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행을 떠나기 전에 어떤 준비를 하면 좋을까? 일단 두근거리는 마음을 가다듬으면서 인터넷의 여행기를 읽어보거나 가이드북을 구입해 여행지를 파악하는 것이 대부분일 것이다. 물론 이런 준비를 하는 것도 여행을 즐기는 하나의 방법이라고 할 수 있지만 내가 생각하는 여행은 조금 다르다. 

특히 해외여행이라면 그나라의 역사, 문화와 같은 배경지식을 익히면서 직접 눈으로 보고 즐기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혹자는 편하게 쉬면서 즐기자는 것이 여행인데 돈을 쓰면서까지 왜 꼭 그렇게 해야하냐고 묻는 경우도 있다. 물론 어떤 여행이 옳고 그르다는 것을 판가름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내가 추구하는 여행은 조금은 다른 시선에서 보고 싶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런 여행을 고집하는 이유는 사실 매우 단순하다. 그러는 편이 훨씬 더 여행의 즐거움을 배가시켜주기 때문이다. 우리와 다른 것을 먹고, 다르게 생활하는 모습을 보면 신기하고 재미있지 않은가?

가까운 일본도 마찬가지다. 항상 가깝다는 이유만으로 여행지에서 제외했던 일본을 지난 12월에 여행할 기회가 있었다. 비록 도쿄는 아니었지만 큐슈지역을 일주하면서 그동안 내가 몰랐던 일본의 문화, 역사, 혹은 그들의 삶의 모습을 아주 약간이나마 살펴볼 수 있는 배낭여행을 했다. 항상 우리나라와 가깝고, 비슷한 문화권이라고 생각했지만 실상은 다른 것이 너무 많이 보였던 나라가 바로 일본이었다. 그래서인지 일본 여행을 하는 도중에 '가깝고도 먼 나라'라는 말이 새삼 실감나곤 했다. 


블로거로 더 잘 알려진 도꾸리님(http://dogguli.net)이 집필한 따끈따끈한 신간 '일생에 한번은 도쿄를 만나라'는 바로 그러한 소소한 재미를 엿볼 수 있는 책이었다. 여행 가이드북도 아니다. 그렇다고 여행 에세이라고 보기에는 조금 분위기가 다르다. 그런데 도쿄를 갈 계획이 있거나 혹은 도쿄가 아니더라도 일본을 간다면 여행 가이드북 만큼 정독을 하며 읽어보면 좋을 책이다. 


아마 친분이 있는 블로거라서 좋은 이야기만 늘어 놓는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우선 이 책은 도쿄를 소개하는 책인데도 멋들어진 사진보다는 글이 차지하고 있는 비중이 더 많다. 게다가 도쿄 여행의 핵심지역이 아닌 항상 어긋나 보이는 지역을 소개하는데 열중하면서도 한국과 일본의 문화적인 차이를 소개하는 이야기도 꽤 많다. 

비록 멋진 사진이 담겨있지 않지만 그렇다고 주류 여행을 소개하는 그렇고 그런 책이 아니라 맛깔스러운 글을 읽어내려가는 재미가 있다. 무작정 이름없는 아무 열차역에 내려서 거리를 걷는 여행법, 일본인들의 지독한 라멘사랑, 낡고 낡은 도쿄타워가 담긴 의미 등은 기존의 책에서는 살펴볼 수 없는 내용들이기 때문이다. 아마도 내가 큐슈 여행을 다녀온지 얼마되지 않아서 더욱 흥미진진하게 읽었는지도 모르겠다. 여행을 하면서 먹었던 하카타식의 국물이 진한 돈코츠라멘이 떠올랐고, 다양한 색깔과 외형의 기차는 어른들에게도 낭만을 심어줄 정도였다. 그랬기 때문일까? 이 책을 읽으면서 마치 조각난 퍼즐을 완성시키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특히 배낭여행과 같은 자유여행을 선호하는 사람에게는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는 책이 될 것이다. 도쿄의 숨겨진 맛집이나 장소를 아는 사람은 도쿄에 살고있지 않는 이상 알기 어려운데 일본인 아내와 결혼을 한 뒤 일본에서 살고있는 도꾸리님으로부터 다 전해들은 기분이 들 정도이다. 


맛집을 소개하는 부분에서는 어찌나 맛있어 보이던지 일본에서 먹었던 음식들이 떠올라 혼났다. 일본 여행을 하면서 갔던 맛집의 경우도 점심시간 전이었는데도 15분을 기다려서야 작은 가게로 들어갈 수 있었는데 그 때의 기억이 저절로 떠올랐다. 

어쩌면 도꾸리님은 나를 위한 책을 쓴 것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내가 하고 싶은 여행이나 정보의 엑기스를 담고 있었다. 그래서인지 아직 도쿄 여행을 해보지 못한 나로써는 얼른 도쿄에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무도 모르는 역에 내려 골목의 작은 가게의 라멘을 맛보고, 사람들이 많이 지나다니는 거리 앞에서 사람구경도 해보고 싶다. 


