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가끔씩 여행에 대해서 질문을 하는 분들이 있는데 그 중에 반 정도는 언어에 대한 이야기가 꼭 들어간다. 그럴 때마다 나는 여행을 할 때 영어를 못해도 상관없지만 영어를 할 줄 안다면 여행의 즐거움은 배가 될 것이라고 대답하곤 한다. 

왜 우리나라 사람들은 해외만 가면 꿀먹은 벙어리가 되는 걸까? 그런데 더 신기한건 이미 기본적인 영어 실력은 다 갖추고 있다는 점이다. 


나의 경우를 말하자면 아주 약간의 영어 실력으로도 여행이 더욱 즐거웠던 순간들이 많았다. 호주에서 아침을 먹으러 맥도날드에 갔을 때 만났던 사람들과 이야기를 하기도 했고, 태국에서는 밤마다 영국, 미국, 호주 친구들과 어울려 밤새도록 술을 마시기도 했다. 미얀마 여행을 했을 때는 아예 며칠 동안 외국 친구들과 여행을 같이 다니기도 했다. 


특히 나는 미얀마 여행이 가장 기억이 남는다. 러시아, 이탈리아, 독일, 코스타리카, 미국, 스위스, 프랑스 등 다양한 외국인 친구들과 어울려 지냈고, 덕분에 여행이 너무 즐거웠다. 나와 함께 3일간 같이 여행을 했던 독일 친구는 나에게 “생각해보니 이거 너무 재미있는 조합인데? 2명은 유럽인, 1명은 남미인, 1명은 아시아인이잖아!” 라고 말하면서 즐거워했다. 

물론 내가 혼자 여행을 했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점도 작용을 하기는 했지만 만약 영어를 하지 못했다면 외국인들과 어울려 지내는 또 다른 의미의 여행에 대한 즐거움을 맛보지 못했을 것이다.

나는 해외 여행을 할 때 자신이 가지고 있는 영어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는 것과 잊혀진 영어를 약간의 시간을 들여서 기억을 되살리는 일만 한다면 아무런 문제 없이 즐거운 여행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영어가 어렵다는 편견은 조금 내려놓고 말이다. 


So Cool, So Easy 여행 영어책에 나오는 어휘나 문장이 사실 어렵게 느껴지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여행에서 사용하는 영어들이 어려운 영어는 아니라 바로 이미 자신이 알고 있는 수준에서 사용한다. 이 정도의 상황 별 영어만 익힌다면 큰 문제가 없을 정도다. 


개인적으로 마음에 드는 것은 대부분 여행 영어책이라고 하면 문장만 나열된 경우가 무척 많은데 이 책은 상황 별로 분류가 되어있고, 그리고 맨 아래에 있는 Tip이 실질적으로 여행에 도움이 되는 경우들이었다. 영어뿐만 아니라 여행과 문화를 이해하고자 한다면 분명 도움이 될 것이다. 

여행 영어를 말하다 보니 이전에 버스에서 만난 미국인이 생각난다. 내 옆자리에 앉았던 미국인은 한국에서 영어를 가르치던 선생님이였는데 내가 이런 질문을 했다. 

“한국에 있으면서 여행을 하면 어떤 점이 가장 불편해?”
“음… 한국은 분명 교통 시스템도 굉장히 잘 되어있고, 요금도 적당한 편이지. 근데…”

말끝을 흐리길래 내가 “English?”라고 물어보니 그렇다고 했다. 영어 안내판이 부족한 것도 있지만 무엇보다도 사람들이 영어에 대한 두려움이 무척 큰 것 같다고 했다. 말을 할 수 있는데도 혹은 잘 못하더라도 시도를 하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내가 “그거야 한국 사람들에게는 영어 배우기가 너무 힘들거든. 예를 들면 주어와 동사의 위치 같은 어순이 틀리잖아.” 라고 반박을 하니 미국 친구는 나에게 손가락을 저으면서 자신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그게 아니라 한국 사람들은 이미 그 정도의 영어 실력은 다 갖추고 있는데 말을 많이 해보지 않아서 그런지 매우 어색해 하는 것 같다고 얘기했다. 

