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우 베인 다리를 다녀오고 난 후 오토바이 드라이버 아저씨에게 15달러를 줬다. 원래는 하루 오토바이를 타면 10달러인데 내가 뱀사원을 일부러 가자고 했기 때문에 추가로 5달러가 들었던 것이다. 배낭여행을 하면서 하루에 15달러를 한꺼번에 쓰는 것은 조금 부담이 되기도 했지만 그래도 아침부터 저녁까지 열심히 돌아봐서 그런지 크게 아깝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어차피 혼자라면 이런 비용적으로는 더 들기 마련이다. 

숙소 로비로 들어와서 나는 다음날 껄로행 버스를 예매했다. 근데 이상한건 인레호수까지도 12만짯이었는데 껄로도 역시 12만짯이라는 것이었다. 가격도 상당히 비싸다고 여겨졌는데 왜 더 가까운 껄로도 똑같은 가격을 받는지 이해는 되지 않았다. 

배가 고파서 저녁을 먹으려고 숙소 밖으로 나오니 쏘소가 보였다. 게스트하우스 직원이었던 쏘소는 원래 나의 오토바이 드라이버로 활약하기로 했는데 아침에 바쁜 일이 있어서 대신 다른 아저씨를 소개해준 것이었다. 쏘소는 어디로 가냐고 나에게 물었는데 나는 밥을 먹으러 가고 싶다고 혹시 '라쇼레이 레스토랑'을 아냐고 물었다. 쏘소는 여기서 가까운 곳인데 자신이 태워다 주겠다고 했다. 

"내 오토바이로 태워줄께. 물론 친구를 위해서라면 공짜지." 

그 때 하루 종일 오토바이를 운전했던 드라이버 아저씨가 나타났다. 가든 호텔 바로 옆에서 지내는 모양이다. 생김새는 거의 격투기 선수처럼 생겼는데 의외로 미소가 부드러웠던 아저씨였다. 아이를 안고 있었는데 무척 귀엽게 생겼다. 이 아저씨는 아이의 손을 잡고 나에게 인사를 시켜주었는데 쏘소는 나에게 이런 말을 했다. 

"네가 이 가족을 도와준거야. 이 아저씨와 아이는 네 덕분에 며칠은 먹고 살 수 있을거야." 


쏘소의 오토바이를 타고 금방 라쇼레이 레스토랑에 도착할 수 있었다. 내가 오는 도중에 오토바이에서 넘어졌다고 하니까 쏘소도 이미 들어서 알고 있다고 했다. 어쨋든 나를 라쇼레이 레스토랑에 내려다 준 뒤에 인사를 하고 사라졌다. 


라쇼레이 레스토랑에 들어가자 먹음직한 반찬이 가득한 것을 볼 수 있었다. 이 중에서 원하는 반찬을 고르면 되는데 나는 낯설지 않은 2개의 고기 반찬을 골랐다. 그러면 잠시 뒤에 밥과 반찬을 가져다주고 야채도 준다. 이 야채 옆에는 우리나라의 장처럼 보이는 것이 있었는데 찍어 먹어보니 대충 비슷한 맛이 났다. 


나는 점심을 미얀마 현지식으로 너무 대충 먹어서 그런지 너무 배고픈 상태였다고는 하지만 너무 맛있었다. 며칠 굶은 사람처럼 허겁지겁 먹었는데 아주 만족스러웠다. 어쩌면 미얀마에서 먹은 가장 맛있었던 저녁일지도 모르겠다. 밥을 거의 다 먹었을 때는 직원이 와서 밥을 더 주기도 했다. 물론 밥을 더 먹는다고 돈이 더 들었던 것은 아니었다. 가격도 무척 저렴했는데 배부르게 밥을 먹고도 1500짯이었나 2000짯이었나 밖에 하지 않았다. 

