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미야자키의 밤은 그리 화려하지 않았다. 이미 낮에 돌아다녔을 때부터 짐작을 하기는 했지만 도시의 유명세에 비해서 조용한 시골마을의 분위기가 느껴지는 아담한 크기였던 것이다. 그리곤 이제 밤이되어 이제 조금 어두워졌을 뿐인데 도시는 깊은 어둠에 휩싸여 잠잠했다. 


대게 다른 도시들은 내가 번화가를 일부러 찾지 않아도 자연스레 발견할 수 있었는데 미야자키는 반대였다. 미야자키역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막막함은 단지 길을 못 찾아서 그랬던 것이 아니라 어디가 중심지인지 한눈에 들어오지 않아서였다. 어쨋든 사람이 있는 번화가로 가고 싶었다. 


미야자키역을 등지고 계속 걸어가자 거대한 쇼핑센터가 나타났다. 여기도 사실 미야자키 관광센터에서 얻은 지도를 보니 뭔가 특별한 구역으로 표시가 되어있어서 올 수 있었던 것이지 만약 이 지도가 없었으면 이쪽으로 찾아올 수도 없었을지도 모른다. 

삐까뻔쩍한 백화점도 여럿 보이고, 쇼핑 아케이드도 보이는 것을 보니 확실히 여기가 미야자키의 중심상권이 맞나보다. 쇼핑을 하려는 목적은 아니고 그냥 거리를 걷고, 사람구경을 하고 싶었다. 그만큼 역주변은 너무 조용해 보였던 것이 사실이다. 


생각보다 깊숙하게 거리를 형성하고 있었다. 쇼핑 아케이드에는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상점들이 늘어서 있었고, 일명 찌라시 아르바이트생은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기 위해서 부단히 노력하고 있었다. 항상 보면 헛탕을 치기 일수거나 사람들은 대충 받아들고 제갈길을 가는데도 우리나라나 일본이나 이런 홍보방법이 무척 대중적이다. 하긴 태국이나 호주나 세계 어딜가도 이와 유사한 형태의 '삐끼'들은 존재했으니 일본이라고 다를바는 없을 것이다. 


이 거리에는 차이나타운에서나 볼 수 있을법한 일주문처럼 유난히 기둥문이 많이 보였다. 지나가면서 같은 것을 봤는지 아니면 실제로 여러개가 있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지만 말이다. 


그리 화려하지는 않지만 일본에서 볼 수 있는 붉으스름한 간판 덕택에 거리를 걷는게 아주 재미없지는 않다. 여행이 뭐 별거 있는가. 이렇게 거리를 걸으며 사람 구경도 하고, 간판 구경도 하고, 가끔 한복판에 멈춰서서 사진을 찍는 것이 어쩌면 여행을 떠나지 못했을 때는 그토록 바라던 것일지도 모른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misszorro 2011.03.08 10:29 신고

    여행의 묘미는 정말 사람구경, 간판구경인거 같아요
    또다른 세상을 사진에 담는 일이 넘 행복한 일이죠^^
    즐거운 하루 되세요!

  3. BlogIcon 더공 2011.03.08 10:47 신고

    혹시 바람처럼님을 환영하기 위한 플랜카드? ^^

  4. BlogIcon Reignman 2011.03.08 11:03 신고

    길거리 홍보아저씨를 보니 명동의 불신지옥 아저씨가 생각나는군요. ㅋㅋ
    그나저나 요즘 어때요? 인생이 즐거움?

  5. BlogIcon 하늘엔별 2011.03.08 11:14 신고

    구경 중에서 사람구경이 제일이지요.
    그리고 그 거리마다 사람들의 행동이나 모습이 다 다르니까요. ㅎㅎㅎ

  6. BlogIcon 아이미슈 2011.03.08 11:15 신고

    오랜만에 들렸더니 일본이야기네요.
    음..사진이 완전 틀려졌는데요..ㅎ

  7. BlogIcon 도꾸리 2011.03.08 12:01 신고

    오~
    미야자키~
    한글 현수막까지 걸렸군요~ 최고~

  8. BlogIcon 민트향기 2011.03.08 12:25 신고

    그래도 여름의 미야자키는 꽤 활기차답니다. ^^
    쇼핑센터 사진을 보니 무척 정겹네요.
    것두 거의 같은 구도의 사진~ 하하하.

