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미얀마는 UN이 정한 최빈국 중에 하나이다. 양곤만 하더라도 그럴듯한 빌딩과 호텔이 있는데 대체 왜 그럴까? 그것은 그들의 삶을 직접 들여다보면 알 수 있다. 군부가 정치를 잡고 있는 미얀마는 야당이 절대 집권을 할 수 없는 비민주적인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 게다가 군사정부가 수도를 양곤에서 네피도로 옮기면서 정부의 엄청난 비용을 대기 위해서 물가를 100%이상 올린 적도 있었다. 

기름값 폭등, 그에 따라 교통비 폭등, 군부가 정권을 오래 잡으면서 내세웠던 쇄국정책으로 오히려 더 심각해지는 경제 파탄까지 이는 한 두가지가 아니었다. 사람들이 할 수 있는 일은 오로지 장사밖에 없어 보였다. 그래서인지 양곤 거리는 시장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장사를 하는 사람들로 가득했다. 

게다가 화폐의 가장 큰 단위가 1000짯(약 1달러)인데 항상 내가 먹었던 식사는 1000짯을 넘었다. 물론 여행자가 쓰는 돈이 실생활에서 쓰이는 돈과는 조금 차이를 보이겠지만 말이다. 


난 그들의 삶의 무게가 어느 정도까지인지는 짐작조차 할 수 없다. 그저 여행자이기 때문에 보는게 전부였고, 그것을 가지고 난 간접적으로 판단할 뿐이었다. 아무리 겨울이었던 미얀마라고 하지만 낮이 되면 엄청나게 더워지는데 사이까(인력거)를 끌고 다니는 아저씨는 하루에 얼만큼의 돈을 벌까? 

 
바간은 외국인들 사이에서 캄보디아 앙코르왓에 비교될 정도로 최대 관광지이다. 사방에 관광 포인트가 있고, 그 웅장함이나 각기 다른 몇 백개의 불탑을 보고 있으면 인간이 어떻게 세웠나 할 정도로 감동적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바간에는 이미 옛 바간왕조의 영화로움은 없어진지 오래였다. 


그나마 바간에서는 말을 가지고 있는게 좀 더 낫다고 해야 할까? 바간에서는 가장 인기있는 교통수단은 마차였기 때문에 어느정도 수입은 가질 수 있을거라 생각되기 때문이다. 

사방에서 들리는 말발굽소리가 바간의 풍경을 더욱 이채롭게 한다. 아스팔트 위를 달리는 말이라니 조금 어울리지 않는 부분이기도 하지만 시간이 멈춰버린 듯한 바간에서는 말이 필수조건이다. 냥우에서 올드바간까지 마차를 타면 2000짯정도 낸다. 


그들의 삶의 무게는 사이까를 끄는 것처럼 힘겨워 보였다. 엄청나게 많은 인원이 올라탄 작은 버스 위에 사람들처럼 아찔해 보였다. 


하지만 우리의 삶은 가벼운 것일까? 어쩌면 경제적으로 힘들다고 이들의 삶이 무겁다고 내가 판단해버리는 것이 아닐까? 치열한 경쟁 속에서 살아가는 우리의 삶은 오히려 더 무거울지도 모르겠다. 


과거의 바간 왕조의 흔적이 곳곳에서 남아 있던 이곳에서 그들은 여전히 그들의 방식대로 살아가고 있었다. 삶의 무거움은 느끼고 있겠지만 미소의 나라답게 웃음을 잃지 않은 그대로 말이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멀티라이프 2010.07.06 14:11 신고

    사진들을 쭉 보니..
    바람처럼님이 말씀하시는 삶의 무게가 무엇인지 어렴풋이 알것 같네요.

  3.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0.07.06 14:45 신고

    우리도 저런 시절이 있었잖아요. 저마다 무거운 삶의 무게를 짊어진.. 우리도 모습만 다를뿐 저들과 다를바 없던것 같아요. 저도 어서 앙코르와트로 날라 가고 싶습니다..

  4. BlogIcon 불탄 2010.07.06 16:41 신고

    우리나라도 60년대나 70년대 초까지는 저런 모습이었겠죠?
    지금의 우리들 모습이 놀라울 뿐입니다. ㅠ.ㅠ

  5. BlogIcon 제이슨 2010.07.06 17:56 신고

    가난할 수록 오히려 행복지수가 높다는..
    그래서 그들이 그렇게 웃을 수 있는 지도요.
    생각해보면 우리나라의 수준이 얼마전(?)까지만 해도 그리 다르지 않았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우리나라 참 대단한 나라라는 생각이 갑자기 드네요~

  6. BlogIcon 보기다 2010.07.06 22:36 신고

    나와 저들의 기준은 다르니까요.
    제 삶의 무게도 어딘가에 내려놓아야 할텐데 말이죠...

