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남아공에 있는 동안에는 거의 버스 위에서 지냈을 정도로 계속 이동만 했다. 버스에서 이동할 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피곤했는지 잠을 잤지만 나는 항상 창밖을 쳐다보며 구경했다. 사실 남아공 거리를 제대로 볼 수 없었을 정도로 도시를 지나다니지 않았지만 새로운 나라에 온 만큼 더 많은 것을 보고 싶어서 계속 창문만 쳐다봤다. 


남아공에서의 둘째 날, 오전부터 버스를 타고 이동했다.


버스만 타고 다녀서 그런지 어디가 어디인지 위치 감각은 제로였던 것이 가장 아쉬웠다. 심지어 어디에 갔는지 기억이 잘 나지 않았던 것은 아마 패키지여행의 한계일 것이다. 


지나가다가 가이드가 이 곳이 우리나라 월드컵 대표팀이 머물면서 연습을 하고 있는 장소라고 말해서 사람들의 시선이 집중되기도 했다. 우리나라 대표팀이 연습을 하고 있는 장면을 본 것은 아니지만 마치 대표팀을 직접 만나고 돌아온 사람들처럼 뭔가 신기하게 느껴지기까지 했다. 


버스를 타면 기본이 3시간이었다. 우리가 이동한 거리가 꽤 멀어서 그런지 오전부터 늦은 밤까지 버스만 타고 다녀서 무척 피곤했다. 

남아공에서 바라본 거주지역은 참 이상했다. 지나다니는 사람들은 별로 없었고, 집들은 항상 일정한 모양이었다. 멀리서 보면 옹기종기 괜찮은 모양새를 갖추고 있었지만 가까이에서 보면 그게 아니었다. 이렇게 많은 집들이 모여있는 곳은 대부분 부유한 집들이 아니었다. 대개 부유한 집들의 경우는 높은 담장을 갖춘 곳들인데 심지어 전기담장까지 갖추고 있다고 한다. 참 이상했다. 


버스를 타고 남아공을 바라보니 생각나는 장소가 있었는데 그건 다름아닌 호주의 아웃백이었다. 호주에서 내륙쪽으로 조금만 가면 황량한 사막지대가 나오는데 이 곳을 아웃백Outback이라고 부른다. 호주에 있을 때 아웃백에서도 지내본 적이 있었는데 그 곳은 사람이 어떻게 사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 곳이었다. 항상 파리와 개미가 들끓고 뜨거운 태양에 주변은 초록색 빛을 보기가 힘들었다. 남아공이 이런 아웃백과 똑같았다는 것은 아니고, 그냥 도시를 벗어난 외곽쪽은 집들도 거의 없는 황량함이 그렇게 보였다. 대신 남아공에서는 풀과 나무가 많았다. 


그래도 가끔가다가 거리에서 우리가 관광객인 것을 알아보고 손을 흔들어 주는 사람들도 있었다. 나에겐 이런 사람들이 더욱 반갑게 느껴졌다. 


여기가 호주인지 남아공인지 분간이 안 되는 풍경들이 지나가고, 나는 그냥 멍하니 창 밖을 바라보기만 했다. 버스 위에 있었던 사람들은 전부 잠이 들었는데 나는 왜이리 졸립지가 않은건지 약간은 고통스럽기까지 했다. 그래서 그런가 나는 남아공에 대한 기억의 절반은 버스였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0.08.05 09:35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제이슨 2010.08.05 09:36 신고

    아프리카의 느낌이 분명히 나지만..
    KFC, CocaCola.. 참.. 다국적 기업의 위력은 남아공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군요.
    아프리카 최대부국이라고는 하지만..
    어딘가 모르게 횡~ 한 느낌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네요.

  4. BlogIcon 둥이 아빠 2010.08.05 10:19 신고

    코카콜라의 마케팅의 힘을 확실히 느껴지는데요....ㅎㅎㅎ

    그저 최고.... 이말 밖에 나오지 않네요.

