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대마도에서 가장 번화한 곳은 이즈하라다. 우리가 흔히 부르는 대마도는 한자를 한국식 그대로 읽었을 경우이고, 일본에서는 쓰시마시(Tsushima-shi)라고 부른다. 쓰시마는 섬 전체가 시(市)이기 때문에 이즈하라는 읍인데 그냥 작은 마을이라고 보면 된다.

이미 첫날 대마도 구석구석을 살펴보면서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조용한 동네라는 것을 눈치챘기 때문에 이즈하라 자체에 대한 호기심은 없었다. 아무리 대마도에서 큰 마을이라고 해도 일본의 어느 도심지를 상상하기엔 무리가 있었기 때문이다. 더욱이 이즈하라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 7층인데 그게 우리가 묵게 될 대마호텔이라는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다.


이즈하라에 도착한 후 곧장 호텔로 들어가 체크인을 했다. 이즈하라에서 가장 높은 7층짜리 건물이지만 그 규모는 아담한 편이었다. 대마도에서 아주 세련된 호텔은 기대할 수 없었지만 그렇다고 일본에서 묵은 비즈니스급 호텔과 아주 큰 차이를 느끼진 않았다.


저녁을 먹기 전, 잠깐의 시간을 이용해 이즈하라 골목길 탐방에 나섰다. 몇 분만에 한 바퀴를 돌아볼 정도로 아주 작은 동네였지만 운하를 따라 길이 형성되어 있어 제법 운치가 있었다. 사실상 이곳이 이즈하라의 중심이자 대마도의 중심지였던 것이다. 확실히 대마호텔 앞이 번화한 골목길이라는고 말하는 것처럼 그동안 보이지 않았던 편의점도 보였다. 


도시 위주로 여행했던 사람이라면 이런 소박한 거리를 보고 막막한 생각이 가장 먼저 들 것이다. 그래도 중심지인데 상점도 몇 개 보이지 않고, 거리에는 지나다니는 사람도 별로 없다. 한적함, 조용함, 시골스러움, 소박함, 이런 모든 것을 다 품고 있는 것 같다. 아무리 나라도 혼자 여행을 왔다면 너무 심심해서 고독함을 씹다 단물이 빠져 지칠지도 모를 곳이었다.

그렇다고 대마도가 실망스럽다는 느낌은 전혀 들지 않았다. 이제 막 이즈하라에 도착한 내가 평가를 한다는 것은 여행의 편견을 심어주는 것밖에 되지 않는다. 게다가 난 시골스러움이 싫다고 한 적은 없다. 나름 천성이 배낭여행자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먹고, 보는 여행이 아니더라도 괜찮다. 그냥 새로운 장소를 온몸으로 느끼고 싶을 뿐이다. 


대마도의 여행자 대부분은 한국 사람이라고 한다. 일본 본토에서 찾아오기는 너무 멀기도 하고, 이런 작은 동네까지 여행을 오는 경우는 드물기 때문이다. 하긴 대마도가 속해 있는 나가사키현보다 부산이 더 가까우니 이는 당연해 보인다. 이즈하라에 있는 대부분의 상점에는 이렇게 한글을 쉽게 볼 수 있었는데 이곳은 굳게 닫혀 있었다. 낮이라서 그런가 싶었지만 밤이되도 닫혀 있는 것을 보면 아예 운영을 하지 않는 이자카야인가 보다. 얼핏 많지도 않은 대마도의 술집이나 식당이 손님이 없어 닫는 경우가 많다는 이야기가 기억났다.


어렸을 때 누비던 동네 골목이 떠오를 만큼 소박해 보이는 길이 나왔다. 내가 여행을 했던 일본의 작은 마을과 비교해 볼 때 에쁜 골목이라고 보기엔 어렵지만 그냥 가볍게 산책하는 기분으로 돌아다니면 무척 좋을 것 같다. 사실 이때는 잘 몰랐는데 이즈하라 골목이나 항구쪽을 걸어보면 생각보다 괜찮은 장소가 많았다.


대마호텔을 중심으로 한 바퀴를 걷다가 중심부의 큰 도로로 나오니 버스 정류장이 보였다. 지나다니는 차량이 별로 없는 이곳에서 버스는 하루에 몇 대도 지나다니지 않을 것 같았다.


이즈하라를 포함해서 대마도에서 가장 큰 쇼핑몰 티아라가 보였다. 티아라 1층에는 레드 캐비지라는 큰 슈퍼마켓과 모스버거가 있고, 2층에는 100엔샵이 있어 구경하기 딱 좋다. 단체로 온 관광객에게는 아마 이곳보다 더 재미있는 장소는 없을 것이다. 적당히 쇼핑도 즐기고, 모스버거에서 맛있는 것을 먹을 수 있어 우리들이 가장 즐겨 찾던 곳이 아니었나 생각된다.


