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요즘 하루에도 몇 차례씩 '누구의 공항패션, 그냥 입었지만 뭔가 달라보여', '공항패션의 종결자 누구 인천공항에 등장' 대충 이런식으로 기사를 뽑아내는 것을 보면 참 신문도 할 일이 그렇게 없나 싶습니다. 공항에 가는데 꼭 저렇게 차려입고 가야하는지 궁금하기도 하고, 일반 사람들은 공항에 가면 더더욱 패션에 신경을 써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대체 공항패션이 뭐길래 이렇게 연예면의 메인을 장식하는지 좀 우습기도 하네요. 아무튼 기사를 보다가 저는 공항에 어떻게 다녔는지 곰곰히 살펴봤습니다. 근데 생각해보니 전 공항에서 사진을 찍은 적이 별로 없더라고요. 혼자서 다닌 경우도 많은데 공항에서 사진을 찍을 틈도 없었던 것이죠. 그래도 몇 장을 찾아봤습니다. 이게 바로 제 공항패션입니다.


비록 눈을 감는 에러가 발생하기는는 했지만 캄보디아 프놈펜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찍었던 사진입니다. 호주에서 건너와서 짐가방이 꽤 많아서 그렇지 더운 날씨에 어울리는 싸구려 기념티셔츠와 태국 거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100밧짜리 바지로 코디를 했습니다. 물론 비행기 타는데 쪼리는 필수입니다. 방콕에서 프놈펜까지는 아주 짧은 비행거리이지만 운동화는 불편하거든요.


가장 최근에 찍었던 사진입니다. 오키나와 다녀온 직후 김해공항에서 찍었는데 역시 반바지에 쪼리 차림은 변함이 없네요. 김해공항에 도착하니 조금 추워서 겉옷을 입었고, 백팩과 카메라 가방 그리고 과자봉다리로 마무리했습니다. 이런 모습 그대로 서울로 가는 KTX에 몸을 실었죠. 당시 한국의 날씨는 조금 춥더라고요.


태국 방콕에서 수완나폼 공항으로 가는 밴에 올라타기 직전입니다. 당시 공항에서 찍은 사진이 없어서 아쉬웠으나 이 사진 그대로가 바로 공항패션이니 대체가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반바지에 반팔, 쪼리를 신고 치앙마이에서 샀던 100밧짜리 가방을 메고 공항으로 갔습니다.

사실 이때까지만 해도 아무 생각없이 비행기에 올라탔었는데 타이베이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정말 어이없음에 헛웃음이 났던 기억이 납니다. 그건 다름이 아니라 대만이 아무리 남쪽에 있다고 하더라도 한겨울이라 살짝 쌀쌀했는데 공항에서 반바지, 반팔에 쪼리를 신고 있었던 사람은 저밖에 없었던 것이었습니다. 게다가 한밤중인 10시에 도착했으니 추울만도 하죠. 아무리 공항을 편하게 생각했다고는 하지만 도착하는 곳의 날씨 정도는 염두해둬야 할 것 같습니다.

사진이 별로 없어서 보여드릴 것은 없지만 제가 공항에 갔을 때는 늘 이런식이었습니다. 한국에서 출발할 때도 한겨울임에도 불구하고 마찬가지로 반팔에 겉옷만 입고 인천공항에 갔던 적도 있습니다. 사실 공항패션이 뭐 별거인가요? 공항에 가면 출발하는 설레임을 느끼고, 편하게 항공기에 탑승하면 되는데 누구에게 보여주기 위하거나 패션쇼를 하러 가는 곳이 아니잖아요.

누구든지 공항패션을 완성시킬 수 있습니다. 그건 연예인 공항패션에 관심을 가지고 따라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자신이 원하는 옷을 입고 공항에 가면 되는 것이니까요. 참 쉽죠?


