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람들은 박수갈채가 쏟아지는 화려한 무대만 기억한다. 하지만 실제 하나의 무대를 준비하기 위해서는 뒤에서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고생하고 있는데 이는 행사를 담당하는 사람만에 해당하는 것은 아니다. 나는 큰 행사일 수록 빠지지 않는 자원봉사자들이야 말로 뒤에서 묵묵히 일을 하는 숨은 일꾼이라고 생각한다. 

나 역시 해외자원봉사를 비롯해서 통영국제음악제 자원봉사를 해봤기 대문에 무대에 오르는 사람 못지않게 고생하는 사람들이 자원봉사자들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 특히 이번 광주월드뮤직페스티벌에 갔을 때는 비가 무지하게 쏟아졌는데 관람을 하는 사람들도 무척 힘들었는데 행사를 준비했던 자원봉사자들의 수고야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우연히 공연장에 혼자 있던 자원봉사자와 잠시 대화를 나눠볼 수 있었는데 내가 이곳에 도착하기 직전 갑자기 쏟아진 폭우탓에 자원봉사자들이 엄청나게 고생했다고 했다. 대화를 나누고 있었을 때도 여전히 비가 쏟아지고 있었는데 힘들지 않냐는 말에 그저 웃음으로만 대답할 뿐이었다. 


광주월드뮤직페스티벌은 3군데에서 진행이 되었는데 그 중에서 야외 행사의 경우는 비가 와서 매우 악조건 속에 공연이 진행되었다. 특히 이날은 워낙 날씨가 들쑥날쑥해서 멀쩡한 하늘에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다. 


그런데도 자원봉사자들의 표정은 무척 밝았다. 아니 그들은 축제를 자신들이 만들고 있다는 생각에 즐기고 있었다. 공연을 보러 온 사람들보다도 더 신이 났고, 더 즐거워했다. 


남의 모습이 아닌 예전에 자원봉사를 하던 내 모습 같아서 가까이 다가가 사진도 찍었다. 


여기에 있는 사람들은 아예 맨발로 다니고 있었는데 아랑곳하지 않고 진흙범벅이 된 땅 위에서 뛰어다녔다. 아마 이들이 이렇게 즐길 수 있는 것은 광주월드뮤직페스티벌을 자신의 손으로 직접 준비하고 뛰어다녔기 때문은 아닐까? 내가 봤던 자원봉사자들의 얼굴에는 웃음기가 가득했다. 비에 젖고 땀에 젖어 엉망진창이라고 하더라도 말이다. 자원봉사자들은 비에 쫄딱 맞으며 일을 했지만 이런 궂은 날씨 덕분에 2010 광주월드뮤직페스티벌이 더 기억에 남을 것이다. 


광주월드뮤직페스티벌을 안내하던 운영본부에 가서 자원봉사자들과 짧게나마 대화를 나눌 수 있었다. 공연을 보지 못하고 여기에 앉아서 안내만 하는 것이 싫지 않냐고 하니까 "저희도 공연을 보고 싶죠. 근데 어느 파트에 있는 사람은 아예 공연도 볼 수 없거든요. 그나마 저희는 여기에서 음악이라도 들을 수 있어서 다행이랍니다. " 라고 함박웃음을 지으며 말했다. 


"커피 사주세요!" 

아직 풋풋한 대학생들의 이야기를 듣고 있는데 아무것도 해주지 못한거 같고, 너무 고생하는 것 같아서 커피를 사다가 돌렸다. 우리가 진짜 사올지 몰랐는데 진짜 커피를 들고 나타나자 무척 좋아했다. 


자원봉사들은 여러 장소에서 묵묵히 맡은 일을 하고 있었다. 사실 대부분의 대학생들이 자원봉사에 대해 스펙을 쌓거나 어떤 점수를 채우기 위한 용도로 하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실제 자원봉사를 해보면 그러한 것들보다 더 의미스러운 일을 자원봉사에서도 찾을 수 있다.

광주월드뮤직페스티벌에서도 마찬가지다. 짧은 행사기간이지만 그 전에 얼마나 많은 준비가 필요한지, 공연 당일에는 아티스트들과 관객을 마주하면서 어떤 일을 하게 되는지, 그리고 때로는 비에 흠뻑 젖으면서 동료들과 함께 자신이 준비한 무대를 본다는 것은 대학교에서 알려주는 것들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자원봉사를 해보면 소중한 그 땀의 의미를 깨닫게 될 것이다. 


