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밤새도록 덜컹거리는 기차 속에서 잠을 억지로 잘 수밖에 없었다. 자면서도 이 기차는 안전한건지 의문이 들 정도로 심하게 흔들거렸다. 거기다 짜증났던 것은 내 자리가 문쪽이어서 누군가 지나가면서 문을 닫지 않아서 계속해서 시끄러운 소리를 들을 수밖에 없었다. 

누워서 창측을 바라보니 온통 암흑이라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단지 흔들거리는 움직임이 이동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해주었다.  수 없이 잠이 깨다 억지로 잠이 들다보니 서서히 날이 밝아오고 있었고, 낯선 땅이 보이기 시작했다. 건물들도 서서히 보이기 시작했다. 


아침 7시, 드디어 우리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도착했다. 입국심사대는 따로 없었다. 아니 사실 전 날 이미 입국심사를 하긴 했다. 싱가폴에서 기차를 타기 전에 도장 찍고 여권 확인하는 것으로 입국심사가 끝난 것이다. 그래서 입국심사 카드를 또 작성할 필요는 없었던 것이다.  


KTM에서 내려서 안으로 들어간 곳은 바로 KL센트럴KL Central이었다. 싱가폴에서 불과 몇 시간 거리였던 말레이시아로 왔는데 색다른 느낌이 들었다. 사람들의 모습도 대부분 말레이계열이었기 때문에 생김새나 피부색이 틀렸고, 싱가폴처럼 다른 외국인을 보기가 어려웠다. 그리고 싱가폴보다 더  더운 느낌이 강했다. 


어느 나라에 가도 처음 도착하면 하루는 헤매는데 소비하곤 했다. 말레이시아도 예외는 아니었는데 후덥지근한 날씨 속에 도착하자마자 헤매기만 하고 다시 걷고 또 MRT타고 이러면서 하루를 보냈다.  KL센트럴에서 MRT를 타려고 했는데 싱가폴과 MRT타는 방법이 틀렸기 때문에 여러 차례 물어보고 확인해서 탔다.


그러나 잘못된 곳으로 가서 다시 KL센트럴쪽으로 걸어 왔다. 걸어오면서 KL센트럴 주변을 보게 되었는데 가슴이 턱 막히는 느낌을 받았다. 도로에는 수 많은 차와 사람들이 엉켜있었고, 뜨거운 태양이 내 머리 위에서 계속 내리 쬐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말레이시아에서 놀랐던 장면은 싱가폴과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도로에 많은 차와 오토바이로 가득했던 것과 수 많은 사람들이 도로를 무단횡단으로 건너려고 하는 모습이었다. 그나마 KL센트럴 앞의 신호등은 잘 지키는 편이었는데 다른 곳에서는 신호등은 그냥 무시의 대상이었다. 신호등도 어찌나 빨리 빨간불로 바뀌던지 아예 대놓고 뛰어가라는 듯 파란불일 때 신호등에 안에 있는 사람은 뛰어가는 모습으로 바뀌었다.

말레이시아의 신호등은 파란불이 되면 사람이 천천히 걷는 모습이 나오는데 조금만 시간이 지나면 사람이 빨리 뛰어가는 모습으로 바뀌곤 한다. 참 재밌는 신호등이었는데 문제는 신호등이 사람의 마음을 조급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나중에는 신호등이 있든 없든 아무리 큰 도로가 나와도 나도 말레이시아 사람들처럼 무단횡단하게 되었다.

우여곡절 끝에 KL센트럴 주변에서 숙소를 찾게 되었고, 가장 싼 방을 잡았다. TV와 에어컨이 있었지만 퀘퀘한 냄새가 났다. 


슈퍼에서 보았던 삼양라면은 3.3링깃이었다. 



안드로이드 어플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 출시로 인해 기존 동남아 배낭여행 글을 전부 수정, 재발행하고 있습니다. 여행기 자체가 바뀌는 것은 아니지만 글을 가다듬기 때문에 약간의 분위기는 바뀔 수 있습니다. 07년도 사진과 글이라 많이 어색하기는 하지만 어플을 위해 대대적으로 수정을 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스마트폰을 사용하시는 유저분들은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을 다운(http://durl.kr/2u2u8) 받으시면 쉽게 여행기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hoebe Chung 2009.10.05 22:51 신고

    몇개 읽다보니 거기가 시작이 아니 더군요. 그래서 요기서 부터 다시 읽기 시작입니다.

