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예전에 호주 멜번에서 지낼 때 우리나라가 가장 배웠으면 좋겠다는 부분이 바로 관광객들에게 안내하는 시스템이라고 생각했다. 사실 우리나라는 표지판부터 시작해서 지도까지 외국인을 배려하는 곳이 많지 않다. 심지어 한국인이었던 나에게도 서울은 가끔 헷갈리는 도시이니 말이다. 


호주 멜번에서는 주요 거리에 이런 빨간 옷을 입고 있는 할아버지, 할머니가 길을 모르는 사람들에게 궁금한 점이나 길을 안내해주고 있었는데 나는 이런 점이 너무 마음에 들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왜 이런 안내 시스템이 없을까 생각했었다. 이와 관련해서 블로그에 글을 쓴 적도 있었다. 



그런데 엊그제 명동에 갔을 때 나의 눈을 사로잡은 장면이 있었다. 거리에서 빨간 조끼를 입은 사람들이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안내를 해주는 모습이었는데 이는 호주 멜번에서 봤던 것과 너무도 유사했던 것이다. 여태까지 이런 장면을 본 적이 없었던지라 너무 신기해서 한번 가까이 가보기로 했다.


명동이야 워낙 일본인이 많은 곳이니 역시 일본 사람들이 와서 이것 저것 물어보고 있었다. 친절하게도 일본어로 안내해주면서 지도까지 건네주고 있었는데 배낭여행자인 내가 그냥 지나칠 수가 없어서 몇 가지를 물어봤다. 

갑작스럽게 뭘하냐고 물어본 것도 좀 생뚱맞았지만 어쨋든 서울시의 주요 관광지인 명동, 신촌, 이태원 등에서 이렇게 안내를 하고 있다는 답변을 얻을 수 있었다. 그리고 금년이었나 작년부터인가 아무튼 1월부터 이렇게 외국인을 대상으로 안내를 하고 있었다고 하는데 여태까지 보이지 않았던게 조금 이상하기도 했다. 


이 두 분의 경우는 일본어와 중국어 담당이셨고, 관광객들에게 안내를 하면서 이렇게 지도를 나눠주기도 했다. 조금 실례인거 같아서 얼굴이 나온 사진을 찍기는 그렇고 허락을 받고 지도 사진을 찍어봤다. 아마 그분들은 나의 행동에 적잖아 당황했을거다. 


개인적으로는 이런 외국인을 위한 안내 시스템은 매우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여행자의 입장에서는 아무리 잘 갖춰진 도시에 지도를 가지고 있더라도 헤매는 것은 당연한 법인데 이렇게 언어 구사가 가능한 안내원이 눈 앞에 있다는 것은 외국인에게 분명 도움이 될 것이다. 호주에서 봤던 여행자를 위한 훌륭한 배려를 서울에서도 볼 수 있었다는 사실이 반갑기만 했다.

사실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축제를 하고, 도시 미관을 꾸미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볼 수 있다. 이는 정말 단기적인 성과에 불과하다고 생각하는데 나는 차라리 이런 안내원이나 Tourist Center같은 여행자를 위한 설비가 더 시급하다고 본다. 한국인이 보아도 헷갈리는 이정표나 지도 그리고 영문 미표기부터 개선한다면 차츰 더 많은 여행자들이 우리나라를 찾지 않을까?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 | 서울 중구 명동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파란연필 2010.07.17 01:26 신고

    서울에는 이런 도우미분들이 있었군요....
    부산에서는 아직 한번도 못본것 같습니다.. 지방의 유명한 관광지에도 생겼으면 좋겠어요..

  3. BlogIcon 제이슨 2010.07.17 07:58 신고

    뉴스에서 본 적이 있는 것 같습니다~
    저런 도우미들 정말 필요하지요. ^^

  4. BlogIcon 버섯공주 2010.07.17 09:04 신고

    아, 우리나라에도 생긴건가요? (이전부터 있었는데 몰랐던건가?)
    내일 친구들과 명동에 가는데 괜히 눈여겨 볼 것 같아요. +_+

    정말 명동 뿐만 아니라 외국인들이 자주 찾는 관광지에 이러한 안내원들이 많아 졌으면 좋겠네요. ^^

  5. BlogIcon 나비오 2010.07.17 09:08 신고

    좋은 제도네요^^ 그런데 얼마전에 명동에 갔더니
    모든 화장품 가게 직원들이 중국어와 일본어는 기본적으로 하더군요
    많은 관광객이 몰리는 곳은 가게부터 변화가 있더군요

    비오는 날씨에 건강에 유의하시구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7.18 14:45 신고

      명동은 워낙 관광객들이 많아서 직원들이 일본어로 말하죠 ^^
      근데 저렇게 지도를 주면서 실질적인 도움을 줬던 장면은 처음 봤거든요

  6. BlogIcon Reignman 2010.07.17 11:06 신고

    포스팅하셨군요. ㅎㅎ
    안내를 받으며 좋아라하던 일본 언니들이 생각납니다.
    아...에.. 등의 추임새를 넣으며 기뻐하던 언니들의 모습에 잠못 이루는 밤이 되었습니다.

