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러 우여곡절 끝에 싱가폴에 날아와서 한밤중에 거리를 헤매다 찾아 온 차이나타운은 참 정이 들어버린 장소가 되었다. MRT타면 항상 차이나타운에서 내리며 다음 일정을 계획하곤 했는데 이제는 차이나타운을 떠날 시기가 온 것이다. 많은 기념품 가게로 눈이 즐거웠고, 맛있는 음식들로 나의 입을 즐겁게 만들었던 곳이기에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 

도미토리에 돌아와서 주인 아저씨에게 샤워를 해도 되냐고 물어보니 흔쾌히 좋다고 했다. 샤워를 하고나서 카운터에서 팔고 있었던 S$ 1에 물 2병을 사서 벌컥벌컥 마신 뒤 배낭을 메고 나왔다. 짧은 기간이었지만 떠난다니 너무 아쉽기만 했다. 하지만 배낭여행은 이제부터가 시작이었기 때문에 더 새로운 기대감을 가지고 떠날 수 있었다.


서서히 어둑어둑해진 차이나타운을 바라보니 또 다시 활기가 가득 찬 모습이었다.

시간이 조금 늦은거 같아서 택시를 잡아타려고 했는데 도무지 보이지 않았다. 좀 여유를 가지고 있었다가 점점 시간이 촉박해짐에 따라 결국 벤츠 택시를 탔다.  택시 기사 아저씨의 말로는 벤츠는 고급 택시라고 했는데 그 이야기는 비싸다는 소리였다.


우리가 타야할 열차 시간이 1시간도 안 남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선택으로 비싼 택시인 벤츠 한번 타보겠다고 올라 탔다. 싱가폴은 작은 도시국가였기 때문에 자동차가 매우 비싸다고 하는데 벤츠는 아마 더 비쌀 것 같아서 물어보니 택시 아저씨 말로는 무지하게 비싸다고 설명해줬다. 잠시 후 우리는 국제 열차역Railway Station에 도착했는데 눈물을 머금고 남은 싱가폴 달러를 택시비로 내야했다. 


약간 허름해 보였던 기차역 내부에는 이미 많은 사람들이 가방을 들고 있었고, 국경을 넘어가기 위해 준비중이었다. 대부분 싱가폴에서 말레이시아를 넘어갈 때 우리처럼 10시 기차를 많이 이용한다고 한다. 이렇게 하면  야간 기차를 타며 잠을 자고 일어나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도착하는 시간이 아침이 되기 때문이다. 조금이라도 아끼려던 우리에게는 시간도 돈도 절약할 수 있는 최적의 방법이었던 셈이다.


길게 늘어선 줄서서 기다린 뒤에 말레이시아 입국심사를 마쳤다. 입국심사를 하는 도중 간간히 한국말이 들리긴 했는데 가족여행자들이었다. 

드디어 말레이시아로 간다. KTM은 싱가폴부터 말레이시아, 태국까지 이어지는 국제 열차인데 아주 쉽게 국경을 넘어가는 방법이기도 했다. 그런데 싱가폴에서 기차표를 살 때와 말레이시아에서 기차표를 살 때 가격이 틀렸는데 아마 물가 차이를 반영하는 듯 했다.


Visit 2007 Malaysia가 보이는 것을 보니 2007년은 말레이시아 관광의 해인 것 같았다. 과연 관광의 해라고 해서 특별한 것이 있을지는 의문이기는 했다. 


뭔가 허름해보이는 플랫폼과 기차를 볼 수 있었지만 그래도 처음 타는 국제열차였고,  우리나라였으면 기차를 타고 국경을 이동한다는 것이 불가능 했기 때문에 너무 신기하게 느껴졌다. 말레이시아라는 새로운 나라에 대한 부푼 기대를 가지고 기차에 올라탔다.


안에 들어가니 침대칸이 위 아래로 배치되어있었다. 쿠알라룸푸르까지 10시간정도 걸렸기 때문에 침대칸은 필수였다. 침대에 올라가니 딱딱하긴 했지만 다리를 쭉펴고 누우니 나름 편안했다. 난생 처음으로 침대칸에 누워 이동한다는 기차가 신기했다. 에어컨이 좀 약하긴 했지만 덥지는 않았다.

