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미얀마에서 고액권인 1000짯 아래의 작은 단위의 돈은 대부분 이렇게 지저분했다. 

아침에 일어나 토스트와 커피 그리고 바나나와 파파야 등의 과일이 제공되는 아침을 먹고 배낭을 쌌다. 저녁에 만달레이를 떠나는 버스를 타야 했기 때문에 미리 배낭을 싸고 아래로 내려와 카운터에 내 배낭을 잠시 맡겼다. 시간은 한참 남았기 때문에 만달레이를 구경해야 겠다는 생각으로 이른 아침부터 밖으로 나갔다. 

밖으로 나가니 쏘소와 오토바이 아저씨가 나를 맞이했는데 오늘은 어디를 가냐고 물었다. 밍군이나 다른 지역을 여행할 생각이라면 또 오토바이를 이용하라고 했는데 나는 돈이 없어서 사양하겠다고 했다. 그냥 튼튼한 다리를 이용하겠다고 하니 조금 아쉬워하면서도 알겠다고 인사를 했다. 

대략적인 지도를 살펴보면서 내가 정한 목적지는 다름아닌 만달레이 궁전Mandalay Palace였다. 만달레이는 영국의 식민지가 되기 전까지 미얀마의 수도로써 정치, 경제 행정의 중심지였다. 그 증거 중 하나라고 볼 수 있는 곳이 바로 만달레이 궁전이었다. 

만달레이 궁전으로 향하는 길은 미얀마 양곤을 걸을 때와 크게 다를 바가 없었다. 하지만 양곤보다도 오히려 캄보디아 프놈펜이 연상될 정도로 거리의 풍경과 오토바이 행렬이 너무 비슷했다. 


아침이라 그런지 살짝 쌀쌀하게 느껴지기도 했지만 강렬한 태양이 떠오르는 모습을 보면 이내 더워질 것이 확실해 보였다. 거리에 있던 나무에는 청설모도 바쁘게 뛰어다녔다. 도시 한복판에 청설모가 있다는 것은 조금 신기했다. 만달레이가 숲속처럼 공기가 맑고 상쾌한 것은 전혀 아닌데 말이다. 


만달레이 궁전이 보이는 가장 큰 길로 나왔다. 도로에는 오토바이와 자전거 행렬이 끝이 보이지 않았고, 도로는 건너기도 힘들어 보였다. 횡단보도 같은건 있을리가 없으니 적절한 타이밍에 맞혀서 건너갔다. 


무지하게 넓은 해자가 내 눈앞에 펼쳐졌고 그 건너편에는 만달레이 궁전이 보였다. 상황은 좀 다르지만 앙코르왓이 다시 눈 앞에 있는 듯 했다. 


근데 만달레이 궁전 너무 컸다. 너무 거대해서 내가 아무리 걸어도 입구는 나오지 않았던 것이다. 그렇게 몇 십분을 걸었을 때 입구가 나왔다. 신나서 달려간 것도 잠시 입구를 지키고 있던 사람들이 나의 출입을 제지했다. 다름이 아니라 이곳은 외국인이 출입을 할 수 없는 곳이라며 다른 입구를 통해서 들어오라는 것이었다. 갑자기 이런 수상쩍은 행동을 한다는게 너무 이상했고, 왜 미얀마가 '이상한 나라'인지 다시 한 번 깨닫게 되었다. 만달레이 궁전의 경우 외국인이 출입할 수 있는 입구는 딱 한군데였다. 


좋다고 다른 입구를 향해 이동했지만 만달레이 궁전의 한 변은 무려 3km였다. 대략 감이 오지 않겠지만 입구를 찾겠다고 걸어도 걸어도 만달레이 궁전은 제자리에 있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였다. 그래서 우선 방향을 돌려서 가까웠던 만달레이 힐Mandalay Hill을 찾아갔다. 역시 걸어서 갔는데 새삼 만달레이가 걷기에는 너무 거대한 도시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길을 건너 만달레이 힐에 도착했는데 내 눈 앞에 펼쳐진 무수한 계단을 보고 기가 죽어버렸다. 걸어서 여기를 어떻게 올라가야 할지 고민하고 있을 때 어떤 삐끼 아저씨가 나를 붙잡고 픽업트럭을 타고 올라가라고 제안을 했다. 원래는 안 탄다고 하려고 했지만 가격을 물어보니 500짯이라고 해서 그냥 탔다. 내가 타자 바로 출발한 것은 아니고, 사람이 더 탈 때까지 기다렸는데 잠시 후 스님 2명이 타자 바로 출발했다. 