나도 그 말을 들으니 어느 정도 인정을 하면서 고개를 끄덕였다. 영어는 어려운 문법을 사용해야 가능한 것도 아니고 사람과 사람 사이에 언어적 소통을 하기 위한 도구일 뿐이다. 여행에서도 그 나라와 만남, 사람과 만남을 이어주는 소통의 도구이다. 그런 재미있는 일을 영어가 도와줄 뿐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영어뿐만 아니라 여행을 하는 현지 언어도 역시 여행에 있어서 재미있는 요소이다. 어쨋든 언어는 필수 요소는 아니지만 여행의 즐거움을 가져다 주는 재미있는 도구라는 것을 기억하고 두려움을 가지지 말고 즐겁게 여행에 임하는 사람들이 늘어났으면 좋겠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루비 2010.07.24 08:17 신고

    여행에서의 제일 큰 장벽이 영어지요..
    좋은 책이네요..
    한번 사서 참고해 보고 싶어요..

  2. BlogIcon 멀티라이프 2010.07.24 08:21 신고

    딱 봐도~ 영어실력이 출중하신데 약간이라니요 ㅎㅎ
    정말 여행가는곳에서 말이 통하는것만큼 즐거운일이 없지요~
    가끔 영어가 통하지 않는 나라에가면 완전 OTL 이더라구요..
    이 책 좋은것 같아요.. 하지만 전 그냥 당분간 국내여행이나 다닐렵니다. ㅋ

  3. BlogIcon 체리쉬닷컴 2010.07.24 08:44 신고

    영어는 정말 지속적으로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이거 가츠님 블로그에서도 봤던 책이네요.

    내용도 많이 알찬가요?

    바람처럼님, 행복한 주말 되세요!

  4. BlogIcon 미자라지 2010.07.24 08:44 신고

    영어는 사람을 스트레스 받게 합니다....ㅋㅋㅋㅋㅋㅋ

  5. BlogIcon 하늘엔별 2010.07.24 08:57 신고

    가츠님도 저거 받으셨던데...
    전 영어라면 에이 비 씨 정도밖에 못해서...
    제가 처음 괌에 갔을 때 입국심사장에서 "너 며칠 머물 거냐고""고 묻더라고요.
    거기까진 저도 잘 들었는데, 그래서 이주일 놀다 갈 거라고 자신있게 말했죠. 영어로...
    "세븐 이얼즈"
    "왓?"
    이 무슨 망발이란 말입니다? 7년 있을 거라는... ㅋ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10.07.24 22:46 신고

      저도 가츠와 같이 리뷰용으로 받았습니다 ^^
      처음부터 영어를 잘하지는 못할지도 몰라요
      다만 하늘엔별님이 오래 사용을 안 하셨으니 그런 실수가 나온 법이지요
      이미 기본적인 지식과 실력이 있으니 조금만 기억을 살리는 공부만 한다면 충분히 쉽게 영어를 사용하실 수 있을겁니다

  6. BlogIcon 입질의추억 2010.07.24 09:10 신고

    멋지십니다~ 여행가서 현지인 혹은 다른곳에서 온 관광객과 의사소통을 하면서 어울린다는건
    자유여행의 첨단에 서 계신거죠^^

  7. BlogIcon 픽팍 2010.07.24 09:58 신고

    오 ㅋㅋㅋㅋ 여행에서 영어는 정말 필수죠 ㅋㅋㅋ 특히 영어권은 ㅋㅋㅋㅋ
    벙어리냐 벙어리가 아니냐 정도의 문제 ㅋㅋ
    책도 디자인이 깔끔한 게 좋아 보이네염 ㅋㅋㅋ

  8. BlogIcon 소나기 2010.07.24 10:00 신고

    우리나라가 여행인프라가 부족한게 아니라 형편없죠..
    표지판에 표시가 니맘대로 되어있는 곳도 많고 아에 표시조차 안되어있는곳도 많으니..
    그리고 무엇보다 숙박시설들이.. 음흉한 모텔촌밖에 없다는 점도..ㅎㅎ
    우리나라도 유스호스텔과 같은 도미토리 개념의 숙박시설이 좀더 많이 들어선다면 좋을 것 같은데..

