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 이야기는 2006년 해외봉사를 다녀온 후 2008년에 개인적으로 다시 같은 곳을 방문한 이야기입니다.

길을 걷다가 빈센트를 만났다. 빈센트는 머리를 자르러 간다고 하길래 따라갔다. 세부에도 제대로된 미용실이 보이지 않았는데 올랑고에서 미용실이라는 것이 있을리 만무하다. 다만 머리를 잘라주는 아저씨가 있었다.


빈센트는 머리를 자르기 위해 앉았고 나는 그냥 구경했는데 이녀석 스타일을 살려달라면서 뒷머리쪽에 몇 가닥만 남겨달라고 요청했다. 머리 자르는데 꽤 오랜 시간이 걸리긴 했지만 생각보다 잘 잘랐다. 물론 빈센트의 요구대로 뒷 꼬랑지까지 만들어줬다.



빈센트가 씻고 있는 동안 그 앞에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그 앞에서 아이들이 당구를 치고 있었다. 그것도 구슬로 말이다. 당구대는 물론, 놓여져 있는 구슬과 하얀 구슬까지 당구의 축소판을 보는 듯 했다. 엄밀히 말하자면 포켓볼을 치는 것이였는데 이건 또 어떻게 만들었는지 그저 신기하기만 하다.


아무리 축소판이라고는 하지만 구슬이 너무 작아서 치기는 쉽지 않아 보였다.


사뭇 진지하게 임하는 녀석 구슬을 넣는데 성공했다. 당구대의 축소판인 만큼 각 구멍에는 깡통이 들어가있어서 구슬을 넣자 '땡그렁' 소리가 났다.


아이들 노는 것을 구경하다가 돌아오는 길에 만난 다른 아이들, 옷이 참 깜찍했다. 첨보는 옷인데 교복은 아닐테고 뭘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활활이 2009.09.12 20:41 신고

    구슬로 당구 ㅎㅎㅎㅎㅎ 스핀은 고사하고 그냥 치기도 매우 어려워 보이네요 ㅋㅋ
    저렇게 치면 구슬 맞추기도 매우 어려워 보이는데요 ㅎㅎ;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 BlogIcon 보링보링 2009.09.13 15:58 신고

    와우~무척이나 어려워보이는데요..ㅋㅋㅋ전 포켓볼도 잘 못하는데..이 친구들은 실제로하면 무지 고수가될듯합니다

  3. BlogIcon 지노다요 2009.09.13 22:45 신고

    자세는 완벽하군요 ㅎㅎ
    아래 여아들의 옷은 교복?인가 봅니다.ㅎㅎ
    조그만한 배구공이 크게 느껴지내요 ㅎ

  4. BlogIcon 소나기♪ 2009.09.14 08:35 신고

    하얀티친구 큐걸이며 폼이 예사롭지 않았는데 빡이라니..ㅋㅋㅋㅋ
    회전은 먹힐까요. 흥미롭네요.ㅎㅎ

  5. BlogIcon Slimer 2009.09.14 09:43 신고

    구슬당구.. 음주 후에는 불가능하겟는데요.ㅎㅎ

  6. BlogIcon 김치군 2009.09.14 15:58 신고

    이거 완전 고난이돈데요..

    삑사리 확률이 더 높을 거 같습니다;;

  7. BlogIcon 팰콘 2009.09.15 10:49 신고

    너무 신기한 당구네요^^*

  8. BlogIcon bow and arrow games 2011.07.23 18:27 신고

    구슬당구.. 음주 후에는 불가능하겟는데요.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