  9. BlogIcon s2용 2011.03.08 12:51 신고

    한국어 포스터가 눈에 띄네요~ 유명한 관광지인가 봐요^^
    밤거리가 아름다운 포스팅 즐감하고 갑니다~*^0^

    • BlogIcon 바람처럼~ 2011.03.09 10:33 신고

      예전에는 일본 사람들에게도 인기가 있는 관광지였죠 ^^
      지금은... 조금 아니지만... ^^
      일본과는 조금 다른 이국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곳입니다

  10. BlogIcon ageratum 2011.03.08 15:09 신고

    조금은 썰렁해보이지만..
    직접 다니면 뭔가 매력있을 것 같네요..^^

  11. BlogIcon 자 운 영 2011.03.08 15:18 신고

    그쵸 그나라의 특색도 좋지만 살아가는사람 냄새가 좋은 거죠
    거리는 그래서 늘 이곳 저곳의 표정들이 있는것 같습니다
    미야지끼 거리 한바퀴 다돈 느낌 입니다 ㅎㅎ^

  12. BlogIcon 레오 ™ 2011.03.08 18:05 신고

    일본의 저녁은 조용하고 일찍 끝나버리죠 ..^^

  13. BlogIcon 소나기 2011.03.08 19:43 신고

    에고.. 요즘 너무 빠듯하네요.시간들이..ㅜㅜ
    그래도 오늘은 일을 빨리 마무리 지어 잠시 짬이나네요. 아직 야근 마치려면 꽤 남았는데 여행기 역주행해야겠어요.^^

  14. BlogIcon 파크야 2011.03.08 20:53 신고

    이곳이 그 유명한 '미야자키'군요+_+
    제친구도 이 근방 어딘가에 있다거 하던데 말이죠 ^^

  15. BlogIcon 드래곤 2011.03.08 22:00 신고

    일본은 거리풍경이 정결하다는 인상입니다. ^^

  16. BlogIcon 파이나 2011.03.08 22:49 신고

    사람이 별로 없고 한적하네요, 도쿄랑 오사카는 어딜 가도 사람들이 차고 넘치던데ㅎㅎㅎ

    혹시, 중국에 가보신 적은?

    저 이번에 북경도 가는데, 아무 것도 준비한 것도 없고, 날짜가 다가오니까 머리가 멍해지네요.. ㅡ.ㅡ;;;;

    일본 갈 때도 이 상태였는데, 이제 보니까 일본은 아주 친근하고도 편한 느낌이네요..

    한글 표지판도 많고 좋았는데 말이죠~ ㅡ.,ㅡ 게다가 무척 깨끗해보이네용!!

    • BlogIcon 바람처럼~ 2011.03.09 10:38 신고

      중국도 가보긴 했습니다 ^^
      근데 베이징에서는 자금성 밖에 본게 없네요 ㅋㅋㅋ
      일본도 마찬가지이지만 중국도 영어가 그리 잘 통하는 편은 아닙니다

  17. BlogIcon 꽁보리밥 2011.03.09 08:02 신고

    넘 부러운 사람이 있다면 바람처럼님과 안다님.....
    마음대로 다니고 구경하고 즐기고 글쓰고....^^

  18. BlogIcon 생각하는 돼지 2011.03.09 08:25 신고

    덕분에 멋진 구경 잘 하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19. BlogIcon mark 2011.03.09 08:54 신고

    사실 우리나라 같이 밤거리에 사람이 많은 나라도 없을 겁니다. 그것을 밤문화라고 해야 하는지는 몰라도..

  20. BlogIcon 바람될래 2011.03.09 14:03 신고

    여행의 묘미는 걷는거죠..^^
    어느곳을 가든
    그곳을 좀더 알려면 걸어야겠더라구요

  21. BlogIcon 라오니스 2011.03.09 20:48 신고

    여행에 대한 생각이 저와 비슷하시군요.. ㅎㅎ
    뭐 거창하게 왁자지껄 다니는 것이 여행은 아니지요.. 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