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바간에서 내 여행 친구였던 비키와는 이 날 하루 따로 다니고 있었는데 우연하게도 이 작은 파고다에서 만났다. 나는 자전거를 타고 다녔고, 비키는 걷거나 마차를 타고 다녔기 때문에 이 하루는 완전히 따로 돌아다녔던 것이다. 비키는 혼자 걸어다니면 누군가가 공짜로 마차를 태워다주기도 했다면서 좋아했는데 내가 그건 너가 여자라서 그랬던거라면서 남자인 나는 땀이 범벅이 되도록 자전거를 타도 아무도 안 쳐다봤다고 원망하듯 얘기했다. 어쨋든 우리는 저녁에 쉐산도 파고다에서 일몰을 같이 보자고 한 뒤에 헤어졌다. 

자전거를 타고 열심히 올드바간의 방향으로 갔다. 오르막길이 있을 때마다 죽을맛이었지만 신기하게도 돌아갈 때는 조금 덜 힘들었다. 오르막길이 더 많았는데도 말이다. 


그렇게 생고생을 하고 있다고 여겨질만큼 달렸을 때 올드바간 근처에 도착할 수 있었다. 


내 옆으로 지나다니는 마차를 보면 거의 붙잡고 싶은 심정이었다. 자전거를 마차에 실어서 가면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하긴 했지만 마차에 자전거를 싣는게 쉬워보이지는 않았다. 그리고 이미 난 올드바간에 거의 다다른 상태였다. 


여기는 또 무슨 파고다일까? 이제는 파고다를 둘러보는 것도 지쳐서 그런지 길가에 있었던 파고다는 관심 밖이었다. 그냥 잠시 멈춰서서 구경만 하다가 이내 자전거를 타고 이동했다.


미얀마에서는 작은 차량에 많은 사람들이 올라타있는 모습은 매우 흔한 장면이었다. 빼곡하게 짐을 쑤셔넣고는 사람들의 자리는 그 남는 공간의 구석이 되었고, 심지어 차 위에도 많은 사람들이 올라가 있는 아찔한 장면도 쉽게 볼 수 있었다. 


올드바간으로 돌아와서는 그 꼬마아이를 찾고 싶었다. 바간에 머무르는 동안 카메라 속에 있던 꼬마 아이가 엽서를 들고 나를 쳐다보는 모습이 계속 떠올라서 꼭 이 아이를 찾아내서 엽서를 사주고 싶었다. 그래서 그 아이를 만났던 장소 주변을 배회하며 또래 아이들을 찾아봤다. 


작은 천막에서 마이크로 무언가 외치는 소리가 났는데 사람들이 그 소리에 따라 종이를 보고 웅성거렸다. 아마도 빙고같은 게임이었던 것 같다. 

자전거를 타고 이 주변을 한참이나 돌았지만 내가 찾던 그 꼬마아이는 찾지 못했다. 결국 너무 더운 날씨에 잠시 쉬기로 하고 올드바간의 거리로 나왔다. 시원한 냉커피가 너무 마시고 싶어서 주변을 찾아봤는데 전부 미얀마의 찻집 밖에 보이지 않았다. 그나마 구석으로 가니 외국인들을 위한 레스토랑인지 조금 비싸보이는 식당이 하나 보였다. 냉커피 한 잔에 1500짯이나 했지만 그냥 날씨도 덥고 다리도 아프고해서 그냥 앉아서 커피만 시켜서 마셨다. 근데 맛이 별로 없었다. 


나는 다시 아이를 찾기 위해 주변을 조금 둘러보다가 근처에 있던 아난다 파고다로 향했다. 


아난다 파고다 앞에는 시장이 형성되어 있었는데 그래서 그런지는몰라도 다른데서는 엽서나 기념품을 파는 사람들이 많았었는데 반해 이 곳은 조금 다른 종류의 상인들이 많았다. 


아난다 파고다 들어가는 입구에서부터 통로까지 이런 물품을 팔고 있었다. 여기서는 이상하게 사달라고 달라붙는 일이 없었다. 


파고다는 지겹다고 말하곤 했지만 그래도 아난다 파고다는 꽤 유명한 곳이기도 하니 천천히 둘러보기로 했다. 1091년에 짱짓따왕에 의해서 만들어진 아난다 파고다의 높이는 53미터였다. 내부 동서남북에 각기 다른 부처상이 있었다. 


