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다행히 어두웠던 길을 헤쳐나와 밝은 빛을 볼 수 있었다. 나와 비키는 아난다 파고다 방향으로 걸었다. 


시장쪽으로 들어서니 작은 놀이기구들이 모여 있었는데 규모는 작아도 화려한 불빛으로 우리의 눈을 사로잡았다. 과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용을 하는지 궁금해졌다. 


우리는 우선 큰 길쪽으로 가야 마차를 탈 수 있을거라 생각해서 걷고 있었는데, 비키가 한 상점에서 멈춰섰다. 이 상점은 천(혹은 원단)을 팔고 있었던 가게였다. 


비키는 뭔가를 사야겠다고 생각했는지 이것 저것 살펴보기 시작했다. 그런데 물건을 고르는 것보다 여기에 있었던 사람들과 이야기를 하는게 더 재미있었다. 상점에 있었던 사람외에도 우리 옆에는 미얀마 3인이 있었는데 그들의 차림새를 보아하니 소위 멋을 부리는 친구들이었다. 나를 살짝 놀리는 식으로 이야기를 하면 나는 곧바로 맞받아 쳤다. 

"밍글리 뽀대 아로옷 고 짜잇대(여자 꼬시는 일을 좋아합니다)"

내가 이렇게 말을 하면서 나와 말을 주고 받았던 남자를 가리키자 상점 안에 있던 여자가 빵터졌다. 내가 사실 확인을 위해 정말 그러냐고 물어보니 여자는 그렇다고 놀렸다. 남자는 자신은 절대 아니라며 부인을 하는데 너무 웃겼다. 이렇게 미얀마어로 대화를 좀 하니 무척 재미있었다. 

비키는 이 곳에서 한참 구경하다가 천을 하나 샀다. 


나와 짧게 이야기를 했지만 서로 친구라고 부르면서 웃을 수 있었다. 


우리는 큰 길로 간 뒤에 마차를 잡아타고 냥우로 돌아왔다. 확실히 밤이되자 무지하게 추워졌다. 

냥우로 돌아오자마자 비키는 지난 밤에 방이 너무 추웠다는 이야기를 하면서 다른 게스트하우스를 찾아보자고 얘기했다. 그래서 찾아간 곳이 잉와 게스트하우스였다. 비키는 2층의 발코니가 있었던 방이 무척 마음에 들었는지 내일 당장 옮기자고 제안했다. 난 싼 방일수록 좋기는 했지만 솔직히 1달러만 더 추가하면 따뜻한 물이 더 잘나오고, 따뜻한 방에서 잘 수 있었다. 그래서 비키는 7달러였던 2층의 방을 예약했고, 나는 6달러였던 1층의 방을 예약했다. 

우리는 핀사루파 게스트하우스로 돌아오니 직원이 바간 지역입장료에 대한 영수증을 주면서 전 날에 얘기했던 뽀빠산 투어에 대해 새로운 소식을 알려줬다. 이 숙소에 묵고 있었던 이탈리안 커플 2명이 뽀빠산에 가고 싶어 한다면서 우리가 원한다면 같이 갈 수 있을거라 얘기했다. 그러니까 4명이서 함께 가면 저렴해질거라면서 말이다. 

당연히 우리는 좋다고 했고, 즉시 3층으로 올라가서 이탈리안 커플 방에 노크를 했다. 잠시 후 묶은 머리를 하고 이탈리아 남자가 나왔다. 첫인상은 조금 강해보인다는 것 정도였다. 직원이 뽀빠산 가고 싶다면 우리와 함께 가면 될거 같다면서 소개를 해줬다. 비키와 나는 우리는 4명이니까 원래 30달러인 차량 비용을 각각 7.5달러씩 내면 되니까 좀 더 저렴하게 갈 수 있을거라 얘기했다. 아주 좋다고 얘기를 하던 이탈리아 남자는 그럼 내일 아침에 보자고 했다. 

