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나는 자전거를 타고 의기양양하게 냥우에서 올드바간을 거쳐 뉴바간으로 갔다. 근데 진짜 너무 너무 힘들었다. 자전거가 불량인지 아니면 너무 심한 오르막길이 연속이어서 그랬는지 몰라도 정말 죽을맛이었다. 잘 나아가지도 않아서 일어서서 낑낑대며 페달을 밟아댔고, 마차를 탈 때는 몰랐는데 자전거를 타니 왜 이렇게 오르막길이 많은지 올드바간에 도착하기 전인데도 벌써부터 자전거를 빌려서 다닌게 후회가 될 정도였다.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어떤 한 남자가 나를 불렀는데 다름 아닌 네 친구와는 왜 헤어지고 혼자다니고 있냐고 묻는 것이었다. 아마 나와 항상 같이 다녔던 러시아인 비키를 말하는 것 같은데 어떻게 그걸 기억하는지 그거 참 신기하기만 했다. 서양인과 같이 다녔던 아시아인이 정말 유난히 눈에 띄었나 보다. 그러면서 나에게 보석 살 생각있냐고 물어보았는데 당연히 거절했다. 

그리고 나서 한참 후에 내 옆에는 남자아이들이 몇 명 자전거를 타고 있었다. 우리로 치면 고등학생뻘로 보이는 아이들이었는데 인사를 건네고 가려고 하는데 나에게 이것저것 물어봤다. 조금 친해져서 이야기하면서 자전거를 타고 가고 있었는데 그 중 한 아이가 자신의 가게에서 그림 좀 구경만 하고 가면 안 되겠냐고 물었다. 역시 물건 팔아달라는 속셈이었는데 너무나 간곡한 부탁에 어쩔 수 없이 올드바간 근처의 작은 상점에 갔다. 원래는 구입조차도 할 생각이 없었는데 오늘 축제가 있어서 놀러가고 싶은데 하나만 꼭 사달라는 부탁을 거절하기 너무 어려웠다. 그래서 간신히 4000짯짜리를 2500짯에 깎아서 그림 하나를 구입하기로 했다. 

그런데 지갑을 열어보니 2300짯 밖에 없길래 웃음을 지으면서 2300은 어떠냐고 물어보니 이 아이도 포기한듯 알겠다고 했다. 자신이 틈틈히 그렸다는 그림, 하지만 나에게 필요없었던 물건이긴 했다. 다만 하나만 사달라는 부탁도 있고, 꽤 착하게 굴길래 억지로라도 샀던 것이다. 


내가 그림을 사는 동안 이 아이의 가족들이 몰려왔는데 역시 내가 먼저 "밍글라바(안녕하세요)", "뛔이야다 원따바대(반갑습니다)" 라고 인사를 건넸다. 조금 친해진 덕분에 미소를 한아름 머금고 있었던 이 가족들과도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그림을 제발 사달라고 했던 남자 아이와는 여기서 헤어졌는데 몇 시간 뒤에 길가에서 또 만나기도 했다. 

300짯짜리 물 한 병을 사서 벌컥벌컥 마신 뒤에 이제 올드바간을 지났던 나는 또 열심히 자전거 페달을 밟아 뉴바간으로 향했다. 


지나가는 길에 겉모습은 성처럼 보였던 고고학 박물관이 있었길래 들어가 볼까했는데 입장료가 있어서 들어가지 않았다. 바간 지역을 여행하기 위해 지역입장료로 10달러나 냈는데 이런 박물관에 들어가기 위해서 또 입장료를 내야 한다는게 싫어서 그냥 지나쳤던 것이다. 

자전거를 타고 바간을 돌아다닌다는 것이 충분히 가능할 줄 알았는데 정말 미친짓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거의 나는 기진맥진한 즉 무아지경인 상태로 페달을 밟고 있었고 다리는 이미 내 감각이 아니었다. 평지를 달리는 것도 무척이나 힘들었는데 오르막길을 만나는 때에는 거의 죽음이었다. 아마 이 지역 자체가 평지가 아니라서 자전거를 타고 다니기에 좋지 않았던 것도 있었겠지만 자전거가 너무 뻑뻑해서 그랬던 것 같다. 


뉴바간에 도착했다고 좋아했었지만 자전거를 보며 달려들었던 아이들에게 물어보니 올드바간과 뉴바간 사이에 있던 '밍거바 마을' 이었다. 어차피 힘들어서 자전거를 더이상 탈 기력도 없었고, 마침 이 지역에는 볼만할 것 같았던 마누하 사원이 있어서 구경하다가 가기로 했다. 


저렇게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은 태운 고물차량을 보면 그저 신기할 따름이다. 


마누하 사원에서 자전거 자물쇠를 채우고 있는데 역시나 많은 아이들이 뛰어왔다. 엽서를 사달라는 아이들이었는데 내가 "Sorry"라고 말을 하니 내가 한국인인 것을 알고 오빠라고 하다가 할아버지로 바꿔버렸다. 바간에서 놀림받는 것도 또 처음이었다. 