픽업트럭은 정신없이 달렸다. 그러니까 낭떠러지가 옆에 보이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거침없이 질주했다. 마치 타임어택을 찍는 것처럼 달렸는데 속도감이 장난 아니었다. 무엇보다 커브길에서도 멈추지 않고 달리는 질주본능에 내가 식은땀을 흘려야 했다. 

맨 뒤에 앉아 있던 아저씨는 나를 보더니 "Where are from? Japan?" 이라고 물어본다. 처음에는 발음이 심하게 안 좋아 알아 듣지 못했다. 내가 그렇게 일본사람처럼 생겼나? 어쨋든 내가 한국 사람이라고 답하니 내 바로 맞은편에 앉았던 소녀들이 서로 쳐다보다가 다시 나를 신기하게 쳐다보며 일제히 "안녕하세요!" 라고 말을 했다. 나도 깜짝 놀랐다. 

그러더니 나에게 혼자냐고 물어봤는데 내가 혼자라고 답해줬다. 하지만 잘 이해를 못했는지 맨 뒤에 있던 아저씨가 다시 나에게 혼자냐고 물어봐서 내가 손가락을 하나 올리면서 혼자라고 다시 대답해 줬다. 혼자 여행을 다니는 내가 조금 신기했나 보다. 


산악경주를 하듯 질주했던 픽업트럭은 마침내 만달레이 힐의 끝까지 올라왔다. 계단 몇 개를 오르니 진짜 정상에 도착할 수 있었는데 문제는 입구에서 카메라요금이 있다면서 500짯을 요구하는 것이었다. 사실 정상이 아니더라도 사진 찍을 수 있는 장소도 있었고, 만달레이 힐의 풍경이 그리 멋있다고 생각되지는 않아서 사진을 찍고 싶지는 않았다. 카운터에 내 카메라를 올려놓으면서 500짯을 안 내고 사진을 안 찍겠다고 말을 했다. 

만달레이 힐 정상에 올라 그냥 주변을 한 바퀴 돌아보고 부처상도 구경했다. 크게 특별해 보이는 것은 없었다. 나는 멀리 만달레이의 경치를 구경하다가 그늘진 곳에서 철푸덕 주저 앉아 버렸다. 그냥 앉아서 멍하니 생각도 하고, 지난 밤의 일과에 대해서 노트에 정리를 했다. 

그 때 픽업트럭에서 만났던 아이들이 내 주변에 왔다. 과자인지 튀김인지 모를 무언가를 나에게 건네먼서 내 옆에 앉았는데 나보고 미얀마에는 왜 왔냐고 물어봤다. 혼자 여행을 왔다고 하니 아이들은 눈이 동그랗게 변하면서 어디를 여행해 봤냐고 물어봤다. 그리고는 자신들은 네피도에 사는데 네피도는 가봤냐고 물어봤다. 

사실 영어가 그렇게 잘 통하지는 않았다. 머리를 긁적이면서 나에게 어렵게 설명을 했는데 영락없는 꼬마 아이라고만 생각했다. 근데 알고보니 대학생이었다. 17살이라고 했던 아이들은 정말 키가 작아서 중학생정도로 생각했는데 대학생이라고 하니 깜짝 놀랐다. 

만달레이 힐에서 앉아 수다를 떨다가 이제 내려가기로 했다. 내려갈 때는 걸어서 내려갔는데 정말 멀긴 멀었다. 


아이들이 나에게 줬던 튀김 비슷한 것을 여기에서 팔고 있었다. 


기념품 가게를 뒤로 하고 계단을 따라 내려갔다. 계단이 가파르지는 않아서 내려가는데 큰 어려움은 없었다. 


중간쯤에는 커다란 불상도 만날 수 있었다. 


나와 대화를 나눴던 아이들은 뭐가 그렇게 좋은지 신이 나서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내 앞에서 먼저 내려가고 있었다. 


거의 끝까지 다 내려왔을 때 낯익은 친구들이 보였다. 전 날 만났던 스위스 친구들이었는데 멀리서 서로 알아 보고는 키득키득 웃기만 했다. 여기에서 또 우연히 만나다니 그냥 웃음이 터져 나왔다. 이 친구들도 이날이 마지막 날이었고, 비행기를 타고 양곤으로 간다고 했는데 마지막에 만달레이 힐을 들린 것이다. 

