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너무 멋지긴 했지만 쉐더공 파고다에서 내 예상보다 훨씬 오랫동안 시간을 잡아먹었다. 지도를 펴고 살펴보니 쉐더공 파고다에서 가장 가깝게 보였던 곳은 차욱타지(짜욱타지) 파고다였다. 가이드북에서도 거대한 불상이 있다고 하는 것으로 보니 꼭 가봐야 할 곳으로 여겨졌다. 


올라갈 때와는 다른 계단으로 쉐더공 파고다를 내려와서는 차욱타지 파고다의 방향으로 향했다. 근데 이정표나, 거리 이름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았던 미얀마에서 이 길에 대한 확신이 없었다. 다른 사람에게 직접 물어봤지만 역시나 알 수가 없고, 거리도 너무 먼거 같았다. 분명 지도상에는 걸어서도 충분히 다닐 수 있을거 같았지만 실제로는 더 복잡하고 멀었던 것이다. 

이미 저녁 시간도 다가와서 해가 질거 같았기 때문에 택시를 이용하기로 했다. 아주 가까운 거리라서 1000짯이면 될 줄 알았지만 거의 기본 요금으로 1000짯부터 시작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1500짯(약 1500원)에 흥정을 했다. 차욱타지 파고다는 택시를 타고서는 10분도 걸리지 않을 정도로 가까운 거리였지만 아마 걸어서는 꽤 오래 걸렸을 거다. 

택시 아저씨는 나를 태우고는 이것 저것 말을 시키기도 하고, 다른 관광지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기는 했지만 결국 그가 원한 것은 내가 이 택시를 타고 다른 곳으로 또 이동할지 알고 싶었던 것이다. 그래도 꽤 친절했던 아저씨였는데 차욱타지 파고다에 도착한 뒤에 신발을 맡기는 곳까지 따라와서는 안내해줬다. 물론 "택시를 이용할 생각이라면 내가 기다려줄께"라는 말을 별개로 사양했다. 


차욱타지 파고다에 들어서자마자 나를 맞이했던 것은 거대한 와불상이었다. 이와 비슷한 형태의 와불상이 떠오르는 것은 당연했다. 2007년도에 태국 방콕의 왓포에 갔을 때 보았던 황금빛 불상과 비교가 되었다. 실제로 어느 불상이 더 큰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무튼 그와 비교될 정도로 무척 거대했다. 



생각보다 관광객도 많지 않았고 미얀마인들도 많지 않았다.


차욱타지 파고다의 거대한 불상에서는 사진을 찍는 장소가 따로 있었다. 부처상의 발바닥쪽으로 가면 바닥에 판도 있고, 사진을 찍을 수 있게 작은 계단도 있었다. 물론 나는 혼자였기 때문에 관광을 온 어느 동양인에게 부탁을 해서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정말 거대하긴 하다. 가이드북에 나와있는 정보에 따르면 길이가 65.8m이고 높이는 17.6m라고 한다. 단순히 거대하기만 했던 것은 아니고 표정이나 옷의 주름 등이 너무나 사실적이었던 불상이었다.


역시나 거대했던  발바닥에는 불교 관련된 그림이 그려진듯 보였다.


와불상 뒤로도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었는데 이렇게 뒷모습도 살펴볼 수 있었다.


불상 옆에서 어떤 아주머니가 작은 부처상에 물을 붓고 계셨다. 미얀마에서만 볼 수 있었던 아주 독특했던 장면인데 부처상이나 자신의 상징 동물상에 물을 여러번 붓는 의식이 있었다.


사실 차욱타지 파고다의 경우는 이 와불상이 전부라고 할 수 있었다. 와불상을 둘러보는데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고, 이외에 다른 특별한 것도 없었다. 하지만이 누워있는 부처상을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방문해 볼만한 곳이기도 했고, 무엇보다도 이상하게 이 곳만큼은 무료였다. 특히 공원까지도 유료였던 미얀마에서 이런 장소가 무료라는 점은 주목해 볼 필요가 있었다.


차욱타지 파고다의 벽이나 기둥에 기부를 한 사람이나 단체의 명단이 적혀져 있었는데 간간히 한국어도 보였다.