  2. BlogIcon 논뚝길 2010.03.01 21:15 신고

    싱가폴에서 방콕까지 가는 기차군요.
    나는 방콕에서 코사무이까지 타고 갔던 기억이 납니다.11시간을 탔는데 일등 침대석이였는데
    밤 기차를 타서 바깥 구경을 못 한 것이 아쉽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0.12.20 07:48 신고

      저도 밤기차를 타니까 바깥풍경을 볼 수 없어서 아쉽긴 했었어요
      나중에 버터워스에서 방콕까지 갈 때는 그래도 풍경을 꽤 볼 수 있었죠
      그래봐야 논이나 풀밭이었지만요 ^^

  3. BlogIcon 제이슨 2010.03.13 09:55 신고

    자.. 말레이지아 시작이군요.
    사실은 엉뚱한 곳부터 읽고 있었다는.. --;

  4. BlogIcon 더공 2010.12.20 04:08 신고

    어흑.. 로그인 안하고 추천을 했네요. -.-
    드디어 입성이군요. 이거 일본하고 두개가 동시 시작입니다. ^^

    • BlogIcon 바람처럼~ 2010.12.20 07:47 신고

      괜찮습니다 ^^
      저는 자주 그러는데요 뭘~
      동남아 여행기가 너무 많아서 틈틈히 올리지 않으면 파묻힐거 같아서 가끔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

  5. BlogIcon 꼬마낙타 2010.12.20 12:13 신고

    이제 시작하는 건가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0.12.21 13:41 신고

      예전에 올렸던 여행기를 수정하는 형태라서 아마 말레이시아 여행기는 천천히 올라올겁니다 ^^
      틈틈히 다른 글을 못 쓸 때마다 올리려고요 ^^

  6. BlogIcon naturis 2010.12.20 12:24 신고

    삼양라멘은 우리나라의 그 라면일까요...ㅎㅎ
    외국에서 만나면 한국의 라면이 많이 그리울것 같네요..

  7. BlogIcon misszorro 2010.12.20 16:36 신고

    여행일대기 책을 읽는 기분이예요^^
    전 시간이 지나면 어딜 갔었는지 조차 다 까먹을꺼 같다는ㅎㅎ
    즐거운 한주 되세용^^

    • BlogIcon 바람처럼~ 2010.12.21 13:42 신고

      저도 다 까먹죠 ^^
      그래서 블로그에 열심히 옮겨 적으려고 하는데...
      어째 다 적으려고 하면 여행을 가버리는 바람에 항상 마무리가 잘 안 되죠 ㅠㅠ

  8. BlogIcon 루비 2010.12.20 16:38 신고

    말레이시아 여행이 시작되었군요.
    저도 따라다니며 세심하게 구경할꼐요..
    다음 포스팅도 기대할께요~

  9. BlogIcon 감성PD 2010.12.20 18:08 신고

    예전에 싱가폴 갔었을때 말레이시아를 함께 다녀오려다 여건이 안되어 싱가폴만 보고 왔었는데...
    이렇게 보게 되는군요 ㅎ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0.12.21 13:43 신고

      싱가폴과 말레이시아는 가까우니 마음만 먹으면 쉽게 갈 수 있죠 ^^
      게다가 싱가폴, 말레이시아, 태국이 전부 무비자라 완전 좋죠
      묶어서 싱마타이라고 부르죠

  10. BlogIcon 자 운 영 2010.12.20 18:40 신고

    이제 입성 담 이야기도 쫑긋 ㅎㅎ^

  11. BlogIcon 신기한별 2010.12.20 20:34 신고

    말레이시아에서 우리나라 라면을 볼 줄이야 ㅎㅎ;;

  12.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0.12.21 02:48 신고

    ㅋㅋ 전 이 포스팅을 첨 보네요. 싱가폴에서 쿠알라룸푸르까지 기차로???
    이전 포스팅을 읽어봐야 경로를 알 수 있겠네요. 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0.12.21 13:45 신고

      3년전에 배낭여행을 했을 때입니다
      싱가폴에서 말레이시아까지 기차를 타고 이동했고, 말레이시아에서도 기차를 타고 태국으로 넘어갔었죠 ^^

  13. BlogIcon trav 2010.12.21 06:38 신고

    사진에서 말레이시아의 뜨거운 열기가 느껴지는 듯 하네요.

  14. BlogIcon 배낭돌이 2010.12.21 08:49 신고

    전 일본 아가씨들이 들어가 있는 사진 보는게 좋아용. .ㅠ.ㅠ

  15. BlogIcon 판타시티 2010.12.21 09:31 신고

    저도 쿠알라룸푸르에 가본 적이 있어요.
    아~ 다시 한번 가보고 싶네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