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쿠알라룸푸르에서 머물렀던 도미토리는 한인게스트하우스이긴 했지만 한국인보다 오히려 외국인들이 더 많을 정도였다. 그래서 그런지 외국인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 그냥 지나치며 말을 주고받는 것부터 시작해서 점점 친해져서 자기 전에 수다 떨면서 하루를 마감하곤 했다. 

도미토리로 옮긴 첫날은 루마니아 사람을 만났는데 정말 웃긴 녀석이었다. 이곳에서는 컴퓨터 사용이 무료였는데 이녀석이 밤새도록 야동도 보고,  이상한 것을 깔아서 컴퓨터가 이상해진 것이다. 그것도 주인 아주머니께 딱 걸렸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정말 웃지 않을 수 없었다. 까만색 선그라스에 얼굴은 멀쩡했는데 좀 장난끼가 가득했고, 실제로도 엽기적인 행동을 많이 했다. 

대만사람도 만났는데 말이 잘 통해서 친해질 수 있었다. 나중에 방콕에서 보자고 했는데 내가 연락을 안해서 어떻게 되었는지 알 수가 없다. 사실 방콕에서도 워낙 바쁘게 돌아다니다 보니 연락할 생각도 못했고 나중에 한국에 와서 주소와 연락처가 적혀있는 쪽지를 보고 기억이 났던 것이다. 


우리와 같은 방을 썼던 메디는 프랑스인이었다. 프랑스인이라서 영어를 아주 유창하게 하는 편은 아니었지만 특유의 유머와 표정으로 우릴 무척 즐겁게해주었다. 우리와 여행을 같이 하지 않았지만 하루 일과가 끝난 다음 도미토리에서 어딜 돌아다니고 왔는지 이야기도 했고 사진도 찍었다. 

쿠알라룸푸르에서 마지막 날 짐을 챙기고 있을 때 메디가 우리보고 떠나냐고 물었다. 우리는 이제 페낭으로 향한다고 했더니 무척이나 아쉬운 표정을 지었다. 함께 사진을 마지막으로 찍는 것으로 작별 인사를 대신했다. 


도미토리에서 만난 외국인들은 비록 짧은 시간이었고 분명 언어의 장벽이 있었다. 하지만  한마디 던지는 대화로 급격하게 친해질 수 있었고,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은 배낭여행의 매력이자 도미토리 생활의 소소한 즐거움이었다.

안드로이드 어플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 출시로 인해 기존 동남아 배낭여행 글을 전부 수정, 재발행하고 있습니다. 여행기 자체가 바뀌는 것은 아니지만 글을 가다듬기 때문에 약간의 분위기는 바뀔 수 있습니다. 07년도 사진과 글이라 많이 미흡하기는 하지만 어플을 위해 대대적으로 수정을 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스마트폰을 사용하시는 유저분들은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을 다운(http://durl.kr/2u2u8) 받으시면 쉽게 여행기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제이슨 2010.03.13 10:58 신고

    배낭여행의 큰 장점 중 하나지요~
    젊었을 때(?) 저런 생각조차 못해보았으니.. --;

  2. 민트향기 2011.02.21 22:05 신고

    도미토리의 분위기가 훈훈해보이네요~
    그러고 보면 제가 만난 프랑스인들도
    유쾌하고 매너있고 다정다감했던것 같아요 ^^

  3. 2011.02.21 22:09

    비밀댓글입니다

  4. BlogIcon 별다방미스김 2011.02.22 00:22 신고

    오.. 한인 게스트하우스에 외국인들이 더 많다니! 외국인 친구 사귀고 문화를 공유하는 좋은 기회인듯 합니다!

  5. BlogIcon 악랄가츠 2011.02.22 02:20 신고

    확실히 여행을 가면
    멋진 친구들을 많이 만날 수 있어 좋은 거 같아! ㅋㅋ

  6. BlogIcon 자 운 영 2011.02.22 03:09 신고

    여행의 매력적인 부분들 이라고 생각 해요^^

  7. BlogIcon 샘물 2011.02.22 04:54 신고

    도미토리 분위기가 따스해 보이네요.
    여행의 맛에서 친구 만나고 사귀는 맛도
    큰 즐거움의 하나지요.^^

  8. BlogIcon Eden 2011.02.22 06:07 신고

    나도 도미토리를 선호하는 이유가 혼자 여행다닐땐 친구 사귀기 제일 좋은 곳이죠..한번은 바닷가 놀러가서 좋은 호텔에 숙박했지만, 그 외로운 긴긴밤을..ㅠㅠ

    • BlogIcon 바람처럼~ 2011.02.25 16:08 신고

      맞아요
      도미토리의 매력이기도 하죠 ^^
      물론... 항상 그런건 아니지만 그래도 말할 수 있는 상대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외롭지는 않죠

  9. BlogIcon 머니야 2011.02.22 08:57 신고

    글과 사진 잘봤습니당^^ 헉..그런데 안드로이드 어플도 개발완료 하신건가요??? 아이폰 어플도 얼렁 컨버팅하여 올려주삼^^

  10. BlogIcon 딸기우유! 2011.02.24 09:47 신고

    아흥... 이런거 넘 부럽다능

  11. 쫌늙은 올리브 2011.02.27 17:58 신고

    오늘 갤폰으로 앱마켓 둘러보다가 우연히 정말 우연히 알게된 "올댓동남아 배낭여행"에서 눈이 번쩍 뜨이게했던 말레이지아편을 보다가, 노트북으로 들어와서 집중탐독(?) 중이에요. 2008년~2009년사이에 싱가폴과 말레이지아를 6번 다녀왔답니다. 2009년엔 2월~7월까지 KL에 머무르다 왔는데, 그때 도보, 버스, 모노레일, MRT, LRT로 돌아다녔던 곳을 되새기게 해 주는군요. 오차드로드, 센토사섬, 차이나타운...KL센트럴, KLCC, KL타워, 부킷빙탕, 차이나타운, 센트럴마켓, 내셔널모스크, 차우킷시장, 암팡 한국인타운 등등.....넘넘 반갑네요. 장면장면들이 눈에 선하고...지금도 꼭 다시 가려 마음먹고 있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1.02.28 01:22 신고

      이렇게 찾아주시니 정말 감사합니다 ^^
      현재 블로그의 내용과 앱의 내용이 살짝 틀린데요
      제가 앱에 올릴 때 블로그의 글을 전부 수정을 해서 올렸거든요
      저는 싱가폴과 말레이시아를 그때 이후로 가본적이 없는데 정말 많이 가보셨네요

  12. 챨리 2011.11.12 14:28 신고

    한인게스트하우스 어디인가요?? 숙소가 푸드라야 버스터미널과 가까운가요?? 블로그 읽다보니 숙소랑 터미널이 가까운것 같아서 궁금해서 물어봐요~~ 지금 푸드라야터미널과 가까운 숙소를 찾고있거든요~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1.11.13 02:27 신고

      안녕하세요. 챨리님.
      제가 머물렀던 곳은 한인게스트하우스로 '사랑방'이었습니다.
      지금도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요.
      정확한 위치도 사실 기억이 나질 않습니다.
      물론 좀 열심히 뒤져보면 나올지도 모르겠지만요. ^^

티스토리 툴바