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랜만에 인사 드려요!

 

몇 명이나 있을지 모르겠지만(설마 없나요? 있으면 한 명이라도 손 좀…) 항상 블로그를 보는 분들께 인사 드리고 싶었거든요. 물론 페이스북과 카카오를 통해 계속 여행 소식을 전하고 있지만, 아무래도 정제된 글은 블로그에 올리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하고 있으니까요. 그래서 오랜만에 밀린 여행기는 제쳐두고 이렇게 키보드를 두드립니다.

 

언제부턴가 블로그에 올라오는 여행기는 이미 '실시간 여행기'가 아니게 되어버릴 정도로 밀려 버렸습니다. 어쩌다 이렇게 무지막지하게 밀려 버렸는지 감당이 되지 않네요. 물론 저 역시 여행기를 후다닥 해치우고 싶지만 생각처럼 쉬운 게 아니네요. 역시 말라리아 걸렸던 게 가장 큰 이유가 아닌가 싶기도 하고.


밀린 여행기를 다 써서 현재 시점까지 따라 잡기 전에 최근 이야기를 조금 꺼내볼게요. 며칠 전에 올린 마지막 여행기가 아프리카 보츠와나였네요. 하지만 저는 지금 보츠와나에도, 아프리카에 있지 않아요. 심지어 아프리카를 한 달 전에 떠났죠.

 

아시는 분은 알겠지만 애초에 제 여행은 한국에서부터 아프리카까지 비행기를 타지 않고 여행하자는 것이었어요. 남아공에 도착하기 전, 이런 생각을 했답니다. 말라리아로 개고생했던 것도 있고, 이제는 아프리카가 지겹다 생각했고, 또 집에도 가고 싶고, 그래서 이제 여행을 끝내자고 말이죠. 이 정도면 충분하지 않냐며, 스스로 만족하려 했죠.

 

그런데 욕심이 생기더라고요. 1년 8개월 동안 여행했는데, 아프리카 최남단 남아공까지 왔는데, 여기서 여행을 마치면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이 갑자기 들었습니다. 게으른 저도 역시 여행자인가 봅니다. 갑작스런 여행자 정신에 저도 놀랐습니다. 이럴 때는 방랑병이 조금 오래 가도 괜찮지 않나, 이런 최면을 걸면서까지 여행을 이어가기로 했죠.


그렇게 해서 지난 달(5월 13일)에 대서양을 건너왔습니다. 여기는 아르헨티나입니다.

 

처음 아르헨티나에 왔을 때는 도무지 적응이 되지 않더라고요. 그 지겹다 생각했던 아프리카가 내 고향이고, 내 동네라고 느껴질 정도로 분위기가 많이 달랐거든요. 추운 겨울(남아공)에서 다시 추운 겨울의 나라(아르헨티나)로 이동한 것도 실수가 아니었나 생각되었고요. 다행히 여러 사람을 만났고, 또 여행을 하다 보니 지금은 조금 적응이 됐다고 해야 할까요? 물론 제 스페인어는 전혀 늘지 않았지만요.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조금 늘어져 지내다가 우루과이와 파라과이를 잠시 여행했고, 며칠 전에 다시 아르헨티나로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또 부에노스아이레스로 돌아왔습니다. 어째서 한 달 전에도 부에노스아이레스였는데, 여전히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있는지 이해는 안 되지만.

 

남미까지 온 건 좋았지만 뭐든지 귀찮아졌습니다. 여행이 길어지면서 자유분방하게 늘어지는 것도 잠시, 가끔은 너무 게을러져 내가 정말 여행을 하고 있는지 헷갈릴 때가 많더라고요. 여행 출발할 때 가졌던 다짐은 다 어디로 갔는지.


그래서 이제는 다시 모험이 필요한 시기라 생각합니다. ‘배낭여행자 정신’이라고 해야 할까요? 조금 나른한 기분으로 여행하는 건 잠시 접어두고 새로운 각오로 떠나려 합니다. 어떤 여행을 하게 될지 앞으로 기대해 주세요.