허름해 보이던 식당이긴 했지만 미얀마에서는 이정도 가격에 이런 식사를 먹는 것도 드문 것 같다. 우선 미얀마 음식은 대부분 맛이 없다. 그런데 여기는 맛도 좋고, 직원도 친절하고, 차와 야채 등을 함께 줬다. 가격도 이렇게 싸다니 놀랄정도였다. 론리플래닛에서 괜히 추천한 것은 아닌가 보다. 론리플래닛 탓인지 외국인들도 꽤 많이 찾아 오는 식당이었다. 


밥을 다 먹고 난 후에는 천천히 걸어서 83번 거리로 돌아갔다. 걸으면서 다시 느낀 것이지만 만달레이의 거리는 너무 어두웠다. 대체 켜지지도 않는 가로등은 왜 있는 것인지 아마 중간에 불을 밝히고 있는 가게들이 없다면 칠흙같은 어둠이 내릴 것 같은 도시였다. 도시의 규모는 양곤 못지 않게 거대했지만 불빛을 보면 영락없는 시골마을 같았다. 


지난 밤에 이탈리안 커플을 만났던 나일론 아이스크림 가게에서 후식으로 아이스크림을 먹었다. 여기에서 저녁에 이탈리안 커플과 다시 만나자고 약속을 했는데 우리는 시간 약속을 하지 않은 상태라서 크게 기대는 하지 않은 상태였다. 하지만 아이스크림을 다 먹고 멍하니 거리를 구경하고 있을 때 약속대로 이탈리안 커플이 나타났다. 너무 반갑게 재회했는데 이 둘은 만달레이 궁전과 밍군을 다녀온 뒤였다. 

저녁을 아직 먹지 않았다고 해서 내가 라쇼레이 레스토랑을 안내해줬다. 나는 방금 전에 이 식당에서 밥을 먹었는데 또 다시 온 것이다. 맥주도 좀 마시자고 해서 같이 맥주를 마시면서 이야기 꽃을 피웠다. 역시 이탈리아 사람들이라 그런지 남녀 모두 축구얘기에 열광을 했는데 우연찮게 나온 한일월드컵 당시의 억울함을 이야기하기도 했다. 역시 이탈리아 사람들은 우리나라한테 진 게임이 억울하긴 억울했나 보다. 상황이 2:1이었으니 나는 웃으면서 넘어갔다. 

그래도 참 착한 친구들이었다. 로마에 놀러오면 꼭 연락하라고 당부하기도 했고, 맥주를 다 먹고 난 후에는 내가 돈을 꺼내려고 하자 황급히 막으면서 자신들이 내겠다고 할 정도였다. 서양 사람들이 이렇게까지 자신들이 내겠다고 하는 모습을 보니 조금 신기했다. 


우리는 길을 걸었는데 이탈리안 커플이 좋아하는 간식거리가 있다면서 이거 먹자고 제안을 했다. 언뜻 보기에는 호떡이나 빈대떡처럼 보였는데 그냥 먹으면 아무 맛이 나지 않았고, 설탕을 뿌려서 먹는 간식이었다. 이탈리안 커플이 자주 먹었는지 이름도 알려줬는데 지금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 2개를 샀는데 가격은 300짯이었고, 이건 내가 냈다. 


바라밤이 이걸 적당한 크기로 잘랐고 이것을 설탕을 찍어 먹었다. 옆에 있던 미얀마 사람들은 우리들이 같이 있는 것을 보고 신기했는지 어디에서 만났는지 물었다. 아마 서양사람과 어울리는 내가 신기하게 보였던 것 같다. 

나는 다음날에 껄로로 이동하기로 했고, 이 둘은 인레호수로 이동한다고 했다. 아마 시간 상으로는 인레호수에서 다시 볼 수 있을 것 같았다. 아니 어쩌면 인레호수와 껄로가 같은 방향일테니 같은 버스를 탈지도 모르겠다고 추측을 했다. 어쨋든 버스가 되었든 인레호수가 되었든 나중에 또 보자는 기약없는 대화를 나누면서 헤어졌다. 