기차가 출발하고 나서 이제 좀 자야겠다며 누워있는데 40분정도 달리자 갑자기 내리라는 것이었다. 처음 타는 국제열차라서 무슨 일인지 몰라하며 내렸더니 바로 싱가폴 국경이었던 것이다. 싱가폴 국경에서 기차에 있는 사람은 전부 내린 뒤 출국심사를 마치고, 다시 기차에 올라탔다. 이제 진짜로 싱가폴을 떠나는 순간이었다. 

덜컹 덜컹~ 촤아악~

기차야 원래 흔들리는 게 당연했지만 이거 좀 많이 흔들렸다. 

안드로이드 어플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 출시로 인해 기존 동남아 배낭여행 글을 전부 수정, 재발행하고 있습니다. 여행기 자체가 바뀌는 것은 아니지만 글을 가다듬기 때문에 약간의 분위기는 바뀔 수 있습니다. 07년도 사진과 글이라 많이 어색하기는 하지만 어플을 위해 대대적으로 수정을 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스마트폰을 사용하시는 유저분들은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을 다운(http://durl.kr/2u2u8) 받으시면 쉽게 여행기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리얀 2008.06.07 22:09 신고

    안녕하세요~~
    우연하게 알게되어 구경잘하고갑니다 ^^
    저희도 조만간 여행을가거든요 ~~^^많은 도움이 될거같아서요
    그리고 하나 궁금한것이있는데요

    저희도 말레이시아갈때 야간열차를 타거든요
    갈때열차는 예약을해놓은상태인데

    싱가폴로 돌아가는 열차는 말레이시아역에 도착해서
    바로발권하면 더저렴하다고해서용 ^^

    말레이시아역에서 바로 발권하면되나요??발권절차는쉬운가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08.06.08 00:08 신고

      방문 감사드립니다 ^^
      아마 싱가폴에서 말레이로 넘어갔다가 다시 말레이에서 싱가폴로 가시는것 같은데요. 당연히 말레이시아에서 구입하는 티켓이 훨씬 쌉니다. 왜냐하면요. 물가가 틀리잖아요 ^^
      저는 말레이시아에서 싱가폴로 가지는 않았지만 티켓 구입하는 어떤 누나와 같이 갔는데 구입하는 건 아주 쉽습니다. 말레이시아 도착하면 아시겠지만 KL Central 2층이었나 3층이었나 가면 쉽게 구입할 수 있고요 가격은 거의 2배 차이나더군요~ ^^

  2. BlogIcon 제이슨 2010.03.12 15:25 신고

    싱가폴 여행기 잘 읽었습니다.
    시간내서 이제 말레이지아도 읽어봐야겠네요~

  3. IH Kim 2010.06.18 14:18 신고

    오홋!! 나두 2000년쯤 KL-->SIG 까지 BIZ Trip을 기차로 간적이 있었는데 걍 그런대로 갈만 하더군요...근데 샤워시설이 넘좁아 겨우 물만 묻히는 수준...아무래도 기차 여행의 백미는 시끄런 3등열차가 아닐까요?

  4. 탐진강 2010.09.22 11:34 신고

    추석 잘 보내고 있으신지요.

    늘 행복화 행운이 함게 하세요

  5. BlogIcon 카타리나 2010.09.22 11:55 신고

    ..부러워요 ㅠㅠ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6. BlogIcon 문단 2010.09.22 18:23 신고

    싱가폴 말레이시아 태국 기차는 정말 괜찮아 보이네요.
    가격도 저렴할테고..게다가 침대있는 기차는 저도 처음 봅니다..
    말레이시아로 가는 길을 편안한 침대에서 보내게 되시다니
    어쩌면 비행기보다 더 좋은 기분이셨겠어요..