사람들이 왜 다들 모스버거에 열광하나 싶어 가까이 가봤는데 그새를 못 참고 벌써 햄버거를 드시는 분들을 발견했다. 아직까지 사람들과 친해지지 않았지만 감자칩이라도 좀 뺏어먹을 생각으로 들어갔다. 저녁을 먹기 전인데도 배고프다며 햄버거를 먹는 사람도 있었고, 커피를 마시기도 했다. 역시 여행을 하는 도중에는 이렇게 느긋해야 좋은 법이다. 우리는 과자를 깔아 놓고 수다를 떨다 보니 저녁 먹을 시간이 되었다.

우리가 저녁 먹으러 찾아간 곳은 뷰호텔 미즈키였다. 여기는 택시를 타고 갔는데 여기서 특이했던 점은 대마도에는 전부 콜택시를 운영하고 있다고 한다. 아무래도 대중교통이 전무하다시피 한 대마도에서 현지인들은 차가 없으면 움직이기 불가능하고, 여행자들도 패키지이거나 렌터카를 이용하기 때문이다. 한가지 반가운 사실은 대마도 택시는 요금이 저렴한 편인데 뷰호텔 미즈키까지 500엔이었다. 비록 미터기를 켜지 않고, 5분정도 달리긴 했지만 말이다.


뷰호텔 한켠에는 큰 식당을 운영하고 있었는데 여기에서 저녁을 먹었다. 처음에는 우리만 있었지만 나중에 다른 한국인 단체 여행객들도 보여서 일본같다는 생각이 별로 들지 않았다. 주변 환경만 봐도 그런데 심지어 저녁 메뉴가 삼겹살이었다. 이럴수가!


일반적인 삽겹살이라고 보기엔 메뉴가 조금 더 풍성했다. 버섯, 조개, 새우, 만두, 오징어 등과 같이 구워먹는 식이었다.


음식 사진을 찍으면서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이 사진을 누군가에게 보여준다면 한국 어디서 고기를 구워 먹었다고 생각할 것 같았다. 그래도 한국이나 일본이나 다를 게 없네 했지만 다들 배고팠는지 정신없이 먹어댔다. 일본에 왔으니 기념이라도 하는 것처럼 데워진 사케를 마시는 것도 잊지 않았다.


내가 굽고 있는 테이블은 고기가 별로 맛이 없어 보이는데 옆에는 왜 이렇게 풍성해 보이고, 색깔도 예쁜지 모르겠다. 우리는 배불리 저녁을 먹고, 소화도 시킬겸 호텔이 있는 곳까지 천천히 내려갔다. 뷰호텔이 언덕에 있었기 때문에 돌아갈 때는 산책하는 기분으로 천천히 내려갈 수 있었다.


아직 쌀쌀한 바람이 불었지만 다시 이즈하라 골목길을 탐방하는 기분으로 걸을 수 있어 무척 좋았다. 오래된 가택이 보이는가 하면 아주 오래된 돌담길도 발견할 수 있었다. 이 돌담길을 보자 큐슈지역을 여행했을 때 잠시 들렀던 마을, 시마바라가 떠올랐다. 생각치도 못하게 마음에 드는 길을 발견했다.


이즈하라의 밤이 찾아왔다고 해서 낮과는 크게 다르지 않았다. 군데군데 사람이 살고 있다는 것을 말해주는 것처럼 불이 켜졌을 뿐 거리는 여전히 조용했다. 이 조용한 동네에서 무얼하면서 시간을 보내야 할까? 재미있었던 사실은 생각보다 심심할 틈이 없었다는 점이다.

이 여행은 쓰시마시, 여행박사, 시그마 협찬과 도움으로 다녀왔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만기씨 2012.04.05 03:16 신고

    저녁을 먹기 전부터 햄버거를 먹었던 사람입니다.ㅜㅜ
    모스버거의 유혹을 쉽게 뿌리칠 수가 없었다는...ㅜㅜ

  2. BlogIcon 무념이 2012.04.05 11:51 신고

    계속 대마도를 가야지 하면서도 대중교통이 불편하다 하여...
    패키지로 가야할지 자유여행으로 가야할지 고민이 되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2.04.05 15:37 신고

      자유여행을 가실 생각이면 렌터카를 이용하시거나 혹은 관광을 일부 포기하시는 편이 좋아 보여요. ^^
      여기서는 뭘 보러 다니는 것보다 산책하는 편이 더 좋거든요.

  3. BlogIcon 용작가 2012.04.05 12:28 신고

    모스버거 우째 생겼는지 급 궁금해졌다는.. ㅋㅋ

  4. BlogIcon 이니그마T 2012.04.05 13:09 신고

    의외로 심심할 틈이 없던 이즈하라~

  5. BlogIcon 발랄선율 2012.04.05 14:24 신고

    저는 당일치기..였던지라 저런 예쁜 골목 구석구석은 못봤는데 아쉽네요.ㅋ
    조용해서 며칠동안 쉬고 싶다는 생각은 들었었는데..ㅎㅎ
    같은 곳, 다른 느낌. 잘 봤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2.04.05 15:38 신고

      아직 예쁜 골목은 안 나왔는데... ^^
      개인적으로 이즈하라 항구쪽이나 차를 타고 지나가다가 보인 작은 동네들이 참 좋더라고요.
      마을로는 시이네 돌지붕이 있던 곳이랑 미츠시마 항구 마을도 무척 좋았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