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간절히 바라면 이루어진다.

정말 그랬습니다. 너무나 다시 가고 싶었던 그곳 필리핀으로 갔습니다. 제가 갔던 곳은 필리핀에서도 무척 시골스럽고 아무 것도 없는 그런 곳입니다. 가난하지만 씻을 물조차 별로 없었지만 너무나 행복했었던 곳이었기에 그리워했습니다.


빨리 그곳을 가고 싶어 안달이 났었습니다. 그리고 결국 엊그제 모든 일정이 끝나자마자 점심도 먹지 않고 그곳으로 달려갔습니다. 제가 기억하는건 오직 세부 옆의 막탄섬, 힐튼호텔, 그리고 올랑고의 산빈센트라는 것뿐이었습니다.

택시를 타고 가니 무려 300페소가 나왔습니다. 그리고는 섬으로 가기 위해 작은 배를 타고 건너갔죠. 30분만에 도착한 올랑고 도착하자마자 흥분되는 기분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모든 장소 모든 길 하나 하나까지 기억에서 더듬어 갈 수 있었습니다.


트라이시클 아저씨에게 산빈센트에 가고 싶다고 하자 60페소를 달라고 하는게 아니겠습니까?

아마도 제가 여행자라고 생각했는지 한바퀴 돌면 60페소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그냥 걸었습니다. 나중에 사람들이 전부 놀라더라구요. 혼자 그 먼거리를 걸어왔다고 하니 그런 사람은 여태까지 없었다면서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깝다고 생각했던 거리였지만 거의 40분을 걸어야 했습니다. 외국인이라는 것을 아는 모든 사람들이 신기하게 쳐다보기도 하고, 인사하기도 했습니다. 사실 세부는 조금 으슥해보이기도 하는 골목도 좀 있고, 생기가 없는 사람도 좀 있습니다. 하지만 이 곳은 시골스러워 보이긴 해도 절대 불쌍해보인다는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뜨거운 태양빛 아래에서 40분동안 걸었지만 전혀 힘들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친구들을 만났습니다. 완전 서프라이즈 그 자체였죠. 왜냐하면 제가 아무런 연락도 하지 않고 갔는데 당연히 놀랄 수 밖에요. 정말 재밌었던건 길을 걷다가 멀리서 한 여인을 발견하고는 단번에 알아봤죠. 완전 어이없다는 표정을 지으며 "동범?"이라고 되묻기도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도 몇명 만났는데 저를 단번에 기억하는가하면 설명을 해주니 그제서야 기억하기도 했답니다. 친숙한 사람들과 아이들을 만나니 너무 즐거웠습니다. 저에게 대접을 해주려고 이것 저것 주기도 하고, 저녁과 아침과 점심도 같이 먹었습니다. 제가 왜 이곳을 그리워했는지 조금은 알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를 먼저 알아보시는 분도 계시고, 심지어 다른 멤버의 이름까지 기억하고 있었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한국인 자원봉사자들이 많이 왔다갔는데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기억하고 있다는 사실에 그저 놀라울 따름이었습니다. 그리고 기억해줘서 너무 고마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6년 겨울에 자원봉사로 Children Center 페인트 작업을 했었습니다. 그때는 그저 건물만 있었을 뿐이었는데 지금은 제법 그럴듯하게 바뀌었습니다. 제가 지붕 위 페인트 작업을 도맡아서 했었죠. 외벽도 저희들의 결과물인데 다시 보니 감회가 새롭더라구요.

페인트가 살짝 바래지긴 했지만 우리들의 흔적이 아직까지 남아있었습니다. 현재 Children center는 아이들의 놀이공간으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화로운 마을 분위기와 좋은 사람들을 만나니 즐거울 수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밤에는 올랑고섬의 축제가 있어서 함께 즐기기도 했습니다.


