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태국에 도착하고 점점 익숙해질 때쯤 거리에 강아지들이 상당히 많다는걸 알게 되었다. 어디를 가도 강아지들이 있었고, 심지어 백화점 앞에도 강아지가 있었던 것을 볼 수 있었다. 참 편안한 표정을 짓고 잠을 자는 강아지부터 사람들이 먹는 것을 구경하며 어슬렁거리던 강아지까지 그들이 사는 모습은 다양했다.

나는 강아지를 무척 좋아하는데 그래서 그런지 거리에 강아지를 볼 때마다 눈길이 갈 수밖에 없었다. 마치 태국은 강아지들의 천국과 같아 보였다.

어찌보면 강아지들이 너무 거리를 활보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라는 생각을 하기도 했는데 태국 사람들은 강아지들이 돌아다니든 사원에서 잠을 자고 있든 별 상관을 하지 않아 보였다. 태국의 강아지들은 그저 태국인과 같이 살아가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아주 편안하게 전화박스 안에서 자리를 차지하고 누렁이가 잠을 자고 있었다. 전화박스는 더위도 피할 수 있고, 비도 피하면서 잠을 잘 수 있으니 이 누렁이의 집은 전화박스가 아닐까?


사원에 들어가면 언제나 강아지들을 먼저 볼 수 있었다. 사원 입구에서 졸린다는 표정을 지었던 검둥이는 우리가 들어와도 별 관심이 없는 듯 눈만 깜빡거렸다.


왓아룬을 보려고 갔다가 엄청나게 쏟아지는 비를 피해 잠시 숨어있었는데 강아지가 구석진 곳에서 우리와 함께 있었다. 너도 비를 피하려고 들어왔구나!


카오산로드 세븐일레븐에는 항상 시원한 에어컨 바람이 불었다. 여기는 많은 사람들이 드나들기 때문에 입구 주변은 자동문이 계속 열려 항상 시원한 바람이 흘러 나왔던 것이다. 그걸 안 강아지가 세븐일레븐 입구 바로 앞에서 자고 있었다. 문 앞은 이 강아지에겐 명당이었던 셈이다. 세븐일레븐 입구를 떡하니 막고 있어서 불편해 죽겠다고 불평을 하는데도 이녀석은 그러거나 말거나 잠만 잘 잤다. 내가 2년 뒤에 다시 카오산로드를 찾아왔을 때도 이 강아지는 여전히 그 자리를 그대로 지키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강아지에게 라면을 권해봤지만 잠에 취해서 그런지 식욕이 없나보다.


치앙마이에서 나의 발에 기대에 잠을 자던 검둥이도 있었다. 태국 강아지들은  대체적으로 온순했다.

강아지를 보며 가장 웃겼던 것은 시암에 돌아다녔을 때였다. 그렇게 사람이 많고 복잡한 백화점 앞에서 강아지 두 마리가 너무 편안하게 자고 있었다. 아마 간간히 나오는 에어컨 바람때문인지 거의 죽은 듯이 자고 있었다.


이렇게 편안하게 단잠을 자던 강아지를 괴롭히던 것은 경비 아저씨였다. 아마 백화점 앞이니까 쫓아내려는 것처럼 보였는데 발로 툭툭 치면서 깨우려고 했다. 그래도 일어나지 않자 발로 강아지를 뒤집었는데 정말 그 상태 그대로 전혀 움직이지 않고 계속 잠을 잤다.


어떻게 이대로 잘 수 있나? 정말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표정으로 자고 있었던 강아지였다. 우리는 육교를 올라가면서 저 강아지들이 언제까지 저렇게 자나 관찰을 계속했는데 우리가 보던 그 순간까지 저 상태로 계속 잤다. 경비 아저씨는 강아지를 뒤집어 놓고 다시 들어간 것을보면 늘상 있는 일인가 보다. 우리는 이 모습을 보고 무지하게 웃었다.

개들의 천국이었던 태국. 개들아 부디 건강하렴!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라이너스 2011.04.08 16:25 신고

    개가 배를 드러내고 자는 장면이 너무 귀엽네요^^
    잘보고갑니다. 멋진 하루되세요^^

  3. BlogIcon 더공 2011.04.08 17:11 신고

    완전 대박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태국 개님들은 전부 땅바닥에 그냥 널부러져(?) 있다는 말이 딱 맞네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4. BlogIcon 아이미슈 2011.04.08 17:34 신고

    팔자 늘어진 아이들이군요..
    편안해보입니다..ㅎ

  5. BlogIcon 드래곤 2011.04.08 18:28 신고

    한국같으면 벌써 끌려가 어느 음식점에서 만날 수나 있겠지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11.04.09 12:03 신고

      흑흑.... 그럼 안 되는데... ^^

    • 신당동에서 2011.04.09 21:14 신고

      보신탕 한그릇 오천원인가팔천원이란 간판을 내건 가게 바로앞 나무에 개가 묶여져 있더라구요,,,,탕이 되는건 시간문제인거같고 불쌍해서 어루만지고 있는데,,그동네 사시던
      분이 말하길 원래 동네떠돌이개인데 누가 여기다 묶어놨다고 하는데 참 할말이 없더라구요..

