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새벽 4시에 일어났다. 방콕행 비행기가 이른 아침이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 마하반둘라 게스트하우스는 가족이 운영하는 형태로 여기는 이들의 집이나 마찬가지였다. 그래서인지 아침에 일어사 샤워를 하려고 보니 다들 바닥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 


배낭을 메고 밖으로 나왔다. 너무 이른 새벽이라 그런지 주변은 어두컴컴했다. 오직 술레 파고다의 황금빛이 주변을 밝혀줄 뿐이었다. 양곤에서 술레 파고다를 보며 감탄을 했던 것도 엊그제 같은데 벌써 미얀마를 떠나야 한다니 뭔가 아쉬움이 가득했다. 

생각해보면 미얀마 여행은 두려운 마음으로 시작했었다. 하지만 친절한 미얀마 사람들의 모습을 보고 나도 마음을 열게 되었고, 다른 여행자들과 어울려 지내면서 여행이 더욱 즐거워졌었다. 그래서인지 미얀마 배낭여행이 좋은 추억으로 남을 수밖에 없었나 보다. 

거리에 있던 택시를 잡고 공항까지 가겠다고 하자 무려 6000짯을 불렀다. 하지만 내가 가지고 있었던 돈은 4250짯 뿐이었기 때문에 4000짯으로 협상을 했다. 별로 내키지 않은듯 보이더니 이내 손님이 없다고 판단해서인지 4000짯에 가겠다고 했다. 

택시에는 이미 다른 사람이 타고 있었는데 내 추측으로는 그의 동생인듯 보였다. 형은 운전하고, 동생은 옆자리에 앉아 잠을 청하고 있었다. 


낡디 낡은 택시는 양곤 거리를 힘차게 달렸다. 멀리서 양곤을 환하게 비추고 있는 쉐다공 파고다에 감탄을 하는 것도 잠시 양곤의 중심부를 빠르게 벗어났다. 당연히 이런 새벽에는 달리는 차량이 거의 없었다. 

양곤 공항에 도착하자 내 남은 미얀마 화폐 4250을 전부 줬는데 별로 좋아하지는 않는 눈치였다. 실제로 공항에서 술레 파고다까지 5달러 정도였으니 내가 좀 깎아서 온 셈이었다. 

어쨋든 공항으로 들어와 보니 몇몇 사람들은 있었지만 여전히 한산해 보이는 풍경이었다. 아침이니 당연한 것이긴 했지만 말이다. 전광판을 바라보니 출발하는 비행편도 고작해야 3편이었다. 그것도 싱가폴, 말레이시아, 태국 뿐이었고, 다른 나라는 보이지도 않았다. 

미얀마 양곤 공항에도 공항세라는 것이 존재했다. 따라서 출국하기 전에는 10달러를 내야 했는데 낡은 1달러짜리 지폐를 보더니 이건 받을 수 없다고 했다. 내가 이 낡은 지폐를 쓰려고 여러번 시도를 했는데 결국은 공항에서도 쓸 수 없었던 것이다. (하지만 태국에서는 아주 쉽게 쓸 수 있었다)


근데 너무 일찍왔나 보다. 비행기 출발 시간이 무려 1시간 반이나 남았는데 양곤 공항은 너무 작아서 둘러볼 곳도 없었다. 기념품 가게도 2군데 정도만 있을 뿐 정말 황량하다는 표현이 맞을 정도였으니 무료함의 극치를 달렸다. 지루한 기다림이 끝나고 겨우 비행기에 탈 수 있었다. 


출발하자마자 기내식으로 간단한 빵과 과일을 줬다. 양곤과 방콕은 비행시간이 불과 1시간 반 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딱 이정도로 나온다. 

빵을 우물우물 먹고 있을 때 내 옆에 앉아있던 아저씨와 눈이 마주쳤고, 대화를 나누기 시작했다. 언듯 보기에도 아버지와 아들이었는데 아저씨는 영어를 할 줄 알았지만 나보다 어려 보이는 이 친구는 전혀 말을 할 줄 몰랐다. 물론 영어를 아예 못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아저씨가 옆에서 대화를 해보라고 부추기는데 생각보다 내성적인지 그냥 웃기만 했다. 