다음주에도 다시 또 방문하기로 약속하고 다시 세부로 돌아왔습니다. 돌아올 때는 지프니를 이용했는데 3번이나 갈아타고 다시 택시를 탔는데 정말 피곤했습니다. 그래서인지 돌아오자마자 씻고 잠이 들었는데 5시부터 자기 시작했는데 밤 11시에 일어났습니다.

그곳 친구들도 똑같은 말을 했지만 저도 같은 말을 했습니다. 제가 다시 그곳으로 가서 사람들을 만났다는 사실이 꿈만 같습니다. 믿기지 않은 일이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꿈꾸던 그곳에 다시 갈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멜로요우 2008.08.31 13:01 신고

    무사히 그곳에 다시 가셨군요.. ^^
    활짝 미소를 지으시는 바람처럼님의 모습이 훤하네요 ㅎㅎ
    앞으로의 포스팅이 정말 기대되는데요? ㅋ
    아무쪼록 건강관리 잘하시구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9.06 00:07 신고

      저도 생각같아서는 자주 포스팅을 하고 싶은데 여건이 좀 안 좋네요.
      한국에 돌아가면 러브네슬리님과 꼭 한번 뵙고싶네요~
      많은 여성 블로거님들과 ㅋㅋㅋㅋ

  2. BlogIcon 우.주.인 2008.08.31 14:51 신고

    꿈꾸던 곳에 가서 보고 싶은 사람들을 만나서 정말 행복하시겠어요^^
    한동안 글이 안올라와서 바쁘신가 보다 했어요..하하
    건강하시구요.,,언제나 즐거운날 되세용

  3. BlogIcon 키아 2008.09.01 19:58 신고

    저는 외국에 나가보는게 소원;;

    행복하시겠네요 ㅇㅅㅇ

  4. BlogIcon 김치군 2008.09.03 22:22 신고

    저도 다시 떠나고 싶습니다. ㅎㅎ

    저 드디어 코코로님 스킨 벗어났어요 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8.09.06 00:08 신고

      와우~ 김치군님 블로그에 자주 방문해야 하는데...
      넘넘 죄송합니다
      그나마 주말에는 좀 할만한데 평소에는 블로깅 자체가 불가능에 가까워서 말이죠 ㅠㅠ

  5. BlogIcon jjoa 2008.09.03 23:15 신고

    거기 날씨는 어떤가요?
    혹시나 탈이라도 나지 않을가 걱정 됩니다.
    건강 관리 철저히 하시고요....
    몸살 안 나셨나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9.06 00:10 신고

      동남아 날씨를 이미 몇차례 경험해봐서 그런지...
      저한테는 별문제가 없네요
      그저 우리나라의 여름 들어설 무렵의 날씨라고 해야할까요?
      가끔은 한낮에는 우리나라 폭염에 가까운 그런 날씨가 있기도 하지만요 ㅋ
      블로깅을 자주는 하지 못하지만 소식 전하도록 하겠습니다 ㅋ

  6. BlogIcon 더오픈 2008.09.08 11:06 신고

    너무나 가고싶은곳을 처음으로 가보는것도 좋지만.
    다시가볼수 있다는것은 더욱 어려운것일텐데..
    너무 부럽군요!!
    다시가면 꼭 이것은 해야지..아쉬웠던것을 모두 경험하고 오시길 바랄께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9.11 22:30 신고

      네 자주 자주 섬에 들어가서 사람들과 더욱 친해지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 그리고 제가 캠코더를 가지고 있어서 그걸로 열심히 찍고 있죠 ㅋ

  7. BlogIcon 고군 2008.09.10 00:14 신고

    와...아직도 그분들이 기억하고 있는건
    바람처럼님이 훈남이시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그때 자원봉사활동하시면서..강한 인상을 남기셨나 봐요^^ 역시나 멋진 청년이십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8.09.11 22:31 신고

      하하핫 몇몇은 저를 기억못하기도 하는데...
      그래도 신기한건 설명을 해주니 다 기억하더라구요~ ^^
      제가 인상이 강했다기 보다는 아이들이 똑똑해서 저를 기억해주는거죠~ 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