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우리는 보족시장으로 향했다. 


보족시장 부근에는 연예인 화보를 많이 팔고 있었는데 연예인뿐만 아니라 일반 미얀마 사람들의 사진도 많이 보였다. 역시 다른 나라라서 그런지 사진들에서 나오는 분위기가 많이 틀렸다. 


양곤에서 유난히 금은방이 많이 몰려있는 보족시장은 외국인들에게는 환전소 역할을 했다. 물론 거리에서 인도계열 미얀마인이 끊임없이 환전을 할 생각이냐고 접근해 오기는 했지만 사실 가장 안전한 환전장소는 금은방이었다. 미얀마에는 ATM기가 없고, 은행이나 공항에서 환전하면 터무니없이 낮은 금액으로 거래가 되기 때문에 돈이 많은 금은방이 사설환전소 역할을 하고 있었다. 보족시장 육교를 내려가자 곧바로 삐끼가 나타났다. 크리스챤을 향해 환전할 생각이 있냐고 물어봤는데 크리스챤은 4라고 대답을 했다. 

"400달러?"
"아니 아니. 4달러."

우리는 옆에서 그 장면을 보고 웃어버렸다. 어쨋든 그 삐끼를 따라갔는데 역시 많이 불리했다. 내가 예전에 보족시장에서 환전했던 그 아저씨에게 가서 환전을 시도했는데 그럭저럭 나쁘지는 않았다. 오히려 내가 환전을 했을 때보다 훨씬 높게 쳐줬다. 크리스챤은 여기에서 5달러를 환전하고 나머지 친구들은 유로를 달러로 환전했다. 


다른 목적지가 없었던 우리는 보족시장을 구경했다. 하지만 다들 돈이 없어서 그런지 아니면 정말 살 생각은 없었는지 구경만 열심히 하고 전혀 구입하지 않았다. 


한참 구경하고 있을 때 밖에서 뭔가 시끌벅적한 소리가 들렸다. 사람들의 외침과 동시에 하늘을 올려다 봤는데 그 때 크리스챤이 뭔가 생각났는지 분주하게 움직였다. 그제서야 우리도 알게된 사실이었는데 바로 그날이 일식이 있었던 날이었던 것이다. 미얀마 사람들도 손을 가리면서 해를 보기도 하고, 셀로판지로 확인하기도 했다. 


마침 주변에 있던 미얀마 사람들이 필름을 줘서 우리도 구경할 수 있었는데 눈이 부실정도로 해가 밝아서 확인하기가 매우 어려웠다. 간간히 구름사이로 지나갈 때는 확실히 해가 살짝 가려진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주변에 있었던 미얀마 사람들도 일식을 관찰하는데 열중하고 있었다. 


구름 사이로 지나가는 해를 포착했을 때는 확실한 일식을 확인할 수 있었다. 평소에도 잘 볼 수 없었던 부분일식을 미얀마에서 보게 된 것이었다. 크리스챤과 카를로스는 이 사진을 보더니 정말 잘 찍었다면서 자신에게도 사진을 달라고 부탁했다. 

어쩌다보니 우리는 일식을 보느라 보족시장에서 꽤 오래 머물고 있었다. 아까 카를로스가 술레 파고다 주변을 걸어보고 싶다고 했기 때문에 우리는 술레 파고다쪽으로 걸어갔다. 


인레호수에서부터 양곤까지 우리는 함께 돌아다녔다. 인레호수에서는 사상최악의 카누팀, 양곤에서는 카를로스와 마싯다가 자꾸 따로 다니느라 피곤했고, 저녁이 되었을 때는 크리스챤이 약간 독특한 행동을 보이곤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분명 재미있는 팀이었다. 


천천히 걷다보니 술레 파고다까지는 금방 도착할 수 있었다. 사실 양곤의 중심지는 쉐다공 파고다이다. 하지만 여행자에게 있어서 중심지는 단연 술레 파고다였다. 무엇보다 숙소가 이 근처에 있었고, 뭐든지 여기에서부터 길을 찾아다녔기 때문이다. 


