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일본여행을 하면서 보니 열차가 참 다양하다는 것을 느꼈다. 그냥 무궁화, 새마을, KTX처럼 단순하지 않았고 구간별로 다른 열차가 다니는 것은 물론 같은 구간이라도 특급열차의 개념으로 운행되는 경우도 있었다. 게다가 열차의 외부와 내부가 각기 다르기 때문에 보는 즐거움도 갖게 만들었다. 그래서 일본 기차여행이 매력이 있나 보다.


고쿠라로 데려다 줄 열차는 바로 소닉열차였다. 소닉이라고 하면 세가의 게임 캐릭터가 떠오르기 마련인데 실제 그 영향인지는 알 수 없으나 열차도 같은 파란색이었다. 소닉열차를 자세히 살펴보고 싶었지만 에끼벤을 사들고 정신없이 올라타는 바람에 제대로 사진도 찍지 못했다. 


소닉열차의 내부는 고급스러운 느낌은 아니었지만 그럭저럭 깔끔했다. 딱히 기차를 타고 먼 거리를 여행한다는 기분보다는 전차를 타고 근교를 나들이 간다는 그런 느낌이랄까? 날렵한 외관과는 다르게 내부의 느낌은 그러했다. 그렇다고 소닉열차가 일반열차와 똑같은 취급을 받으면 서운해 할지도 모른다. 


열차는 빠르게 달리기 시작하더니 이내 도심을 빠져나가기 시작했다. 

일반적으로 여행의 설레임은 출발할 때 가장 큰 법이다. 그래서 공항에 도착할 때 혹은 비행기에 올라탔을 때 설레임으로 기분이 들뜨기 마련인데 사실 이동할 때도 마찬가지다. 기차나 버스와 같은 교통수단을 이용해서 다른 도시 혹은 다른 나라를 이동할 때도 그 설레임으로 들뜨곤 했다. 


생각에 빠지는 것도 잠시 배고픔이 밀려왔다. 여행에 대한 감상에 빠지는 것도 좋지만 우선 먹는게 남는거다. 일본 여행을 하기 전부터 기차에서 먹는 에끼벤(도시락)에 대한 이야기를 정말 많이 들었다. 역마다 다른 에끼벤을 파는 것도 독특한데 그 맛은 어떠할까? 하카타역에서 구입했던 에끼벤의 포장을 조심스럽게 풀렀다. 


[##_http://www.likewind.net/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uf@194B453F4D32FD940D178F.jpg%7Cwidth=%22640%22%20height=%22426%22%20alt=%22%22%20filename=%22DSC03627.jpg%22%20filemime=%22%22%7C_##]
처음으로 마주하게 된 에끼벤의 모습은 무척 깔끔한 구성이었다. 풍성한 반찬은 아니긴 했지만 계란, 돈까스, 버섯, 생선, 연근 등 다양하게 배치되어 있었고, 무엇보다 색깔이나 모양면에서 보는 즐거움까지 더했다. 과연 일본스럽다는 말이 이런 도시락에서도 나올 줄이야.


게다가 밥알도 뭉쳐져 있어서 하나씩 떼어 먹을 수 있었다. 물론 다른 밥에 비해서 조금 질다는 느낌이 들기는 했지만 어차피 식은 밥이라서 크게 밥맛이 없다고 느껴지지는 않았다. 약간 떡을 먹는다는 것과 비슷하다고 해야 할까? 아침도 풍성하게 먹었고, 이제 막 점심 시간이 되었는데 왜 이렇게 배가 고픈 건지 며칠을 굶은 사람처럼 허겁지겁 먹어치웠다. 


그리고는 뒤에 앉았던 이니그마님으로부터 녹차와 콜라를 받아서 마셨다. 정말 웃겼던 것은 가뜩이나 우리는 짐도 많았는데 이런 1.5L짜리 페트병을 들고 다녔다는 것이다. 


밥을 다 먹고 나니 이미 바깥 풍경은 도시와는 거리가 먼 곳을 달리고 있었다. 허기짐이 없어지니 이제서야 주변을 둘러볼 여력이 생겼는데 소닉열차의 내부도 궁금하기도 하고, 마침 쓰레기도 버려야 하니 자리에서 일어났다. 


소닉열차의 내부도 역시 깔끔했다. 다만 밖으로 나오니 열차의 소음과 진동이 심하게 느껴지기는 했다. 


전화를 할 수 있는 별도의 공간도 마련되어 있었다. 창이 시원하게 보여 문을 열고 들어가 경치를 감상하고 싶어졌다. 