맡겨놨던 슬리퍼를 되찾고 아래로 내려갔다. 차욱타지 파고다에서 내려가던 계단에는 몇 개 되지는 않았지만 작은 가게들이 늘어서 있었다. 이제는 해가 슬슬 저물고 있었으니 저녁이나 먹으러 가볼까?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사랑해MJ♥ 2010.06.10 11:23 신고

    와~~발바닥보니깐 정말 거대한거 알겠어요 ㅎㅎㅎ

  3.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0.06.10 11:32 신고

    첨엔 몰랐다가 발바닥 나왔을때 엄청 크다는걸 알았어요 . ㄷㄷㄷ;
    해가 지고 나서의 일정도 기대합니다 ^^

  4. BlogIcon 김천령 2010.06.10 11:34 신고

    정말 대단한 불상이군요.
    잘 보고 갑니다.

  5. BlogIcon 바람될래 2010.06.10 13:36 신고

    정말 거대합니다..
    우리나라 부여에도 누워있는 와불상이 있는곳이 있던데요..
    그곳에 있는 와불상하고 비슷할꺼같아요

  6. BlogIcon ashpiric 2010.06.10 13:47 신고

    완전 훈남 불상이시군요 ^^;
    말씀하신걸 들으니 정말 옷주름이 사실적이고 세밀하네요 ^^
    근데 발바닥에 그림 있는 게 참 신기하네요!

  7. BlogIcon costrama 2010.06.10 13:49 신고

    예전에 TV 여행프로그램에서 봤었던 이 큰 와불상이 기억나네요~직접 보고 오셨군요! 차욱타지에서의 부처의 얼굴은 참 뚜렷하시네요 ㅎㅎ

  8. BlogIcon Naturis 2010.06.10 15:56 신고

    크긴 크네요.. 우리나라에서 경쟁적으로 거대 불상을 만들고 있는데, 너무 크기에 집착할 필요는 없긴 한데요.. 그래도 확실히 사람들 눈을 사로잡는 효과는 있군요...

  9. BlogIcon 미미씨 2010.06.10 15:59 신고

    일본 오사카에 있는 절에도 누워있는 불상이 있어요. 여긴 좀 화려하지만요.

  10.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0.06.10 16:03 신고

    헉.. 65.8m면 정말 거대하네요~ 아주 반짝반짝한걸요~? ㅋㅋ
    저녁은 뭐 드셨을라나 궁금해집니다!

  11. BlogIcon 블루버스 2010.06.10 16:20 신고

    규모가 상당합니다.
    발바닥에 새겨진 문양이 참 특이한걸요.
    사진 찍을 포인트도 있다니 관광지는 관광지인가 봅니다.^^;

  12. 雨女 2010.06.11 00:36 신고

    와... 와불상 너무 멋지네요... 규모도 색감도~ㅎㅎ
    언젠가 tv에서 본적이 있는데.. 뭔가 tv보다 실감나는 사진들이네용..ㅎㅎ

  13. BlogIcon pennpenn 2010.06.11 06:18 신고

    발의 크기만도 대단하네요~

  14. BlogIcon 미자라지 2010.06.11 08:09 신고

    진짜 크네요...ㅋ
    근데 왜 저 처음사진에 있는 강아지?는 가까이서 안 찍어준거임?ㅋ
    저것도 귀여워보이는데...ㅋ

  15. BlogIcon 도꾸리 2010.06.11 09:09 신고

    오~~
    왓포 보다도 왠지 더 커보이는걸요~~
    굿~~~

  16. BlogIcon 레오 ™ 2010.06.11 11:31 신고

    부처님 발싸이즈가 어마 어마 하시군요

  17. BlogIcon 아이미슈 2010.06.11 17:43 신고

    화려한 발바닥과 손톱의 메니큐어까지 역시 태국의 사원은 화려함 그자체군요..

  18. BlogIcon 악랄가츠 2010.06.11 18:36 신고

    자 이제! 남아공을 찍으러 가셔야죠! ㅋㅋㅋ
    일단.. 내일 그리스전부터 확실하게 잡고 가야할텐데 ㅜㅜ
    떨리네요! ㅎㅎ

  19. BlogIcon Phoebe Chung 2010.06.11 21:46 신고

    엄청 크네요. 남아공 가시면 단체 이탈 하지마시길요. 미얀마 돌아다니듯하지 마셔요.
    울 남편 그러는데 인질 사건 안일어나진 않을거라네요. 그만큼 치안이 안좋다는 얘긴가봐요.
    건강하고 즐거운 여행 하고 오세요.^^*

  20. BlogIcon [버섯돌이] 2010.06.12 14:57 신고

    발바닥이 인상적이네요. 지압 좀 하셨는데요? ㅎㅎ

  21. BlogIcon 보링보링 2010.06.14 03:52 신고

    정말 거대하네요...사람과 비교하니 엄청난데요~
    ㅎㅎ그런데..불상발이 평발인것같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