  7. BlogIcon 깔깔씨 2010.09.23 01:05 신고

    오웃, 사진 속 얼굴이 유난히 젊어보이네요 ㅎ 명절 잘 보내셨죠? ㅅ_ㅅ

  8.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0.09.23 02:15 신고

    국경 열차라.. 정말 우리나라에서는 상상 못하는 기차편이군요. ^^
    침대칸을 타본 적도 없는데, 나름 재미가 있을 듯 합니다.
    비좁은 이코노미 비행기 좌석보다는 흔들리지만 기차 침대칸이 더 좋을 것 같아요. ^^;

  9. BlogIcon 파란연필 2010.09.23 11:11 신고

    저도 아직 육지로 국경을 넘어가본적이 없는데.. 어떤 기분일지 궁금하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25 13:55 신고

      아직 육로로 넘어가 본 적이 없으시군요 ㅎㅎㅎ
      대단한 것은 없더라고요
      한편으로는 나라를 넘을 때 이렇게 간단히 갈 수 있구나 라는 생각도 들었구요

  10. BlogIcon Sakai 2010.09.24 02:47 신고

    저도 육지로는 국경이라는것을 넘어보지 않아서 저는 가보아야 일본정도인데...아무튼 부럽기도 합니다.

  11.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10.09.25 01:34 신고

    이 열차 타고 싱가폴에서 말레이지아로 넘어가고 싶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25 13:57 신고

      싱마타이라고 해서 기차로 싱가폴, 말레이시아, 태국으로 넘어가는 기차인 KTM을 탈 수 있죠 ^^
      언제 한번 넘어가보세요
      그렇게 멀지 않아서 금방 갑니다 ^^

  12. 여행자 2010.10.20 16:11 신고

    사진보니 누가 찍어주시는것같은데 누구랑 가셧나요???

  13. BlogIcon 시간여행자 2010.12.04 00:15 신고

    국제 열차라.. 신기하네요.
    기차여행에 묘미는 차창밖 풍경 바라보기 인데 밤열차를 타셔서 풍경보는 재미는 없으셨겠어요 ㅎㅎ

  14. BlogIcon PinkWink 2010.12.04 02:59 신고

    역시.. 글로발.. 하시군요.. ㅎㅎㅎ
    저도 요런 기차... 한번 경험해보고 싶은데요^^

  15. BlogIcon 雨女 2010.12.09 20:22 신고

    와우... 싱가폴에서 기차로 말레이시아를 갈 수 있던거였군요..ㅎㅎ
    왠지 야간 국제 열차를 타고.. 다른 곳으로의 이동 .. 멋집니다~~

  16. 유우나앙 2011.11.05 13:40 신고

    안녕하세요 !! 이번 겨울에 동남아 배낭여행을 계획하고 있는데 너무 큰 도움이 되었어요 !!
    감사합니다^^
    싱가폴에서 말레이시아 까지 가는 데 기차 비용은 얼마 정도하나요?? 시간이 많이 지나서 가격에도
    큰 변화가 있겠지만 대충 알고 싶어요 ^^ 너무 잘 보고 돌아가요 *__*

    • BlogIcon 바람처럼~ 2011.11.05 16:12 신고

      안녕하세요!
      비용은 솔직히 기억이 잘 나지 않습니다. ㅠㅠ
      대략 3만원(당시 환율은 1미달러에 900원정도 였습니다) 정도 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말레이시아에서 태국 갔던 것은 사진으로 남아있는데 싱가폴에서 말레이시아 갔던 표는 없네요.
      저는 야간에 침대칸이라 더 비쌌던 것도 있으니 참고하시면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

    • 유우나앙 2011.11.06 00:44 신고

      아!! 그렇군요 감사해요 정말 큰 도움이 됐어요.
      비행기랑 기차랑 버스 고민하고 있는데 더 알아봐야겠네요 *^^* 빠른
      이번에 배낭여행 처음으로 가는데 이것저것 복잡하네요 ^^ 그렇지만 얼른 방학하고 시간이 지났음 좋겠어요
      빠른답변 감사합니다 ~!

    • BlogIcon 바람처럼~ 2011.11.06 03:49 신고

      그리 복잡하지 않아요. ^^
      제가 이 배낭여행을 갔을 당시만 하더라도 아무것도 모르고 그냥 갔거든요.
      그냥 대충 다녀도 잘 먹고, 잘 자고 그랬습니다.
      너무 염려하지 마세요.
      오히려 너무 걱정하다보면 여행을 떠나기가 힘들거든요.
      아무쪼록 즐거운 여행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