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구마모토로 향한다. 미야자키에서의 짧고 정신없었던 여정은 끝나고, 또 새로운 도시로 향하고 있었다. 언제나 여행을 하면서 느끼는 것이지만 새로운 나라, 혹은 새로운 도시로 이동할 때는 기분이 무척 이상하다. 그게 설렘인지 혹은 두려움인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약간의 떨림이 느껴진다.

'그래. 이런 기분때문에 나는 여행을 계속하고 있는 것일지도 몰라.'


미야자키에서 구마모토로 이동하는 여정은 이러했다. 곧바로 구마모토로 가는 열차가 없었기 때문에 서쪽에 위치한 가고시마로 먼저 이동한 다음 곧바로 구마모토로 가는 열차를 갈아타는 방법이었다. 사실 가고시마도 너무 가보고 싶었는데 생각만큼 시간이 허락치않아서 과감히 패스하기로 했다.

가고시마에서 열차를 갈아타야 하는데 혹시나 열차를 제대로 갈아타지 못할까봐 걱정이 되어 잠도 제대로 잘 수 없었다. 그래서 혼자하는 여행은 항상 긴장의 끈을 놓을 수가 없다. 더구나 여기는 말도 제대로 통하지 않는 일본이지 않는가.

창밖을 바라보니 뿌연하늘이 금방이라도 비가 올 것만 같았다. 덜컹거리며 시골마을을 빠르게 지나가는 열차 안에서 감상에 빠진 것도 잠시 옆자리에 놓은 비닐봉지를 꺼내들었다.


보기만 해도 너무 고마웠다. 히치하이킹을 통해 역까지 무사히 도착한 것도 모자라 이렇게 한가득 '프레젠또'를 받았으니 어찌 감사하지 않을 수가 있을까. 나는 삿포로 맥주를 먼저 집어들고 마시기 시작했다. 사실은 맥주가 그렇게 땡기지는 않았지만 빨리 먹어치워야 할 것만 같았다. 삼각김밥도 먹고, 질겅질겅 씹히기만 하는 소세지 종류도 먹었다.


열차 안에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 원래 일본의 열차는 이렇게 한적한 것인지 아니면 내가 탔던 열차들만 그런지 알 수가 없다. 창밖을 바라보는 것도 조금 지루할즈음 잠이 들었다.


얼마나 졸았는지는 모르겠지만 눈을 떠보니 갑자기 뿌연 하늘이 아닌 푸른 바다가 내 눈앞에 나타났다. 한눈에 보기에도 범상치 않은 산이 저멀리 솟아있었고, 그 앞에는 작은 조각배들이 떠있었다. 경치가 너무 멋져서 카메라 셔터를 눌렀지만 사실 장애물이 너무 많아 제대로 된 사진을 찍기란 쉽지 않았다.

이때는 그저 멋진 산이라고 그냥 넘어갔지만 나중에 알고보니 이 산이 가고시마의 유명 관광포인트인 사쿠라지마였던 것이다.


가고시마에 도착했다. 여기서 나는 구마모토로 가는 열차를 갈아타야 했다. 그런데 어디로 가야할지 모르는 막막함이 또 밀려왔다. 바로 앞에 보이는 열차가 구마모토로 가는 열차일까? 갈아타는 시간이 거의 없기 때문에 마음은 급한데 어떻게 해야할지 몰랐다. 구마모토로 가는 열차는 신칸센인데도 불구하고 노란색 열차가 내 앞에 보이면 어떡하냐고.

노란색 열차에 올라가 누군가에게 표를 보여주니 확실히 이 열차는 아니라는 답변을 얻게 되었다. 방황하는 내가 할 수 있는건 JR직원뿐이었다. JR직원은 나에게 계단을 따라 올라가라는 이야기를 해주었고, 까막눈인 나는 그냥 그가 일러준대로 계단을 올랐다. 올라가서도 역시 JR직원을 찾아가 신칸센을 어디서 타는지 물어서 겨우 찾아갈 수 있었다.


사실 갈아타는 시간은 충분했음에도 불구하고 나의 어정쩡한 방황덕분에 출발 직전에 신칸센을 찾을 수 있었다. 내가 알던 하얀색의 매끈하게 생긴 신칸센이 맞았다. 열차 정면을 찍어볼 시간도 없어서 대충 올라탔다.

'휴~ 생각보다 갈아타는 것도 쉽지 않네.'

