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또. 또. 또. 맨날 들었던 그 말이다. 만나는 사람마다 나보고 중국 사람이냐고 묻는다. 특히 러시아어권에서 이런 질문을 많이 받다 보니 ‘키타이’가 중국이라는 걸 자연스럽게 알게 되었다. 아시아에 얼마나 많은 나라가 있는데, 게다가 동아시아엔 일본도 한국도 있는데 전부 중국이냐고 물으니 기분이 당연히 좋을리 없다. 때문에 중국 사람이냐고 물을 때마다 기다렸다는 듯이 “카레야, 카레야!”라고 강력하게 응수했다. 물론 웃으면서.


몇 달 뒤, 우크라이나 오데사에서 햄버거를 먹는데 바로 옆에 있던 어린 친구들이 우리(나와 캐나다인 매튜)에게 관심을 보였다. 아무래도 여행자가 많지 않아서 그런가 보다. 아시아인으로 보이는 그들을 향해 나도 모르게 이 말을 꺼냈다. 내가 그렇게 싫어하는 그 말을.


“중국 사람입니까?”


“아뇨, 저희는 베트남 사람이에요.”


너무 순간적으로 튀어나온 말이라 이미 주워 담을 수도 없고. 난 너무 부끄러웠다. 내가 그렇게 싫어한다고 했던 말을 내가 할 줄 몰랐다.


오해마시라. 중국인을 싫어하는 것도, 악감정이 있는 것도 절대 아니다. 그저 아시아인이라고 해서 꼭 중국인이 아닐 수도 있는데 겉모습만 보고 판단하는 게 싫었던 거다. 서양인이라고 미국인만 있는 것이 아니 듯이.


난 그 이후로 단 한 번도 “중국 사람입니까?”라는 말을 해본 적이 없다.



저는 지금 세계여행 중에 있습니다. 이 글이 마음에 든다면 다양한 방법으로 도움 및 응원(클릭)을 해주실 수 있습니다. 작은 도움이 현지에서 글을 쓰는데 큰 힘이 됩니다. 세계를 여행하고 있는 배낭여행자에게 커피 한 잔 사주시겠습니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지상 2015.03.12 15:40 신고

    형 근데 생각해보면 한중일이 보통 비슷한 외모를 가진 집단인데 그 인구 중에 80%가 중국인이잖아요, 어떻게보면 그 테두리밖 외국인들이 중국인이냐 물어볼때 5번중 4번은 항상 예스란 답이와서 그들한텐 매우 당연한 판단이 아닐까...하는 생각을 최근에 해봤어요 전

    • BlogIcon 바람처럼~ 2015.03.12 15:44 신고

      물론 그렇긴한데 그렇다고 그런 질문을 하는 건 어리석어 보인다는 거지. 우리가 한국에서 외국인을 보고 "미국인이다"고 했던 것처럼. 그리고 흑인이라고 전부 아프리카 사람이 아닌 것처럼.

    • BlogIcon 김지상 2015.03.12 17:28 신고

      그렇죠 ㅎㅎㅎ
      무슨말인지 알겠어요
      저도 뭐 변호하려는건 아닌데
      이해는 간다..이런 의미에요 ㅋㅋ

  2. BlogIcon 용작가 2015.03.23 14:31 신고

    그냥 국적이 어디인지 물어보는게 가장 현명한 질문이겠군요. ^^
    Where are u from~~? 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