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각 나라를 여행을 하다보면 그 나라에 꼭 1명씩은 전설적인 인물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가령 미얀마에는 아웅산 장군, 베트남에는 호치민이 그 예이다. 그렇다면 우리나라는 누가 있을까? 

어쨌든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가장 상징적인 인물이라고 한다면 바로 넬슨 만델라 전 대통령일 것이다. 남아공 최초의 흑인 정부를 수립하고 국제적으로는 백인 정부와 협상을 이뤄낸 성과로 노벨 평화상까지 수상한 아마 남아공 역사상 가장 존경받는 인물일 것이다. 

그 넬슨 만델라 전 대통령의 생가가 소웨토에 있다. 


넬슨 만델라 대통령의 생가를 전시관의 형태로 바꿔 놓은 것인데 역시나 관광지답게 좌판을 깔아 놓고 물건을 파는 사람들이 몇 명 보였다. 나를 바라보는 한 흑인은 "어이~ 친구 여기 있는 것들 좀 구경하지 그래?" 라고 물어봤지만 나의 관심을 끌기에는 너무도 역부족이었다. 


겉보기에는 그래도 그럴듯한 전시관처럼 보였다. 


안으로 들어가자 한 아저씨가 넬슨 만델라 대통령의 생가에 대해 간략하게 설명을 해줬다. 


좁은 통로를 지나 집의 앞마당에 해당하는 곳에 이런 허름한 테이블과 의자가 놓여져 있었다. 


흑인 인권 운동의 상징적인 인물이었던 넬슨 만델라는 무려 26년동안 감옥에서 생활을 했다고 한다. 출소 후에 자신이 이끄는 아프리카민족회의(ANC)가 선거에서 승리를 함으로써 남아공 최초의 흑인 대통령이 탄생하게 된 것이다. 대통령이 된 후에는 과거사를 청산하기 위해 이전에 있었던 일들을 재조사를 하고, 당시의 가해자가 용서를 구한다면 그 죄를 사면해줌으로써 화해의 역사를 만든 인물이다. 


그 대표적인 인물이 잠시나마 살았다고 하는 생가는 내 생각보다 훨씬 더 작았다. 사람이 조금만 들어가도 아무 것도 할 수 없을 정도로 매우 비좁았던 것이다. 


나는 벽면에 있었던 쓰레기통 뚜껑에 시선이 고정되었다. 헥터 피터슨 박물관에서 이런 쓰레기통으로 시위하는 사람들이 방패로 막았던 것을 보았던게 떠올랐던 것이다. 잠시 후에 내 예상대로 이 쓰레기통 뚜껑이 방패막이로 사용되었다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사실 넬슨 만델라의 생가는 위대한 인물의 집안을 둘러본다는 것 외에는 크게 특별하지는 않았다. 다만 소웨토에서 헥터 피터슨 박물관과 더불어 넬슨 만델라의 생가는 필수적으로 둘러보는 일종의 관광지였던 셈이다. 


밖으로 나가기 전에 매표소에서 입장료를 확인할 수 있었는데 성인 외국인의 경우 무려 60랜드였다. 대략 60랜드면 우리나라 돈으로 1만원정도 하는데 내가 배낭여행자로 왔다면 이 곳은 가격을 보고 들어가지 않았을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넬슨 만델라의 생가를 나와 다시금 엄청난 추위에 몸을 부르르 떨어야 했다. 사실 소웨토가 빈민가라고 하길래 나는 더 최악의 상황을 예상했지만 거리는 깨끗했고, 건물도 나쁘지는 않아 보였다. 아마도 남아공 월드컵 때문에 이 곳을 대대적으로 정비했던 것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물론 소웨토의 모습은 추웠던 날씨만큼이나 차갑게 느껴졌다. 


버스를 타고 이동했다. 지나다니는 사람들도 가끔씩 있을 뿐 마을의 분위기가 무척 썰렁해 보였다. 저 멀리 보이던 오래된 화력 발전소는 지금 번지점프대로 활용되고 있다고 하는데 어쩐지 전혀 어울리지 않는 느낌이었다. 


소웨토를 빠져나올 때 영화 '디스트릭트 9'의 배경장소라고 하던 그 곳을 다시 한 번 지나칠 수 있었다. 헥터 피터슨, 넬슨 만델라같은 흑인 인권 운동의 상징적인 인물을 보고 나왔는데 정말 아이러니하게 아직도 이런 상태였다. 내가 갔었던 그 어떤 나라보다도 인종 차별이 심하고, 빈부격차가 심해 보였던 나라였다. 


멀리서는 잘 정리된 것처럼 보였던 소웨토가 참 이상하게 느껴졌다. 

글 올린지 12시간만에 베스트에 올라간 적은 처음이네요.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신비한데니 2010.07.09 06:26 신고

    저도 넬슨만델라 학교에서 배웠는데 ㅎㅎ
    가보고싶어욧~

  2. BlogIcon 용의자 2010.07.09 06:28 신고

    어렸을 때 넬슨만델라 다큐보고 대통령이 될거라고 했다던데..ㅋㅋ
    생가가 공개되어 있군요..^^

  3. BlogIcon 멀티라이프 2010.07.09 06:55 신고

    오호~ 넬슨만델라의 생가를 바람처럼님 덕분에 구경하네요!! ㅎㅎ
    생가가 있던 마을을 보니 그가 얼마나 대단한 인물이었는지 알 수 있을것 같네요.

