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아침 8시에 로비로 내려가니 바로 식당에서 아침을 먹을 수 있었다. 커피와 스크럼블을 선택하고 기다리니 어제 나를 보며 친구라고 불렀던 쏘소가 직접 서빙을 해주면서 오늘 자신의 오토바이로 할 예정인 투어에 대해서 설명해 줬다. 쏘소는 이 호텔의 직원으로 아침을 먹고난 후에 오토바이를 이용해서 만달레이 주변의 도시를 데려다 주기로 했던 것이다. 가격은 10달러에 합의를 한 상태였다. 

다만 쏘소가 일이 있는지 9시 50분에 출발하자고 제안을 해서 나는 로비에서 기다려야 했다. 계속 지나다니다가 내가 기다리는 것을 보고는 자신이 아는 맛있는 레스토랑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금방 출발할 것처럼 이야기를 했다. 나는 가이드북을 살펴보다가 만달레이 근처에 스네이크 템플이 있다는 것을 알고 여기에도 갈 수 있냐고 물어봤다. 그러자 쏘소는 여기는 조금 멀다면서 가려면 5달러는 추가로 내야 한다고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뱀이 있는 사원이 너무 가보고 싶어서 알겠다고 했다. 

9시 반이 넘어서 쏘소는 밖으로 나오라고 하더니 자신은 바뻐서 못 갈 것 같다면서 다른 드라이버를 소개시켜줬다. 약간 인도계열처럼 생겼던 사람과 악수를 하고 똑같은 가격에 똑같은 일정으로 오토바이를 이용해 돌아다니기로 했다. 쏘소가 아니라서 조금 아쉽기는 했는데 이는 쏘소도 마찬가지였는지 미안하다고 했다. 

꽤나 덩치가 있던 이 아저씨는 유난히 검은 피부와 곱슬거리는 머리를 지닌 아저씨였는데 인도계열이 아니라 그냥 미얀마 사람인 듯 했다. 처음에는 쏘소에 비해 친근해 보이지 않았지만 이내 착한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 아저씨는 꽁야 8개를 만들고 난 뒤에야 나를 태우고 출발했다. 


아침이라 그렇지만 오토바이를 타고 달리니 꽤 쌀쌀함을 느꼈다. 만달레이의 복잡한 도심을 요리조리 빠져나가는데 매연과 연기 그리고 경적소리가 가득했다. 신호등도 거의 없고, 중앙선도 없었던 이 도로는 정말 오토바이를 타기에 적합해 보이지 않았다. 


오토바이는 만달레이에서 벗어나지 않은 어느 상점에서 멈춰섰고, 안으로 들어가니 무슨 공예를 하는지 사람들이 뭔가를 만드는데 열중하고 있었다. 내가 들어가니 어느 한 사람이 따라와서는 여기가 무엇을 하는지 설명을 해줬다. 


여기는 다름이 아니라 금을 가공하던 장소였는데 저기 앞에 있는 분들은 열심히 해머로 금을 펴는 작업을 하고 있었다. 따로 이야기를 하지 않았어도 단번에 상업적인 장소임을 눈치챌 수 있었다. 


안내에 따라 작은 방에 들어가보니 저렇게 금박으로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었다. 이 금박의 용도를 처음에는 알 수가 없었으나 나중에 마하무니 파고다에 갔을 때 불상에 붙이는 것임을 알 수 있었다. 미얀마에서는 불상이나 불탑에 황금이나 보석을 덧붙이는 작업을 계속하고 있는데 바로 그러한 용도로 만들어진 금박이었던 것이다. 


안내하던 여자는 내 손을 잡더니 손등에다가 금박을 붙여주기도 했다. 손등에 붙여준다고 이 소량의 금을 어찌할 수 있었던 것도 아니었다. 


작은 방을 나오니 이 곳에서 만들어진 일종의 기념품을 판매하고 있었다. 나는 기념품을 사는 것에는 항상 관심이 없었고, 그럴만한 여유도 없었기 때문에 아무리 저렴해도 별로 사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다. 


금으로 만들어진 나뭇잎을 들고 구경만 했다. 물론 얇아서 그랬겠지만 생각보다 가격은 비싸지 않았던 것 같다. 

결국 나는 아무것도 구입하지 않고 나왔다. 오토바이를 타고 다른 곳으로 이동하자고 제안을 했는데 이 아저씨는 바로 옆가게로 나를 데려가려고 했다. 그래서 나는 이런 상점은 별로 관심이 없으니 곧바로 '마하무니 파고다'로 가자고 했다. 이런 상점을 가보는 것은 1곳으로도 충분했기 때문이다. 아저씨도 내 말을 이해했는지 고개를 끄덕이고는 오토바이를 다른 방향으로 돌리고는 이내 달렸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ikuru 2010.08.21 07:27 신고

    금박을 저렇게하는 것이었군요.
    바람처럼님의 포스팅은 정말 그곳의 생활분위기가 물씬 느껴집니다.

    이것이 내공의 차이일까요 ㅎ

  2. BlogIcon 입질의추억 2010.08.21 08:57 신고

    황금잎은 기념품으로 사기에 조금 탐나기도 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3. BlogIcon 하늘엔별 2010.08.21 10:07 신고

    흐미~~~
    뱀 구경은 못 하고 금만 잔뜩 봤네요.
    황금을 보기를 돌 같이 하라!!! ㅋㅋㅋ

  4. BlogIcon 픽팍 2010.08.21 10:11 신고

    금이 꽤나 아름답네요 ㅋㅋㅋ
    저런 식으로 공예를 하는 곳도 있었군염 ㅋㅋㅋ

  5. BlogIcon 문단 2010.08.21 10:53 신고

    사진 덕분에 간접 체험 잘하게 됐네요. 예전에도 바람처럼님의 블로그에 들른 적이 있는데, 이제서야 댓글을 남기네요. 아직 많은 포스트를 보지 못했지만, 종종 놀러오겠습니다.