이름 모를 마을, 강을 열차는 빠르게 지나갔다. 어딘가 익숙해 보이는 일본의 풍경, 그렇지만 분명 한국과는 다른 색다른 느낌이었다. 

물론 버스나 비행기나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이동수단인 것은 맞지만 확실히 기차여행 만큼은 아닌 것 같다. 커다란 창을 통해서 바깥을 구경할 수 있는 것은 물론 편안한 자리에서 도시락을 먹는 즐거움은 다른 교통에서는 즐길 수 없는 여행의 방법이다. 


[##_http://www.likewind.net/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3.uf@184F713F4D32FDB803881E.jpg%7Cwidth=%22640%22%20height=%22426%22%20alt=%22%22%20filename=%22DSC03657.jpg%22%20filemime=%22%22%7C_##]
일본의 열차를 타보니 대부분 비어있었던 적이 많았다. 여행자인 나로써는 주변에 사람이 없어서 한결 편안한 여정이 되기는 했지만 그래도 일본인들을 가까이에서 쉽게 볼 수 없었다는 점은 조금 아쉬웠다. 아무래도 여행을 하다보면 현지인이나 혹은 여행자와 이야기 할 수 있는 공간 중 하나가 바로 이동할 때인데 말이다. 

12시 20분에 출발한 열차는 13시 06분에 도착했으니 고쿠라까지는 채 1시간도 걸리지 않은 짧은 시간이었다. 에끼벤을 먹고 잠시 경치를 감상했을 뿐인데 벌써 고쿠라에 도착했던 것이다. 


큐슈여행을 하면서도 왜 키타큐슈가 아니라 고쿠라인지 잘 몰랐는데 사실 키타큐슈는 새로 생긴 도시였다. 즉, 고쿠라와 모지 등 5개 도시가 합쳐져 생긴 도시라고 하는데 그 규모는 큐슈 제 1의 도시 후쿠오카보다 더 거대하다고 한다. 아무튼 그 중에서도 키타큐슈의 제일 중심지라고 할 수 있는 고쿠라에 이제 막 도착한 것이다. 

미야자키로 가는 야간열차는 밤 12시, 이제 막 도착한 나로써는 엄청나게 시간이 남은 상태였다. 이니그마님은 시모노세키쪽으로 가보고 싶다고 했고, 나는 고쿠라를 돌아보고 싶었기 때문에 곧바로 헤어졌다. 우리 여행은 같이 다녔지만 이렇게 완전히 다른 여행을 했던 것이다. 심지어 이렇게 같이 이동한 적도 거의 없었으니 아예 따로 여행을 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그럼 이제 고쿠라를 천천히 둘러볼까?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걷다보면 2011.01.17 09:30 신고

    일본기차여행의 매력은 각양갹색의 기차와 내 외부의 다른 모습등등에 있었군요^^

  3. BlogIcon 도꾸리 2011.01.17 09:49 신고

    오~~
    소닉열차, 저도 타보고싶어요~~
    하루 데리고 타면 넘 재밌을 것 같아요~~

  4. BlogIcon 예문당 2011.01.17 10:10 신고

    일본은 기차가 정말 발달한 것 같아요.
    우리나라에서는 기차를 거의 안타지만, 일본 여행에서는 기차를 타게 되더라구요. 아무래도 차가 없으니...
    우리나라도 적용하면 좋을만한 부분이 많이 있는 것 같습니다.

  5. BlogIcon 티비의 세상구경 2011.01.17 10:25 신고

    일본은 기차 인프라(?)가 정말 잘 갖춰져 있는것 같아요 ^^;
    그런데 바람처럼님 블로그에 관한 책 내신적 있으신가요 ?????

  6. BlogIcon Zorro 2011.01.17 11:08 신고

    의자가 제대로 맘에 드네요..
    쿨쿨 자기 딱 좋을거 같아요^^ 제가 가면 주위 풍경 살피느라 정신이 없겠지만 말이죠...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1.01.18 02:39 신고

      고쿠라까지는 1시간도 안 걸려서 주변 경치를 보기엔 아쉬운 시간이긴 했네요 ㅎㅎㅎ
      다른 기차를 탈 때는 저도 열심히 보다가 졸았죠 -_-;

  7. BlogIcon 그린데이 2011.01.17 12:15 신고

    일본은 정말 기차 오타쿠가 생길만한것 같아요. 종류도, 모습도 어찌나 다양한지. 게다가 기차마다 특색있는 도시락까지 판매하니... 별로 고급스럽지 않다는 소닉열차. 사진으로 보기엔 무척 고급스러운데요?