  4. BlogIcon 픽팍 2010.07.09 08:56 신고

    다들 남아공 엄청 추웠다고 ㅋㅋㅋ 남아공이 춥다니 ㅋㅋㅋ 좀 이해가 안 가긴 하지만 ㅋㅋ
    그래도 넬슨 만델라 생가는 만원이라면 들어갈 만 한데요 저는 ㅋㅋ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10.07.09 23:01 신고

      호주와 마찬가지로 남반구에 위치해서 그렇습니다 ^^
      그리고 만원이면 전 안 들어갑니다 ㅋㅋㅋㅋ
      (배낭여행자의 경우 말이죠)

  5. BlogIcon 보시니 2010.07.09 09:11 신고

    비싼 입장료에 비해 볼거리는 많이 없지만,
    위대한 삶을 살아 온 만델라의 자취를 볼 수 있다니 감동스럽습니다!
    디스트릭트 9에서 본 장면들과도 오버랩되는 소웨토의 풍경이네요.

  6. BlogIcon 도꾸리 2010.07.09 09:24 신고

    오~~
    말만 듣던 넬슨 만델라 생가를 가셨군요~~
    좋습니다~~

  7. BlogIcon 제이슨 2010.07.09 09:25 신고

    그나마 넬슨 만델라 대통령이라도 배출했으니 그정도 아닐까요?
    그 전에는 더 심했다는 이야기겠지요.
    남아공에 빨리 넬슨 만델라 같은 인물들이 배출되어야 조금씩 좋아지겠지요.

  8. BlogIcon 파란연필 2010.07.09 12:20 신고

    남아공에서 정말 존경받는 인물이라고 하던데.. 생가까지 다녀오셨군요...
    덕분에 이렇게 앉아서 구경 잘 하고 갑니다.. ^^

  9. BlogIcon 더공 2010.07.09 12:48 신고

    정말 극과 극을 달리는 풍경이네요.
    그래도 언젠가는 좋은 날이 올거라 믿습니다. ^^
    아프리카라는 말에 더운 나라인줄만 알았는데 이번 월드컵 보면서
    추운 날씨를 보이는 아프리카도 있구나.. 하는걸 알았습니다.

  10. BlogIcon Phoebe 2010.07.09 16:08 신고

    이나라의 더큰 문제는 흑인간의 대립이지요.
    그리고 흑인 교육 문제... 무식한 자에게 총 칼을 쥐어주면 더 무섭단 말이 있잖아요.
    이나라가 딱 그 지점에 잇어요. 백인들이야 있는 사람 들은 거진 다른 나라로 빠진 상태구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7.09 23:11 신고

      맞아요
      저도 그 얘기를 들었어요
      이미 돈 많은 백인들은 남아공을 빠져나간 뒤이고
      일부의 백인들만 남아공에 남은 상태죠
      게다가 흑인과 혼혈 흑인과의 대립도 상당히 있다고 하더라고요
      휴~ 아무튼 해결의 실마리가 쉽지 않는 곳이지요

  11. BlogIcon 레오 2010.07.09 17:11 신고

    인종차별은 없어지지 않는 영원한 테마 ...일껍니다
    인간은 진화 하는게 맞는 걸까요 ...

  12. BlogIcon 행복박스 2010.07.09 17:25 신고

    바람처럼님 덕분에 넬슨 만델라의 생각도 구경하고...ㅎㅎㅎ
    근데 생각보다 입장료는 조금 비싸네요..

  13. BlogIcon Naturis 2010.07.09 20:37 신고

    의미있는 곳을 갔다 오셨군요... 그런데 생각보다 위험하지는 않았나봐요?
    왠지 같이 다녀도 위험할 것은 같은 느낌이 드는데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7.09 23:15 신고

      제 느낌으로는 그닥 위험해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게다가 저희들은 단체로 움직였으니까요
      오히려 저에겐 자유로운 움직임이 없었던게 더 힘들었습니다 ㅠ_ㅠ

  14. BlogIcon 드래곤 2010.07.09 22:15 신고

    덕분에 만델라 생각도 보고 구경 잘 했습니다.^^

  15. BlogIcon 바람될래 2010.07.10 02:24 신고

    이번에는 좋은곳이고 한번쯤은 가봐도
    될만한곳에 다녀오셨네요..
    12시간만에 베스트 축하합니다..^^

  16. BlogIcon 짧은이야기 2010.07.17 11:14 신고

    만델라의 위대함은 아무리 칭송해도 부족하지 않죠.
    그런 척박하고 두려운 환경에서 이런 위대한 인물이 나오다니.. 정말 불가사의합니다.
    이번 영국 여행을 할 때
    런던 템스 강변에서 만델라의 동상을 보았어요.
    거기엔 "내 삶은 언제나 투쟁의 연속이었다"라는 말이 쓰여 있었거든요.

    누군가는 "포기의 연속"으로 살고, 누구는 "체념과 순응의 연속"으로 살고
    누구는 "옳은 것을 위해 투쟁의 연속"으로 살잖아요.

    바람처럼 님 덕분에 존경하는 이의 생가를 구경했네요. 고맙습니다.

  17. BlogIcon 가브리엘라 2012.03.29 02:25 신고

    그것은 오해였습니다.

  18. BlogIcon dissertation help uk 2013.03.01 13:45 신고

    해병대에 있는 현빈을 이렇게라도 만나보면 조금 위안이 될 것 같죠?ㅎㅎ 좋은 하루 보내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