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싱가폴에서 둘째 날, 우리는 아침을 대충 때우고 차이나타운 역사박물관을 구경하러 갔다. 차이나타운은 참 신기했다. 밤에는 그렇게 화려하고 사람들로 가득했는데 낮이 되니 사람들의 흔적도 없었고, 상점들도 거의 대부분 닫혀 있었다. 어쨋든 우리가 찾아간 역사박물관은 어떻게 해서 중국인들이 싱가폴에 정착하게 되었는지 알 수 있었던 박물관이었다. 

한참을 구경하다 승우는 누군가를 발견했고, 아는 사람인 것 같다며 그쪽으로 다가갔다. 정말 놀랍게도 그 분들은 승우가 군대 있을 때 간부님들이었고, 마침 싱가폴에 출장 목적으로 오셨던 것이었다. 그렇게 인사를 나누고 헤어졌지만 잠시 뒤에 그 분들은 우리에게 점심은 먹었냐고 물어보면서 점심을 같이 먹자고 제안을 하셨다. 

차이나타운 내 어느 식당에 들어가서 딤섬을 얻어 먹을 수 있었는데 우리의 여행 일정을 들으시고는 더 많이 먹으라고 계속 주문하셨다. 물론 나와 관련이 있는 분들은 아니었지만 다른 나라에서 아는 사람을 만난다는 것은 무척 신기하기만 했다. 

이 분들과 헤어진 뒤에 우리는 어디로 가야할지 고민하며 MRT노선을 보는데 리틀인디아Litte India가 눈에 띄었다. 그래서 리틀 인디아로 다음 장소를 정하고는 MRT를 타고 이동했다. 


리틀인디아에 내리자마자 이전에 봤던 장소들과는 확연하게 다른 풍경에 살짝 놀랐다. 비록 내가 인도를 가보지는 못했지만 리틀 인디아에 와 보니 정말 인도같았다. 이곳은 싱가폴 인도계 사람들이 거주하고 있었던 곳이었다.


리틀인디아에 도착하고 들었던 첫느낌은 바로 지저분하다였다. 싱가폴의 깔끔한 이미지와는 반대로 건물은 지저분해 보였고, 바닥에는 쓰레기들이 나뒹굴었다. 차이나타운보다 훨씬 이질적인 느낌이라고 할까? 인도를 가보지 않았기 때문에 어떤 느낌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냥 이곳에 있으니 인도 같았다. 냄새부터 틀렸는데 거리에는 카레 냄새가 가득했고, 사람들도 외형도 확연하게 구분이 되었다.


그렇다고 이곳이 싫었다는 것은 아니다. 그냥 한 나라에 이렇게 분위기가 다른 곳이 여러 군데있다는 게 무척이나 신기했다. 아예 다른 나라에 온 것 같아 여기가 정말 싱가폴이 맞는지 몇 번이고 생각할 정도였다.


싱가폴에 와서 가장 놀라웠던 것은 항상 차보다는 사람이 먼저였다는 것이다. 그냥 조그만 길을 건너려고 차들이 지나가길 기다리는데 항상 차들이 먼저 멈추고 건너라고 손짓을 해주었다. 사실 차도 얼마 안 다니는 그런 곳이었는데, 일부러 멈추고 건너라는 말을 들으니까 굉장히 놀라웠다. 하지만 리틀인디아는 달랐다. 항상 차가 먼저였다. 


아저씨 빨간불이예요! 싱가폴에서 신호 위반하는 사람도 처음 봤다.


리틀인디아가 거의 끝날 무렵에는 도로에 무언가 깔아 놓고는 파는 사람들을 볼 수 있었다. 꽤 많은 사람들이 있어 뭘 파는지 궁금한 나머지 가까이 가보았는데 이건 대체 팔려고 내놨는지 아니면 쓸모없는 물건을 처리하려고 나왔는지 알 수가 없을 정도였다. 그냥 집 안에 있는 쓸만해 보이는 모든 것들을 가지고 나온 듯 했다. 정말 팔리기는 할까?


정말 궁금했다. 실제로 파는 것을 살펴 보면 휴대폰 배터리, 신발, 인형, 전기 콘센트 뿐만 아니라 몇 십 년은 족히 돼 보였던 라디오, 공구상자, 오래된 게임기 등 참 별의 별 물건이 있었다.