우리가 술레 파고다에 도착했을 때 일식은 끝났다. 


술레 파고다 옆에는 마하반둘라 공원이 있는데 이 공원에는 입장료가 있었다. 500짯이면 얼마되지 않은 돈이긴 했지만 돈까지 내면서 공원에 들어가고 싶지는 않았다. 


걷다보니 마싯다와 카를로스가 또 사라졌다. 나와 크리스챤은 항상 앞에서 가고 있었는데 이 커플은 매번 우리 시야에서 사라지곤 했다. 다시 뒤돌아 가보면 이 둘은 태연하게 사탕수수 음료를 마시면서 미얀마 사람들과 수다를 떨고 있었다. 크리스챤이 이들의 행동에 좀 짜증이 났던 것 같다. 


이어 크리스챤은 먼저 가다가 바나나를 4개만 살 수 없냐고 졸르기도 했다. 어째 우리들 더더욱 피곤하게 돌아다니는 것처럼 느껴졌다. 


양곤 거리를 방황하는 것도 이젠 많이 지쳤다. 시원한 음료를 마시고 싶다고 내가 제안을 하자 친구들도 정말 간절하게 원하긴 했나보다. 우리는 어느 가게로 들어가 시원한 미얀마 비어를 마셨다. 500짯짜리 차가운 미얀마 비어를 한모금 들이키니 피곤함이 싹 가시는 듯 했다. 사실 여행의 즐거움은 차가운 맥주를 만났을 때와 같이 사소한 것에 있는 편이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misszorro 2010.11.29 10:06 신고

    일식 사진은 첨보는거 같아요! 진짜 신기ㅎ
    마지막 글이 맘에 참 와닿네요~
    여행의 즐거움은 사소한 것에 있다는!

  3. BlogIcon 걷다보면 2010.11.29 10:08 신고

    멋진 일식장면을 보셨네요^^

  4. BlogIcon 리자 2010.11.29 10:08 신고

    정말 일식 잘 담으셨네요......
    오랜만입니다.
    여전하시네요 ^^

  5. BlogIcon 윤뽀 2010.11.29 10:58 신고

    귀한 장면을 보셨네요 ㅎㅎ
    근데 함께다닌 친구들끼리 서로 많이 참았을 것 같아요 ㅎㅎㅎㅎㅎㅎ
    인내심, 배려심 없이는 대판싸울만한 상황이 있는듯 한데요?

  6. BlogIcon 배낭돌이 2010.11.29 11:09 신고

    우왕 사진 멋진데용 으흐!
    엣취 너무 추워요 요즘 ㅋ

  7. BlogIcon 도꾸리 2010.11.29 11:45 신고

    오~
    멋진 곳에서 멋진 일식을~~
    최고~~~

  8. BlogIcon 판타시티 2010.11.29 12:11 신고

    마지막 말이 너무 멋진 것 같아요~

    "사실 여행의 즐거움은 차가운 맥주를 만났을 떄와 같이 사소한 것에 있는 편이다"

    - 바람처럼 -

  9. BlogIcon 감자꿈 2010.11.29 12:46 신고

    느낌은 인도하고 상당히 비슷하네요.
    거리 풍경도 사람들도 건물도요. ^^

  10. BlogIcon 김천령 2010.11.29 13:47 신고

    미얀마에서의 일식이라....
    맥주 한잔이 시원해 보입니다.

  11. BlogIcon 더공 2010.11.29 14:06 신고

    부분일식 너무 잘나왔는데요.
    전 한번도 본적이 없어서 신기합니다.
    ㅋㅋ 그런데 바람처럼님 너무 재밌어요.
    500짯짜리 시장 국수는 먹고 500짯짜리 공원 구경은 안한다는..ㅎㅎ
    역시 여행의 최고는 먹는거!!