아난다 파고다를 구경할 때는 사방에 부처상이 있는지도 모르고 구경하다가 옆으로 이동할 때마다 부처상이 나타나는 것을 보고 똑같은 부처상인줄 알았다. 하지만 전부 다른 부처를 의미하는 것이었고, 실제로 모습도 조금씩 틀렸다. 사진 찍는게 귀찮아서 안 찍었더니 지금에 와서는 4개의 부처상을 비교할 수가 없다. 

아난다 파고다는 바간에서도 보존이 잘 되어있는 곳이라고 한다. 게다가 각 부처상마다 금박이를 붙여놓아서 그런지 더욱 반짝이고 아름다워 보이기까지 했다. 


아난다 파고다 내부를 구경하고 밖으로 나오니 사원 내부에 이런 장소가 있었다. 맨질맨질한 대리석 재질이 아니라 이런 땅이라고 하더라도 파고다 내부에서는 무조건 맨발로 다녀야 했다. 이미 나는 미얀마 파고다를 돌아다니는 것에 익숙해져서 그런지 맨발로 다니는 것도 꽤 편했다. 


미얀마 전통화장품인 타나카를 바르는 모습이 너무 친근하게 느껴져서 걸음을 멈추고 지켜봤다. 타나카라는 나무를 돌판에 물과 함께 갈은 뒤에 그걸 얼굴에 바르는 것인데 외국인들에게는 이 모습이 무척 신기하게 느껴지기 마련이다. 미얀마에서는 보통 어린 아이 그리고 여자들이 타나카를 바르고 다닌다. 


타나카를 바르고 있는 아이들의 모습은 아주 쉽게 볼 수 있었다. 


아난다 파고다의 앞에는 재래시장이 형성되어 있어서 이 곳이나 구경하기로 했다. 바간에는 외국인 관광객이 그래도 좀 있었는데도 이상하게 이런 시장에서는 전부 미얀마 사람들 뿐이었다. 하긴 아무리 미얀마의 주요 관광지를 간다고 하더라도 태국처럼 흔하게 보이던 외국인이 쉽게 보이지 않았던 적이 많았다. 


왜 그래? 꼬마야. 울면 안돼. 귀엽게 생긴 꼬마아이가 밥을 먹으면서 울고 있었는데 그 모습이 너무 귀엽게 보였다. 생각 같아서는 앞으로 가서 달래주고 싶을 정도였다. 울지말고 씩씩하게 자라렴. 


한국 드라마가 더빙 되지 않고 그대로 방영하는 미얀마에서는 그 인기가 하늘을 찌른다. 바간에서 한국인이라고 하니 가장 많이 들었던 소리가 "구준표 알아?, 은서 알아?" 였을 정도였다. 


시장은 여러가지 생활용품을 팔고 있었다. 옷, 식기, 장난감, 복제영화나 드라마 DVD까지 말이다. 

나는 시장을 구경한 뒤에 다시 자전거를 타고 아난다 파고다 주변을 둘러보았지만 그 꼬마 아이를 찾지 못했다. 아이들의 엽서를 꼭 사주겠다고 다짐했는데 서서히 날은 저물어가고 있었다. 그 때 생각난 것은 땃빈뉴 파고다의 소녀였다. 내가 찾는 꼬마 아이의 엽서를 사주지 못하면 다른 아이의 엽서라도 사주겠다고 생각한 것이다. 그럼 땃빈뉴 파고다로 가볼까?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Mikuru 2010.08.04 07:17 신고

    생황모습이 그대로 담긴 사진 잘보고 갑니다 ^^

  3. BlogIcon 파란연필 2010.08.04 07:51 신고

    오늘도 파고다의 사람사는 풍경.. 잘보구 갑니다...
    덥지만 시원한 하루 되시길~~~

  4. BlogIcon 도꾸리 2010.08.04 08:12 신고

    전부 다른 불상모습, 신기합니다~~

  5. BlogIcon 제이슨 2010.08.04 09:04 신고

    정말.. 미얀마도 파고다의 나라군요.
    여행하면서 메모를 하지 않는다면 도대체 여기가 어떤 파고다였는지 헛갈릴 듯 합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0.08.05 01:13 신고

      저는 몇 개 적어놨는데도 나중에 다시 확인해보니 틀린 경우도 있더라고요
      바간의 파고다는 정말 많아서 유명한 것이 아니면 기억하기 힘들더라고요 ^^