숙소로 돌아와서 가지고 있던 여행책을 읽었는데 너무 시적이고 멋진 장면만 있었다. 음... 이런 책은 나에게 맞지 않는 듯 했다. 대충 읽다가 덮어두고 TV나 봤다. 미얀마에 있는 동안 유일하게 TV가 있었던 방이었는데 덕분에 밤에 심심하지 않게 잠이 들 수 있었다. 저녁 시간대에는 꼭 한국 드라마가 나오니 그걸 보는 재미도 쏠쏠했다. 


제목이 뭔지 전혀 모르는 한국 드라마도 나왔다. 


중간에 나오던 광고는 어찌나 유치하던지 어설픈 컴퓨터 그래픽이 참 어설프게 느껴졌다. 


TV를 돌리다보니 박지성이 선발로 출전하는 프리미어리그를 볼 수 있었으나 초반 시작하자마자 잠이 들어버렸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하늘엔별 2010.09.26 11:34 신고

    딱 보기에도 맛있어 보이는 집이네요.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했듯이 잘 먹어야 여행도 즐겁지요. ^^

  2. BlogIcon 신기한별 2010.09.26 11:55 신고

    와 뷔페식 레스토랑에 다녀오셨군요..
    맛있는 음식 많이 드셨네요..
    미얀마 음식은 먹어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어요;;;

  3. BlogIcon 티비의 세상구경 2010.09.26 12:05 신고

    한국 드라마가 나와서 그런치~
    경치가 참 정겹다는 생각이드네요 ^^;;
    구경잘하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보내세요~!

  4. BlogIcon 소천*KA 2010.09.26 12:13 신고

    나일론 아이스크림집이 아직도 건재하군요. 저도 여기서 후식을 먹었던 기억이 나요.
    컴컴했던 어두운 길목도... ^^

  5. BlogIcon Houstoun 2010.09.26 12:28 신고

    식당의 음식은 필리핀에서 본 음식들과 좀 비슷하네요. ^_^
    제 시누이 남편이 이태리 사람이라 좀 아는데 맞아요
    서양사람들 답지않게 동양사람 같은 부분들이 좀 있더라구요.
    근데 나일론 아이스크림 맛은 어떤가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26 20:31 신고

      개인적으로는 음식은 필리핀이 훨씬 낫습니다 ㅎㅎㅎ
      나일론 아이스크림은 제가 두 번 가봤는데 밀크쉐이크는 꽤 맛있었고요
      저 아이스크림은 그냥 보통이더라고요 ^^

  6. BlogIcon 큐빅스 2010.09.26 13:50 신고

    컵 모양을 보니 제가 갔던 아이스크림 가게 갔네요.ㅋㅋ
    아이스크림 가게 갔지는 않았지만 맛은 좋았다는^^

  7. BlogIcon 입질의추억 2010.09.26 14:55 신고

    현지식치고는 한국음식삘이 나는 분위기네요 ^^~ 아웅 저도 한번 맛보고 싶어요. 중간에 호떡같은건 그냥봐도 입에 잘 맞아 보이구요~ 휴일 잘 보내세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26 20:32 신고

      중국이나 인도쪽에 보이던 요리 같더라고요
      배불러서 맛이 있었는지도 기억이 안 나지만 그런데로 먹을만 했습니다 ㅎㅎㅎ

  8. BlogIcon Raycat 2010.09.26 15:47 신고

    저녁은 좀 푸짐하게 먹어야 잠이 잘오죠..ㅎ.ㅎ

  9. 루피 2010.09.26 17:17 신고

    한번 미얀마 가보고 싶네요...
    그런데 미얀마 아가씨들은 예쁩니까?
    한번 같이 어울려보고 싶은데...바람님도 매일 혼자서만 있으니..마음이 심심하실꺼 같습니다만?
    뭐 그래도 양곤같은데는 허름 하것지만 조금이라도 클럽같은 장소가 있겠지요?
    제가 만약 그 당시 이탈리안 연인을 보고 있었다면...왜인지 모르게 마음이 쓸쓸했을껍니다...
    연인끼리 여행하는 모습이 부럽다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26 20:34 신고