왜 다음뷰는 이런 글을 베스트로 올릴까요?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사랑해MJ 2011.06.14 13:03 신고

    머.,,
    바람처럼님 패션이 진정한 배낭여행자의 빠숑이 아닐까요 ㅋㅋ
    연예인들이야 다 스케쥴 소화하러 가는거라 ㅎㅎㅎ
    암튼 엄청난 배낭 앞뒤로 멘거에 정말 대단하다고밖에 ㅎㅎ
    어떻게 저걸 메고 다니세요 ㅠㅠ

    • BlogIcon 바람처럼~ 2011.06.14 13:38 신고

      그냥 연예인 공항패션을 이슈화 시키는게 좀 어이가 없어서요
      그런 것도 기사거리인지...
      누구 입국했다 이런건 뭐 그러려니 하겠는데 공항이 패션쇼장도 아닌데 자꾸 그런 기사제목을 뽑더라고요
      아무튼... 저 배낭이 2개였던 것은 당시 짐이 많아서 그렇고요
      보통은 1개만 메고 다닙니다 ^^

  2. BlogIcon ageratum 2011.06.14 13:17 신고

    패션잡지가 소재가 없다보니 공항패션이라는걸 만든거 같아요..ㅋㅋ
    사실 여행자는 편안한 옷이 최고죠..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11.06.14 13:39 신고

      신문기사에 하루도 빠짐없이 공항패션 이야기가 나오길래 어이가 없어서 저도 써봤습니다 ^^
      앞으로는 저도 공항패션 사진 좀 찍어볼까요?

  3. BlogIcon 미미씨 2011.06.14 13:20 신고

    공항패션은 그냥 편한게 짱이에요
    저도 연예인 그런거보면 참 ㅜㅜ 신문기자들 맘도 뭐 하고싶어서 하는건 아닐거라고 생각 ㅎ
    장거리일수록 편한트레이닝복이 짱!! 여행많이 다닌 사람들은 노하우가 있더라구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6.14 13:40 신고

      전 짧은 비행도 힘들어 죽겠는데... ^^
      연예인들이야 보는 눈이 많으니 그러려니 하겠는데 기자가 자꾸 그런식으로 기사를 뽑아내는게 어이가 없습니다

  4. 은지용 2011.06.14 13:30 신고

    공감만땅입니다. 비행기 탈 때는 일단 맨얼굴에 츄리닝, 슬리퍼가 짱이지요.
    지난번 헬싱키에서 올 때에는 편안한 옷은 물론이려니와. 건조함을 견디지 못하고, 얼굴에 팩붙이고 잤다는 고백, 여기에 합니다. 지나다니는 승무원 놀랠까봐 신문지로 얼굴을 가리긴 했습니다.

  5. BlogIcon 드래곤 2011.06.14 13:54 신고

    편한게 좋지요 전 슬리퍼는 아니고 워킹화를 신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6. BlogIcon 윤뽀 2011.06.14 13:58 신고

    첫번째 사진에서 빵터졌어요 ㅎㅎㅎ
    바람처럼님 패션이 배낭여행자게엔 진리일 것 같아요
    근데 쪼리 안불편해요? 전 발가락이 아파서 못신겠던데 ;;
    신발을 안좋은걸 신어서 그런걸까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11.06.14 14:02 신고

      그럴리가요
      제 쪼리는 3000원짜리였는걸요? ㅋㅋㅋㅋ
      처음에는 발이 아프기도 한데 오래 신으면 그것도 괜찮아집니다 ^^
      슬리퍼보다는 쪼리가 패션의 완성이니까요 ㅋㅋㅋㅋㅋ

  7. BlogIcon 하늘엔별 2011.06.14 13:59 신고

    공항패션 꽤 괜찮은 걸요.
    연예인들이야 일부러 보여주려고 그러는 거지만,
    그냥 편한 게 제일이죠. ㅎㅎㅎ

  8. BlogIcon 네오나 2011.06.14 14:53 신고

    딱 저의 패션을 보는 것 같군요 ㅋㅋ
    전 조리는 못 신어서 운동화지만 옷차림새는 거의 비슷합니다.
    연예인들이야 얼굴에 베개자국 없는 한은 다 꾸미고 오는 거라...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1.06.14 21:45 신고

