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우리의 전통놀이에는 뭐가 있을까?

이런 고민에 사람들의 머릿속에 떠오르는 놀이들은 대게 윷놀이, 팽이치기, 그네뛰기라고 말하면 다행이고, 간혹가다가 고스톱이라는 어이없는 말을 하기도 한다. 사실 놀이문화도 우리의 전통적인 문화이자 지켜야할 유산인데 이런 문화에 대한 연구가 턱없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아주 우연찮게 백제의 전통놀이를 직접 지켜볼 수 있었다. 아니 다른 문화도 아니고 백제의 전통놀이라니 이건 좀 신기하지 않은가? 


공주박물관을 새롭게 개장한 충청남도 역사박물관을 가게 되었다. 사실 서울에서 내려가긴 했지만 공주는 원래 고향인 대전과도 무척 가까운 지역이라 전혀 다른 지역이라고 느껴지지 않은 곳이기도 하다. 그런 곳에 이런 박물관이 있다는 것도 몰랐으니 그만큼 관심이 많이 없었다는 이야기라 조금은 부끄럽기도 했다. 


충청남도 역사박물관을 방문하자 특별히 준비를 하신 것이 있었으니 바로 백제의 전통놀이였다. 물론 전통놀이를 재연할 아이들의 관심사는 내가 아니라 오로지 줄넘기에 있어 신나게 뛰기만 했다. 아이들이 신나게 뛰어 노는 모습을 보니 참 순수해 보여서 보는 사람들도 즐거워졌다. 


잠시 후 아이들은 전통놀이를 하기 위해 자리에 앉았는데 한 눈에 봐도 생소한 보드판이 신기했다. 이미 이 아이들은 전통놀이에 대한 게임방법을 익힌 상태였고, 즐기면서 게임을 할 수 있는 단계였다.


기존의 전통놀이에 대한 인식을 확 깨버렸는데 이름은 쌍륙이라고 한다. 놀이방법은 생각보다 복잡해 보였다. 물론 설명만 듣고 직접 해보지 않아서 더 이해가 되지 않았지만, 실제로 이 게임의 방법은 여러 개가 있다고 한다. 가장 간단했던 게임의 방법은 체스말처럼 보이는 말을 주사위 2개를 던져서 숫자의 칸으로 이동시키고, 다시 회수하면 이기는 놀이였다. 


다른 게임은 저포놀이라고 했다. 처음 봤을 때부터 윷놀이가 연상되었지만 사실 윷놀이보다는 훨씬 복잡해 보였다. 대신 윷놀이와 비슷하게 윷을 던져서 말을 움직이는 방법은 유사했다. 


윷에는 송아지나 꿩처럼 동물이 써있었는데 이것이 게임의 중요한 요소인 듯 했다. 


아이들이 전통놀이 하는 모습을 열심히 지켜보고 있었을 때 재미있는 설명을 듣기도 했다. 사실 이런 쌍륙이나 저포놀이의 경우 정확한 방법에 대한 설명이 없다고 한다. 그래서 전통놀이를 복원하겠다는 일념하에 각 문헌에 나와있는 자료들을 모아서 연구한 끝에 지금의 형태로 만들어 볼 수 있었다고 한다. 그 노력과 정성이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책의 한 줄에 나와있는 글을 모아서 놀이 방법을 알아내다니 이건 보통 노력의 결과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또 원래 이런 저포놀이나 쌍륙은 조선시대에도 즐겼을 정도로 인기있었던 놀이였다고 한다. 하지만 갑자기 우리의 머릿속에 사라진 놀이는 다름이 아닌 일제시대를 겪으면서였다. 우리나라의 전통놀이들도 역시 민족말살정책에 의해 사라졌던 것이다. 그 틈을 비집고 들어온 것이 바로 고스톱인데 우리는 그걸 가장 많이 즐기고 있으니 정말 안타까운 사실이 아닐 수 없다. 왜 우리의 잊혀졌던 놀이문화를 살리는 것이 중요한지 깨닫게 되었다. 


