계단을 올라가니 생각보다 나쁘지는 않았다. 일단 쉐더공 파고다는 대리석과 비슷한 바닥으로 걷는데 전혀 문제가 없을 정도였다. 물론 대부분의 파고다가 쉐더공 파고다처럼 되어있지 않았고 흙더미 위에 있기도 했다. 


슬리퍼를 손에 들고 계단을 따라 올라가니 내 양쪽에도 불교 관련된 용품을 파는 상점들이 가득했다. 


계단 중앙에는 강아지들이 정말 편안하게 누워있거나 올라가는 나를 빤히 쳐다 봤다.


쉐더공 파고다의 거의 마지막 계단에 도착할 무렵 이 두 사람이 나를 제지했다. 슬리퍼를 손으로 들고 갈 수는 없으니 여기에 맡기라는 것이었다. 나는 들고 들어가면 안 되냐고 물으니까 안 된다고 말하는 것이었다. 

어쩔 수 없이 여기에다가 슬리퍼를 맡기니까 그들은 역시 눈을 반짝이면서 "도네이션 플리즈"라는 말을 했다. 그러니까 이 신발을 맡기는 비용은 아니니 기부를 해달라는 이야기였다. 이미 신발은 그들의 손 안에 있으니 나에겐 선택권이 없었다. (나중에 알게 되었지만 사실 이 곳에서도 신발을 맡길 필요는 없고 자신이 가지고 있는 가방이나 비닐봉지에 넣어 가지고 다니면 된다)

눈물을 머금고 지갑을 열어 500짯(약 500원)을 꺼내니까 그들은 더 큰 돈을 꺼내라는 식으로 이야기를 했다. 나는 그들에게 이 돈이 어떤 돈인지 아냐면서 나에겐 너무나 큰 돈이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바구니에다가 돈을 넣으려다가 손을 벌벌 떠는 시늉을 했더니 그들은 완전 빵터졌다. 500짯을 손에 들고는 벌벌 떨면서 이걸 넣어야 되나 말아야 되나 하는 식으로 행동을 하는 내가 웃겼나 보다. 


500짯 기부였지만 서로에게 웃음을 줬던 순간이 아닐 수가 없었다. 여자는 나에게 더 큰 돈을 꺼내 보라고 외치고, 나는 이렇게 큰 돈을 꺼내면서 벌벌 떠는거 안 보이냐고 항의를 했던 것이다. 

물론 500짯이 아무리 배낭여행을 하던 나에게 큰 돈이 아닐 수도 있긴 했지만 미얀마에서는 어느 사원을 가더라도 이렇게 기부를 해달라는 말을 쉽게 들을 수 있어 참 난감한 상황이 많았다. 빈곤한 여행자의 손을 벌벌 떨게 만들었던 "도네이션 플리즈"는 내가 미얀마 여행을 끝날 때까지 수시로 들었던 말이었다. 

어느 사원에서는 갑자기 나타난 스님이 나에게 "도네이션(Donation)"이라고 말한 적도 있었다. 깜짝 깜짝 놀랐는데 어쨋든 여기서도 기부는 강요는 아니었지만 무언의 압박이 왔다고나 해야 할까? 

사실 이들의 기부는 미얀마 불심을 엿볼 수 있는 것이기도 하다. 이러한 기부들로 혹은 외국인들에게만 받는 사원 입장료들은 거의 대부분이 다시 파고다를 세우는데 이용하기 때문이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바람될래 2010.06.08 12:55 신고

    그돈이 기부금으로 쓰였을까요..?
    바람님의 표정이 순간 스쳐지나갔어요..ㅎㅎㅎ

  3. BlogIcon 사이팔사 2010.06.08 13:30 신고

    그래도 그리 좋은곳에 쓰인다니......^^

    도네이션...무서운 단어군요.....^^

  4. BlogIcon 레오 ™ 2010.06.08 13:30 신고

    기부를 하고도 삥뜯긴 기분을 주는 .....엿같은 동네군요 ㅡㅡ"

  5. BlogIcon 엉뚱개굴씨 2010.06.08 13:46 신고

    크게 부담되는 게 아니라면 그냥 모르는 척 넘어가주는 것도 미덕인 것 같아요.
    처음엔 투사라도 되는 것마냥 온갖 바가지들에 맞서 싸웠는데,
    돌이켜 보면 너무 야박했던 것 같기도 해요.

    몇백원이면 돌아와서 마시는 스타벅스 프라프치노 가격의 1/10밖에 안되는데...

    • BlogIcon 바람처럼~ 2010.06.09 09:57 신고

      맞아요 ^^
      뭐,... 근데 한국과 기준을 똑같이 하지 못하는 것도 어쩔 수 없는 일인거 같아요
      미얀마에서도 한국 단체관광객들이 이거 10불이면 만원 밖에 안 하네.. 뭐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도 봤거든요 ^^

  6. BlogIcon 멀티라이프 2010.06.08 14:06 신고

    오호~ 여행을 하다가 연기력까지 쑥쑥 올라가는군요 ㅎㅎ
    여행객을 대상으로 하는 수입이 주라서 어쩔수 없는 현상인가봐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6.09 09:59 신고

      대부분은 미얀마인들의 자발적인 기부일테고요
      그 외에는 외국인들의 기부나 입장료 등이 포함되지요 ^^;
      전 500짯도 넘 아깝다고 벌벌 떨었더니 완전 웃더라고요