일본에서는 열차를 갈아탈 때 바로 앞에 있기 때문에 쉬울거라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이곳은 아니었던 것이다. 그나마 다행이라면 항상 이렇게 아슬아슬하기는 했지만 잘(?) 이동하고 있었다는 점이다.


신칸센은 정말 깨끗했다. 그리고 아늑했다. 기존에 내가 탔던 다른 특급열차는 신칸센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었던 것이다. 정말 빠르게 이동하는데 속도감은 전혀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안정감이 있었고, 전체적인 분위기도 비행기에 올라탄 기분이 들었다. 그리고 한국어로 방송도 해줬다.


역시 신칸센은 빠르긴 빨랐다. 빠르게 지나치는 풍경이 신칸센의 속도를 대략적으로 짐작할 수 있게 만들어줬다. 그런데 이렇게 경치를 감상할 수 있었던 것도 잠시였다. 큐슈에서는 현재 가고시마와 구마모토 구간만 신칸센이 달리고 있는데 이곳은 유난히 터널을 많이 지나쳤던 것이다. 처음 출발을 제외하고는 5분이상 바깥 경치를 구경할 수 없을 정도였다.


구마모토에 도착한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 나는 또 릴레이 츠바메로 갈아타야만 했다. 그나마 이번에는 바로 옆에 있는 열차로 갈아타면 되었기 때문에 그리 어렵지 않았다.


열차가 출발하는 순간까지 지켜보고 있던 JR직원들의 모습을 보면 역시 일본이라는 생각도 든다. 요즘은 우리나라 KTX도 승무원들이 있어 일본과 크게 차이점을 구분하기 어렵긴 하지만 말이다.


또 달린다. 구마모토로 향하는 이 열차는 나를 싣고 달리고 달린다. 어느새 주변은 어둠이 내려앉기 시작했다. 아마 구마모토에 도착하는 순간 초라한 여행자는 깜깜한 밤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


일본 열차를 타면서 신기하다면 신기했던 것은 바로 표를 검사하는 모습이었다. 우리나라도 필요에 따라서 검사를 하기도 하지만 일본처럼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표를 검사하지는 않는다. 한사람 한사람 표를 받아서 살펴보며 지나가는 모습은 과거 옛추억을 떠올리기에 충분하다.


구마모토까지 여정이 생각보다 쉽지만은 않았다. 남들의 걱정과는 달리 어설픈 여행자는 그래도 이래저래 잘 찾아간다. 물론 구마모토에 도착하고나서도 여기가 맞는지 한참동안 확인을 했지만 말이다. 단번에 KUMAMOTO글자가 보였으면 오죽 좋았을까.

'가만있자 구마모토에 도착했으니 이제 뭘해야 한담...'

여행자의 출발은 설레임을 낳고, 도착은 고민을 낳는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노지 2011.04.04 07:35 신고

    저도 다음주에 막상 제주도 가는 것은 설레임인데, 도착하면 이래저래 고민이 될 것 같군요 ㅎ

  2. BlogIcon 제이슨 2011.04.04 08:12 신고

    구마모토까지 세번이나 타셨네요.
    일본어 전혀 모르면서 그렇게 여행하기가 막상 쉽지는 않으셨을 것 같습니다. ^^
    일본.. 빨리 가보고 싶은데.. 언제나 안정되려는지~~

  3. BlogIcon 바람될래 2011.04.04 08:41 신고

    좋은 여행기에 이런생각하면 안되는데
    일본...
    제대로 복구되고있는지
    조금 걱정도 되고 궁금도하고 그러네요..
    잘지내시죠..?

    • BlogIcon 바람처럼~ 2011.04.06 12:06 신고

      그러게요
      물론 일본이 자꾸 독도이야기를 하니까 곱게 볼 수는 없는 일이긴 한데...
      그렇다고 일본 전체를 미워할 수도 없으니 참 애매하네요
      큐슈는 이번 지진과는 무관한 곳이라 크게 걱정은 되지 않습니다만 ^^

  4. 민트향기 2011.04.04 08:46 신고

    꺅 츠바메 저도 탔었어요.
    이리 보니 반갑네요.
    원목의자가 참 이뿌더라구요~

  5. BlogIcon 도꾸리 2011.04.04 09:22 신고

    오~~~
    다음 구마모토 이야기가 기다려지는걸요~
    아자아자~

  6. BlogIcon 사자비 2011.04.04 09:47 신고

    여행은 잊고 있던 추억도 되살려주고,
    마음한켠에 묻어두었던 설레임을 꺼내주기도 하는듯 하네요^^;