  7. BlogIcon 루비 2010.07.06 23:12 신고

    저렇듯 힘들게 살고 있는 분들의 얼굴에서 환한 웃음을 보았을 때....
    물질적으로 풍요하면서도 불행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과 비교가 되더군요.
    물질과 행복은 비례하지 않는 듯...

  8. BlogIcon 긍정의 힘 2010.07.06 23:57 신고

    정말 치열한 경쟁속에서 살고있는 우리의 삶이 더 무거울지도 모르겠다...
    미얀마 사람들의 삶의 무게가 얼른 가벼워 졌으면...^^

  9. BlogIcon 아이미슈 2010.07.07 00:00 신고

    그나마 우리가 조금 나은건가?
    어디 미얀마뿐이겠어요...그냥 세상이 다 치열하고..
    내삶도 치열하고..답답해질라고 하네요..ㅋ

    • BlogIcon 바람처럼~ 2010.07.07 09:04 신고

      네 맞아요
      전 그렇게 생각했거든요
      미얀마가 참 힘들어 보였지만 어쩌면 우리가 더 힘들고 무거운 삶이 아닌가 싶었거든요

  10. BlogIcon 파란연필 2010.07.07 08:29 신고

    사진으로만 봐도 그들의 삶의 무게가 느껴지는군요....
    좋은 아침입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11. BlogIcon 푸른솔™ 2010.07.07 10:09 신고

    역설적이게도 우리가 가난한 나라라고 치부하는 그런 나라들이..
    행복지수만큼은 우리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월등하게 높더군요.
    미얀마 사람들... 오랫동안 그 행복이 지속되었으면 합니다.
    단... 군부독재만큼은...ㅠㅠ

  12. BlogIcon 둔필승총 2010.07.07 10:41 신고

    바간에는 아직도 마차가 다니는군요.
    삶의 만족도는 미얀마국민들이 더 높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13. BlogIcon pennpenn 2010.07.07 11:38 신고

    마차의 풍경이 매우 이색적입니다.
    우리도 저런 시절이 있었지요~

  14. BlogIcon 못된준코 2010.07.07 12:40 신고

    다소 풍족한 삶은 아니라도....나름 그들의 얼굴에 지어지는 미소에..
    여유라는 말 쯤은 해주어도 될것 같군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7.07 22:11 신고

      맞아요
      정말 가난한 나라임에는 분명했지만 그렇다고 그들의 미소까지 잃어버릴 정도는 아니었거든요
      위험한 나라일거라는 생각은 쏙 들어가게 할 정도였거든요

  15. BlogIcon 우주인 2010.07.07 16:43 신고

    삶의 무게는 사람마다 다른것이니까요..^^
    동남아는 비슷하게 보여요.. 물론 비슷하다 하면 그들은 절대 아니라고 할것 같아요 ㅎㅎ
    서양인들이 한중일 헤깔리는 심정이 이런 걸까요?

  16. BlogIcon 기브코리아 2010.07.07 17:43 신고

    삶의 무게가 조금 가벼워 지기를 바라내요.

    그래도, 얼굴에 미소가 떠나지 않는 것을 보니 보기 좋습니다.

  17. BlogIcon 마래바 2010.07.07 21:31 신고

    삶의 무게를 말씀하시니, 부탄왕국이 생각나네요..
    자신들이 느끼는 행복지수가 세계 최고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자신들은 행복하다고 느낀다는 거죠..
    행복은 물질로만 잴 수 있는 측정 계수가 아닌 것 같습니다.

  18. BlogIcon 데보라 2010.07.08 10:09 신고

    문득 보면서 전 에티오피아가 생각났어요. 그기 있는 사람들이 그렇더라고요. 정말 삶이라는것이 바로 이런것이란걸 절실히 느껴주는 그런 체험을 햇던것 같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0.07.08 19:39 신고

      정말 미얀마의 삶의 질은 별로였지만...
      사람들의 마음은 정말 따뜻했어요
      오죽하면 세계에서 안전한 여행지로 손꼽히겠어요? ^^

  19. BlogIcon PinkWink 2010.07.24 06:05 신고

    역시.. 닫는 것은 좋은것이 아닌것 같아요.. 쩝...
    열어줘야하는 것 같다는..

  20. BlogIcon 딸기우유! 2010.11.19 22:19 신고

    얼마전 미얀마에서 치뤄진 선거얘기가 떠오르네요
    명목상 민주선거라는데
    군부의 꼭두각시들이 후보로 나오고 당선되었다능...
    많은 걸 느끼게 하네요

  21. 멋진여자 2014.06.07 16:28 신고

    원칙적으로 저같으면 선진국으로 여행하는것이 더 안전할것같아요~! 제가 겁이 좀 많고 불안해서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4.06.07 18:42 신고

      미얀마는 정말 안전해요! ^^ 지금은 더 많이 개방돼서 신비감이 많이 떨어지지만요. 정말 여행지로는 추천합니다. 저를 포함해 주변에 다녀온 사람 중에 미얀마를 극찬하지 않는 사람이 없는 이유가 있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