  6. BlogIcon 픽팍 2010.08.04 09:09 신고

    미얀마 ㅋㅋ 꼬마아이가 없어서 아쉬웠겠네염 ㅋㅋㅋ

  7. BlogIcon 탐진강 2010.08.04 09:33 신고

    미얀마의 불상들 미소가 신기합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0.08.05 01:14 신고

      미얀마는 정말 많은 파고다와 부처상이 있는데 다 특색이 있었어요 ^^
      하지만 나중에는 너무 많이 보다보니 지겹기까지 하더라고요

  8. BlogIcon 니자드 2010.08.04 09:37 신고

    미얀마의 풍경이 어쩐지 우리나라 옛날의 분위기와도 비슷하네요. 교통수단이 적어서 그런지 트럭 등의 저 많은 사람들 과적은 좀 아찔하긴 하네요. 저러다 사고나면 어쩌려는지...;; 불상이라고 해도 우리나라나 일본과는 또다른 매력이 있어서 보기 좋네요. 무엇보다 그 소녀에게 줄 엽서 하나는 이렇게 챙기는 바람처럼 님이 인상적이었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0.08.05 01:15 신고

      미얀마는 우리나라보다 몇 십년은 뒤로 돌아간 듯한 느낌이었어요
      참 여러가지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었던 곳이죠
      꼬마 아이에게 엽서를 사주고 싶었는데 그걸 못해서 많이 아쉽기만 했어요 ㅠ_ㅠ

  9. BlogIcon 빛이 드는 창 2010.08.04 11:25 신고

    엽.못.미 인가요?^^
    두고두고 가슴 한컨에 소녀의 얼굴이 남을 것 같아요.

  10. BlogIcon 폼홀릭 2010.08.04 12:57 신고

    와, 부처님 상이 굉장히 크네요.
    거기다 우리나라의 연애인 사진을 보니 왠지 반갑다는~ ^^

  11.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0.08.04 14:39 신고

    불교 국가들은 참 볼거리가 많은것 같아요. 우리랑 문화가 비슷해서 인가?ㅎㅎ

  12. BlogIcon 보기다 2010.08.04 21:47 신고

    원래 자전거는 타면 탈수록 힘이 나는 신기한 물건이라죠?(정말??)
    바간도 좁군요. 자유여행하는 도중에 비키양과 다시 만나다니ㅎㅎ
    거대한 황금불상이 인상적입니다.

  13. BlogIcon 행복박스 2010.08.04 21:57 신고

    부처상 크기에 놀랍군요....
    무엇보다도 느낌이 우리나라와 달라요...^^
    뭔가 묘하다는...

  14. BlogIcon G-Kyu 2010.08.05 01:58 신고

    미얀마에서도 한류는 계속되는군요...!
    브로마이드가 걸려있고, 구준표와 은서를 물어볼 정도니 말이지요~
    미얀마의 이곳 저곳!! 정말 잘 보고 갑니다 ^^

  15. BlogIcon LiveREX 2010.08.05 02:42 신고

    불교 문화 볼거리가 대단하네요~ 한번 가보고 싶어지네요 ^^

  16.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0.08.05 06:50 신고

    ㅎㅎ 파고다가 넘 많으니, 한참 보다보면 정신이 없을 것 같아요.
    저곳까지 울나라 연예인 사진이 퍼져있다뉘.. ㅎ

  17. BlogIcon 1234 2010.08.05 08:51 신고

    미얀마에서 시장의 거리 가판대에 CD 및 그림 엽서들을 판매하는데, 한국 드라마 제품이 제일 좋은 자리를 차지하고 있더군요. 앞에서 서성이며 물건을 보고 있으면, 주인이 한국 것이 최고라고 엄지 손가락을 치켜세웁니다. 재미있는 여행기 잘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18. BlogIcon 소나기 2010.08.05 13:19 신고

    트럭에 사람들이 장난이 아니네요. 어휴. 위험해라..

  19. BlogIcon 버섯돌이 2010.08.06 22:29 신고

    빼곡히 메운 차를 보니 과거 우리나라의 피난길이 떠오르네요. ㅜ_ㅜ

  20.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8.09 02:47 신고

    정말 미얀마에 널려있는 것이 파고다군요.
    아직 경제적인 여건이 낮아서 그렇겠지만 여건만 되면 관광자원으로 무궁한 잠재력이 있을 같네요^^

  21. BlogIcon PinkWink 2010.09.01 19:31 신고

    첫 사진을 보는 순간.. 어디 전쟁하러가는 군인들인줄 알았는데요...헉...^^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