그래도 웃으면서 사줄 수 없다고 미안하다고 하니 한 여자아이가 "노 쏘리, 쏘리는 돈이 없다. 쏘리라고 하지 말고 엽서를 사달라" 라고 말을 했다. 


마누하 사원에 들어가니 커다란 황금색 그릇이 있었는데 아마도 이 사다리를 타고 위로 올라가서 돈을 집어넣는 것 같았다. 미얀마의 사원들은 기부하는 방법이 참 독특했다. 그릇에 넣기도 하고, 무슨 게임을 하듯 움직이는 통에 집어넣기도 하고, 조그만한 틈새 사이로 돈을 떨어트리기도 하고, 호랑이 입 속에 넣기도 했다. 외국인이 보기엔 참 재미있는 방법이었다. 


마누하 파고다의 안쪽으로 들어가면 이렇게 생긴 부처상이 있었다. 


사원에서 편안하게 누워있던 강아지들, 하지만 태국에서는 참 풍족해 보였는데 어째 미얀마 강아지들은 굶고만 사는지 삐쩍 말라서 불쌍하게 보였다. 
 

마누하 사원에서도 미얀마의 토속 신앙이라고 볼 수 있는 낫Nat은 있었다. 


사원 뒤쪽으로 돌아가보니 거대한 와불상이 나왔다. 하지만 이 곳에서 와불상이 방치되었다는 느낌을 주기에 충분할 정도로 구석진 곳에 있었고, 굉장히 좁은 곳에 와불이 있었다. 


마누하 사원에서 뛰어노는 아이들의 옷 색깔이 초록색인 것을 보니 학교를 마치고 돌아온 모양이다. 미얀마에서의 초록색은 학생들의 교복이었다. 

나는 다시 자전거를 타고 뉴바간으로 달리고 달렸다. 솔직히 말하자면 마누하 사원에서라도 다시 뒤로 돌아가고 싶은 심정이었다. 하지만 올드바간을 이미 지나온 이상 이미 3/5이상 왔는데 이제와서 포기하는건 더 아까웠다. 뉴바간에 뭐가 있는지 직접 보고 싶었다. 마치 숨겨진 보물을 찾아 험난한 여정을 거치는 것처럼 말이다. 

근데 인간적으로 너무 힘들긴 했다. 계속 떠오르는 생각은 내일 일어나면 다리에 알베기겠다는 것뿐이었다.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을 힘들게 달리니 정말 죽을지경이었다. 


처음 본 한글 안내판에 신기해했지만 자전거 타고 저 안으로 들어가는 것조차도 힘들거 같아서 그냥 지나쳐버렸다. 얼른 뉴바간으로 가서 쉬고 싶었을 뿐이다. 내가 생각했을 때는 자전거 타고 딱 올드바간까지 적당한거 같다. 뉴바간까지는 너무 멀고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이 연속이기 때문에 무지하게 힘들다. 


그렇게 혼잣말로 자전거를 선택한 나 자신을 원망하고 있을 때 드디어 마을에 도착할 수 있었다. 


자전거를 세워놓고는 작은 식당의 야외 테이블에 앉아 점심을 주문했다. 테이블에 앉아서 거의 얼빠진 상태로 주변을 둘러보기만 했다. 뉴바간은 그냥 아무것도 없었다. 아니 혹시라도 볼거리가 있었다고 해도 나는 이미 돌아다닐 기력조차 없는 상태였다. 


주문했던 면요리를 먹고, 시원한 콜라를 마시면서 무작정 늘어져 있었다. 아마 여기에 돗자리라도 있었다면 그대로 쓰러졌을지도 모르겠다. 온 몸에 기운이 쫘악 빠진 탓에 밥맛도 없어 볶음국수는 다 먹지도 못했다. 


가만히 앉아서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모습을 지켜봤다. 

점심을 최대한 천천히 먹으면서 쉬다가 조금 괜찮아진거 같아서 다시 자전거를 타고 더 내려가봤다. 하지만 이내 다리에 힘이 풀리는기만 할 뿐 전혀 회복된 상태가 아니었다. 그냥 바로 앞에 보이던 작은 파고다나 구경이나 할겸 들어가봤다. 


외국인 관광객은 전혀 보이지 않았고, 나는 이 작은 파고다의 계단에 앉아 한 없이 쉬었다. 내 몸이 내 것이 아닌 것처럼 느껴질 정도였으니 정말 오토바이가 너무 그리웠다. 바간에서 오토바이를 빌리는 곳이 보이지 않는 것으로 봐서는 아마 불가능한 것으로 여겨졌기 때문에 자전거를 타고 돌아다닌 것이다. 바간에서는 자전거를 타면 너무 힘들다. 그냥 돈내고 마차를 이용하자. 


