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후쿠오카로 돌아와 저녁 메뉴로 정한 것은 바로 스시(초밥)였다. 모지코에서 살살 녹는 스시를 먹었던 것이 떠올라서 그런지 몰라도 맛있는 스시를 먹고 싶어졌다. 후쿠오카에서 재회한 이니그마님과 요도바시 카메라 건물로 향했다. 이니그마님은 가격이 싼 스시는 맛이 너무 차이가 난다고 하면서 나에게 경고를 했지만 그래도 저렴한 스시는 어떤지 경험해 보는 것도 나쁘지는 않을 것 같아서 내가 먼저 가자고 졸라댔다.


요도바시 카메라는 전자상가라고 생각하면 편하다. 카메라가 가장 많이 보이지만 카메라 외에도 휴대폰이나 전자제품을 팔고 있는 곳이었다. 요도바시 카메라 4층에는 식당이 늘어서 있는데 그중에서 한국 사람에게는 스시온도가 좀 유명하다.


유명한 이유는 다른게 아니다. 바로 가격이 엄청나게 저렴하기 때문인데 모든 스시가 100엔이다. 세금을 포함하더라도 105엔에 스시를 먹을 수 있다는 것은 정말 매력적이지 않을 수가 없다. 밖에서 봐도 사람들로 가득한 것을 보니 벌써부터 스시를 먹을 생각에 군침이 절로 났다.


안으로 들어가자 점원이 우리를 자리로 안내해줬다. 테이블 위에는 주문하는 방법이 적힌 안내판이 있었는데 확실히 한국 사람이 많이 오는듯 한글로 적혀있었다.


바로 위에 보이는 터치스크린을 눌러가면서 주문을 하면 된다. 물론 일어로 되어있어 처음에는 어렵게 느껴지지만 각 스시별로 그림이 나와있어서 금방 익숙해진다. 먹고 싶은 스시를 눌러서 주문을 하면 되는데 한번에 3개까지 주문을 할 수 있다.


조금만 기다리면 이렇게 스시가 배달된다. 27번이라고 써있는 그릇 뒤로 우리가 주문한 초밥 3개가 나란히 오는데 이 초밥들을 집어오면 된다. 주문한 스시가 도착할 예정이라고 안내해주기 때문에 먹다가 놓칠 염려는 없다. 굉장히 재미있는 주문 방법이었고, 효율적이라고 생각했다.


과연 100엔 스시집의 맛은 어떨까? 솔직히 말해서 후쿠오카 맛집이라는 평가를 하기는 거리가 꽤 멀어보였다. 생선의 신선도나 저급함은 그렇다해도 밥과 생선이 전혀 어울리지 않았다. 맛있다고 느끼지 못했을 뿐더러 스시의 완성도도 많이 떨어지는 편이었다. 심지어 평소에 여행을 하면서 싼 것만 먹고 다니고, 길거리 음식을 잘 먹는 나에게도 맛에 대한 평가를 정확히 할 수 있을 정도였다.


배고프니 열심히 먹긴 먹었다. 새우도 주문하고, 오징어랑 문어도 주문해서 먹었다. 먹으면서 괜시리 모지코에서 먹었던 맛있는 스시집이 떠올랐다. 거기는 정말 입안에서 살살 녹을 정도로 맛있었는데 여기와 확실히 비교가 많이 된다. 더욱이 이곳은 스시를 젓가락으로 집으면 죄다 부서지는 바람에 먹기가 정말 힘들었다. 젓가락으로 제대로 못 집을 정도라니 이정도면 우리나라 결혼식장에서 먹는 초밥과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


그냥 100엔 스시집이라는 것에 의의를 둬야 한다. 물론 나도 맛집으로 기대한 것은 아니긴 하지만 맛의 차이는 꽤 심했다. 사실 가이드북에서도 맛집이라고 하지는 않았다. 싸게 스시를 배불리 먹을 수 있는 곳이라고 소개를 했을 뿐이다. 나 역시 이점에는 동의한다. 100엔에 먹을 수 있는 스시는 그리 많지 않기 때문이다.

