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미얀마를 여행하다 보면 가장 혐오스럽게 보이는 것이 있는데 그게 바로 씹는 담배인 '꽁야'(혹은 꽁이라고 부름)이다. 거의 대부분의 미얀마 남자들이 항상 우물우물 거리면서 씹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이 꽁야는 치아를 부식시키고, 꽁야를 다 씹고 난 뒤에 내뿜는 붉은 물로 거리가 어지럽혀지기 때문에 별로 보기 좋지 않다. 그렇기 때문에 만약 내가 흡연자였다고 하더라도 꽁야는 시도해보지 않았을 것이다.


미얀마 거리에서 좌판을 놓고 무언가 팔고 있는 것이 있다면 그 중 절반은 꽁야일 가능성이 높다. 사실 남자들이 웃을 때마다 붉게 물든 치아를 보는게 조금 거북하기도 했는데 사실 이 꽁야는 나에게 신기한 구경거리였다. 꽁야를 만들어 주는 좌판도 그랬고, 그걸 씹는 모습도 그 어느 나라에서도 볼 수 없는 이색적인 풍경이었으니깐 말이다. 

만달레이 주변 도시 여행을 할 때 내 오토바이 드라이버가 출발하기 전에 자신의 가게인 듯 보이는 곳에서 꽁야를 직접 만들었는데 항상 멀리서만 지켜봤던 그 모습이 신기해서 사진을 찍어댔다.  


꽁야를 만드는 방법은 우선 잎사귀 뒷면에 석회를 곱게 바른다.



사실 꽁야의 내용물도 그렇지만 이 석회때문에 몸에 좋지 않다고 한다. 하지만 미얀마에서는 오래전부터 내려오던 그들만의 문화이자 기호식품이라 그런지 아직도 꽁야를 무척 좋아한다. 물론 대부분의 남자에게 해당하는 것이겠지만 말이다.


입사귀에 석회를 바른 후에는 꽁열매를 비롯해서 여러 가지 씨앗을 집어넣는데 전 지역에서 같은 방법으로 만드는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이 열매 중에는 일종의 환각작용을 하는 것도 있다고 하는데 그래서 그런지 담배처럼 중독이 되는 듯 하다. 비흡연자인 내가 알 바는 아니지만 담배처럼 마음을 안정시키는 동시에 계속 씹다보면 습관이 되서 계속 찾게 되는 것 같다.


재료를 전부 넣은 뒤에는 일일히 이렇게 입사귀를 접는다.


이 아저씨는 8개를 다 접은 뒤에는 비닐봉지에 잘 집어넣는 것으로 마무리를 했다. 이렇게 8개를 접어 놓은 뒤에 돌아다니면서 틈나는대로 꽁야를 꺼내서 씹을 수 있는 것이다.

비록 외국인들에게는 혐오스러운 기호식품이기는 하지만 미얀마만의 독특한 문화라서 그런지 항상 신기하게 바라봤던 것 같다. 너무 많이 씹으면 치아도 부식되고 붉게 물들어서 마치 좀비처럼 보이기까지 하니 되도록이면 자제하는게 좋을텐데 미얀마 사람들의 꽁야 사랑은 대단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자 운 영 2010.08.17 21:11 신고

    꽁야라 ㅎㅎ
    무슨 깻잎 도시락 싸는줄 알았네요 ㅎㅎㅎ
    담배 연기는 워낙에 싫어 해서 남편도 닥달해서 지금은
    금연 3년째 버티는 중인데 요즘엔 아예 담배 생각 안 난다네요^^

    잘 보고 갑니당 ^

  3. BlogIcon 도꾸리 2010.08.17 22:00 신고

    오~~
    꽁야였군요~~~
    다음에는 한 번 도전해 봐야할 것 같은걸요~~
    아자아자~~

  4. BlogIcon Phoebe 2010.08.17 22:19 신고

    ㅎㅎㅎ 저거 씹어본 남편 상상가 있어요.
    저거 씹으면서 즙을 삼키면 안돼는 거래요. 근데 그양반은 모르고 꼴깍 삼키셨다네요.
    아주 재미난 분인데 저거 씹고 횡설 수설 히히히...거리셧다고...ㅎㅎㅎ
    담배 안피는 분이셨거든요. 환각 작용 있긴 있나봐용.^^
    근데 뻘건 침 뱉어놓은게 길거리에 아주 흉하다고 하던데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8.18 01:25 신고

      하하... 저거는 씹고 침과 함께 뱉는건데... 그걸 삼켰군요!
      일종의 씹는담배라고 하니 담배를 안 피는 분이셨으면 좀 고통스러웠겠는데요?