책의 맨 마지막 부분은 도쿄 여행을 효과적으로 하는 방법을 소개하고 있다. 


내가 여행책을 고르는 기준은 매우 단순하다. 여행책인데 사진이 얼마나 적은지, 글이 차지하고 있는 비중이 어느정도인지가 매우 중요하다. 사실 더 까탈스럽게 말하자면 난 사진으로 도배된 여행책을 매우 싫어하는 편이다. 사진이 가지는 위력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나 여행책에서만큼은 화려한 사진으로 독자의 시선을 뺏는 경우가 많다. 정말 제대로 된 여행책은 사진으로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글로 감성을 전달한다. 도꾸리님이 소개하는 도쿄는 어쩌면 너무 소소하게 보일지 모르겠지만 사실은 가장 솔직하고 낭만적인 도쿄의 이야기가 담긴 책이라고 볼 수 있다. 

여행은 무언가를 해야겠다는 강박관념에 시달리는 것만 없어진다면 더욱 즐거워질 수 있다. 만약 도쿄를 여행할 계획이라면 솔직한 도쿄 체험기를 통해 가이드북대로의 여행이 아닌 진짜 여행의 맛을 느껴보면 어떨까?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티비의 세상구경 2011.02.14 09:05 신고

    저도 일본여행을 꼭 한번 떠나볼생각이라
    그런지 이책에 더 관심이 가느것 같네요 !

  3. BlogIcon 라이너스™ 2011.02.14 09:51 신고

    이웃블로거 도꾸리님의 책, 정말 멋진 책인것같습니다.
    잘보고갑니다. 멋진 월요일 아침되세요^^

  4. 2011.02.14 10:16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1.02.14 21:48 신고

      책은 예전에 다 썼는데 제가 게을러서 그런지 책을 좀 늦게 읽었어요 ㅠㅠ
      2월달에 책이 나올 예정인데 곧 TNM에서 얘기가 나올겁니다 ^^

  5. BlogIcon pennpenn 2011.02.14 11:02 신고

    어러 불로거가 소개하는 것을 보면
    참 좋은 안내서인가 봅니다.
    월요일을 기분 좋게 시작하세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2.14 21:50 신고

      저도 재미있게 읽었어요
      단순한 여행책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평범한 책도 아니었죠 ^^
      일본 사람에게 직접 전해 듣는 그런 느낌이라고 할까요?
      벌써 한주가 시작이네요
      펜펜님도 즐거운 한주를 보내세요 ^^

  6. 파이나 2011.02.14 11:22 신고

    맞아요, 글로 감성을 전달한다는 말에 공감 공감!! ㅋㅋ
    좋은 여행기나 여행책 읽으신 거 뭐가 있나요?
    전.. 이지상이라는 여행작가가 쓴 '낯선 여행길에서 우연히 만난다면'이라는 책이 가장 좋았아요..
    왜냐하면.. 그때 너무 여행을 가고 싶어 안달하던 때였는데.. 사정상 가지 못하고 있던 차에 마음이나 달랠까 하고 샀거든요. 근데 보통 여행기들은 무조건 떠나라, 떠나면 새로운 세상이 보일 것이다. 하고 부추기는 게 대부분인데.. 그 책은 그렇지가 않더군요. 여행보다 중요한 건 삶이고, 일상이라고.. 어쩐지 진정성 있게 느껴졌어요.
    여행책 얘기가 있길래 몇 자 적어 보았어요~
    제가 사는 동네엔 오늘 무진장 눈이 오네요. 눈폭탄! 조심하세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11.02.14 21:53 신고

      안녕하세요 파이나님 ^^
      저의 경우는 사진이 거의 없는 여행책을 좋아하고요
      글이 허황되기 보다는 진실되게 맛깔스러운 여행기를 풀어낸 책을 좋아합니다
      그래서인지 좋아하는 여행책은 한국보다 외국인이 쓴 경우가 많은데요
      그나마 최근에 읽었던 여행책 중에서는 '길은 사람 사이로 흐른다'가 좋았네요
      여행을 하면서 만났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책인데 참 여행의 매력이 느껴지더라고요 ^^
      어디에 사시는지 부산이신가요?

  7. BlogIcon 자 운 영 2011.02.14 11:55 신고

    네 필독 하고 갈게욤 ㅎㅎ^
    한주도 행복 하시소욤^^

  8. BlogIcon 미자라지 2011.02.14 12:19 신고

    도꾸리님 책이군요...^^
    잘 지내시는지요?
    여전히 여행도 많이 다니시구요?^^ㅋ

  9. BlogIcon 멀티라이프 2011.02.14 12:30 신고

    언제한번 도쿄 갈일이 있을지 모르겠네요 ㅎㅎ
    시간이 한참흘러서 여유가 생기면 갈 수 있겠지요? ㅋ

  10. BlogIcon 비바리 2011.02.14 17:12 신고

    됴쿄 여행을 꿈꾸는 이들에게
    참 좋은 책일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사진이 많아 사진으로 유혹하는 책보다
    글로 잔잔한 설명을 해주는 책이 좋다는 말씀 저도 동감입니다.
    이제보니 낯익은 도꾸리님 책이로군요.