어찌되었든 리틀인디아에서 걸어다니니 전혀 다른 나라에 온 것 같아 참 기분이 묘했다. 그냥 거리를 걸어다니면서 리틀인디아의 모습을 바라보기만 했다. 튼튼한 다리 가지고 리틀인디아 한바퀴 돌고, 다시 싱가폴의 도심쪽으로 걸어나갔는데 덥긴 무지 더웠다.

나중에 알고보니 리틀인디아에 싼 숙소가 많다고 들었다. 이러한 정보가 없었으니 리틀 인디아쪽으로 가보질 않아 숙소를 구하지 못했던 것이다. 리틀 인디아에 싼 숙소가 몰려있다는데 실제로 가격이 어느정도 되는지는 정확히 모르겠다. 


안드로이드 어플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 출시로 인해 기존 동남아 배낭여행 글을 전부 수정, 재발행하고 있습니다. 여행기 자체가 바뀌는 것은 아니지만 글을 가다듬기 때문에 약간의 분위기는 바뀔 수 있습니다. 07년도 사진과 글이라 많이 어색하기는 하지만 어플을 위해 대대적으로 수정을 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스마트폰을 사용하시는 유저분들은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을 다운(http://durl.kr/2u2u8) 받으시면 쉽게 여행기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0.09.19 13:48 신고

    차이나타운은 정말 세계 어디서나 없는 곳이 없군요..
    싱가폴 속에 또다른 분위기나 느낌이 나는 곳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21 14:03 신고

      저도 거의 모든 나라에서 차이나타운을 본거 같아요 ^^
      참 대단한 중국입니다
      싱가폴에는 다양한 인종이 살다보니 참 재미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네요

  2. BlogIcon 신기한별 2010.09.19 14:02 신고

    싱가폴 속의 인도, 리플인디아는 마치 인도에 온 듯한 분위기네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 되시길~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21 14:06 신고

      싱가폴에는 다양한 문화와 인종이 혼합되어 있던 곳 같았어요 ^^
      리틀인디아도 딱 그런 곳이었죠
      즐거운 연휴 보내세요 ^^

  3. BlogIcon Houstoun 2010.09.19 14:03 신고

    챠이나타운은 세계 어디를 가나 있는 줄 알았는데
    인디안 타운이 있다는 건 첨 알았어요.
    저도 인도는 안가보았지만 사람많고 좀 지저분하다는
    이미지가 있었는데 그 곳도 좀 지저분 했나 보군요.
    재밌게 잘 보고 갑니다. ^_^

  4. BlogIcon 에버그린 2010.09.19 15:18 신고

    차이나투운 없는 나라가 갑자기 궁금해집니다^^
    인디안타운도 색다르네요~

  5. BlogIcon 문단 2010.09.19 16:11 신고

    한 나라에서 3개 국가를 겪으셨군요~^^
    같이 여행가신 분 덕택에 배불리 점심도 얻어먹고 기분 좋은 날이셨네요.
    국내에서 만날 확률도 우연인데 말이죠.
    나라마다 교통 문화가 조금씩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저도 중국에 갔었을때 도로에 사람들이 무단 횡단을 엄청 심하게 하더군요.
    그런 걸 느끼게 되는 것도 해외 여행의 묘미가 아닐까..싶네요.

  6. 루피 2010.09.19 19:02 신고

    오랫만입니다...일본을 거쳐서 중국의 상해.북경.길림...을 거쳐서 지금 한국에 돌아왔습니다...
    여행기간이 보름밖에 안되서 그런지 한국와도 별 감흥이 없네요....

  7. BlogIcon 꽁보리밥 2010.09.19 19:40 신고

    화교의 힘을 느낍니다.
    전세계 어느곳이나 자릴 차지하고 세력을
    확장하는 화교들 ...역시 중국이라는 나라가
    만만찮음을 이야기하는것 같군요.

  8. BlogIcon mark 2010.09.19 22:05 신고

    싱가폴 인근의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는 싱가폴과 많이 다르죠? 그 넓은 땅덩어리를 가진 나라가 조그만 도시국만 도 못하니.. 그게 다 지도자와 정치인들의 자질의 차이이지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21 15:54 신고

      싱가폴 참 대단한거 같아요
      그 작은 나라에서 어떻게 경제적으로 강한 나라가 되었는지요 ^^

    • BlogIcon mark 2010.09.28 19:22 신고

      우리나라도 이광요수상 같은 지도자가 30년동안만 정권을 잡고 국민을 지도하면 좋아질 텐데.. 그놈의 잘못 인식된 민주화 의식때문에 ..

