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인레호수는 듣던대로 광활했다. 마치 바다와 같은 넓은 호수라서 내가 타고 있었던 이 작은 보트는 너무 초라할 정도였다. 하긴 보트가 작다보니 간혹가다가 내 옆에서 다른 보트가 지나가면 파도가 몰려와 작은 출렁임에도 심하게 요동치긴 했다.


바다인지 호수인지 모를 이 거대한 호수를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삶 그 자체였다. 집도 있고, 생산의 터전이었고, 교통로였다. 인레호수가 독특했던 것은 단순히 호수가 넓고 멋져서는 아닐 것이다. 인레호수에 오면 여기에서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다.


이곳에도 어김없이 보이는 파고다들, 미얀마에서는 불교를 빼놓고는 아무것도 이야기를 할 수 없었다. 


갑자기 다가온 작은 배는 무엇인지 궁금하기는 했으나 이내 관광객을 대상으로 장사를 하는 사람들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여러 물건을 보여주기는 했지만 내가 이런 물건을 쉽게 사는 사람은 아니었다. 


도착한 곳은 내가 기대했던 시장이 아니라 그냥 기념품가게였다. 원래 기념품가게는 구경하는 재미만 있기 때문에 그냥 한바퀴 둘러보는 것으로 끝이 났다.


방직을 짜고 있었던 여인들은 태국에서 가끔 보이던 목이 긴 부족이었다. 미얀마에서도 목이 긴 부족이 있었던 것이다. 아니 엄밀히 말하자면 이들은 태국과 미얀마 부근에 살던 부족인데 어느 순간부터 국경이라는 것이 생겨버려 다른 나라의 사람처럼 되어버린 것이다. 

대충 기념품가게를 보고 5분만에 나오니 밖에서 차 한잔을 줬다. 기대했던 플로팅마켓은 조금 실망스러웠지만 밖에서 차를 마시고, 땅콩을 집어먹으니 나쁘지는 않았다. 근데 차는 왜 주는 거지? 공짜이니 먹기는 했지만 아무튼 차를 마시고 난 뒤 일어나 다음 장소로 이동했다. 


건기일 때는 어느정도 괜찮을거 같은데 우기일 때는 어떻게 살아가는지 그게 좀 궁금했다. 분명 인레호수는 더 커지고 수위도 높아질텐데 여기에 있는 집들과 구조물은 안전할까? 주변을 바라보며 괜한 걱정을 하곤 했다. 


다음 장소로 도착한 곳은 은을 만드는 곳이었다. 어째 상업성이 짙은 곳만 돌아다니는건지 모르겠지만 나는 구입할 생각은 전혀 없었다. 아마 인레호수에서는 은이 매우 유명한가 보다. 


내가 가지고 싶었던 것은 이 물고기였는데 그냥 구경하는 것으로만 만족해야 했다. 배낭여행자에게는 이런 목걸이를 하나 사는 것조차도 사치였던 것이다. 


조금 낡아보이는 작업장이었지만 다들 수작업으로 공예를 하고 있었다. 내가 지나가도 쳐다도 안 보는 것을 보면 매우 중요한 작업을 하고 있거나 아니면 일에 몰두하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여기에는 은으로 만든 그릇, 반지, 귀걸이, 목걸이가 가득했다. 바로 앞에서 한 여인이 나를 보며 무엇을 보고 싶냐고 묻기는 했지만 나는 구경만 했다. 


사실 여기에는 은이 유명하긴 한지 배위에서 물건을 파는 사람도 은공예품이 가득했다. 하지만 가끔 이러한 물건들 중에는 가짜 은도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배를 타고 다가와 물건을 파는 사람들을 보고 새삼 이들의 삶이 결코 쉽지 않다는 것을 느끼고 있었다. 끈질긴 요청에도 구입을 거절했던 내가 그런 말을 할 자격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말이다. 


이렇게 낮은 곳도 있었네?


다시 배를 타고 이동했다. 나는 아저씨에게 기념품가게들은 구경할 필요가 없으니 다른 곳을 가자고 했다. 생각보다 인레호수에 대한 감동이 덜해서인지도 모르겠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Eden 2010.10.23 12:59 신고

    앗..1빠다..ㅋ 은으로 된 물고기는 땡기네요..

  2. BlogIcon 더공 2010.10.23 13:39 신고

    재밌네요. 은 만드는 곳도 볼 수 있고..
    TV에서나 보던 수상가옥도 인상적입니다.
    ^^

    • BlogIcon 바람처럼~ 2010.10.25 09:16 신고

      물론 다른 나라에서도 수상가옥은 볼 수 있지만...
      미얀마 인레호수에서는 아예 물 위에서 사는 듯한 느낌이 들더라고요 ^^

  3. BlogIcon 하늘엔별 2010.10.23 13:56 신고

    은으로 만든 물고기 목걸이 정말 탐나네요.
    하나 사서 여친한테 선물로 주면 입이 찢어질 텐데 말이죠. ㅋㅋㅋ

  4. BlogIcon 루피 2010.10.23 13:59 신고

    정말 미얀마여행 재미있어 보입니다..
    저도 바람님처럼 여행갈때 기념품은 절대 안삽니다...
    어차피 가져오면 애물단지라서...

  5. BlogIcon naturis 2010.10.23 15:02 신고

    흠.. 목 긴 모습은 좀 안쓰럽네요...
    문화라고 하기엔 좀 그렇건같아요..

  6. BlogIcon 레이돌이 2010.10.23 18:28 신고

    물로기모양 정말 이쁘고 탐나네요~
    다른모양은 모양은 더없나요??

  7. BlogIcon 달려야산다 2010.10.24 00:58 신고

    오늘도 좋은 그림들 많이 보여주시네요..

    저도 은물고기 목걸이 탐나네요 ㄷㄷ

  8.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0.10.24 04:12 신고

    호수가 정말 크긴 크네요.
    목이 긴 부족 사람들, 건강에는 문제가 없겠죠? ^^;
    저도 은물고기가 제일 떙깁니다. ㅎ

  9. BlogIcon RoseEclipse_ 2010.10.24 14:18 신고

    그 가게 은 공예품 만드는 곳의 사람들은 뭔가 중요한 일을 하거나, 일에 집중하기 보다는..
    매일 매일 많은 관광객들이 오니까 그냥 신경 안 쓴 것일 수도 있지 않을까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10.10.25 09:20 신고

      아마도 그렇겠죠? ^^
      그래도 보통은 이거 구경 좀 하라고 가라거나 구입 좀 하라고 하는 일종의 리액션은 있기 마련이거든요

  10. BlogIcon 문단 2010.10.24 18:57 신고

    은물고기 클로즈업하니, 정말 저도 갖고 싶네요.
    비록 물건은 사지 않으셨지만, 사진으로 잘 남겨놓으셔서
    사신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11. BlogIcon 깔깔씨 2010.10.25 23:01 신고

    물고기 정말 귀여운걸요?!
    안그러실 것 같은데 무척 독하게 배낭여행 하시는군요 ^^;
    덜덜- 세계여행은 얼마나 더 독하게 하실지 기대되네요 ㅋ

  12. 雨女 2010.10.27 12:25 신고

    은으로된 물고기 펜던트... 너무 정교하고 괜찮은데요..^^
    솜씨들이 좋은가봐요...
    수공예인데... 저렇게 정교하다니...

  13. BlogIcon Houstoun 2010.10.28 16:49 신고

    저 물고기는 손가락에서 확 튀어나가 물속으로
    들어가버릴듯한 생명력이 느껴지네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