  7. BlogIcon killerich 2010.07.17 11:10 신고

    오~ 우리나라에도 있군요^^?..
    정말 외국다닐때, 많은 도움을 주죠^^..
    천사갇이 느껴진다는~ㅎㅎㅎ..

  8. BlogIcon 보시니 2010.07.17 12:42 신고

    예전에 영어 강사로 유명했던 오성식씨가 영어를 공부한 방법이 경복궁이나 명동 같은데서 외국인들 붙잡고 대화나누면서 영어 실력을 키웠다고 했습니다.
    길 안내 정도는 그렇게 외국어 실력이 유창할 필요는 없으니 외국어 공부하고 싶은 분들은 이런 자원 봉사와 더불어 영어 실력도 키울 수 있겠는데요?
    더 활성화 될 수 있는 제도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9. BlogIcon 사자비 2010.07.17 12:57 신고

    빨간옷...이런 이미지 하나하나가 차후에 그나라에 대한 이미자가 되겠조

  10. BlogIcon mark 2010.07.17 13:56 신고

    우리나라에서도 저런 게 명동같은 한정된 곳에 만 두지 말고 외국관광객이 많이 모이는 곳에 두루 이용되게 했으면 좋겠네요. 저도 외국어 몇개하니까 ^^ 자원 봉사 해달라면 해줄 수도 있는데..

  11. BlogIcon 버섯돌이 2010.07.17 14:18 신고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지요.
    좀 더 많은 보강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야 더 많은 관광자원을 개발하고 유치하지요. ^^

  12. BlogIcon 행복박스 2010.07.17 15:29 신고

    우리나라도 있었군요...
    명동 가끔씩 가는데 저분들 왜 제 눈에는 안 보였을까요?^^

  13. BlogIcon Naturis 2010.07.17 17:19 신고

    ㅎㅎ 저 호주 할머니 기억나네요....
    저도 능력이 된다면 한 번 해보고 싶은데요... 능력이 않되네요...ㅠㅠ

  14. BlogIcon 미자라지 2010.07.17 19:44 신고

    인사동도 있는데..^^ㅋ
    근데 안내소는 있는데...제대로 안해주는 듯하더라구요...
    전 알바하면서 그냥 오다가다만 봐서..ㅋ

  15. BlogIcon 판타스틱에이드 2010.07.17 20:47 신고

    헉...저런 시스템도 있었나요.
    명동에 사람이 많아서 쉽게 찾을 수 있을지...
    그래도 시작이 중요하니 앞으로 더 좋은 환경으로 자리잡았으면 좋겠습니다.

  16. BlogIcon 드래곤 2010.07.17 22:58 신고

    저도 처음알았네요.
    호주꺼를 벤치마킹 했거나
    바람처럼님이 블로그를 본모양이죠 ^^

  17. BlogIcon 악랄가츠 2010.07.18 06:00 신고

    오호! 경주에서 이런 분들이 계시면 좋을련만 ㅎㅎㅎ

  18.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0.07.18 13:25 신고

    한국에 정말 외국인이 많아졌나봐요. 기분 좋아요~~
    바람처럼~님 의견에 100% 공감이에요.
    그리고 한국은 도로 이름보다 건물 위주로 말하잖아요.
    우리은행 돌아서 어디로 가~ 뭐 이런식으로요.
    그것도 개선되면 조금은 더 편하게 길 찾을 거 같아요.

  19. BlogIcon 바람될래 2010.07.18 20:48 신고

    아..
    맞아요..
    지방을 혼자여행하다보면 여기가 어딘지
    도통 모를대는 지나가는 사람붙잡고
    물어보고싶을때가 한두번이 아니였거든요..

  20. BlogIcon Mikuru 2010.07.19 06:24 신고

    흠...저런 쇼핑거리 위주가 아닌 타 문화유적 근처에 있다면 훨씬 좋을텐데 말이지요...

    저는 내일 일본으로 떠납니다만, 과연 저의 일본어가 어느정도 통할지 하핫

  21. BlogIcon 촌슨런블로그 2010.07.21 00:56 신고

    저도 멜번에서 인상깊게 본 부분입니다. 우리나라에도 도입이 되엇군요.
    그런데 조금 아쉬운 것은 젊은 분들만 채용을 한 것 같네요.
    나이 드신 분들도 일부 채용을 해서 안내를 해도 참 좋을 것 같은 데 말이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