  8. BlogIcon 키작은 단테 2011.01.17 12:22 신고

    일본은 기차도 깔끔하고 반듯하네요 도시락도 그렇고
    한번 타보고 싶습니다^^

  9. BlogIcon 더공 2011.01.17 12:50 신고

    제목 보고... 귀여운 파란 소닉을 생각했습니다 ^^
    좌석의 목 받침 부분이 정말 마음에 드네요.
    마치 리무진 버스의 목 받침처럼 딱 안정감있게 만들어져 있군요.
    저런 의자가 좋던데..ㅎㅎ
    멋진 소닉 열차 잘 보고 갑니당~~~~~

  10. 민트향기 2011.01.17 13:54 신고

    사진속의 도시락 정갈하고 참 맛나보입니다.
    역시 일본 기차여행에서 빼 놓을 수 없는 건 도시락이겠죠~!!
    1.5L는 아무것도 아니에요.
    전 5L 생수들고 이동하는걸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1.18 02:42 신고

      5L 생수는 비추천하는데요? ㅎㅎㅎ
      들고다니는게 더 힘들거 같습니다
      저도 처음에는 1.5L 많이 들고 다녔는데 이제는 안 들고 다니죠 ^^

  11. BlogIcon 준돌이 2011.01.17 16:26 신고

    여친과 결혼하기 전에 같이 일본에 배낭여행 가려고요 ㅋㅋ
    이거 보니까 열차의 의자가 너무 멋진듯 합니다.

    우리나라도 라피도 익스프레스 같이 특이한 모양의 기차가 생겼으면 좋겠어요.

  12. BlogIcon misszorro 2011.01.17 17:53 신고

    아 볼 때마다 부러워 죽습니다ㅎㅎ
    도시락 싸들고 시내버스라도 타야겠는데요ㅎㅎㅎ
    일본 도시락들은 정말 정갈한거 같아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1.18 02:45 신고

      열차를 타면서 도시락을 먹은 적이 많지는 않은데요 ^^
      다른 도시락도 나중에 보여드리겠습니다
      역마다 다 다른 도시락이라서 먹는 즐거움도 있더라고요 ^^

  13. BlogIcon 레오 2011.01.17 19:18 신고

    일본여행이군요 ^^

  14. BlogIcon 자 운 영 2011.01.17 21:27 신고

    아 의자가 참으로 편해 보이네요^
    냠냠 잘 드셧을듯 ㅎㅎ^

  15. BlogIcon 아이엠피터 2011.01.17 22:18 신고

    저는 에끼벤이 맛있어서 한때는 에키벤 전문 블로거가 되고 싶었다는 ㅎㅎㅎ
    뜨거운 녹차에 먹는 에끼벤 정말 맛있어요.물론 싫어하는 에끼벤도 있지만
    전 먹는것만 생각납니다. ㅎㅎ

  16.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1.01.18 02:00 신고

    도시락이 깔끔하게 맛나보입니다. 물론, 기차도 뭔가 정돈된 느낌이 드는군요.
    울나라에서도 기차를 많이 타보질 않았으니, 일단 여기서라도 기차 여행을 좀 해야겠네요. ㅎㅎ

  17. BlogIcon 샘쟁이 2011.01.18 12:38 신고

    고쿠라에서 좋은 추억을 많이 만들었었죠. 그때의 기록이 새록 새록 떠오르네요.
    저도 소닉 이용했었는데 그러고보니 그 캐릭터 이름과 같군요 ! ㅎㅎ

  18. BlogIcon 洞帆 2011.01.20 10:42 신고

    일본 기차 여행~ 도시락~
    정말 해보고 싶은 경험이네요~^^

  19. BlogIcon TOMMY LEE 2011.01.23 00:43 신고

    1.5L 콜라에서 빵~ 터졌어요.. 완전 욱김.. ㅋㅋㅋ..

  20. 은진 2011.04.07 23:00 신고

    사진의 강은 온가 가와(강) 이에요. 저도 한두번 조사 갔었어요.( 참고로 저는 물고기 생태 조사연구자..^^;;) 소닉이면 타고 딱 중간쯤에 있는 역근처가 사는곳인데, 이렇게 다른 한국분이 찍은 저의 일상생활의 공간들을 보니 정말 새롭네요~ 저도 비싸가지구 특급은 거진 일년 반동안 다섯번? 정도 밖에 탔나..싶네요. ㅠ.ㅠ

  21. BlogIcon dissertations uk 2013.03.01 13:44 신고

    해병대에 있는 현빈을 이렇게라도 만나보면 조금 위안이 될 것 같죠?ㅎㅎ 좋은 하루 보내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