나는 우선 씻고 저녁을 먹으러 가자고 한 뒤에 방에 들어왔다. 그 때 노크 소리에 문을 열어보니 아까 전의 이탈리아 남자가 서있었다. 그러더니 "저기... 내가 영어를 잘 못해서 그런데 아까 전에 15달러를 내야 한다는거야?" 라고 말을 하는 것이었다. 내가 너네 15달러, 우리 15달러니까 각자 7.5달러씩 내면 된다는 이야기라고 하니까 그제서야 이해를 하면서 다시 웃으면서 내일 보자고 했다. 


우리는 저녁을 먹으러 중국 식당으로 갔다. 식사는 그저 그랬는데 맥주가 너무 맛있었다. 시원한 맥주를 마시면서 비키와 이야기를 하고 있었는데 우리 옆 테이블에 있던 외국인들과 자연스럽게 대화가 오고 갔다. 호주인 가족이었던 3사람은 나보다 조금 어려보였던 아이와 함께 여행을 하고 있었다. 

호주 사람들과 꽤 오랫동안 대화를 했는데 생각해보니 하루 동안에 정말 많은 사람들을 만난 것 같았다. 여행의 즐거움은 단순히 어떤 장소에 가는 것만이 아니라는 것을 제대로 느끼고 있었다. 그래서 나는 미얀마 여행이 더욱 기억에 남는가 보다.

맥주가 참 맛있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바다하늘 2010.07.19 13:06 신고

    여행에서는 샤워끝내고 나서 마시는 맥주가 최고죠. ㅋㅋㅋ
    미얀마맥주는 맛이 어떨까요?

  3. BlogIcon 티비의 세상구경 2010.07.19 13:36 신고

    더운 여름~ 시원한 맥주가 역시 최고죠~!
    바람처럼님은 미얀마어도 잘하시나봐요 대단하세요 ^^

  4.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0.07.19 15:05 신고

    이탈리아인이 영어 못해서 바람처럼~님께 물어봤으면 동범님 잘하시는거잖아요 +_+
    크큭- 미얀마인이 아닌 저도 저 문장보고 빵 터졌는걸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 맛있는 맥주는 미얀마 맥주인가요~? 먹어보고 싶어요.
    오늘 초복이라던데 몸보신 잘하세요 ^-^

  5. BlogIcon Phoebe 2010.07.19 15:50 신고

    여행은 요래 다녀야 재미난건데.... >.<
    냉장고에 석달된 캔맥주가 있는데 내도 한잔 해야것네요.ㅎㅎㅎ

  6. BlogIcon 체리쉬닷컴 2010.07.19 16:11 신고

    바람처럼님 안녕하세요 ^^
    잘 지내셨나요? 지난주에 일이 좀 마무리되고, 그나마 나아졌답니다.

    이번 여름휴가는 홍콩으로 가 볼까 합니다.
    무슨 비행기도 없고, 비싼 것만 남고 그랬네요.

    바람처럼님의 홍콩 여행기를 정독해야겠습니다.
    밤에 얼마나 위험한지 귀띔 해 주시면 더욱 감사하구요 ^^

    행복한 한 주 되세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7.20 10:36 신고

      체리쉬님 홍콩을 가시는군요 ^^
      즐거운 여행되시고요
      방명록에 궁금하신 점을 남겼습니다
      홍콩은 매우 안전한 나라예요 ^^;;

  7. BlogIcon 보기다 2010.07.19 17:30 신고

    시원한 맥주 맛나겠네요~ 쓰흡~
    여행을 하면서 친구도 곧 잘 사귀고 하여튼 대단하십니다.
    복날인데 몸보신 좀 하셨나요?
    이번 한주도 즐겁게 보내세요^^

  8. BlogIcon Naturis 2010.07.19 17:39 신고

    바람님 포스팅에서 맥주가 빠지면 섭섭하지요...ㅋㅋ
    맥주 정말 좋아하시나봐요...