  9. BlogIcon 멀티라이프 2010.09.19 22:21 신고

    리틀 인디아 갔을때..
    아니 싱가폴에 이런곳이 있다니 했었지요 ㅎㅎ
    그곳을 걷고 있으니.. 이상하게 불안감이 들긴 했지만요 ㅋ

  10. BlogIcon 리브Oh 2010.09.20 01:46 신고

    어머나 저런데서 어찌 아는 사람을 다 만난데요?
    오호~~~~ 신기하다. ㅋㅋㅋㅋ 뭐 저만해도 지하철에서 고향 사람도 보고 했으니 그리 놀랄 일은 아니다 싶지만
    점심 식사도 하시고 좋았겠네요

    싱가폴은 다 갔나 했더니 저런 별천지도 잇네요. 그래도 나름 그 분위기나 문화라는 게 있어서 좀 더 다채로워지는 느낌은 있는거 같아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21 15:55 신고

      저는... 열심히 얻어 먹었습니다 ^^;;
      전 호주에 있을 때 군대 선임도 만났어요 ㅎㅎㅎ
      그것도 호주 시곪 마을에서 말이죠

  11. BlogIcon 도꾸리 2010.09.20 08:17 신고

    아~~
    싱가폴 가고싶어지는걸요~~
    인도스트릿, 아자아자~

  12. BlogIcon 제이슨 2010.09.20 08:20 신고

    여행을 하면서 여러 묘미가 있지요.
    뜻하지 않은 만남도 그 중 하나고..
    나라안의 다른 나라를 만나는 것도 그렇고요~
    행복한 한가위 맞이하세요~

  13. BlogIcon DC 2010.09.20 08:46 신고

    벼룩시장에 가면 항상 보물 찾기 하는 기분이라 너무 좋아 합니다.

    좋은 보물 찾으셨나요? ㅎㅎㅎ

  14. BlogIcon 바람노래 2010.09.20 08:54 신고

    사람목숨보다 차값이 더 비싼 동네가 여기 또 있군요 ^^;;
    (간혹 동남아를 여행하다 보면 느끼는...ㅡㅜ)

    안녕하셨습니까?ㅋ
    그간 리더로만 보다가 간만에 명절이기도 하고 동면도 풀고자 한번 글 끄적여 남겨 봅니다.
    추석 명절연휴 즐거운 일들만 계셨으면 하네요 :)

  15. BlogIcon 파란연필 2010.09.20 10:41 신고

    오~~ 싱가폴에서도 인도의 느낌을 받을수 있는 곳이 있군요....
    싱가폴 가게되면 기억을 해둬야 할것 같네요...
    바람처럼님.. 즐거운 추석연휴 보내시길 바랍니다...

  16. BlogIcon 레오 2010.09.20 12:00 신고

    사람위선으로 운전하는 것이 당연하 것이죠 ^^

  17.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0.09.20 20:51 신고

    아.. 싱가폴에 이런 곳도 있었군요.
    ㅋㅋ 오래전 인도에 출장 갔을때가 생각납니다.
    정말 신호 무시하고 달리는 차들, 사이드 미러 없이 달리는 차들~ ㅎㅎ
    요즘은 좀 나아졌는지 모르겠네요. ^^

  18.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0.09.21 17:27 신고

    음... 호주도 차보다 사람이 먼저이지 않나요~?
    여기도 운전하다 보면 사람들이 배 째라는 식으로 천천히 건너요. 그러면 전 답답해 죽을라고... ㅠㅠ
    그래서 전 일부러 빨리 달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같은 나라에 이런 공간도 있다니 신기해요. 인도 음식 좋은데~ +_+

  19.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10.09.25 01:24 신고

    싱가폴의 리틀 인디아 정말 이국적인 느낌이었겠어요~~
    같은 싱가폴 내인데도 문화적인 차이는 물론이고 공공질서의 차이도 큰 모양이네요^^

    바람처럼님, 즐거운 추석 연휴 보내셨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