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미디어컨퍼런스를 다녀온지 한달도 넘었지만 프렌토 2기 활동 중 가장 큰 행사였기 때문에 포스팅을 안 할 수가 없네요. 저도 조금은 생소했던 미디어컨퍼런스였지만 굉장히 규모가 컸던 행사였답니다. 다음세대재단을 비롯해서 다음, 문화체육관광부와 같은 굵직한 기관들이 후원을 했던 행사였기 때문이죠.



저는 그곳에서 무엇을 했냐면 그냥 스텝이었습니다. 사실 2박 3일간 열심히 촬영만 했죠. 참가자였다면 더 재밌을지도 모르겠지만 생각해보니 나이 제한도 있는지라 불가능하더라구요. 제 나이가 청소년으로 부르기엔 참 어색한 나이가 되어버렸습니다. 어쨋든 전국에서 모인 300명의 대학생 및 중고생이 한자리에 모여 미디어속의 숨은 아이콘을 찾아라라는 주제를 가지고 용인으로 떠났답니다.

유스보이스 미디어컨퍼런스 2008 개막축하영상(http://minihp.cyworld.com/21110280/342827050)
다음세대재단 문효은 대표, Daum 석종훈 대표, 문화관광부 박병우, 노리단 안석희, 박건희문화재단 구본창


2박 3일간 참 열심히 촬영했습니다. 하루종일 카메라를 들고다녀서 무겁기도 하고, 밤에 기사도 작성해야 했기 때문에 무척 피곤하기도 했지만 참 즐거웠던 경험이었습니다. 미디어컨퍼런스라는 새로운 형태의 행사를 체험해봤다는 것과 그곳에서 제가 한 분야를 맡고 있었다는 것은 뿌듯한 경험이었죠.



프렌토가 있었기에 2008 미디어컨퍼런스는 성공리가 마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각 클래스별로 촬영하고 편집하고 또 새벽에는 잠도 못자면서 기사를 썼거든요.

기존의 캠프들은 딱딱한 교육만 하거나 그냥 놀기만 하는 경우를 많이 봤지만 미디어컨퍼런스는 정말 많이 달랐습니다. 전혀 생각치도 못한 방법으로 교육이 진행되었는데 가령 맨발로만 2박 3일 지내거나, 하루 종일 소리를 창작하는 교육도 있었거든요. 우리가 학교에서 배우는 그런 수업이 아니라 어떻게 보면 엉뚱해보이기까지 하던 그런 클래스가 대부분이었습니다.

마지막 날에는 아이스크림이나 음료수를 무제한으로 먹을 수도 있었고, 네트워크 파티때는 신나게 놀아보는 시간까지 놀때도 화끈하게 놀았죠.
 


청소년이신 분(만 13세 ~ 24세)은 다음 기회라도 꼭 참가해보시면 좋은 경험이 될거예요. 어차피 참가만 해도 참가비의 절반은 돌려주고 나머지 금액도 기부로 쓰여지거든요. 게다가 독특한 형태의 캠프로 분명 시야가 넓어질거라 생각됩니다.



마지막 날에는 공포의 물총싸움이었는데요. 사실 나중에는 그냥 바케스를 들이붓거나 호스로 뿌리기까지 했답니다. 제가 또 한건 했죠. 유스보이스 대장님을 계속 붙잡고 절대 안 놓아드렸으니까요. 크하하핫 ^^;




2008 미디어컨퍼런스 스케치영상입니다. 각 클래스별로 영상이 있는데 이 영상은 전체 스케치영상이죠. 미디어컨퍼런스 폐막식 때 상영을 했는데 물론 만들었던 프렌토는 밤을 꼬박 샜답니다. 2박 3일 중에 3일째에 상영을 했으니 2일째까지 촬영하고 그날 새벽에 편집한거죠.




제가 촬영하고 편집했던 13클래스 모티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우.주.인 2008.10.11 12:41 신고

    정말 좋은 경험을 하셨네요~~^^
    영상도 재미 있게 보고 가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