    여행에서 세명이 다니면 항상 2+1이 되는 것 같더라고요.
    그래서 혼자 아니면 짝수로 다니라는.. ^^

    • BlogIcon 바람처럼~ 2010.11.29 14:44 신고

      하하하... 그런게 바로 배낭여행자 아니겠습니까? ^^
      500짯이면 우리나라 돈으로 약 500원정도인데...
      공원은 솔직히 별거 없는데 들어가기 너무 아깝더라고요

      아... 그리고 저희는 4명이 다녔습니다
      이전 포스트에서 보시면 아시겠지만 4명이었죠 ^^

    • BlogIcon 더공 2010.11.29 15:23 신고

      맞아요.
      외국인 친구들은 현지에서 합류한 친구들이니..
      3+1로 짝수가 된거죠. ^^
      환상의 조합입니다. ㅎㅎ

  12. BlogIcon 하랑사랑 2010.11.29 14:25 신고

    아...일식사진 너무 잘 찍으셨네요.
    저도 한 번 시도해봤는데 저렇게 선명하게 안나오더라구요

  13. BlogIcon 둥이맘오리 2010.11.29 14:41 신고

    일식.... 신기하네요.....
    자주 볼수 없는 일.. 사진으로 봐서 너무 좋아요...
    잘보고 갑니다...

  14. BlogIcon 사랑맘H 2010.11.29 15:44 신고

    부분일식 사진 정말 잘 찍으셨네요. ^^
    지난번 부터 계속 좀 헷갈려요.
    그러니까 크리스챤이라는 친구는 독일인이고 싱글인거죠?
    그리고 카를로스와 마싯다는 부부? 연인 인가요?
    전 그들이 독일인 이라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11.29 15:51 신고

      네~ 설명을 드리면요 ^^
      크리스챤은 독일인이었고 저처럼 혼자 여행을 하고 있었어요
      카를로스와 마싯다는 커플이었는데 마싯다는 알바니아 사람이었는데 독일 국적을 가지고 있었죠
      카를로스는 코스타리카 사람이었는데 독일어를 아주 잘하지는 못했고요 ^^
      좀 복잡한가요? ㅎㅎㅎ

  15. BlogIcon 레오 2010.11.29 16:11 신고

    어릴적에 완전한 일식현상을 보고 놀라웠던 기억이 납니다
    부분일식 사진 보니 새록새록 합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0.11.30 10:02 신고

      개기일식을 봤으면 정말 좋았을텐데 조금 아쉽더라고요
      얼핏 듣기로는 개기일식을 볼 수 있다고 들은거 같은데 부분일식이었나 봐요

  16. BlogIcon 리브Oh 2010.11.29 16:11 신고

    여행처럼님 여행기의 묘미는 힘든 여정 뒤에 시원한 맥주? ㅋ
    친구 여럿과 다니면 짜증 나는 일도 생기기 마련이죠
    하지만 이렇게 멋진 추억으로 남는 다는 이점이 있는거 보면
    같이 다닐만도 하다 싶기도 하구요^^

  17. BlogIcon 백전백승 2010.11.29 16:13 신고

    제가 일식 사진을 보고 해외구경을 사진으로 해서 항공비 등을 낼께요.^^

  18. BlogIcon 달려야산다 2010.11.29 21:52 신고

    바빠서 간만에 들렸네요.. 일식사진 죽이는데요?

  19. 민트향기 2010.11.29 22:24 신고

    오~ 일식 완전 멋진걸요!!
    저는 여행중에 느끼는 소소하지만 큰 행복이...
    커피점에 창가에 앉아 좋아하는 노래 이어폰으로 들으며 엽서쓰고
    차가운 아이스아메리카노를 마시면서 창밖으로 바삐 다니는 사람들을 여유롭게 구경할때. 세상만사 내것 같고 행복하더라구요~

  20. BlogIcon Sakai 2010.11.30 00:11 신고

    일식이라~정말 오래간만에 보는것 같습니다.일식을 외국에서 보면 더욱더 새로운 느낌이 들것 같습니다.

  21.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0.11.30 04:31 신고

    으아~ 일식 사진이라뇨, 멋집니다. 전 아직 한번도 일식을 본적이 없는데.. 아웅~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