내가 내려오는 모습을 보고 계단이 얼마나 많은지 얼마나 오래 걸어야 하는지 물었는데 나는 올라갈 때는 차를 타고 올라가고, 내려갈 때는 걸어서 내려왔으니 너네도 그렇게 하는게 좋을거 같다고 얘기했다. 

"걸어 올라가면 좀 힘들껄? 500짯이면 금방 정상까지 올라갈 수 있어." 

내 이야기에 스위스 친구들은 망설이지도 않고 바로 내려가 차를 타러 갔다. 생각해보면 이 친구들과는 연락처를 주고 받지 않은게 조금 아쉽기만 했다. 


만달레이 힐에서 내려온 후 옆에 있던 가게에서 물 한 병을 사서 마셨다. 200짯짜리였는데 물병이 오래되었는지 조금 더러웠다. 물을 마시면서 또 열심히 걸어갔다. 나는 어디로 가야할지 몰랐지만 내가 왔던 길의 반대 방향으로 무작정 걸어갔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못된준코 2010.09.27 11:14 신고

    역시....여행사진은 항상 자유롭군요. ㅋ 바람님...모임공지 다시 올렸습니다.~~ㅎㅎ
    확인 부탁드려요.~~

  3. BlogIcon 두두맨 2010.09.27 12:46 신고

    안녕하세요. 너무 오랜만에 인사드리네요.. .^^ 아직도 여행 많이 하시구 다니시나봐요...

  4. BlogIcon 보기다 2010.09.27 15:59 신고

    크헉, 연휴동안 폭풍포스팅~ㅎㅎ
    내일부터 찬찬히 읽어봐야겠습니다.^^
    시작하는 한 주도 즐겁고 행복하세요~

  5.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0.09.27 17:18 신고

    저도... 중국인, 일본인 물어본 적 많아요. -_-
    사진으로만 봐도 계단은 정말 많아 보여요. ㄷㄷㄷ
    미얀마 돈 처음 봐서 신기해요.

    비 피해는 없으세요? 강서구에 비 많이 왔다고 친구가 그러더라고요.
    감기 조심하시고, 또 뵈어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29 10:15 신고

      전 10명이면 9명이상은 일본인이냐고 물어보더라고요
      제가 일본 사람처럼 생겼나봐요 -_-

      네 저는 비 피해는 없었습니다
      추석 때는 대전에 있었기도 했고요 ^^
      감사합니다

  6. BlogIcon 레오 2010.09.27 17:43 신고

    이렇게 멋진 불상이라니 ...분위기며 ..제대로 입니다 대단하군요

  7. BlogIcon Eden 2010.09.27 19:15 신고

    만달레이는 기존에 보던 자그마한 모습의 미얀마하고는 다르네요..웅장함이 느껴집니다..빨리 만달레이궁 내부도 구경하고 시퍼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29 10:16 신고

      나중에 이야기에 나오겠지만...
      만달레이 궁전은 여행자가 출입할 수 있는 문은 딱 한 군데입니다.
      정말 이상했는데 알고보니 만달레이 궁전에는 현재 고위공직자들이 많이 산다고 하네요 -_-
      덕분에 사진 찍는 장소도 정해져있더라고요

  8. BlogIcon 블루버스 2010.09.27 19:31 신고

    여기도 규모가 남다른 곳이네요.
    준비없이 갔다간 큰일나겠습니다.^^;;

  9. BlogIcon 파란연필 2010.09.27 21:21 신고

    와~~ 다른것보다 불상의 크기가 눈에 띄네요.. 정말 어마어마한 크기로군요..
    그나저나 저나라 사람들.. 지폐관리는 좀 신경을 써야 할것 같아요.. 너무 쫌... 그래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29 10:18 신고

      미얀마, 라오스, 필리핀 돈이 특히 더러웠는데요
      당연히 소액권의 경우 구기거나 헤진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리고 종이의 질이 안 좋은거 같더라고요

  10. BlogIcon 내영아 2010.09.27 22:29 신고

    여행지를 다니다 보면 다른나라 친구도 사귈수 있겠네요 ㅋ 즐거운 추억이 가득~ ㅎㅎ 나중에 추억할 일도 경험도 많이 쌓으셔서 부러워요. 그나저나 이렇게 여행다니시다가 어디 한곳에 정착할수 있으시겠어요? 여행을 자주 다니던 사람들은 나중에는 한곳에 몇주이상 머물면 금방 어디로 또 떠나고 싶어진다고 하더라구요 ㅇㅅㅇ