  5. BlogIcon 감자꿈 2010.08.05 11:55 신고

    버스만 타면 졸지만 저도 외국에 나갔다면 졸지 않고 밖을 봤을 거예요.
    버스 위에서 본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모습도 다양하군요. ^^

  6. BlogIcon gosu1218 2010.08.05 15:33 신고

    아 이제 어느새 남아공까지 나아가셨군요!
    그런데 남아공 사람들이 코카콜라를 사랑하는건지..
    코카콜라가 남아공을 사랑하는건지..
    입간판들이 군데군데 눈에 띕니다..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0.08.05 22:32 신고

      코카콜라의 인기가 정말 높긴 한거 같아요 ㅎㅎ
      저 남아공 이야기도 몇 개 썼어요
      다녀온지 좀 되었는데 아직도 다 못 써서 문제지만요

  7. BlogIcon 보기다 2010.08.05 16:04 신고

    저도 낯선곳을 갈때면 버스든 기차든 꼭 창밖 풍경을 바라보곤 하는데,
    차에서 보는 풍경은 거기가 거기 같아서 쉬이 질린달까, 지친달까요?
    걷고 자전거도 좀 타주고 사진도 찍으면서 몸을 노닥거려야 여행다운 맛이 느껴져요.

  8. BlogIcon 레오 2010.08.05 16:13 신고

    넓직한 도로만 보면 '라이딩 하기 좋겠군' 하는 생각만 납니다 ^^

  9. BlogIcon 꽁보리밥 2010.08.05 16:36 신고

    남아공의 모습도 덕분에 구경을 하는군요.
    젊음을 정말 의미있게 보내는 바람님 보면
    정말 부럽습니다.^^

  10. BlogIcon 탐진강 2010.08.05 16:54 신고

    남아공의 풍경이 호주와 비슷한 부분도 있나 보군요.
    버스 이동 중에도 사진을 많이 찍었네요

  11. BlogIcon 드래곤 2010.08.05 19:53 신고

    덕분에 구경잘하고 갑니다.^^

  12. BlogIcon 촌슨런블로그 2010.08.05 20:29 신고

    가옥이나 문자를 보면 남아공이란 느낌보다는 정말 호주를 보는 느김이네요^^

  13. 2010.08.05 20:30

    비밀댓글입니다

  14. BlogIcon 버섯공주 2010.08.05 20:42 신고

    남자친구가 남아공에 가서 버스만 탄 기억이 절반 이상이라던 말과 바람처럼님의 말씀과 딱 맞아 떨어져서 순간 움찔했습니다. ^^

  15. BlogIcon Naturis 2010.08.05 21:00 신고

    아... 제가 좋아하는 스텝기후네요...
    요즘같이 더운 때는 알라스카까지는 안 바래도 추운 남아공이라도 같으면 좋겠네요...
    넘 더워요~^^;

  16. BlogIcon 바람될래 2010.08.06 01:00 신고

    여행을 하다보면 저도 두리번두리번
    창밖을 자주 보곤하는데요..
    남아프리카 공화국은 우리나라처럼
    초록색의 편안함은 없는듯해요

  17. BlogIcon 리브 2010.08.06 02:21 신고

    자전거로 바람같이 다니시는 모습만 보다 버스 타고 다니는게 왠지 낯설어요.
    바람처럼 자전거로 마음이 이끄는대로 가는게 왠지 어울린다는... (은연중에 고생길을 강요하는 것 같네요 ㅎㅎㅎ)
    패키지 여행은 좀 그렇겠네요. 더 보고 싶고 찾아서 보고 싶고 면밀히 보고 싶은데 그게 안 된다는거...
    버스 타고 비행기 타면 어디가 어딘지 기억 전혀 안 날듯 해요.
    저도 담에 여행할 땐 심히 고려해봐야지 싶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8.10 10:06 신고

      일부러 고생하는걸 더 좋아하는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편한걸 좋아하는 편은 아니긴 해요 ^^;;;
      그럼 여행이 재미가 없거든요 ㅎㅎㅎ

  18. BlogIcon 걷다보면 2010.08.06 05:37 신고

    버스위에서 촬영핫셨는가 보네요^^
    지붕이 있느 버스였을까 없는 버스였을까 궁금해 집니다^^

  19. BlogIcon 기브코리아 2010.08.06 18:51 신고

    정말 한적한 것 같습니다. 덕분에 저도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댕겨온 기분입니다.
    그런데, 버스에만 있어서 정말 답답했겠습니다.

  20.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8.09 02:49 신고

    앞의 포스트에서와 마찬가지로 호주의 느김이 그대로 전해지는 것 같아요.
    같은 유럽의 식민지라 그럴가요^^

  21. BlogIcon 여름 2012.05.04 22:59 신고

    저는 잘못한 것이 없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