  5. BlogIcon 조근이 2010.08.17 22:22 신고

    꽁야..이름은 귀여운데 환각증세까지 보일 수 있다니 ^^;;

  6.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0.08.17 22:43 신고

    정말 정성스럽게 꽁야를 만드는군요. 흐~
    몸에 안좋다는 것보다는 저걸 씹으면서 느끼는 기분이 더 좋은가보네요.
    하기야, 건강을 챙기는 것도 여유가 있을때 하는 듯 해요.
    하루 하루 살아가기 바쁜 이들에게 건강은 사치일수도 있다는 생각은 드네요.
    무슨 맛일까 궁금은 하네요. ㅎㅎ 설마 단맛은 아닐테구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10.08.18 01:27 신고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담배를 계속 피우는 것과 동일한 것이 아닐까요? ^^
      전 뻘건물 때문이라도 도전해보고 싶지 않더라고요

  7. BlogIcon 픽팍 2010.08.18 00:23 신고

    이거 티비에서 봤어요 ㅋㅋㅋㅋ
    그나라 고유의 문화니깐요 ㅋㅋㅋ

  8. BlogIcon Naturis 2010.08.18 00:30 신고

    ㅋㅋ 아무래도 마약 성분이 들어있겠지요... 중동의 예멘같은 경우도 어떤 식물을 씹던데요...
    한번 씹어보시지 그랬어요? 그래야 그 맛을 전해 줄 수 있자나요? ㅋㅋ

  9. BlogIcon Eden 2010.08.18 01:50 신고

    방명록에 친절한 답변 감사드려요~..그리고 '꽁야' 새로운 것 하나 배웠네요.. 만약 미얀마 간다면 꽁야 한번 시도는 해보고 싶네요..그 있잖아요..새로운 것에 대한 환상..ㅋ 맛은 어떨지..사실, 제가 여행다니면서 세상에 존재하는 필수 있는 것들은 다 한번씩 맛보기는 했거든요..ㅋㅋ 내성이 생겼을라나..헤~

  10. BlogIcon Sakai 2010.08.18 02:37 신고

    정말 다양한 음식들이 많은것 같습니다.솔직히 처음 본다는....여행가서 그냥 체험정도는 해볼만한 음식인것 같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0.08.18 14:06 신고

      씹는 담배의 일종이기 때문에 흡연자라면.. 한번쯤은 시도해 볼만하지 않을까 생각도 됩니다 ^^
      다만 저는 비추천합니다

  11. BlogIcon 보기다 2010.08.18 11:07 신고

    담배하고는 담을 쌓고 살아서인지 안 땡기네요~ㅎㅎ
    영원히 담 쌓고 살아야죠.
    씹는 입담배면 껌처럼 단물 다 빼고 나서는 그냥 밷는 거겠죠?
    설마 그냥 꿀꺽이면~~??

    • BlogIcon 바람처럼~ 2010.08.18 14:07 신고

      저도 씹어보질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
      물처럼 생기는걸 뱉는 형태입니다 ^^
      그게 붉은 물인데 덕분에 미얀마 거리에는 붉은 물 자국이 여기저기에서 보입니다

  12. 김순 2010.08.18 12:01 신고

    너무 재밌게 잘보고 있습니다. 미얀마 가고 싶은 여행지지만 혼자가기에 왠지 두렵기도하구요.
    너무 자세하게 재밌게 적어 주셔서 갔다 온거 같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8.18 14:08 신고

      감사합니다 ^^
      미얀마는 생각보다 안전한 나라라서 혼자 가셔도 괜찮을 듯 싶습니다
      다만... 초기에 겪는 충격은 조금 있긴 하지만요 ^^

  13. BlogIcon Joa. 2010.08.18 13:27 신고

    으- 냄새는 어떤지 모르겠네요.
    우리나라 담배냄새도 너무 싫은데 왠지 더 독할 것 같은 기분;