★특별 부록★

밀린 여행기 대신 1년 8개월 간 이동한 루트(한국에서 아프리카까지)를 그려봤어요! :D


한국에서 남아공까지


캅카스(Caucasus)


동유럽(Eastern Europe)


서유럽(Western Europe)


반칸반도(Balkan Peninsula)


중동(Middle East)


북아프리카(Northern Africa)


동아프리카(Eastern Africa)


남아프리카(Southern Africa)


여행 중 작성한 이 글이 마음에 든다면 다양한 방법으로 저를 응원(클릭)해 주실 수 있습니다. 세계를 여행하고 있는 배낭여행자에게 커피 한 잔 사주시겠습니까?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Nelly 2016.06.25 16:24 신고

    여전히 블로그 잘 보고 있습니다~
    건강 잘 챙기시고 다음 여행기 기대할께요~

  2. BlogIcon 씨니씬 2016.06.25 16:37 신고

    와... 블로그 시작한지 얼마 안되어서 오늘 처음 들어와 보는데 굉장하세요!! 저도 여행 좋아해서 꿈이 4개국이상 국가에서 살아보기인데 블로그 보니 저도 제 꿈 이룰수있을것같아요!! 응원하겠습니다!

  3. BlogIcon 제리™ 2016.06.25 19:24 신고

    비행기를 타지 않고 아프리카라니, 정말 멋있네요!! ㅎ 저도 언젠가 그런 여행을 하는 날이 오길 기다려봅니다^^

  4. BlogIcon 깨감동 2016.06.26 01:48 신고

    최고입니다.
    애독자에용

  5. BlogIcon 가끔오는독자 2016.06.26 02:28 신고

    너무잘보고있어요 1년8개월이나되었어요? 세월이참....놀랍네요
    지금은아프신데없는지..두달여행만애 여행슬럼프기분이 이런건가 잠시느꼈던 저는 1년8개월을여행하시는게 대단하다고 느껴지네요
    여행이 일상이되니까 슬럼프? 가 올수밖에없죠 언젠가는...
    그래도 잘보고있습니다
    힘내세요
    한국와서의 그 후 이야기도 궁금한 독자 드림

    • BlogIcon 바람처럼~ 2016.06.27 23:17 신고

      네. 지금은 1년 9개월이 넘었네요. 남미에서 1개월 반 정도 있었으니.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걸려서 죽을 뻔 했던 적을 제외하고는 그리 자주 아프지는 않아요. 여기는 지금 날씨가 겨울이라 좀 문제라면 문제. ㅠㅠ
      아무튼 감사합니다. 힘이 되네요. ^^

  6. BlogIcon 애독자 2016.06.26 21:13 신고

    멋있습니다! 항상 잘보고있습니다
    건강하게 여행하시며 좋은 글과 사진 부탁드리겠습니다!!

  7. BlogIcon Rae 2016.06.27 17:33 신고

    아직 집에 갈 때가 안됐다 느껴졌다면 그게 정답이죠

  8. 달거니 2016.06.29 16:18 신고

    멋진 여행 기록을 보니 컴퓨터 앞에서나마 잠시 자유를 느끼게 되네요. 자유로운 영혼을 소유하신 당신은 세상에서 가장 멋진 시간을 보내고 계실 것 같아요. 그런데 지도에 동해가 일본해로 되어 있는 것 같아요. ㅋㅋ 담에는 동해로 표기된 지도를 사용하시면 더 좋을 것 같네요. 안전하고 건강하고 행복한 여행되세요. ㅋㅋ

  9. 엘제이 2016.07.06 14:11 신고

    항상 눈으로만 보다가 처음으로 댓글 답니다. 아메리카 대륙에 계시다니 정말 대단하시다는 생각밖에 안드네요!
    시간 날 때마다 블로그 들러서 여행기 읽고 있습니다. 정말 재밌기도 하고, 멋지기도 하고, 부럽기도 합니다.
    건강이 최고입니다. 항상 건강 유의하시고, 블로그도 정기적으로 갱신해주세요~~ ^^ 화이팅

  10. BlogIcon 에디 2016.07.18 14:40 신고

    항상 건강 주의하세요

  11. BlogIcon iflaneur 2016.07.19 00:42 신고

    늘 응원합나다. 드뎌 아메리카대륙이군요. 내친김에 남극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