  7. BlogIcon 하늘엔별 2011.04.04 10:09 신고

    갑자기 예전에 읽었던 일본추리소설 <미야쟈키 살인사건> 생각이 났습니다. ㅎㅎㅎ

  8. BlogIcon 파이나 2011.04.04 10:49 신고

    마지막 말이 공감가네요.^^

  9. BlogIcon misszorro 2011.04.04 11:05 신고

    바람처럼님의 설렘이 저한테까지 전달되는거 같아요~
    저도 새우깡에 삿뽀로 마시면서 열차 여행 떠나고 싶네요
    이번주에는 꼭 여행을ㅠㅠㅋ

  10. BlogIcon 더공 2011.04.04 12:18 신고

    앗.. 새우깡이닷!!!!
    열차여행은 항상 꿈만 꾸는 여행인데..
    이런 사진 보면 막 설레입니다. ^^

  11. BlogIcon 보기다 2011.04.04 13:51 신고

    열차 전세내셨네요~ㅎㅎ
    기차여행 좋아해서 그런지 일본철도 여행은 꼭 해보고 싶었는데...
    시기가 참 그렇네요.

  12. BlogIcon 루비™ 2011.04.04 15:05 신고

    신칸센에서 한국어 방송도 하는군요.
    일본어 잘 모르는 상태에서 일본 여행 하려면 많이 힘들텐데....
    얼른 안정되면 저도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

  13.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1.04.05 03:40 신고

    아직 일본 한번도 못가봤는데, 우웅~~~
    정작 일본에 일이 나고 나니, 그동안 못가본게 더 안타까와지네요.

  14. BlogIcon 라오니스 2011.04.05 09:09 신고

    그 설레임과 고민을 즐기기 위해서 여행을 가는 것이겠지요..
    일본의 기차.. 정돈된 느낌이 드는데요...
    우리나라 기차는 좀 어수선해요.. ㅎㅎ

  15. BlogIcon 은진 2011.04.07 22:43 신고

    저는 규슈에서도, 기타규슈하고 후쿠오카 사이 후쿠마 에키라는 곳 근처 살고 있어요~ 유학생이구요.
    저는 여기 규슈에 살면서도 미야자키와 쿠마모토는만 아직 가보지 못했는데, 블로그를 보니 꼭 가야겠다고 생각해요.
    앞으로 일년 반 남은 기간동안요.. ^^
    제가 사는 곳은요 미야지다케 진자라고 규슈의 3대 신사중 하나가 있고, 바닷가가 너무 아름답고, 요새는 벚꽃이 너무 예뻐요.
    그냥.. 같은 규슈에 한국 사람에 있는것 자체가 기분 좋습니돠. ^^*
    졸업하기 전에 청춘 18티켓으로 여기저기 갈 생각인데 공부 많이 되었어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11.04.11 20:59 신고

      아~ 감사합니다 ^^
      댓글을 몇개 쓰신걸 봤는데 제가 댓글이 늦었네요
      저는 큐슈는 물론 일본여행이 처음이었는데...
      참 아기자기하고 매력이 넘치는 곳이었던 것 같습니다

  16. ~~~ 2011.04.08 04:11 신고

    와 저랑 비슷한 경험을 하셨군요.
    저는 쿠마모토에서 미야자키로 가다가 신칸센으로 갈아타려고 했는데
    기다리다가 전광판에도 안떠서 직원에게 물어보니
    아예 다른 곳으로 가라고 해서 달려가서 간신히 탔던 적이 있습니다ㅎㅎㅎ

    어쨌든 열차여행 좋더라고요, 전 처음에 미야자키에서 출발해 나가사키까지 하루종일 빙 돌아서 갔다가
    이틀 후에 쿠마모토 잠깐 보고 다시 미야자키로 왔는데.
    평일 낮시간에 아무도 없는 열차 한 량을 전세내고 타는 기분에다
    캔커피 하나 뽑아 마시며 차창 밖 풍경 감상하는 재미가 쏠쏠하더군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4.11 21:00 신고

      하하... 근데 생각해보니 전 열차 안에서 뭘 먹은 기억이 없네요
      캔커피를 마시며 창밖을 바라보는 풍경 진짜 최고일거 같습니다
      전 저 당시 맥주를 먹은적이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던거 같네요 ^^

  17. BlogIcon 이니그마T 2011.04.11 00:45 신고

    그래도 가고시마 최대의 명물 사쿠라지마도 보고~ 운좋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