  11. 雨女 2010.09.27 23:14 신고

    물에 비친 만달레이 궁이.. 너무 아름다워요...
    외국인이 출입할 수 있는곳이 딱 한군데라니.. 그게 좀 아쉽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29 10:19 신고

      그게 그들의 비밀스러운 부분이었습니다 -_-
      궁전 내에는 실제 사람들이 살고 있는데요
      외국인은 그 길을 벗어날 수가 없었습니다
      사진도 맘대로 못 찍었고요
      안에 사는 사람들이 고위공직자라나...

  12. BlogIcon 미미씨 2010.09.28 00:49 신고

    돈을 깨끗이 써야 부자가 된다고 했던 누군가의 말이 생각나요. 근데 여행사진 진짜 많이 찍었나봐요. 계속 올라오는 포스팅이 그저 놀라울따름..^^

  13. BlogIcon 소천*KA 2010.09.28 05:58 신고

    만달레이 궁 주변의 해지를 걷는다는 건 정말.....;;;;;
    막상 궁전안에 들어가니 시원해서 좋았어요.

    만달레는 사람들이 좀 무뚝뚝해서 별로 정이 가질 않더라구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29 10:21 신고

      만달레이에서는 너무 열심히 걸어다닌거 같아요
      만달레이 궁전 내에서는 지정된 장소에서만 사진을 찍으라는 표지판을 보고 정말 이상하다고 여겨졌죠
      거의 북한이 아닐까라는 생각도 했으니까요 ^^
      나중에야 그 사실을 알게 됐지만 처음에는 진짜 이상했습니다

  14. BlogIcon mark 2010.09.28 22:57 신고

    저렇게 많은 자전거들이.. 우리 서울에 자동차를 저렇게 자전고로 대체하면 어떨까하는 생각을 잠시 해봤습니다. 녹색성장을 주창한 정부인데 못할 것도 없을텐데...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29 10:22 신고

      미얀마야 워낙 자전거나 오토바이같은 교통수단이 더 저렴해서 다니는 것이기도 하지만...
      호주나 영국처럼 자전거 문화가 잘 발달되고 권장하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

  15. BlogIcon 보시니 2010.09.29 09:02 신고

    만달레이 궁전이 정말 크지요.ㅎㅎ
    저도 걸어가다가 진도가 안나가서 그냥 지나가는 픽업버스 잡아타고 갔습니다.
    덕분에 체력이 남아서 계단은 그냥 올라갔지요~
    새록새록 이때의 추억이 떠오르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29 10:23 신고

      저는 끝내 걸어갔습니다 -_-;;;
      그러니까 83번 거리에서 만달레이힐 갔다가 차욱타지 파고다, 꾸또더 파고다, 만달레이 궁전까지 그대로 걸어갔죠
      제가 그 거리를 제대로 알고 있었다면 다시는 걸어서 갈 생각을 안 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ㅎㅎㅎ

  16. BlogIcon 버섯돌이 2010.09.29 23:11 신고

    정말 돈이 맞나..? 의심하게 될 정도의 수준이네요. ㄷㄷㄷ..

  17.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0.09.29 23:26 신고

    우아! 만달레이 궁전이 엄청난 규모인 모양이네요. 담에 기회가 되면 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 ㅋㅋ
    절대로 걸어서 올라가는 우는 범하지 않아야겠지만(ㅋㅋ), 들어가는 입구를 찾는 것조차 어렵다니 흐아~~

  18. BlogIcon 감사감사 2010.11.10 12:32 신고

    우와~~~ 멋있네요

    덕분에 미얀마 여행갔다왔어요 감사합니다

  19. BlogIcon essay thesis statement 2013.05.21 01:11 신고

    합니다, 아마도이 호리 호리한 내 순수 지성의 인식 작용 마케팅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상호 작용을

  20. BlogIcon online marketing thesis 2013.07.15 03:20 신고

    んが、不死身だと思ってた人が案外あっけない最期を迎えるのかも試練。

  21. BlogIcon phd grants 2013.09.25 23:19 신고

    있어 기뻐요. 난 당신이 계속 업데이트 볼 수있어 기뻐요. 그것에서 얻을 너무 많이 있습니다. 이렇게 많은 팬이 정보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