  6. 태국의 개들도 낮잠을 자는군요-
    인도의 개들도 낮잠을 자지요..온순하게..
    그치만..
    새벽만되면.. 몬스터로 변해서 동네를 돌아다녀요-ㅜ

  7. BlogIcon 샤방한MJ♥ 2011.04.08 20:22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냥 개들이 널부러져있군요 ㅋㅋㅋ

  8. BlogIcon 딸기우유! 2011.04.08 20:30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너무 웃기고 귀여운 강쥐들이네요
    마지막에 벌러덩개 진짜 웃겨요 ㅋㅋㅋㅋ
    저 얼마전에 방콕을 다시 댕겨왔는데 왓포에는
    고냥이들이 엄청 많아졌더라구요
    저런 무심한 개들도 여전히 많구요
    아 너무 귀엽네요~

  9. 난아무도아냐 2011.04.09 01:20 신고

    태국은 내세에 태어나면 개로 태어난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특별히 개를키우지도 학대하지도 않는다고 하더군요. 그냥 저게 제 인생이려니 하더군요

  10. BlogIcon Eden 2011.04.09 02:15 신고

    ㅎㅎ 개사진 많이 찍었네요..진짜 나도 태국 처음 갔을때 저 늘어진 개들의 모습을 보고..개팔자가 상팔자다..이 말이 딱 떠올랐음..근데, 개가 잠에 취했다기 보다 라면을 별로 안좋아한듯..아님 바람처럼님을 개(?)무시했거나..^^

    • BlogIcon 바람처럼~ 2011.04.09 12:06 신고

      아니 저를 개무시하다니... ㅋㅋㅋㅋ

    • ㅋㅋ 2011.04.09 21:22 신고

      태국에서 본 개들은 덩치가 엄청 컷었는데 순하고 능글맞고,,,ㅋㅋ 제키보다더큰 거짓조금보태서 망아지 만한 개를 보구 넙죽 않고 귀찮게 해도 가만가만 있더라구요
      제친구가 깜놀 말릴만큼 엄청 큰 개였는데,,,ㅋㅋㅋ

  11. BlogIcon costrama 2011.04.09 02:36 신고

    더운 날씨 때문일까요? 축축 늘어져 있네요 ㅎ

  12. BlogIcon 동글이 2011.04.09 12:13 신고

    다들 아무데나 널부러져 자는 모습에 웃음이 나네요...^^
    날씨가 너무 더워서 그런가?ㅎㅎㅎ

  13. BlogIcon s2용 2011.04.09 13:41 신고

    정말 사람처럼 누워자는 강아지군요^^
    즐겁게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되세요~*

  14. BlogIcon Reignman 2011.04.09 14:51 신고

    ㅋㅋㅋㅋㅋㅋ 다 좋은데 개들이 힘이 없어....
    태국의 습하고 더운 날씨에 다들 지친 것 같네요.
    그런 개에게 라면을 권하다니, 당신 참 센스 없네요!!!

  15. BlogIcon ageratum 2011.04.11 00:22 신고

    정말 개팔자가 상팔자네요..ㅋㅋ
    아무래도 기후의 영향이 큰 듯한..^^:

  16. 뿌리깊은나무 2011.04.11 19:25 신고

    태국 개들... 늘어진 것 같지만 무섭습니다. 저희 아이도 한번 물리고 ... 저와 저희 남편도 개떼 한테 만나서 큰일 날 뻔한 적이 있었고 ... 이곳에 사는 교민들은 태국 개들옆에 절대 가까이 가질 않습니다. 종종 개 때문에 사고가 일어나서.. 사망한 사람도 있기 때문이지요...태국에 오시면 개(강아지) 부터 조심하셔야 합니다. 방치 되어 있는 개들은 가지고 있는 병도 만만치 않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1.04.11 20:50 신고

      네 맞습니다 ^^
      사실 국내도 마찬가지지만 해외에서 강아지가 귀엽다고 만지려고 하다가 사고가 날 수도 있습니다
      특히 광견병을 조심해야 하고요
      저도 직접적으로 만진적은 별로 없습니다

  17. 숑숑달리기 2011.04.23 23:45 신고

    전 너무 불쌍하던데요ㅠㅠ
    2달전에 태국 갔다왔는뎅
    너무 더워서 힘없이 다들 축축 쳐져서 널부러져 있던데...
    주인없이 버려진 개들도 많구요.
    사원에 갔더니 냥이도 축 늘어져 자더라구요~
    다들 시원한 바닥..그나마 조금 있는 그늘 찾아다니고~
    그냥 다 불쌍해보였습니다~~~
    저도 더워 죽겠더만요 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11.04.24 01:27 신고

      태국을 여러번 가보시면 아시겠지만 태국의 개님들 만큼 편안해 보이는 애들이 없더라고요 ^^
      아마 너무 더워서 불쌍해 보이셨을지도 ㅋㅋㅋ
      실제로 태국에서는 거리를 배회하는 개님들을 위해 사원에서 기부금을 받아 먹거리를 마련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18. 창녕 2011.05.22 15:00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웃기다..

  19. 창녕 2011.05.22 15:00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웃기다..

  20. 슬픈사랑 2013.03.13 10:49 신고

    저도 방금 부모님이랑 태국여행을 갔다가 돌아왔습니다! 물론 방콕은 아니고 치앙마이인데 그곳에서 거리강아지들 많이봤는데 제가봐도 예쁜강아지들에서 똥개까지 다양했습니다! 불교국가로 살생을 금지하는 태국답게 길거리개들이 자유롭게 돌아다니는걸보면 너무 측은해보이더라구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3.03.13 13:34 신고

      그래도 태국 강아지들은 사정이 괜찮죠.
      치앙마이에 가보셨으면 아시겠지만 왓체디루앙에서는 거리에 돌아다니는 강아지들을 위한 모금도 하고 있습니다. ^^

  21. ㄷㄷ 2015.07.28 13:27 신고

    헐. 개 뒤집어서 자는 모습 너무 귀엽네요 ㅠㅠㅠ 근데 정말 어떻게 저렇게 자는데 안깰수가 있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