  7. BlogIcon Phoebe Chung 2010.06.08 14:36 신고

    ㅋㅋ 어디든 돈달라는 소리가 무섭긴 하지요.
    저는 길가다 거지들 바구니 들이미는게 제일 무서워여~~ㅎㅎㅎ

  8. BlogIcon 보시니 2010.06.08 14:45 신고

    ㅎㅎ 전 계단 아래에 샌달 내팽겨쳐놓고 구경했는데...
    4계단 중 어느 계단 아래에 샌들 뒀는지 까먹어서 한참 돌아 찾았다는...
    스케일이 너무 크죠?ㅎㅎ

  9. BlogIcon 건방진연이 2010.06.08 16:44 신고

    오오 저 웅장한 외부사진은 더 없는것인가요 ㅜ.ㅜ;;; 사진이지만 웅장함이 느껴지네요 ^^;;; 아.. 여행하고 싶은 마음에 ㅜ.ㅜ;;; 엉엉;;;

  10. BlogIcon 악랄가츠 2010.06.08 17:03 신고

    남아공에서는 제발..
    돈 달라고 말로만 했으면 좋겠어요! ㄷㄷㄷ
    무서워요 잇힝! >.<

  11. BlogIcon 제이슨 2010.06.08 17:49 신고

    차라리.. 정액입장료를 받으면 안 무서울 것 같은데~~ ^^
    비록 지금은 나라가 가난해도 저 거대한 파고다를 보면.. 옛 영광이 상상이 되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6.09 11:18 신고

      그냥 재미있던 경험이었죠 ^^
      은근히 기부를 강요하는 그들이 돈때문이기도 했을테지만...
      어쩌면 그들의 파고다에 어떻게 하면 더 도움이 될 지를 고민하는듯 보였거든요

  12. BlogIcon G-Kyu 2010.06.08 21:59 신고

    사원의 크기가 상당하네요~ㅎㅎ 기부를 요청하는 모습과 바람처럼~님의 모습을 생각하니
    미소가 머금어 집니다 ^^

  13.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0.06.09 00:12 신고

    으흐흐 .. 제가 볼때도 낚이신듯..ㅋ
    제이슨님의 말처럼 그냥 입장료를 받으면 더 맘이 편할듯.

    • BlogIcon 바람처럼~ 2010.06.09 11:19 신고

      입장료는 따로 또 받았어요 ^^
      저기는 그냥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신발을 맡기게 하면서 기부를 요구하는 그런 곳이었죠 ㅎㅎㅎ
      이후로는 신발을 따로 맡긴 적은 없어요

  14. BlogIcon 샘쟁이 2010.06.09 16:27 신고

    그래도 예쁜 소녀에게 기부하셨네요 ㅎㅎ

  15. BlogIcon 둥이 아빠 2010.06.09 17:10 신고

    이쁜 아가씨 얼굴을 봐서 그냥. 패쓰하시지 그랬어요..ㅎㅎㅎ

  16. BlogIcon 보기다 2010.06.09 17:11 신고

    기부하는 문화가 아무리 아름답다지만,
    가난한 외국인 여행자(?)에게 돈을 뜯다니~ㅎㅎ
    아~ 난감해하는 바람처럼님 표정이 상상돼서 너무 웃기네요^^
    마지막 사진의 소녀 초상권료라고 생각하세요~

  17. 챤드라 2010.06.10 09:20 신고

    쉐다곤 앞에서 애들이 용돈 벌려고 관광객들에게 하는 행동들입니다.
    대부분 그냥 신발 들고 갑니다.
    그리고 자기 가방에 넣어도 되고 ....
    그런데 500쨋이면 한국돈 500원정도인데 애들 뭐 사먹으라고 주기도 하것소..
    그걸 무섭다고 글을 올리면 미얀마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이 어찌 되것소
    또 사원에서는 모두 수리를 위해 항상 보시를 받습니다.
    불자라면 기꺼이 내는 것이고 아님 절엘 가지를 말던지여
    이리 떡하니 인터넷에 무슨 거지나라 처럼 보도를 하고
    종교적으로 덜떨어진 나라 처럼 광고를 하시면 어쩝니까

    • BlogIcon 바람처럼~ 2010.06.10 09:57 신고

      글을 제대로 읽어 보셨는지요?
      전 가난한 여행자였고, 있는 그대로 사실적인 이야기를 쓰고 있습니다
      전 불교인도 아니고 1000짯도 아끼면서 다녔던 여행자입니다
      그리고 저 위에 종교적으로 덜떨어진 나라처럼 광고했다는게 무슨 말씀인지 도무지 이해가 안 되네요

  18.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0.06.10 15:55 신고

    빤히 쳐다보는 강아지 귀여워요~~
    흠... 언제갈지 모르겠지만 미얀마 가면 신발 덮을 무언가 갖고 가야겠어요 ㅋㅋ
    바람처럼~님의 빵 터지는 행동 보고싶어요 흐흐~

  19. BlogIcon mark 2010.06.19 01:34 신고

    인도, 네팔, 티베트, 미얀마,.. 이런 나라들은 관광을 안해봐서 그런지 더욱 신비로운..

  20. BlogIcon PinkWink 2010.06.25 02:57 신고

    확실히 저쪽 동네는 강아지들이 참 잘 살고 있는것 같아요...^^

  21. 윤돌돌 2011.05.20 20:35 신고

    하하하 ㅎㅎㅎ ㅎ손 벌벌 ㅋㅋㅋ;;; 생각만 해도 웃겨요 ㅠ.ㅠㅋㅋㅋ 학교에서 미얀마 친구를 사겼는데 인터넷검색하다가 잠깐 들렀다 가요~ ^^ 좀만 더 둘러보다가 갈게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