  9. BlogIcon 감자꿈 2010.07.19 19:50 신고

    제주도에 잘 다녀왔습니다.
    생각보다 더 좋더군요.
    바람이 선선할 때 가면 정말 좋을 것 같아요. ^^

  10. BlogIcon 파란연필 2010.07.19 21:01 신고

    여행지에서 항상 저녁에 마시는 맥주맛은 언제나 좋았던걸로 기억합니다...
    다시금 맥주한잔이 그리워지는 순간이네요.. ㅎㅎ

  11. BlogIcon 내영아 2010.07.19 22:42 신고

    ㅎㅎ 재밌는 친구들이네요 ㅋ 뭔가 다른나라 사람이라고 하면 겁부터 먹었었는데,
    보기 좋습니다 ^^

  12. BlogIcon Eden 2010.07.20 00:24 신고

    올만에 들렀네요..바간이 무척 땡기네요..언제쯤 미얀마에 갈 수 있을려나..참..에어아시아가 12월에 인천에도 취항한다고 하던데..아쉬운것은 방콕이 아니라 인천-KL구간이라고 하네요..어쨌든 예정대로 취항되면 좋겠어요..
    그럼 다른 비행기도 경쟁으로 좀 싸질까 싶어서..

    • BlogIcon 바람처럼~ 2010.07.20 10:39 신고

      오~ 매우 흥미로운 사실이네요
      아무래도 에어아시아 타이보다 본사가 취항하는게 맞긴 하겠죠 ^^
      우리나라 저가항공은 너무 비싸서...
      얼른 왔으면 좋겠어요

  13. BlogIcon 바람될래 2010.07.20 00:59 신고

    안그래도 방금전 지인과 네이트를 하면서
    오늘같은날은 한강에 돗자리깔고 앉아
    맥주한잔 마시면서 한강 보는게
    좋다고했는데..

  14. BlogIcon 버섯공주 2010.07.20 09:11 신고

    남자 꼬시는 일을 좋아합니다는 뭐죠? (막 이러고)
    ㅎㅎㅎㅎ
    어느 곳을 가더라도 국경을 넘어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친화력있게 잘 어울리신다는 것이 그렇게 부러울 수가 없습니다. +_+ 너무 좋아보여요.

  15. BlogIcon mark 2010.07.20 10:00 신고

    많이 여행하고 경험하고 많은 사람들 만나 친구만들고 그러세요. 젊음은 다시 오지 않습니다. 열심히 일하는 것도 잊지 마시교. ㅎㅎ

  16. BlogIcon 행복박스 2010.07.20 12:07 신고

    이렇게 더운 날 맥주 한잔이 떙기는데..
    바람처럼님 부러운데요..^^

  17. BlogIcon 둥이맘오리 2010.07.20 13:54 신고

    요즘같이 더울때 시원하게 한잔 마시면 딱 좋겠어요...
    더위 조심하세요~~ 너무 덥네요.. ^^

  18. BlogIcon 건방진연이 2010.07.20 22:22 신고

    아.. 밤에 먹는 맥주 좋지 않아요.
    그거 1년만 해도 배나와요.
    결혼 후에 밤마다 집에서 맥주 한잔씩 했는데 체중이 10Kg나 늘어버렸어요.
    배만 똥글해졌죠 하하하하

  19. BlogIcon 촌슨런블로그 2010.07.21 01:04 신고

    참 부러운 미얀마 여행이네요^^
    이탈리아인 커플과의 만남도 참 재미있겠습니다.
    여해은 이렇게 친구들을 사귀고 즐거운 시간을 함께 하는 것 정말 좋죠.
    이 설레는 가슴 어찌 할 바를 모르겠네요~~역마살이라도 기면 좋겠어요~~

  20. BlogIcon PinkWink 2010.08.11 11:40 신고

    ㅎㅎ 오랜만에 들렀습니다.. 클클... 응??? 아직 바간에 저는 머무르고 있네요.. 좀더 애써야겠어요.. ^^

  21. BlogIcon suyeoni 2010.11.19 22:55 신고

    얼른얼른 읽어서 따라잡아야겠네요 :)
    다들 여름엔 맥주라고 말하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