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행을 떠난 지 3달, 아직 초반이기는 하지만 저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3달 동안 저는 러시아, 아제르바이잔, 아르메니아, 조지아, 우크라이나, 몰도바를 거쳐 지금은 루마니아에 있는데 간혹 여행 경비가 얼마나 들었는지 궁금해 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왜 궁금한지는 알 수 없으나 딱히 제가 공개 못할 이유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여행을 떠나기 전부터 사용한 돈은 무조건 기록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들어오는 돈은 없으니 몰라도 되지만 나간 돈은 확실히 알아야죠. 가끔 귀찮아서 몰아서 기록할 때가 많지만 하나도 빠짐없이 엑셀로 나라별 지출을 기록하려고 합니다. 


이렇게 말이죠. 다만 엑셀 파일을 그냥 올릴 수 없으니 아래에 나라별 지출 내역을 간단히 정리해봤습니다.



러시아(Russia)


여행기간 : 2014.09.22 ~ 2014.10.06 (15일)
총지출 : 17,397루블 / 469,707원
일평균지출 : 1,160루블 / 31,314원


러시아에서는 교통비에 돈이 많이 들어갔습니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모스크바까지 이동하는 기차는 약 23만원 정도 들었고, 모스크바에서 바쿠까지 이동하는 기차는 15만원 정도 들었는데 이 금액만 합쳐도 전체 지출의 81%나 됩니다. 물론 기차 안에서 각각 7일간, 3일간 지냈기 때문에 숙박비는 따로 들지 않았지만요. 대신 물가가 비싸기로 유명한 모스크바에서는 돈을 거의 쓰지 않았습니다. 카우치서핑을 이용해 3일간 지냈고, 전전전 회사 선배를 만나 많이 얻어 먹어 돈을 아낄 수 있었습니다.




아제르바이잔(Azerbaijan)


여행기간 : 2014.10.07 ~ 2014.10.10 (4일)
총지출 : 125마나트 / 158,393원
일평균지출 : 31마나트 / 39,598원


물가가 비싼 나라라고는 하지만 실제로 체류한 기간도 얼마 되지 않고, 딱히 쓴 돈도 많지 않습니다. 다만 국경에서 비자 문제로 걸려 기차에서 내리고, 택시를 타고 이동하는 등 예상치 못한 지출이 이어졌습니다.




조지아(Georgia)


여행기간 : 2014.10.10 ~ 2014.10.19 (10일)
총지출 : 704라리 / 427,522원
일평균지출 : 70라리 / 42,752원


생각보다 많이 썼습니다. 그 이유로는 물가가 싸다고 예상했지만 실제로는 전혀 싸지 않았고, 투어나 택시를 이용해 여행을 했기 때문입니다. 예레반행 기차도 비쌌고요. 딱히 한 것도 없는데 여러모로 돈을 많이 썼던 나라입니다.




아르메니아(Armenia) + 나고르노카라바흐(Nagorno-Karabakh)


여행기간 : 2014.10.20 ~ 2014.11.07 (19일)
총지출 : 131,247드람 / 340,717원
일평균지출 : 6,907드람 / 17,932원


아르메니아 물가가 조지아보다 저렴하다는 점도 있지만, 카우치서핑으로 만난 벤과 빅토리아 집에서 무려 10일간 묵었던 게 돈을 아낄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입니다. 만약 인터넷만 되었다면, 술을 적당히 마셨다면 돈을 더 아낄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리고 아르메니아 남부와 나고르노카라바흐 여행에서는 히치하이킹으로 다니기도 했고, 딱히 돈을 쓸만한 곳이 없어 지출이 많지 않았습니다.




조지아(Georgia)


여행기간 : 2014.11.07 ~ 2014.11.19 (13일)
총지출 : 573라리 / 34,7811원
일평균지출 44라리 / 26,755원


다시 돌아온 조지아에선 그냥 멍하니 있다가 동네만 돌아다녀서 그런지 큰 돈을 쓰진 않았네요. 다만 우크라이나행 페리를 예약할 때 300라리가 들어 돈을 많이 쓴 것처럼 보입니다.