마치 신의 한 수를 두는 것처럼 보여졌다. 


나는 개인적으로 이러한 사실도 좋았지만 아이들이 놀이를 즐기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았다. 주변에 선생님들이 있어서 그랬는지는 모르지만 정말 재미있게 놀이에 임하는데 어느 컴퓨터 게임 못지 않게 몰두하는 모습을 보여줬던 것이다. 


"이번에는 꼭 이길거예요!" 의지를 불태웠던 꼬마는 계속 상승세를 이어가자 신이 났다. 오늘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고 하는데 마지막 판에는 꼭 이기겠다고 말했다. 


특별한 일이 없으면 흰색 말이 이길 것처럼 보였다. 주사위를 열심히 굴리는 아이들의 눈빛이 초롱초롱해졌다. 

하지만 나중에 모든 놀이가 끝나고 내 앞으로 뛰어가면서 "아~ 진짜 이길 수 있었는데... 아까 졌어요!" 라고 말했다. 나도 거의다 이겼다고 생각했는데 어떻게 해서 진 것인지 알 수가 없었다. 그래도 해맑게 웃으며 뛰어가던 아이들의 미소가 너무나 맑았다. 


아이들은 너무 더웠을텐데 지켜보는 사람들을 위해 일부러 의상을 차려입는 수고를 했다. 땀을 뻘뻘 흘리는 아이들이 그 더운 날을 참고 시범을 보여주는 것이 고맙기도 하고, 대견스러워 보였다. 대부분의 아이들이 초등학교 4학년이었던 것을 생각하면 참 대단했다. 아마 다른 꼬마 아이들이었다면 벌서부터 덥다고 칭얼대지 않았을까? 

백제의 전통놀이인 쌍륙과 저포놀이는 사실 일반인에게는 굉장히 생소했다. 놀이방법도 그랬고, 이런 놀이가 있는지 조차도 몰랐으니 말이다. 그래서인지 이번 2010 세계대백제전 때 일반인들이 직접 놀이도 즐길 수 있게 한다고 하니 관심이 있는 사람들은 찾아가 봐도 좋을거 같다. 

충청남도 역사박물관을 둘러보고 나왔을 때 아이들은 여전히 이 앞에서 줄넘기를 하며 놀고 있었다. 어쩌다보니 나도 이 아이들과 함께 줄넘기를 하며 놀게 되었다. 아이는 얼굴이 빨개지고, 땀을 뻘뻘 흘렸는데도 너무 좋아하며 계속 줄넘기를 했다. 근데 문제는 내가 힘들어 죽겠다는 거다. 


내가 이만 가봐야 한다고 했는데도 놓아주지 않았던 아이들을 뒤로 하자 "그럼 잘가요! 또 놀러와요!" 라고 손을 흔들었다. 백제의 어린이들을 만나고 온 나도 웃음이 멈추지 않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공주시 중학동 | 충청남도역사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제이슨 2010.09.07 08:12 신고

    오.. 신기한데요.
    정말 그 옛날에 그런 놀이가 있었다니.. 백제의 문화 수준을 직잠케해줍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07 17:41 신고

      한편으로는 우리의 다양한 놀이가 일본의 민족말살정책에 의해 사라질 뻔했다니... 끔찍하네요
      우리의 것을 더 많이 찾아야겠어요

  3. BlogIcon costrama 2010.09.07 09:02 신고

    신기하네요. 윷의 동물이름이 어떤의미라고 시아버님께서 얘기해주셨었는데.. 기억이 안나네요. 흐
    어제 성균관 스캔들이라는 TV드라마로 성균관의 복을 입은 젊은 연예인을 보았는데 아이들이 예쁘게 한복을 입고 놀이를 즐기니 꼭 옛 서당에서 노는 모습같아 더 예뻐 보입니다.