  9. BlogIcon 바람될래 2010.07.24 11:01 신고

    영어울렁증이 있어서 그런지
    저도 해외여행은 꿈도 못꾸고있다죠..^^
    가끔 한번정도는 다녀오지않았어요,.,?
    하고물어보는데요..
    영어공포심때문에 못가봣어요.. ㅡㅡ

  10. 바다하늘 2010.07.24 14:47 신고

    한국사람들은 학교에서 영어공부를 많이 해서인지,
    쓸려고 하면 금방 어느정도 회화를 하시더라구요.
    역시 겁먹지말고 편하게 대화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한 듯.

  11. BlogIcon 무식한욱 2010.07.24 14:58 신고

    해외 여행을 가서 다른 나라의 사람들과 대화를 하게 되면, 부족한 실력의 대화이지만, 새로운 느낌과 깨달음이 있어서 좋더라구요. 한국에서의 영어는 스트레스지만, 여행을 생각하며 즐거움으로 계속해야 겠습니다. 다시 매일 조금씩이라도 해둬야 겠어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12. BlogIcon Naturis 2010.07.24 23:16 신고

    정말 잘하는 사람들은 무대뽀로 덤빈다는..ㅋㅋ
    그나저나 영어실력도 부족한 내가 영문 블로그 만들어보려는 것도 무대뽀? ^^;

    • BlogIcon 바람처럼~ 2010.07.27 09:15 신고

      영문 블로그 만드시면 저도 꼭 보여주세요 ^^
      전 영어 글자만 보면 울렁증이 도져서.... ㅎㅎㅎㅎ
      공부 좀 해야겠습니다 ㅠ_ㅠ

  13. BlogIcon goun 2010.07.25 00:55 신고

    하하 저도 저질영어로 사람들도 참 많이 만나고 추억도 많이 만들고 왔어요
    그게 정말 신기해요.ㅎㅎ 영어를 더 잘했다면 더 많은 공감을 하고왔을까? 생각도 하면서도
    그저 언어는 언어일 뿐이라는 생각도 들기도해요. 이 책 읽어봐야겠네요~ 감사^^

    • BlogIcon 바람처럼~ 2010.07.27 09:17 신고

      저도 영어를 더 잘했으면 어땠을까? 라는 생각이 들기는 하지만...
      어쨋든 조금만 할 줄 아니까 참 재미있었어요
      다른 나라 사람들과 생각을 공유한다는건 매우 독특한 경험이지요 ^^

  14. BlogIcon 데보라 2010.07.25 01:10 신고

    여행을 할때, 가장 필요한것 중에 하나가 바로, 언어겠지요. 언어를 모르면 정말 멍어리가 되는 기분일겁니다. 그래서 참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 책을 보니 참 정리를 잘 해놓은것 같네요. 그리고, 마지막 사진이 참 다정한것이 좋네요.

  15. BlogIcon 자 운 영 2010.07.25 23:09 신고

    저도 나가면 호텔 첵크인 정도는 하는데 직장 다닐적에는 현지인과 꽤 대화도 오고 갔는뎅 말이죠^
    안사용 하니 다 까묵네용 ㅎㅎ제가 호텔에서 근무해서 꽤 잘 떠들었거든요 ㅎㅎ ㅎㅎ
    영어일어 좔좔 거렸는데 요즘엔 공부를 안해서그런지 다 까묵네요 ㅎ^외려만나면 겁이남 ㅎㅎㅎ

  16. BlogIcon 딸기우유! 2010.07.25 23:23 신고

    완전 동감
    영어는 필수는 아니지만 좀 더 즐거운 여행을 도와주는 것 같아요
    예전에 배낭여행갔을 때 내가 영어를 좀만 더 잘할 수 있다면 저 사람이랑 친구가 될 수 있었을텐데
    이런 생각 넘 많이 했거든요

  17. BlogIcon 버섯돌이 2010.07.27 01:51 신고

    그 두려움을 떨치는게 가장 두렵죠.. 그래야 귀도 열릴진데.. ㅠ_ㅠ

  18. BlogIcon 서하 2010.10.29 21:16 신고

    하아... 근데 희한하게 막상 해야지 하고 마음먹고 시작했다가도
    흐지부지 되는게 또 영어란 말이죠
    정말이지 올해는 꼭 회화는 될 수 있도록 하겠다! 하고 학원 끊었건만,
    결국 제대로 다니지도 않고 끝나버렸어요.
    반성도 해야겠지만, 뭐랄까 재미가 붙지가 않네요 으음
    공부 체질이 아니라 그런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