태국까지는 정말 순식간에 도착했다. 이제는 너무도 익숙한 방콕에 도착하니 반갑기까지 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아살리아 2010.12.15 18:24 신고

    왜 저는 이 포스팅이 슬픈걸까요~ㅠㅠ
    미얀마여행이 끝나서 아쉽습니다
    그동안 잘봤어요~ㅠㅠ

    • BlogIcon 바람처럼~ 2010.12.16 18:13 신고

      이제 일본 여행도 있으니까요 ^^
      미얀마 여행기는 앞으로 태국과 대만을 거치면 끝나게 됩니다 ^^
      아마 8편정도면 끝날거 같네요

  2. BlogIcon 더공 2010.12.15 20:10 신고

    출발이 있으면 귀환도 있고...
    ㅋㅋ 그런데 5천짯은 있어야 공항까지 갈 수 있을거라시더니..
    시장에서 이것저것 드시고 나머지를 탈탈 다 내고 오셨군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10.12.16 18:14 신고

      보통 4~5달러정도 하는데 요즘에는 5달러가 기본인거 같더라고요 ^^
      물론 전 처음 미얀마에 갔을 때도 4달러에 가긴 했지만요

  3. BlogIcon 모피우스 2010.12.15 23:05 신고

    방콕이 고향처럼 느껴졌을 것 같아요...^^*

  4. BlogIcon 라라윈 2010.12.16 07:18 신고

    1시간 거리라고 기내식이 정말 심플한데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10.12.16 18:15 신고

      이번 후쿠오카가는 비행기를 탔을 때도 그랬죠 ^^
      정말 심플했습니다
      1시간 거리는 비행기를 타는 기분이 거의 없더라고요

  5. BlogIcon 보기다 2010.12.16 10:23 신고

    다시 바람처럼 날아오시는군요~
    간단한 기내식이라 먹어보고 싶어요ㅠ.ㅠ

  6. BlogIcon misszorro 2010.12.16 12:02 신고

    저는 언제쯤 이렇게 자유롭게 여행을 떠나볼까요ㅎ
    또다른 여행 이야기 기대하고 있을께요^^

  7. BlogIcon 기브코리아 2010.12.16 16:23 신고

    ^^ 멋져요
    태국까지 금방 가는군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12.16 18:16 신고

      양곤과 방콕은 정말 가까우니까요 ^^
      아 생각해보니 시차때문에 2시간은 걸렸던거 같네요
      이젠... 기억이 가물가물 ㅠㅠ

  8. 영행생활자 2011.01.06 13:12 신고

    얼마전에 호주워킹을 가느냐 마느냐로 고민만 수천번하다..
    여기저기 기웃거리다가 우연히 이 블로그 와서 농장가서 생활한 얘기읽고..
    걍 포기했던 기억이...ㅋㅋ워킹비자 받아논게 엄청 아까웠지만 나이가 33이라 워킹보단 배낭여행을 택했는데..ㅋㅋ
    근데 짐 미얀마여행건으로 또 인터넷 기웃거리다 보니 여기로 드오게됐네요...
    그래서 그냥 방가운맘에...ㅋㅋㅋ
    미얀마 매력있는 나라겠죠???

    • BlogIcon 바람처럼~ 2011.01.06 15:15 신고

      제가 사실 다른 작업 때문에 블로그에 신경을 못 쓰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댓글은 제가 일찍 달아드려야 할거 같아서... ^^
      아무튼 정말 감사합니다 ^^
      미얀마 정말 매력적인 나라입니다
      저는 다시 가고 싶을 정도니까요
      배낭여행으로 가셔도 후회하지 않을 그런 곳이죠
      마음을 비우고 욕심을 버리고 가면 미얀마만큼 좋은 나라가 없는 것 같습니다
      다만... 음식은 대체로 맛이 없습니다 -_-;;
      이렇게 찾아주시니 정말 감사드립니다
      (제가 블로그 복귀하는 시점이 다음주라서 댓글이 너무 늦을까봐 얼른 달았습니다 ^^)

  9. BlogIcon biz 125 2013.03.26 02:34 신고

    오, 하느님 맙소사! 놀라운 기사 친구. 그러나 나는 UR RSS로 문제가 발생 오전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유에 가입 수 없습니다 몰라. RSS 동일한 문제가 점점 사람이 있습니까? 아는 사람은 친절하게 응답합니다. Thnkx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