  4. BlogIcon PLUSTWO 2010.09.07 09:24 신고

    보드게임이 백제시대에도 있었군요...부끄부끄 ㅎㅎ

  5. BlogIcon 입질의추억 2010.09.07 09:42 신고

    두번째 사진은 공중부양인가요 ㄷㄷㄷㄷ;; 사진이 은근 재미납니다 ^^~
    저도 여기서 백제인의 기를 받고 가겠습니다 ㅎㅎ

  6. BlogIcon 전북의재발견 2010.09.07 10:18 신고

    ^^ 정말 보드게임 같기도 하고! 해보고 싶은 놀이입니다~ 처음 보는것이라 생소하기도 하네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7. BlogIcon 행복박스 2010.09.07 11:33 신고

    저 사진속에서 공중부양 하는 아이 발견했어요...ㅎㅎㅎ

  8. BlogIcon Naturis 2010.09.07 11:34 신고

    근처에 사시니 백제권 문화재는 자주 찾아 볼 수 있겠네요.. 저는 백제문화재는 한번도 못 가본것 같아요..^^;

  9. BlogIcon Phoebe 2010.09.07 12:26 신고

    재미나것슈~~~~ 난 한국 가요~~^^*

  10. BlogIcon 보기다 2010.09.07 13:52 신고

    애들 단체로 옷을 입혀놔서인지 너무 귀여운데요^^
    백제의 전통놀이 문화를 볼 수 있다니 재미있겠어요.
    정말 바람처럼 여기저기 다니시는군요~ㅎㅎ

  11. BlogIcon 인디아나밥스 2010.09.07 16:08 신고

    담배연기 가득한 PC방에서 쌍욕이나 내뱉는 아이들 보다가 정말 아이들다운 모습을 보니
    제가 다 즐겁고 뿌듯합니다. 아이들 정말 귀엽습니다.^^

  12. BlogIcon 샘쟁이 2010.09.07 18:14 신고

    포스팅속 사진 화질이 확실히 좋아졌습니다. ^-^
    신상 카메라가 좋긴 좋은데요~

  13. BlogIcon 문단 2010.09.07 19:01 신고

    카메라 스킬이 대단하십니다. 줄넘기하는 아이의 사진은 마치 공중부양을 하는 것처럼 보이게 할 정도로..색다른 경험이셨겠어요. 덕분에 간접 경험도 하게 됐네요..

  14. BlogIcon 완주스토리 2010.09.07 21:51 신고

    아이들 모습이 보기 좋아요 ^^ 전통 보드게임(?)도 재밌어보이네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15. BlogIcon 바람될래 2010.09.07 22:36 신고

    아....이런이런..
    저도 첨보는게임입니다... ㅡㅡ
    좀더 공부하고 싶은 백제입니다

  16. BlogIcon 꿈이촌놈 2010.09.07 23:15 신고

    쌍육 이름은 들어봤었는데... 옛 게임을 배운 저 아이들에게서 저의 무지함을 반성합니다.

  17. BlogIcon 서하 2010.09.08 01:07 신고

    애들 어찌나 천진난만하고 귀엽던지 ㅎㅎ
    확실히 금방 친해지는것 같기도 하고, 같이 해보고 싶었는데
    그걸 못해서 아쉬웠어요~

  18. BlogIcon Sakai 2010.09.08 01:32 신고

    저 놀이 한번 해보고 싶고 배워서 여럿이하면 정말 재미가 있을것 같습니다.

  19. BlogIcon 신기한별 2010.09.08 11:22 신고

    바람처럼님 오랜만이네요 ㅎㅎ;;
    사진 속에 공중부양 하는 아이 발견..
    이거 사진 찍기 쉽지 않을텐데..

  20. 時페라뮤지엄 2010.09.11 17:46 신고

    그래요..알려지지않고
    우리가 모를뿐 5~6백년을 지구상에 존재했던 국가의 문화가 어디 한둘이겟어요
    좋은 포스팅에 잘보고 배우고 갑니다..총총^^

  21. BlogIcon 버섯돌이 2010.09.13 15:25 신고

    오.. 잘 모르는 게임들이지만 상당히 재미있어 보이네요. +_+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