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비톨라 → 오흐리드, 히치하이킹 3시간

 

히치하이킹을 위해 비톨라(Bitola) 외곽까지 걸었는데 생각보다 도시 밖으로 나가는 게 멀었다. 걸으면서 히치하이킹을 하는 식으로 움직였다. 1시간 정도 이동한 후 히치하이킹을 위해 손을 들었고 아무도 멈추지 않아 더 걸었다. 고속도로까지 갈 생각이었는데 다행히 오흐리드(Ohrid)로 가는 차를 탈 수 있었다. 오흐리드까지는 1시간 조금 더 걸렸다.

 

 

오흐리드 → 스코페, 히치하이킹 2시간 30분

 

오흐리드에서 마케도니아 수도 스코페(Skopje)까지 이동할 때도 역시 히치하이킹을 했다. 길 위에서 정말 친절한 사람을 만나 무척 즐거웠던 하루였다. 먼저 오흐리드를 떠나기 전, 갑자기 비가 와서 카페에 들어갔는데 알바니아 아저씨들이 내 커피값을 대신 내줬다. 단지 몇 마디 나눴다는 이유만으로. 그리고 도로의 끝에서 히치하이킹을 했을 때는 5분도 되지 않아 트럭을 탈 수 있었다. 영어가 가능해 스코페로 가는 2시간 동안 쉬지 않고 대화를 나눴고, 나를 스코페 외곽에서 내려줬다. 내릴 때는 그렇게 사양했지만 약간의 돈을 쥐어줬다. 스코페 외곽에서 히치하이킹을 다시 하려다가 차가 멈출 것 같지 않아 걸었는데 신호를 기다리던 빨간색 차의 운전사가 나에게 말을 걸었다. 스코페 시내로 간다는 소리에 얼른 타라고 해서 얼른 도로 중앙에 있는 차에 올라탔다. 거기서 끝이 아니라 내 여행 이야기를 듣더니 저녁까지 사줬다. 정말 감사할 일이 많았던 하루였다.

 

 

스코페 → 소피아, 버스 5시간

 

다른 한국인 배낭여행자와 만나 방향이 같다는 이유로 불가리아 수도 소피아(Sofia)로 이동할 때는 버스를 탔다. 기차역 옆에 있는 버스터미널에서 샀는데 가격은 1,040디나르였고 약 5시간 정도 걸렸다. 소피아행 버스는 오전 7시, 8시 반 그리고 오후 3시, 이렇게 하루 3대뿐이라 8시 반 버스를 탔다. 국경에는 10시 반에 도착했고, 소피아에는 5시간 뒤지만 시차가 1시간 줄어들어 2시 40분 경에 도착했다.


저는 지금 세계여행 중에 있습니다. 이 글이 마음에 든다면 다양한 방법으로 도움 및 응원(클릭)을 해주실 수 있습니다. 작은 도움이 현지에서 글을 쓰는데 큰 힘이 됩니다. 세계를 여행하고 있는 배낭여행자에게 커피 한 잔 사주시겠습니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불가리아 | 소피아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7.22 15:40

    비밀댓글입니다

  2. 2015.07.22 16:36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5.07.22 18:57 신고

      나라마다 다릅니다. 굉장히 깐깐하게 검사할 수도 있고, 아예 안 할 수도 있습니다. 이는 공항에서도 마찬가지고요. 제가 러시아에서 아제르바이잔으로 넘어갈 때는 따로 불려가 수많은 질문을 받고 배낭도 열었지만, 다른 국경에서는 아예 배낭 열어보지도 않은 곳도 있었죠. 아무래도 쉥겐지역이 아닌 곳에서 쉥겐으로 넘어갈 때는 배낭을 열어볼 가능성이 있습니다.

  3. 2015.07.22 21:11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5.07.22 22:11 신고

      양이 얼마나 되는지에 따라 다를 거 같네요. 검사를 당해도 꼭 필요한 약이라고 설명하거나 증빙자료를 준비하면 큰 문제 없을 거예요.

  4. BlogIcon 함대 2015.07.23 21:45 신고

    응원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