      그러고보니 미얀마 아가씨들과 이야기를 나눠본 적이 별로 없는거 같네요
      근데 미얀마에서는 클럽이나 이런건 기대하지 않는 편이 좋습니다
      거의 없다고 봐야죠
      있는지도 확실치 않을 뿐더러 있더라도 사람들이 있을지조차 의문입니다
      거의 10시만 되면 어두워지는 도시거든요

  10. BlogIcon 자유혼 2010.09.26 20:38 신고

    요즘들어 맛있는 걸 먹고 사는게 큰 복중에 하나란 생각이 들어요^^
    음식을 즐길 줄 아는것~
    사진보니까 침 넘어가네여 ㅎ

  11. BlogIcon 모피우스 2010.09.26 20:47 신고

    태국 여행 추억이 급 그리워지는 사진과 글들입니다... 좋은 꿈 꾸세요.^^*

  12. BlogIcon 자 운 영 2010.09.26 22:41 신고

    아 간만에 바람님 블방에 온듯합니당 ㅎㅎ
    맛있는저녁을 드셔 다행입니당 ㅎ^
    연휴도 다끝나고 내일을 고대해 보아요 주부에겐 평일이 가장 좋은듯 ㅎㅎ^

  13. BlogIcon Naturis 2010.09.26 22:47 신고

    ㅋㅋ 월드컵 당시 이탈리아 사람들 꽤나 억울하긴 했나 봅니다.. 아직도 그 얘기하는 사람들 많은가봐요.. ^^

  14. BlogIcon Mr.번뜩맨 2010.09.26 23:56 신고

    우리나라 뷔페식을 보는 것 같군요. ㅋㅋ음식들이 하나같이 먹음직 스러워보여요. ^ ^

    바람님 추석은 잘 보내셨나요?ㅋ

  15.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0.09.27 17:10 신고

    아이스크림 좋아요~~~

    바람처럼~님의 성숙한 대처 정말 본받아야 할텐데요.
    이탈리아인들이 축구 얘기할 때 저 같았으면 얼굴은 웃고 있었겠지만 속으로는 부글부글...

  16. BlogIcon 레오 2010.09.27 17:40 신고

    외국부페에서 음식을 고르는 건 ....흥미진진하죠

  17. BlogIcon suyeoni 2010.09.27 21:17 신고

    역시 뭔가 책 읽는거 같아요 글들이
    재밌어요; 계속 읽게된다는..

    어쩄거나 저 음식은 여기 중국 식당에서 파는것 처럼 생겼어요.
    중식! 맛있을거같아요;

    저 군것질 음식은 특이하네요. 인도 난 같은 느낌도 들고..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29 10:07 신고

      중국에서도 저렇게 파는 음식을 먹어본 적이 몇 번 있는데...
      좀 맛이 없더라고요 -_-;;
      아무튼 먹거리가 별로 없는 미얀마에서 찾아간 맛집이랄까요? ^^

  18. BlogIcon 보기다 2010.09.29 14:39 신고

    여행중에 맛난 음식을 만나면 반갑죠.
    미얀마 음식 맛없다는 얘길 바람처럼님께 자주 들어서 그런지,
    맛난 밥집을 찾으셨다해서 덩달아 기분이 좋네요.
    급격히 배가 고파지고 있어요ㅎㅎ

  19.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10.03 01:34 신고

    식당의 음식 사진들이 보니 먹음직스럽게 보입니다.
    이런 저런 재미있는 경험들을 많이 하시고 계셔서 너무 부러워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