  6. BlogIcon M군. 2010.08.21 11:20 신고

    순금인가요! ㅡㅡ+

    • BlogIcon 바람처럼~ 2010.08.21 17:56 신고

      글쎄요? ㅎㅎㅎ
      저도 그것까지는 모르겠지만...
      아마 순금이 맞을겁니다
      그걸 얇게 만들거나 기념품으로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었어요 ^^

  7. BlogIcon 아이엠피터 2010.08.21 11:33 신고

    가이드들이 엄청 싫어하는 타입..
    쇼핑안하고 팁 짜는 스타일 ㅋㅋㅋㅋ
    좋은 여행과 알찬 여행을 위해서는 어쩔 수 없죠...

    • BlogIcon 바람처럼~ 2010.08.21 17:56 신고

      하하하... 어쩌면 가이드들이 절 싫어할지도 모르겠군요 ^^
      하지만 저기에 있었던 아저씨는 가이드가 아니라 그냥 오토바이 드라이버였기 때문에 크게 상관없었어요
      제가 가고 싶은 곳만 가도 되었거든요

  8. BlogIcon 인디아나밥스 2010.08.21 12:52 신고

    전에 TV에서 봤는데 사람들이 얇은 금박을 사서 부처상에 붙이면서 기도를 하더군요.^^
    나뭇잎 금박 하나 사고 싶어요.ㅎㅎ

  9. BlogIcon suyeoni 2010.08.21 12:53 신고

    오........마지막 나뭇잎은 예뻐요.. 하나 가지고싶지만
    저거 가지고 뭐 팔수있는것도 아니고 두고 보기에도 뭐하고 잃어버릴거같고 ㅎㅎㅎ

  10. BlogIcon ezina 2010.08.21 14:13 신고

    와 금박을 이렇게 만드는군요. 순금을 해머로 펴는건가요?!!!

  11. BlogIcon 꿈이촌놈 2010.08.21 16:04 신고

    금.. 금,,, 금... 금...
    싸구려니까 하나 사주세요 ㅠㅠ

  12. 루피 2010.08.21 16:08 신고

    바람님....항상 재미있게 잘보고 있습니다..
    읽을때면 생생한 현장을 간접적으로나 느끼니 좋습니다.
    지금은 한국에 계시는거죠? 이제 취업을 하신듯?
    그런데 정말 궁굼한게 전에부터 있었는데..
    대체 어떻게 알고 다 찾아가는겁니까?
    비법을 전수해주십시요....

    일반사람들하고는 특별하게 여행을 하시니까...
    하여간 이번에 저는 일본과중국을 다음달에 배낭여행 떠나긴합니다만...

    • BlogIcon 바람처럼~ 2010.08.21 18:00 신고

      루피님 처음 뵙는거 같은데 너무 감사드립니다 ^^
      지금은 저 한국에 있고요
      취업은...
      네 어쨋든 너무 감사합니다
      답변을 드리자면 저기 찾아가는거 어렵지는 않습니다
      미얀마에서 가장 유명한 주요 관광지가 바로 양곤, 만달레이, 바간, 인레호수거든요
      전 그 주요 도시만 여행했던 여행자였고요 ^^;;
      그렇기 때문에 그리 어렵지는 않습니다
      조만간 일본과 중국 여행을 가시나 보군요
      아무쪼록 즐거운 여행이 되시고 저에게도 재미있는 여행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13. BlogIcon DDing 2010.08.21 16:44 신고

    TV에서 보니 금박작업장은 그 날린 금가루 회수에 엄청 신경을 쓰더라구요.
    그런데 저곳은 좀 다른 모습이네요. ㅎㅎ

  14. BlogIcon 탐진강 2010.08.21 18:20 신고

    금박을 만드는 장면이 신기합니다.
    현장에서 보는 느낌은 더 신기롭겠지요.

  15. BlogIcon 루비™ 2010.08.21 22:07 신고

    티비 프로그램에서 보니
    저렇게 얇은 금박종이를 불상에다 눌러서 붙이더라구요.
    그렇게 해서 금박 불상을 완성하던데...

  16. BlogIcon 보기다 2010.08.21 23:06 신고

    어느곳이나 호객행위는 있군요.
    근데 금가루가 아닐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문득 드는건...
    제가 너무 더럽혀진걸까요?ㅎㅎ

  17. BlogIcon Naturis 2010.08.21 23:55 신고

    꽁야가 일상생활에 널리 이용되나 보네요...
    꽁야라는 말은 절대 안 잊어버리것 같아요 ㅋㅋ

  18. BlogIcon 자 운 영 2010.08.23 00:17 신고

    음 요즘금값이 하늘 높은줄모르고 날뛰는디 ㅎㅎ
    한돈에 17만 한다네요
    다음이야기도 쫑긋 기다릴게요^

  19. BlogIcon Phoebe 2010.08.23 23:39 신고

    금... 흐아~~ 비쌀것 같은데 나뭇잎으로 만들어 기념품용으로 파는걸 보면 아주 자주 얇게해서 붙엿나보네요.

  20. BlogIcon 바람될래 2010.08.25 17:41 신고

    황금나뭇잎사서 책갈피에 넣어도 좋겠는데ㅛㅇ..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