우크라이나(Ukrine)


여행기간 : 2014.11.19 ~ 2014.11.27 (8일)
총지출 : 1,955그리브냐 / 138,842원
일평균지출 : 244그리브냐 / 17,355원


딱히 돈을 쓸 일이 없었습니다. 오히려 막판에 돈이 너무 남아 스테이크를 사먹은 게 지출의 큰 축을 이루고 있습니다.




몰도바(Moldova)


여행기간 : 2014.11.27 ~ 2014.12.10 (12일)
총지출 : 1,944레이 / 143,144원
일평균지출 : 162레이 / 11,926원


7년 만에 만난 엘레나 집에서 12일이나 묵어서 돈을 많이 아낄 수 있었습니다. 크리코바 와이너리 투어가 300레이로 단일 항목으로는 가장 큰 지출이었습니다.




트란스니스트리아(Transnistria)


여행기간 : 2014.12.05 ~ 2014.12.07 (3일)
총지출 : 1,006루블 / 98,877원
일평균지출 : 336루블 / 32,959원


몰도바와 다른 화폐인 트란스니스트리아 루블(PRB)을 사용하기 때문에 별도로 계산했습니다. 정확한 환율 계산은 어려워 대충 1루블에 100원으로 기록했습니다. 그리 비싼 동네는 아니지만 숙박비와 거주등록비로 500루블 들어 많이 쓴 것처럼 느껴집니다. 외국인도 거의 없으니 당연히 저렴한 호스텔도 없어 어쩔 수 없는 지출이긴 했습니다.



[여행경비 절약하는 방법]


돈을 아낄 수 있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저는 아래와 같은 방법으로 여행을 하고 있지만 각자 자신만의 노하우를 가지고 여행하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1. 저렴한 숙소 검색은 필수
적어도 ‘배낭여행자’라면 저렴한 숙소 찾는데 여러 수단을 사용해야 합니다. 꼭 숙소를 예약하지 않더라도 어느 곳이 저렴한지 검색해 봐야 하고, 간혹 숙소 예약사이트에서만 할인을 해주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꼭 확인을 해보는 편이 좋습니다. 그리고 카우치서핑, 에어비앤비 등 다른 방법으로도 숙박을 해결할 수도 있습니다.

2. 쇼핑은 노노노
쇼핑은 하지 않습니다. 정말 필요한 게 있다면 모를까 기념품 같은 건 절대 구입하지 않습니다. 특히 장기 여행자라면 이런 건 전부 짐이 됩니다. (근데 간식거리는 맨날 산다)

3. 음식은 만들어 먹기
밥 먹는데 돈이 많이 든다면 장보고 만들어 먹으면 됩니다. 당연한 말이지만 빵을 사서 먹고, 파스타를 해먹는 게 돈이 훨씬 적게 듭니다.

4. 편하지 않게 이동하기
새로운 나라에 도착하면 가장 어렵다고 느껴지는 게 대중교통입니다. 지하철, 버스, 트램, 트롤리 버스 등 잠깐 머무는 여행자에겐 멘붕의 요소이기도 하죠. 하지만 이런 교통수단이 택시보다 저렴한 건 사실입니다. 그리고 큰 도시가 아니라면 걸어 다녀도 충분한 경우가 많습니다. 결국 좀 불편한 이동이 결국 돈을 아낄 수 있는 방법이라 할 수 있습니다.


5. 아끼자

아끼고 또 아끼는 게 답입니다.


저는 지금 세계여행 중에 있습니다. 이 글이 마음에 든다면 다양한 방법으로 도움 및 응원(클릭)을 해주실 수 있습니다. 작은 도움이 현지에서 글을 쓰는데 큰 힘이 됩니다. 세계를 여행하고 있는 배낭여행자에게 커피 한 잔 사주시겠습니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무념이 2014.12.19 18:32 신고

    와~ 벌써 90일이 지났네요~ 정말 시간 잘가는 것 같습니다~
    그저 부럽고~ 부럽고~ 또 부럽네요~ ㅠ.ㅠ

  2. BlogIcon Jessica's 2014.12.21 11:42 신고

    정말 꼼꼼하게 기록하셨네요~~ 지금 여행중이시라니.. 부럽습니다ㅜㅜ

  3. BlogIcon 아이티컴 2014.12.21 14:23 신고

    좋은정보 잘보고가여

  4. 아껴써 ㅋㅋㅋ 오래 버텨야지 ㅋㅋㅋ

  5. 청송 2014.12.22 09:41 신고

    멋진 여행을 하고 있군요. 늘 건강하고 안전한 여행이 되길 바랍니다. 저도 붉은 광장은 두 번을 갔기에 친근하군요^^. 제가 꿈꾸는 일을 실행하고 있는 하쿠나마타타님의 건승을 빕니다.

