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정보]

- 도미토리 10,000실링

- 슈퍼와 식당이 내부에 있음

- 시설은 매우 낡음

- 잔지바르로 가는 페리터미널까지는 걸어서 약 20분


탄자니아 최대 도시 다르에스살람에서 배낭여행자가 가는 숙소로는 YMCA와 YWCA가 있다. 사실 검색을 해본 것은 아니고 미국인 친구로부터 알게 돼서 찾아갔는데 예상대로 배낭족이 꽤 있었다. YMCA와 YWCA는 한 블럭 차이로 매우 가깝다. 둘 다 시설은 비슷하다고 들었다. 나는 YWCA는 가보지 않았고, YMCA에서만 지냈다.


시설은 딱히 좋다고 볼 수 없다. 짓다 말은 낡은 건물과 낡은 시설이 전부다. 야외 정원이 있어 쉬기에는 좋으나 모기가 정말 많다. 모기약은 필수다.


하나 좋은 점이라면 슈퍼와 식당이 내부에 있다. 굉장히 독특했다. 물론 밖에 나가면 길거리나 식당에서 더 싼 음식을 찾을 수 있으나 여기도 아주 비싸진 않은 편이다. 점심에는 인근 직장인들이 이곳에 와서 한 끼를 해결한다.


조식이 포함돼 있다.


도미토리는 비좁고, 침대 매트리스는 푹 꺼져 있어 편하다 할 수는 없다. 그저 가격이 싸다는 이유로 이곳을 찾는 여행자가 많다고 생각하면 된다. 10,000실링이면 한국 돈으로 5천원 정도다. 참고로 다르에스살람의 밤은 위험한 편이니 나가지 않는 편이 좋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프리카 탄자니아 | 다르에스살람
도움말 Daum 지도


바람처럼의 블로그를 구독해주세요! 
한RSS로 구독하기 iGoogle or 구글리더로 구독하기 다음뷰로 구독하기 네이버로 구독하기 이메일로 구독하기 트위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