  11. BlogIcon 열심히 달리기 2011.02.14 19:07 신고

    바람처럼 님 승~ 가츠님한테는 미안하지만.. 가츠님 글보고 따라왔는데, 여기 소개글은 책을 사서 읽어보고 싶은 느낌이 마구마구 드는군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2.14 21:43 신고

      하하하... 가츠의 팬으로부터 이런 칭찬을 받아도 되는건가요? ^^
      과찬입니다
      책은 일본 여행을 떠나기 전이라면 참 유용할 것 같더라고요

  12. BlogIcon mark 2011.02.14 23:47 신고

    해외여행을 갈때는 꼭 목적지에 대한 정보를 얻기위해 안내책등을 골라 읽어보는게 좋습니다. 알고 관광을 하면 모르는 사람보다 훨씬 많은 것을 느끼게 되지요. 마찬가지로 해외 명산에 트레킹갈때도 그 지방과 산에 대해 자세한 정보를 수집하여 익히고 떠난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1.02.15 17:09 신고

      특히 저는 여행에 대한 정보보다도 배경지식을 많이 알면 더 재미있는 여행이 되는 것 같습니다 ^^
      사실 전 여행준비를 거의 안 하는 편이라...
      나중에 여행을 하고 돌아와서 다시 되새기며 여행의 즐거움을 느끼죠 ^^

  13. BlogIcon ageratum 2011.02.14 23:56 신고

    저도 너무 재미있게 봤던 책이에요..^^
    다시 도쿄에 가보고 싶은..^^
    트랙백 남기고 갑니다..^^

  14. BlogIcon 악랄가츠 2011.02.15 03:54 신고

    ㅋㅋ 색다른 느낌이구나!

  15. BlogIcon Eden 2011.02.15 04:36 신고

    도꾸리님 인기짱인듯..ㅋ 이제 나도 블로그 유명인사들을 하나둘씩 알아가게 되고, 바람처럼님도 이렇게 블로그 통해서 만나게 되었고..게다가 연락이 끊겼던 친구가 블로그를 통해 다시 연락되고..정말 깜놀! 블로그가 제 생활을 많이 바꾸어놓고 있네요

  16. BlogIcon 바람될래 2011.02.15 04:55 신고

    일본여행을 가게되면 따로 가이드가 필요할거같은데
    사람가이드 대신 책으로 대신하면 더 편할수도있겠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2.15 17:11 신고

      사실 여행가이드북은 아니라서 여행의 정보를 제공하지는 않을지도 모릅니다 ^^
      그렇지만 여행을 더 즐겁게 만들어 주는 책은 분명합니다 ^^

  17. BlogIcon 보안세상 2011.02.15 08:16 신고

    가깝지만 먼 나라.. 아직도 선 하나를 넘지 못하겠는 건 너무 시대착오적인 거죠?

    • BlogIcon 바람처럼~ 2011.02.15 17:12 신고

      분명 역사적인 사실은 우리는 잊지 말아야 합니다
      저도 그렇게 생각하고요
      특히 제가 여행을 했던 동남아쪽에서도 일본의 만행은 곳곳에서 볼 수 있으니까요
      (물론 서구권 나라도 예외는 아니지만요)
      하지만 여행을 할 때는 항상 열린 시각으로 바라보는 것도 매우 중요하죠 ^^

  18. BlogIcon 생각하는 돼지 2011.02.15 08:35 신고

    일본 가기 전에 아니면 들고 가서 읽어도 좋을 것 같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1.02.15 17:12 신고

      저도 그렇게 권하고 싶습니다 ^^
      저는 일본을 다녀오고 난 다음에 이 책을 읽어보니 몰랐던 사실을 뒤늦게 깨닫게되어서 재미있더라고요

  19. BlogIcon s2용 2011.02.15 11:28 신고

    책 표지만봐도 설레네요~ 도쿄의 야경은 어떤 느낌일까요....
    좋은 포스팅감사합니다~^^*

  20. BlogIcon 파크야 2011.02.15 11:42 신고

    전 딱한번 도쿄를 만났었는데, 한번 갖고는 부족하네요 ㅋ

  21. BlogIcon 못된준코 2011.02.15 11:59 신고

    흠 일본여행...이번년도엔 꼭 가리라 맘 먹고 있습니다......글고....바람님..요즘 제가 다이오뜨 시작했는데...
    목요일쯤..강남역에서 점심 어때요??????? 블로그에 답글 부탁드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