  6. BlogIcon 광주랑 2014.12.22 11:19 신고

    안녕하세요 광주공식블로그 광주랑입니다.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광주랑 블로그에도 한번 들러주세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7. 윤이사 2014.12.22 13:46 신고

    그런데 요즘 최근 정세를 보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여행위험 지역 아닌가요? 전쟁과 경제위기 속에서 민심도 흉흉하고 외국인에 대한 인식도 별로 안좋은 것 같아서요. 위험하진 않나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4.12.22 16:24 신고

      러시아는 과거 스킨헤드 때문에 위험하다는 인식이 있는 편이고요. 제가 돌아다녔을 땐 며칠 머물지 않았지만 괜찮았습니다. 요즘엔 스킨헤드 사건이 별로 없는 것 같더라고요. 경찰도 주변에 많고요. 우크라이나의 경우 문제가 되는 지역은 동부쪽입니다. 그쪽은 친러 계열의 분리주의자가 있어 현재 여행경보 3단계이기도 하죠. 제가 갔던 곳은 오데사로 서쪽 끝에 있는 지역입니다. :D

  8. BlogIcon 용작 2014.12.22 16:44 신고

    벌써 90일이 지났군요! 비용이 생각보다 많이 들지않네요.
    아끼고 아껴셔서 꼭 원하는 일정다 소화하셨으면 좋겠어요. 화이팅!!! ^^)b

  9. BlogIcon 카멜리온 2014.12.22 19:49 신고

    부럽네요 여행...
    그보다 생각보다 돈을 적게 쓰셨네요.
    하긴 장기여행이면 계획적으로 지출을 해야....
    어쨌든 잘보고 갑니다. 자주 들리겠습니다!

  10. BlogIcon 베남쏘갈 2014.12.23 01:04 신고

    여행다니며 느낀것이 교통비의 비중이죠.

  11. BlogIcon 그린데이 2014.12.23 02:02 신고

    정말, 벌써 90일이나... 페북에 올려주시는 사진들 보면 좀 마르신듯?! 여행경비 보다보니 문득 저희 가족의 1인 여행경비를 계산하게 되는. ㅋㅋ 요즘은 넉넉잡아 인당 2만원꼴되는듯요. 두 명이 프리라이드(?)라는 게 함정. ㅋ
    남은 여행도 즐겁게 하시고~ 화이팅입니다!

  12. BlogIcon 드래곤포토 2014.12.23 14:24 신고

    아무튼 대단하십니다
    부럽네요 ^^

  13. BlogIcon 드래곤포토 2014.12.23 14:24 신고

    아무튼 대단하십니다
    부럽네요 ^^

  14.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14.12.27 12:03 신고

    여행중에도 지출내역을 틈틈이 엑셀로 기록하시다니 존경스럽습니다. ^^
    사람들이 얼마나 들었나 궁금한 것은 아마 많은 이들이 자기들 계획 세우는데 참고하려고 하기 때문이 아닐까요. 시간 다음으로 관건이 되는것이 아무래도 비용문제가 될테니까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4.12.28 06:01 신고

      다른 걸 게을리해도 지출만큼은 제대로 적자고 다짐했거든요. 한정된 돈 가지고 여행을 하다 보니 더 그렇습니다. 아마 앞으로는 더 아껴야 할 거 같네요. ^^

  15. 김수정 2015.01.28 22:31 신고

    눈으로 따라가는 여행이지만 정말 즐겁네요.뚜벅이 여행하시는데 길에서 좋은 사람들 많이 만나고, 얘기도 해주세요.

  16. BlogIcon Jony 2015.02.24 18:45 신고

    한가지 궁금한데요. 그럼 한나라안에서는 한 도시만 공략하나요? 궁금하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