다만 한국으로 돌아와서 검색을 해보니 스시온도가 맛집이라고 소개된 것을 꽤 볼 수 있었다. 맛에 대해서 잘 모르는 내가 봐도 맛집은 아니었는데 스시온도를 맛집이라고 평가하기엔 좀 무리가 있지 않을까 조금 비판을 해본다. 아예 모르는 사람이 간다면 스시온도를 그저 싸고 맛있는 집인줄 알았는데 막상 가보니 아니라며 실망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스시온도는 그냥 싸게 스시를 먹을 수 있는 가게라고 생각한다. 맛집이 아닌 곳을 맛집이라고 평가하지는 말자.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노지 2011.09.06 07:51 신고

    음 싼 맛에 먹는 곳이로군요,,,ㅎ

  2. BlogIcon 하늘엔별 2011.09.06 08:25 신고

    제목에 맛집은 아니다 라고 달아 놓으셔서 음식들이 맛 없어 보인답니다. ㅋㅋㅋ

  3. BlogIcon 멋진성이 2011.09.06 08:45 신고

    저도 일본여행때 가봤는데 그냥 ^^ 싸게 먹는정도

  4. BlogIcon 네오나 2011.09.06 09:46 신고

    독특한 시스템을 경험하고 한번쯤 맛보는 스시로 적당한 거 같네요.
    전 홍콩에서 일본식 회전초밥집을 간 적이 있는데 무지 에퉤퉤했습니다.
    다 그정도인가봅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06 12:11 신고

      아무래도 저렴하다보니 이 스시집은 기계로 만드는 것처럼 보이더라고요.
      그래서인지 밥과 생선의 분리가 너무 심했습니다.

  5. BlogIcon mark 2011.09.06 10:34 신고

    여행하면서 정성스럽게 취재해 올리는 글을 도용해서 이용하는 것을보면 많이 속상할 것 같네요. 일벌백계를 해야하는데..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06 12:13 신고

      예전부터 그런 사례는 참 많죠.
      그나마 저는 도용된 경우가 많지는 않은 편인데...
      가끔 보이기라도 한다면 화가 나기도 합니다.
      마치 남의 글을 자신이 쓴 것처럼 보이기도 하니까요.

    • BlogIcon mark 2011.09.18 00:38 신고

      그런 사람은 사기꾼이나 마찬가지요. 아니, 사기꾼입니다. 그런 파렴치 범은 엄벌해야죠. 우리나라 경찰이 하는일 이 너무 없어요.

  6. BlogIcon 블로그토리 2011.09.06 10:44 신고

    오늘도 구경 잘 하고 갑니다.
    근데 일본은 이젠 정말 싫고 밉고...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06 12:14 신고

      일본이라고 다 싫어하고 미워할 수는 없을 것 같아요. ^^
      저도 일본이 이상한 짓을 할 때면 무지 싫지만...
      일본에서 만났던 사람들이나 친구들을 생각하면 마냥 싫어할 수는 없는 것 같고요.

  7. BlogIcon NNK 2011.09.06 11:34 신고

    맛도 함께 좋으면 좋으련만,, ㅎㅎ
    아쉽네요 ^^
    그래도 가격을 보니 좋은데요~ 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06 12:15 신고

      가격은 전부 105엔으로 많이 먹어도 우리나라 어떤 스시집 보다 더 싸게 나옵니다. ^^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
      아마 기계로 만드는 것 같은데 상태는 영 별로였거든요.

  8. 카리스마천재 2011.09.06 11:35 신고

    스시는 원래 손으로 먹어야죠..
    젓가락으로 집으면 부서진다고 불평하지말고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06 12:16 신고

      스시는 원래 손으로 먹는 것이 맞지만
      요즘은 대부분 젓가락으로 먹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더구나 손으로 먹든지 젓가락으로 멋든지 다 부서지고 맛이 없다면 불평을 할 만하지요.
      100엔 스시라서 불평도 하지 말라고 한다면 어쩔 수 없겠지만요.