이들의 수고와 노력이 있었기에 광주월드뮤직페스티벌이 더 빛났던 것은 아닐까? 그렇기 때문에 나는 이런 큰 행사에서 수고하고 있는 자원봉사자들을 가장 먼저 격려하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자 운 영 2010.09.08 12:54 신고

    응근히 이 포스팅 기다리고있었는데 ㅎㅎ
    마자요늘 뒤에 묵묵히 봉사하시는 분들의 수고로움이 있어요^^
    성황리 잘 끝났나 보네요^
    비가와도 즐거워 보이십니당 ^

  3. BlogIcon 행복박스 2010.09.08 12:56 신고

    자원봉사자분들 정말 멋진분들이시죠^^

  4. BlogIcon 라라윈 2010.09.08 14:59 신고

    자원봉사 해주시느라 축제를 맘 편히 즐기시기도 힘들었을텐데
    궂은 날씨에 환한표정으로 땀흘리시는 모습에
    더욱 더 감사해지네요.......^^

  5. BlogIcon 전북의재발견 2010.09.08 16:44 신고

    자원봉사자분들이 없다면 관광객들이 축제를 즐기지 못하겠지요..^^ 다들 즐거운 모습으로 일하는게 너무 좋아보입니다.

  6. BlogIcon Reignman 2010.09.08 16:53 신고

    긍정의 힘으로...

  7. BlogIcon 제이슨 2010.09.08 17:08 신고

    이런 글들을 읽고 있노라면.. 우리 나라 참 선진국에 가까워졌다는 생각이듭니다.
    자원봉사자.. 옛날에는 생각조차 못했던 일인데..
    저도 뭐든지.. 함 해봐야겠네요~

  8. BlogIcon 라온 2010.09.08 17:14 신고

    난.... 왜 저 티가 탐나지??
    ㅋㅋㅋ

  9. BlogIcon 드래곤 2010.09.08 17:24 신고

    무슨 행사든 자원봉사자들이 표시안나게 고생이 많은 것 같습니다.^^

  10. BlogIcon 보기다 2010.09.08 17:53 신고

    저 노란티 이뻤는데 말이죠~
    저도 자원봉사 하고 싶었다는ㅎㅎ
    공연이 보고 싶었을텐데 밖에서 이리뛰고 저리뛰고 고생 많이 하더라구요.
    저분들이 있었기에 행사가 잘 진행됐을거에요~

  11. BlogIcon 리브Oh 2010.09.08 18:22 신고

    봉사와 겸손, 성실함을 실천하는 자원 봉사자들 보니 저 역시나 마음이 훈훈해지는걸요
    비도 오고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큰 행사가 잘 마무리 된 것은 역시 숨은 노력을 기울인 그들이 잇엇기 때문이겟죠
    멋있네요^^

  12. BlogIcon 블루버스 2010.09.08 19:29 신고

    자원봉사 하신 분들 다들 고생 많이 하셨겠습니다.
    가고 싶었는데... ㅎㅎ 사진으로 구경만 하네요.

  13. BlogIcon Naturis 2010.09.08 20:14 신고

    이런 봉사활동 하려면 뭔가 자긍심이랄까 그런 것들을 맘속에 갖고 있어야 할 수 있을 것 같네요..
    그런데, 바람님은 이런데 자주 가시나봅니다.. 저도 구경가고 싶어요 ㅎㅎ

  14. BlogIcon 파란연필 2010.09.08 20:17 신고

    어떤 행사든지 자원봉사자 분들의 도움과 노력이 없이는 잘 해내기가 힘든데...
    정말 박수를 받으실만한 분들입니다....

  15. BlogIcon 레오 2010.09.08 20:47 신고

    자봉하는 것도 새로운 기분을 들게 하죠 좋습니다 화이팅 ~

  16. BlogIcon 서하 2010.09.08 21:40 신고

    물밑으로 그림자로 이렇게 열심히 하시는 분들이 있으니
    페스티벌이 성공할 수 있고, 무사히 끝날 수 있는거지요 ㅎㅎ

  17. BlogIcon 딸기우유! 2010.09.09 14:36 신고

    저런거 하시는 분들 보면 멋있어 보이던데 ^^
    선뜻 나서서하시다니 용기가 대단하십니다
    화이팅~!

  18. BlogIcon 바람될래 2010.09.09 15:49 신고

    어딜가나 항상 고생하는분들이죠..^^
    저번 토마토 축제때도 더운날씨 어찌나 고생을 하시던지..
    땀을 딱아주고 싶더라구요.

  19. BlogIcon 미미씨 2010.09.09 23:20 신고

    저도 젊었을때 이런 자원봉사도 하고 그렇게 살았어야 했는데..라는 생각을 자주해요. 하하;;

  20.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10.09.12 16:00 신고

    자원봉사자들에 대한 배려의 포스트 정말 마음 따뜻함을 느낍니다.^^

  21. BlogIcon 버섯돌이 2010.09.13 15:24 신고

    비 속에 고생들 많으셨겠습니다. -ㅂ-!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