근데... 어떻게 다시 냥우까지 올라가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행복박스 2010.07.31 15:11 신고

    저렇게 작은차에 사람들이 다 올라가다니..
    놀라운데요^^

  3. BlogIcon 효리사랑 2010.07.31 15:44 신고

    한글이 있는게 신기하네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4. BlogIcon 리브 2010.07.31 15:47 신고

    어휴.....자전거로
    비포장 도로라 더 힘드셨을거 같아요
    저로선 상상할 수 없는 여장입니다 저질 체력이라 ㅜ.ㅜ
    다음 미얀마 여행이 궁금해지네요^^

  5. BlogIcon 감자꿈 2010.07.31 16:50 신고

    '바간에서 자전거를 타는 건 미친 짓이다'라고 제목도 꽤 좋았을 것 같아요.
    저는 자전거보다는 걷기를 선택했을 거예요.
    오르막길을 자전거로 다니는 건 정말 자신 없거든요.
    그래도 그만큼 좋은 풍경이라 위안이 좀 되지 않았을까 싶어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10.07.31 17:19 신고

      제가 밤새고 아침에 글을 직성하다보니 제목을 미처 수정하지 못했네요 ㅠㅠ
      너무 힘들긴 했어요
      근데 다음날 다리가 멀쩡하더라고요 ㅎㅎㅎ

  6. BlogIcon 픽팍 2010.07.31 17:09 신고

    진짜 힘드셨겠네염 ㅜㅜ ㅋㅋㅋ
    그나저나 아이들이 저렇게 자꾸 뭐 사달라고
    조르면 좀 힘들 듯;ㅜㅜㅋㅋ 전 안절부절 못 할 듯 ㅋㅋㅋㅋ

  7. BlogIcon Phoebe 2010.07.31 23:00 신고

    ㅎㅎㅎ 여기서도 고생담은 잇군요. 어디가든 꼭 고생담이 나오네요. 호주에선 자동차 땜에 고생하고...

  8. BlogIcon 더공 2010.08.01 00:01 신고

    고행의 자전거 여행이군요. ^^
    부처상의 모습이 전부 제각각이네요.
    그런데.. 저렇게 차량에 메달려 가는 사람들도 다 똑같은 요금을 내나요?
    갑자기 궁금해졌습니다. ^^;

  9. BlogIcon 버섯공주 2010.08.01 11:59 신고

    헉. 정말 힘드셨을 것 같아요. 위에 댓글을 보니 그래도 다음날 다리가 멀쩡하셨다고 하니, 역시 바람처럼님의 체력이! +_+ 짱!

  10. BlogIcon 인쇄쟁이 2010.08.01 12:47 신고

    완전 부지런하신데요~
    그 와중에도 포스팅을 하시고~~

    전 지금 힘들어 죽겠습니다.

    포스팅은 해놓고 누워야겠어요^^

  11. BlogIcon Reignman 2010.08.01 14:42 신고

    잘 보고 갑니다

  12. BlogIcon 에우르트 2010.08.01 19:24 신고

    어제 잘들어가셨어요?^^;
    이렇게 댓글달면서 느끼는건데
    만나서 대화한번 못해본분이 너무 많군요 -"_- 어제 난 뭘한거지 ㅋㅋㅋ
    담에 뵈면 많은 대화를 나눳음 좋겠어여~ 자주찾아뵐께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8.02 15:53 신고

      저도 너무 반가웠습니다 ^^
      제가 블로고스피어 상에서 왕따라서 그런가 ㅎㅎㅎ
      아무튼 즐거운 시간 저도 너무 좋았습니다

  13. BlogIcon 라오니스 2010.08.01 20:35 신고

    보고 듣는것 만으로도 자전거 고행이 팍팍 느껴집니다...
    쏘리가 무섭군요.. 바로 할아버지를 만드니... ㅎㅎ

  14. BlogIcon 기브코리아 2010.08.01 21:02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어제 너무 즐거운 만남이였습니다.

  15. BlogIcon G-Kyu 2010.08.02 00:28 신고

    정말 고생하신 여행이 느껴집니다..!
    한글로 된 간판...신기합니다 ㅎㅎ
    그냥 지나치실 정도였으니..엄청 힘드셨을 것 같아요!!

    다음 여행기도 기대하겠습니다~!

  16. BlogIcon 팰콘스케치 2010.08.02 06:20 신고

    천장에 매달려 가는 사람들 신기한데요~!

  17.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8.02 08:15 신고

    자전거 완전 힘들었군요,
    이 순간 만큼은 여행이 아니라 헬스나 사이클 하는 느김이었겠어요^^

  18. BlogIcon 블루노트 2010.08.02 12:27 신고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19. BlogIcon 보기다 2010.08.02 23:16 신고

    저라면 자전거 타고 미친듯이 돌아다녔을거 같은데,
    사진을 보니 엄청 더울거 같아서인지 살짝 겁도 나는군요^^;
    쓸데없는 지출을 안하시는 바람처럼님께서 그림을 구입하신걸 보니,
    미얀마 친구가 무척 마음에 드셨나봐요~

  20. BlogIcon 소나기 2010.08.05 13:18 신고

    자전거 여행자들은 어떻게 그렇게 잘 다니는지 늘 의문입니다.ㅎㅎ

  21. kyo 2011.02.07 20:38 신고

    그래도 전...
    "바간에서 자전거를 타지 않는다면 그건 더 미친짓이다"
    ..라고 말하고 싶은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