  9. BlogIcon 신기한별 2011.09.06 13:56 신고

    맛집은 아니더라도 싼값에 먹으면 그만이죠^^
    일본 물가가 워낙 비싸서;;

  10. BlogIcon 더공 2011.09.06 14:09 신고

    정말 세상에는 싸고 좋은게 없는건가 봅니다.
    그래도 한번 맛보고 싶어지는데요.
    그냥 싸게 많이 먹을 수 있는곳? ^^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06 14:56 신고

      그래도 일본은 잘 찾아보면 싸고 맛있는 집이 있긴 하더라고요. ^^
      스시의 경우 그냥 비싸진 않더라도 적당한 가격의 맛집을 찾아간다면 무지 맛있는거 같고요.

  11. BlogIcon s2용 2011.09.06 17:34 신고

    그렇군요 그냥 싼 초밥집이였군요 ^^ ㅎㅎㅎ

  12. 부루마 2011.09.06 20:11 신고

    작년에 저도 후쿠오카 갔을때 맛집이라고 해서 갔었거든요 정말 이게 무슨 맛집이라고 한건지 이해가 안될정도로 맛이없었어요

  13.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1.09.06 22:59 신고

    맛집이 아니라고 해도, 지금 이 시간에 보니깐.. 너무 맛있게 보입니다. ㅎㅎ
    갑자기 스시가 먹고 싶어지네요. 우웅~

  14. BlogIcon 하얀잉크 2011.09.07 01:33 신고

    아 요도바시 카메라에 스시집... 후쿠오카 추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야후 돔에서 야구도 봤는데 ^^
    전 2주 전에 몽골에 다녀왔답니다. 다녀와서 여행기를 어떻게 정리할까 생각하니
    바람처럼 님이 더 대단해 보이네요 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07 18:41 신고

      와우 야구도 보셨군요!
      전 후쿠오카에서 그쪽까지는 못 갔어요.
      그냥 텐진이랑 하카타역 근처만 돌아다녔거든요.
      여행기는 어서 어서 올려주세요!!! ㅋㅋㅋ

  15. BlogIcon 바람될래 2011.09.07 09:41 신고

    맛집으로가자니 맛이없을꺼같고 ..
    싼맛에 먹자나 맛이 좀..ㅡㅡ ^^
    암튼..
    여길가나 맛있으면
    그게 맛집으로 알고있습니다..ㅎ

  16. BlogIcon 무념이 2011.09.07 10:38 신고

    말그대로 저렴해서 찾게 되는 집 정도겠죠~ ㅎㅎㅎ

  17. BlogIcon 보기다 2011.09.07 16:36 신고

    뭐 다녀오기만 하면 전부 맛집 카테고리에 올려버리니 그런거죠.
    전 그래서 맛집 안 찾아 다니려구요.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07 18:38 신고

      냉정하게 말해서 맛집이라고 표현하는건 좀 심하다고 생각합니다.
      맛에 대해 전혀 모르는 저도 정확히 판단을 할 수 있을 정도였거든요.
      그렇다고 스시온도를 무조건 까려고 쓴 글은 아닙니다.
      그냥 저기는 싸게 마음껏 먹을 수 있는 가게라는 곳이라는 이야기죠.

  18. BlogIcon ageratum 2011.09.07 22:19 신고

    100엔 스시는 그냥 배채우기 좋은 곳 그 이상은 아닌거 같아요..^^;
    개인적으로 오사카 난바의 100엔스시집은 꽤 괜찮았지만..
    다른곳에 있던 스시집은 좀 별로더라구요..ㅋ

  19. BlogIcon 캐롤라인 2012.05.05 02:02 신고

    어디?

  20. 2012.06.06 23:08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