      연예인이니까 후질근하게 다닐 수 없는 것은 이해하지만...
      공항패션이라는게 기사 거리가 되는지 참 이해가 되지 않더라고요 ^^

  9. BlogIcon 다고은 2011.06.14 15:29 신고

    공항패션 편하면 그만이지요..우리 연예인들은 절대 편해 보이지 않는옷들을 입고 있더라구요..
    전 배낭 잔뜩 짊어진 그 모습이 여행의 설레임을 가득 품고 있는듯 해서 좋아 보이는걸요

  10. BlogIcon s2용 2011.06.14 17:05 신고

    띵동~!!
    바람처럼님의 말씀데로 자신이 입고싶은데로 입는게 공항패션이지요 ㅎㅎㅎㅎ
    기자들 할 일없는 잉여인간들 정말 많다는거에 공감합니다....
    (몇일전 기자가 아니라고 받았던 찬밥신세...잊을 수가 없습니다 엉엉 ㅠㅠ)

    • BlogIcon 바람처럼~ 2011.06.14 21:46 신고

      혹시 기자이신가요? 쿠쿠...

    • BlogIcon s2용 2011.06.14 21:53 신고

      아뇨 ^^ 기자가 아니라서 찬밥신세를 ㅋㅋㅋ
      몇일전 해운대 모래조각축제 전체적인 뷰를 찍고 싶어서 관공서건물 옥상 좀 올라가도 되냐 문의하니, 기자들한테는 공개되는데 당신에겐 않됩니다!! 라는 식으로 속상하더군요.....ㅠㅠ

  11. BlogIcon 멀리서 2011.06.15 07:52 신고

    20년전 유럽 배낭여행때 생각나네요!
    당시 거의 초창기 배낭 세대라...
    그래도 영어도 못하던 내가 용감하게 유럽으로 떠났던 그때가 너무 그리운 요즘.
    다시 그때로 돌아 간다면 당연히 배낭 쌈니다!

  12. BlogIcon PinkWink 2011.06.15 08:00 신고

    앗... 방콕사진...에서 뒤의 여성분에 더 시선이.. (응?? ㅠㅠ)

  13.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1.06.15 13:13 신고

    ㅋㅋ 맞습니다. 공향 패션은 자기가 원하는대로. ㅎㅎ
    그래도 바람처럼님처럼 자주 공항에 나가시는 분들은 뭔가 뽀대가 있어 보입니다.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1.06.16 01:42 신고

      저는 뭐 그렇게 자주 가는 편은 아니죠 ^^
      그냥 신문에서 하도 공항패션이라고 떠들어서 한번 제 모습도 올려봤습니다
      근데 이런게 베스트에 올라가네요 -_-;;;

  14. BlogIcon 둥이 아빠 2011.06.20 18:59 신고

    최고의 패션 종결자인데요.ㅋ

  15. BlogIcon 케일럽 2011.08.08 18:54 신고

    저 첫 장에 나온 바지...

    저도 참 좋아하는 바지 같네요~! ㅋㅋ

    혹시 태국에서 면으로 된... 다 비춰보이는 시원한 바지 아닌가요? >,<

    그러게요... 공항패션.. 참 별난 것까지 가지고 유명인들 괴롭힌다 생각했죠~

    잘 보고 갑니다~

  16. 유니 2016.02.15 15:27 신고

    예전에 하노이 공항에서 냉장고바지를 입고 비행기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제 앞에 어떤 한국인으로 보이는 남자분도 냉장고 바지를 입고 지나가셨죠. 그걸본 옆의 다른 한국인 남자들이 관심받고 싶어서 저런옷을 입는다는 식으로 말을 하셨죠. 그걸 듣고 저한테 하는 말인줄 알고 어이가 많이 없었는데, 비행기탈 때 편한게 우선이지 남에게 보이기 위해 옷을 입나요. 여튼 글에 공감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