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006년 11월 11일 (빼빼로 데이였다 하지만 상관 없었다는거... -_-) 
지금이 12월 7일이니 너무 늦은 이야기일 수도 있다.
서울의 끝부분이라고 보이는 방화역까지 가서 발대식을 했다. 동서울 터미널에서 갔으니 거의 1시간정도를 지하철 타고 이동한 셈이었다. 와~ 멀다 멀어~


자 도착해서 워크샵을 진행하는데 군대의 생활에 익숙하다보니 교육도 그냥 대충대충 진행할 줄 알았고 시설도 자꾸 군대의 식당을 생각했었는데 그러한 기분을 싹 없애주었다. 교육도 재밌었고, 이러한 프로그램들이 짜임새있게 진행되는 것을 보고 내가 해외봉사활동 가는 것이 아무나 가는 것이 아니었구나 하는 느낌이 들 정도였다. 처음 도착했을 때는 탁자 위에 '필리핀' '방글라데시' '스리랑카' '인도' '네팔' 등 놓여있고 각 팀별로 앉아있는 모습이 국제회의에 온 것 같은 느낌이었다. 게다가 식당도 뭐 배식처럼 그냥 받아서 먹는게 아니라 식당처럼 주더라. 침대도 있고 ... ^^
물론 내가 낸 참가비로 이루어진 행사이지만 그래도 그전에는 내가 필리핀을 가야할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면 해외자원봉사단 워크샵에 참가하여 오히려 가고 싶다는 기대감이 증폭되었다.


군대처럼 어떠한 행사 하나 때문에 수십번 수백번 반복해서 연습한건 없지만 ...
이 순간 만큼은 나도 중요한 행사에 참가한다는 자부심이 느껴졌었다.


다 함께 찍은 사진

중앙일보에 실린 사진의 원본 같은데 우리 필리핀팀의 경우 맨왼쪽의 위에 대부분 있다.
나도 맨왼쪽에 얼굴이 보인다.  ^^
너무나 즐거웠던 순간이다. 이 사진을 보면서 필리핀에 갈 날을 기대하고 있다.
이제 보름밖에  남지 않았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Cheap Replica bag 2013.09.06 01:22 신고

    高品質のレプリカのハンドバッグは、あなたは、多くのファッショナブルなバッグを有利な価格で卸売レプリカデザイナーハンドバッグ英国が欲しいことができる場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