  14. BlogIcon 인디아나밥스 2010.08.18 14:54 신고

    금연 39일째입니다!!ㅋㅋㅋ
    전 한번 씹어보고 싶습니다.+_+

  15. BlogIcon 블루버스 2010.08.18 15:41 신고

    사진이 너무 자세히 나와 있어서 바람처럼님이 씹어보신 줄 알았습니다.
    저도 자신없네요.ㅋㅋ

  16. BlogIcon Mr.번뜩맨 2010.08.18 16:50 신고

    오..... 완전... 호기심 끌리는 기호식품입니다..ㅎㅎ 저도 비흡연자라 그닥끌리진 않지만 만드는 방법과 재료가 궁금해지는군요~!

  17. BlogIcon 그린데이 2010.08.19 00:48 신고

    잎의 앞면을 보지 못해 잘 모르겠지만 꽁야를 '코카잎'으로 만드는거 아닐까요? 마약성분이 있다고 하셔서 어설픈 추측을...;

    • BlogIcon 바람처럼~ 2010.08.20 02:30 신고

      마약종류인지는 모르겠지만 일종의 각성제? 그런 성분이 열매에 있다고 하네요
      잎의 종류에 대해서까지는 제가 잘 모르겠고요 ^^

  18. BlogIcon 딸기우유! 2010.08.19 22:29 신고

    신기하네요
    글케 혐오스럽진 않아요
    전 벌레나 뭐 이런거 들어간줄 알았네요 ㅋㅋ
    뭐 나름 식물성이네요 ^.^ㅋ
    근데 저 과정을 다 찍은 바람처럼 님 대단하심~!

    • BlogIcon 바람처럼~ 2010.08.20 02:32 신고

      미얀마를 여행하면 꽁야를 씹는 사람들을 많이 봐서 무척 신기했었거든요 ^^
      옆에서 꽁야를 만들길래 이때다 싶어서 열심히 찍었죠
      꽁야는 씹고 있는 모습이나 사람들의 뻘겋게 부식되어있는 치아를 보면 분명히 혐오감이 듭니다 ^^

  19. BlogIcon 보시니 2010.08.20 17:06 신고

    냐하하~~진짜 자세히도 담아오셨네요~
    전 2번 경험해 봤는데, 민트맛이랑 여러 뿌리같은 맛이 혼합되서 걍 씹어 볼만 하더라구요~
    근데 왜그리 물이 많이 나오는지... 저거 한 번 씹으면 한바가지 씩 침이 쏟아진다는..
    저거 치아엔 안좋아도 소화불량에 참 좋다라고 하더라구요~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0.08.20 17:39 신고

      보시니님은 2번이나 해보셨군요 +_+
      전.. 붉은 물과 녹아내린 치아를 보고 나서 해보고 싶은 마음이 싹 사라지던데요? ㅋㅋㅋ

  20. 너무해요. 2010.09.28 19:40 신고

    겨우 씹는 담배를 피운다고 미얀마인들을 싸잡아서 혐오스럽다고 욕하다니.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28 22:11 신고

      하하하
      글을 제대로 안 보셨군요
      전 누구보다 미얀마 사람들을 좋아합니다
      꽁야가 혐오스럽다고 했지 미얀마 사림을 가리켜 혐오스럽다고 한건 아닙니다

  21. 지나가다 2011.12.30 19:31 신고

    저 담배에 넣는 열매에 비율에 따라 각종 효과를 차별화 할 수 있습니다. 어떤건 소화작용을 높이고 어떤건 각성작용 어떤건 스트레스를 해소해주고 어떤건 마약효과가 있죠. 하지만 근본적인건 열매안에 마약성분이 존재한다는 겁니다. 미얀마 정부에서 이를 금지시키는 이유는 더러워보이는 이유도 있지만 안에든 마약성분때문이 아닌가 합니다. 버마는 불교가 깊은 전통에 나라라 전통적으로 몸에 나쁜 기운을 씻어내주고 피로를 풀어준다고 하여 범 국민적
    기호식품이 되었죠. 하지만 이런걸 쉽게 미얀마에서 표출하면 안됩니다. 미얀마 국민들은 자신들에 나쁜 감정을 쉽게 표출하지 않죠. 그렇기 때문에 어느순간 화를 미칠 수 있으므로 절대 여행중에 자기 감정을 쉽게 드러내면 안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